부루단지(坛位)

부루단지

한자명

坛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박성석(朴性錫)

정의

가정에서 곡식을 담아 집안의 조상신으로 섬기는 단지나 오지항아리.

내용

부루단지는 부리단지, 부리동우, 부릿동우, 부룻단지, 부루독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조상신을 모시는 항아리라는 뜻으로 조상단지, 신줏단지라 부르기도 한다. 불교와 연관이 있을법한 명칭으로 세존(世尊)단지, 시준단지, 제석(帝釋)단지, 제석오가리라고 부르는 곳도 있다. 단지 안에 곡식을 담아 주로 대청(大廳)에 모신다. 대청이 없는 집에서는 안방의 농 위에 모시기도 하고 선반을 따로 만들거나 시렁 위에 올려놓기도 한다. 특별히 두서 말들이 큰 독에다 모시는 경우에는 부엌에 모신다.

일반적으로는 조상단지와 부루단지를 구분하지 않고 두루 쓰는 곳이 많다. 일부 영남지방에서는 조상단지와 부루단지를 구분하여 조상단지는 윗대 조상신을 모시는 것으로 종가(宗家)나 장남의 집에서 모시고, 부루단지는 각 가정에서 부모 중심의 조상신을 모시는 소규모 조상단지의 개념으로 모시는 곳도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제석항아리, 업항아리, 대감항아리 등의 명칭으로 불린다. 이때 모시는 신은 특정한 조상신이라기보다 막연히 윗대 조상신을 모신 항아리라고 인식하고 있다. 이 부루단지는 조심스럽게 다루는 까닭에 훼손 없이 시어머니나 시할머니가 모시던 것을 며느리가 대를 이어 물려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부루단지는 곡식이 한 되도 채 들어가지 않는 작은 단지부터 서너 말들이의 큰 독까지 크기가 다양하다. 부루단지에 사용되는 단지를 특별히 따로 제작하지는 않고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적인 독(단지)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지방에서 생산되는 평범한 옹기를 부루단지로 쓴다. 부루단지의 형태는 간단하게 단지 뚜껑만 덮기도 하지만 단지의 주둥이를 깨끗한 한지로 덮고 오색실로 묶은 뒤에 뚜껑을 덮어 놓은 형태가 많다. 정성을 들여 부루단지 뚜껑 위에 다시 고깔을 만들어 씌우고, 고깔 위에다 오색실이나 염주를 올려놓는 경우도 있다. 두서 말들이의 큰 독을 부루독으로 신앙하는 경우에는 하얀 천으로 항아리의 입구를 덮은 뒤에 왼새끼 줄로 묶어 봉하고 그 위에 뚜껑을 덮는다.

부루단지는 민간신앙으로 전승되기 때문에 역사적 근원은 알 수가 없다. 그러나 민속사회에서는 현재까지도 집안의 부녀자를 중심으로 부루단지를 모시고 있다. 부루단지가 파손되거나 집안에 부정(不淨)한 사람이 있으면 ‘부정가시기’라고 할 수 있는 굿을 하고 나서 부루단지를 새로 조성한다.

부루단지를 위한 의례(儀禮)는 집안마다 다르지만 해마다 가을걷이가 끝나면 햅쌀을 정성스럽게 갈아 담는 점은 공통적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보리농사가 끝나면 묶은 쌀을 들어내고 햇보리로 갈아 넣는 경우도 있어서 1년에 두 번 단지 안의 곡식을 바꾸기도 한다. 곡식을 바꾸어 넣을 때는 무속인을 불러 비손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대개 부루단지를 모시는 부녀자가 직접 내용물을 바꾸어 담는다. 이때 부루단지에서 꺼낸 곡식은 밥을 지어먹는다. 이 밥은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과 나누어 먹으면 복이 나간다는 속신(俗信)이 있어서 가족끼리만 먹는다.

때때로 부루단지 앞이나 뚜껑 위에 조과(造菓), 과일 등을 차려 놓기도 하고 햇곡식으로 음식을 만들거나 별미(別味)가 생기면 먼저 부루단지에 천신(薦新)하고 그 다음에 가족들이 나누어 먹는다. 명절에는 메, 갱, 떡도 한 접시 차린다. 이와 같은 곡물과 음식 중심의 부루단지 신앙은 귀한 것을 조상님께 먼저 드려야 한다는 조령(祖靈)숭배정신과 농경민족의 속성을 반영하는 곡령(穀靈)숭배신앙의 복합적인 신앙형태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문화공보부, 1978), 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민속대관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91), 한국의 가정신앙-경남․경북 (국립문화재연구소, 2007), 한국민속의 이해 (박성석, 경상대출판부, 2008)

부루단지

부루단지
한자명

坛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박성석(朴性錫)

정의

가정에서 곡식을 담아 집안의 조상신으로 섬기는 단지나 오지항아리.

내용

부루단지는 부리단지, 부리동우, 부릿동우, 부룻단지, 부루독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조상신을 모시는 항아리라는 뜻으로 조상단지, 신줏단지라 부르기도 한다. 불교와 연관이 있을법한 명칭으로 세존(世尊)단지, 시준단지, 제석(帝釋)단지, 제석오가리라고 부르는 곳도 있다. 단지 안에 곡식을 담아 주로 대청(大廳)에 모신다. 대청이 없는 집에서는 안방의 농 위에 모시기도 하고 선반을 따로 만들거나 시렁 위에 올려놓기도 한다. 특별히 두서 말들이 큰 독에다 모시는 경우에는 부엌에 모신다.

일반적으로는 조상단지와 부루단지를 구분하지 않고 두루 쓰는 곳이 많다. 일부 영남지방에서는 조상단지와 부루단지를 구분하여 조상단지는 윗대 조상신을 모시는 것으로 종가(宗家)나 장남의 집에서 모시고, 부루단지는 각 가정에서 부모 중심의 조상신을 모시는 소규모 조상단지의 개념으로 모시는 곳도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제석항아리, 업항아리, 대감항아리 등의 명칭으로 불린다. 이때 모시는 신은 특정한 조상신이라기보다 막연히 윗대 조상신을 모신 항아리라고 인식하고 있다. 이 부루단지는 조심스럽게 다루는 까닭에 훼손 없이 시어머니나 시할머니가 모시던 것을 며느리가 대를 이어 물려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부루단지는 곡식이 한 되도 채 들어가지 않는 작은 단지부터 서너 말들이의 큰 독까지 크기가 다양하다. 부루단지에 사용되는 단지를 특별히 따로 제작하지는 않고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적인 독(단지)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지방에서 생산되는 평범한 옹기를 부루단지로 쓴다. 부루단지의 형태는 간단하게 단지 뚜껑만 덮기도 하지만 단지의 주둥이를 깨끗한 한지로 덮고 오색실로 묶은 뒤에 뚜껑을 덮어 놓은 형태가 많다. 정성을 들여 부루단지 뚜껑 위에 다시 고깔을 만들어 씌우고, 고깔 위에다 오색실이나 염주를 올려놓는 경우도 있다. 두서 말들이의 큰 독을 부루독으로 신앙하는 경우에는 하얀 천으로 항아리의 입구를 덮은 뒤에 왼새끼 줄로 묶어 봉하고 그 위에 뚜껑을 덮는다.

부루단지는 민간신앙으로 전승되기 때문에 역사적 근원은 알 수가 없다. 그러나 민속사회에서는 현재까지도 집안의 부녀자를 중심으로 부루단지를 모시고 있다. 부루단지가 파손되거나 집안에 부정(不淨)한 사람이 있으면 ‘부정가시기’라고 할 수 있는 굿을 하고 나서 부루단지를 새로 조성한다.

부루단지를 위한 의례(儀禮)는 집안마다 다르지만 해마다 가을걷이가 끝나면 햅쌀을 정성스럽게 갈아 담는 점은 공통적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보리농사가 끝나면 묶은 쌀을 들어내고 햇보리로 갈아 넣는 경우도 있어서 1년에 두 번 단지 안의 곡식을 바꾸기도 한다. 곡식을 바꾸어 넣을 때는 무속인을 불러 비손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대개 부루단지를 모시는 부녀자가 직접 내용물을 바꾸어 담는다. 이때 부루단지에서 꺼낸 곡식은 밥을 지어먹는다. 이 밥은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과 나누어 먹으면 복이 나간다는 속신(俗信)이 있어서 가족끼리만 먹는다.

때때로 부루단지 앞이나 뚜껑 위에 조과(造菓), 과일 등을 차려 놓기도 하고 햇곡식으로 음식을 만들거나 별미(別味)가 생기면 먼저 부루단지에 천신(薦新)하고 그 다음에 가족들이 나누어 먹는다. 명절에는 메, 갱, 떡도 한 접시 차린다. 이와 같은 곡물과 음식 중심의 부루단지 신앙은 귀한 것을 조상님께 먼저 드려야 한다는 조령(祖靈)숭배정신과 농경민족의 속성을 반영하는 곡령(穀靈)숭배신앙의 복합적인 신앙형태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문화공보부, 1978)
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한국민속대관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91)
한국의 가정신앙-경남․경북 (국립문화재연구소, 2007)
한국민속의 이해 (박성석, 경상대출판부,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