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기(船旗)

뱃기

한자명

船旗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제구

집필자 김준(金準)

정의

뱃사람들의 안전과 풍어를 기원하기 위해 배의 고물이나 이물에 다는 삼색 혹은 오색으로 만든 깃발.

내용

뱃기는 일반적으로 삼색이나 오색의 천으로 만든다. 삼색은 청색·홍색·백색(홍색·황색·녹색), 오색은 청색·홍색·백색·황색·녹색으로 구성한다. 청색은 하늘, 홍색은 해, 황색은 중앙으로 공간, 초록은 풀, 백색은 땅을 의미하며 전체적으로 우주·자연·만물·방위를 상징한다.

어업은 자본과 인간이 통제하기 어렵고 자연의존성이 강하다. 특히 뱃사람은 농사와 달리 이동성이 강한 고기를 쫓아 오랫동안 고립된 바다에서 생활하여야 한다. 따라서 옛날에는 경험이 많은 선원의 직감과 초자연적인 존재에 의존하였다. 어촌과 섬에 민간신앙이 발달한 이유다.

배의 민간신앙으로는 뱃기와 배서낭이 있다. 뱃기는 지역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다르다. 인천에서는 상기와 호기, 군산과 장항에서는 대어기(大魚旗),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선주기(船主旗), 통영에서는 남서낭기라 부르기도 한다. 장식으로 뱃기를 달기도 하지만 신앙성을 띤 경우가 많다. 이를 일반적으로 ‘서낭기’라 한다. 인천지역의 고기잡이배는 보통 상기와 호기라는 깃발을 거는데, 상기는 자신이 직접 제작하기도 하지만 친구들이 만들어 주기도 한다. 친구들이 해준 깃발은 ‘상(上)’ 자의 점을 왼쪽으로 찍는다. 정월대보름날 당집에 올라가 가장 먼저 기를 내려 받아와 배에 꽂으면 일 년 내내 사고 없이 만선한다고 믿었다. 통영에서는 깃발에 물고기 그림이나 지역을 나타내는 글씨를 쓰기도 하였다. 이를 남서낭기라 하였다. 이는 삼색이나 오색의 서낭기를 여서낭기로 부르는 것과 대칭된다.

신앙의 대상이 되는 서낭기는 삼색기와 오색기가 대표적이다. 지역에 따라 고사기라고도 한다. 서낭은 성황(城隍)에서 비롯된 말로 풀이한다. 성황은 마을로 들고나는 고갯길에 위치해 마을의 수호신으로 마을 의례의 대상이었다. 배의 수호신으로 서낭과 깃발이 결합해 서낭기라 부른다. 고사기는 고사를 지낼 때 신체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붙여진이름이다. 이외에도 선왕(船王), 상왕(上王) 등 배 안의 으뜸이라는 의미로도 해석한다. 서낭기의 제작은 선주가 하며 무당이나 정월대보름날 당할머니로부터 내려받는다. 무당에게 받을 때는 값을 치르며 깎거나 흥정을 하지 않는다.

서낭기는 신앙의 대상인 신체(神體), 당에서 신을 모셔오는 신간(神竿)의 역할을 한다. 뱃기는 당제나 고사를 지낼 때는 신체 상징물로 인식된다. 선주들은 첫 출어 시 배고사전에 서낭기를 선주 집 대문에 세웠다가, 새벽에 당에 올라가 제를 지내고 농악과 함께 내려와 배에 서낭기를 꽂고 배고사를 지내기도 한다. 정월 당제를 지낼 때도 선주들은뱃기를 가지고 마을당에 올라가 제를 지내고 내려와 꽂고 갯제나 풍어제 혹은 띠배놀이를 하기도 한다. 조업 중에 고기가 잡히지 않거나 좋지 않은 일이 생길 때도 뱃기나 서낭에 부정을 씻는 고사를 지낸다. 만선을 했을 때는 뱃기를 내걸고 꽹과리나 북 등 풍장을 치며 돌아온다.

뱃기 외에 배에는 ‘배서낭’을 모신다. 가정에 성주신이 있듯이 배에서 모시는 신이다. 배서낭의 신체는 분·크림·색실 등 여자들이 사용하는 도구를 담은 그릇으로, ‘애기씨’라고 하며 선원들이 자는 방 ‘튀시칸’에 모셔 놓는다.

참고문헌

배고사와 서낭기에대하여 (하효길, 한국민속학 12, 한국민속학회, 1980), 김준의 갯벌이야기 (김준, 이후, 2009)

뱃기

뱃기
한자명

船旗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제구

집필자 김준(金準)

정의

뱃사람들의 안전과 풍어를 기원하기 위해 배의 고물이나 이물에 다는 삼색 혹은 오색으로 만든 깃발.

내용

뱃기는 일반적으로 삼색이나 오색의 천으로 만든다. 삼색은 청색·홍색·백색(홍색·황색·녹색), 오색은 청색·홍색·백색·황색·녹색으로 구성한다. 청색은 하늘, 홍색은 해, 황색은 중앙으로 공간, 초록은 풀, 백색은 땅을 의미하며 전체적으로 우주·자연·만물·방위를 상징한다.

어업은 자본과 인간이 통제하기 어렵고 자연의존성이 강하다. 특히 뱃사람은 농사와 달리 이동성이 강한 고기를 쫓아 오랫동안 고립된 바다에서 생활하여야 한다. 따라서 옛날에는 경험이 많은 선원의 직감과 초자연적인 존재에 의존하였다. 어촌과 섬에 민간신앙이 발달한 이유다.

배의 민간신앙으로는 뱃기와 배서낭이 있다. 뱃기는 지역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다르다. 인천에서는 상기와 호기, 군산과 장항에서는 대어기(大魚旗),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선주기(船主旗), 통영에서는 남서낭기라 부르기도 한다. 장식으로 뱃기를 달기도 하지만 신앙성을 띤 경우가 많다. 이를 일반적으로 ‘서낭기’라 한다. 인천지역의 고기잡이배는 보통 상기와 호기라는 깃발을 거는데, 상기는 자신이 직접 제작하기도 하지만 친구들이 만들어 주기도 한다. 친구들이 해준 깃발은 ‘상(上)’ 자의 점을 왼쪽으로 찍는다. 정월대보름날 당집에 올라가 가장 먼저 기를 내려 받아와 배에 꽂으면 일 년 내내 사고 없이 만선한다고 믿었다. 통영에서는 깃발에 물고기 그림이나 지역을 나타내는 글씨를 쓰기도 하였다. 이를 남서낭기라 하였다. 이는 삼색이나 오색의 서낭기를 여서낭기로 부르는 것과 대칭된다.

신앙의 대상이 되는 서낭기는 삼색기와 오색기가 대표적이다. 지역에 따라 고사기라고도 한다. 서낭은 성황(城隍)에서 비롯된 말로 풀이한다. 성황은 마을로 들고나는 고갯길에 위치해 마을의 수호신으로 마을 의례의 대상이었다. 배의 수호신으로 서낭과 깃발이 결합해 서낭기라 부른다. 고사기는 고사를 지낼 때 신체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붙여진이름이다. 이외에도 선왕(船王), 상왕(上王) 등 배 안의 으뜸이라는 의미로도 해석한다. 서낭기의 제작은 선주가 하며 무당이나 정월대보름날 당할머니로부터 내려받는다. 무당에게 받을 때는 값을 치르며 깎거나 흥정을 하지 않는다.

서낭기는 신앙의 대상인 신체(神體), 당에서 신을 모셔오는 신간(神竿)의 역할을 한다. 뱃기는 당제나 고사를 지낼 때는 신체 상징물로 인식된다. 선주들은 첫 출어 시 배고사전에 서낭기를 선주 집 대문에 세웠다가, 새벽에 당에 올라가 제를 지내고 농악과 함께 내려와 배에 서낭기를 꽂고 배고사를 지내기도 한다. 정월 당제를 지낼 때도 선주들은뱃기를 가지고 마을당에 올라가 제를 지내고 내려와 꽂고 갯제나 풍어제 혹은 띠배놀이를 하기도 한다. 조업 중에 고기가 잡히지 않거나 좋지 않은 일이 생길 때도 뱃기나 서낭에 부정을 씻는 고사를 지낸다. 만선을 했을 때는 뱃기를 내걸고 꽹과리나 북 등 풍장을 치며 돌아온다.

뱃기 외에 배에는 ‘배서낭’을 모신다. 가정에 성주신이 있듯이 배에서 모시는 신이다. 배서낭의 신체는 분·크림·색실 등 여자들이 사용하는 도구를 담은 그릇으로, ‘애기씨’라고 하며 선원들이 자는 방 ‘튀시칸’에 모셔 놓는다.

참고문헌

배고사와 서낭기에대하여 (하효길, 한국민속학 12, 한국민속학회, 1980)
김준의 갯벌이야기 (김준, 이후,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