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년상(三年喪)

한자명

三年喪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김문택(金文澤)

정의

부모가 사망하면 자식이 애도의 의미로 상복을 입고 3년간 거상居喪한다는 의미의 용어로, 실제 기간은 만 2년 정도임.

역사

우리나라에서는 일찍이 고려 초기부터 삼년상三年喪을 지냈다. 그러나 기간이 너무 길다는 이유로 단축하기도 하였다. 실례로, 경종은 삼년상의 달수를 날수로 고쳐 13일에 소상小祥을, 27일에 대상大祥을 치르도록 왕명을 내렸다. 그렇지만 삼년상을 치르는 관습은 사라지지 않았다. 고려 말기에는 정몽주鄭夢周가 부모상에 3년간 시묘살이를 하면서 더욱 유행하였고, 조선시대에는 사대부가에 일반화되었다.

내용

삼년상 기간에 자식은 돌아가신 부모를 위해 일체의 행동을 삼가며 상복을 입고 지냈다. 부모상을 당하면 관직을 그만두었고, 장례 이후에는 묘소 옆에 여막廬幕을 짓고 탈상 때까지 생활하였다. 이 기간에는 술과 고기를 먹을 수 없으며, 아내와 잠자리도 할 수 없었다.

삼년상은 『의례儀禮』나 『가례家禮』 등에 실려서 생활속에서 지켜야 할 예제가 되었다. 게다가 조선에서는 국가의 법전인 『경국대전經國大典』에 명시하여 법으로까지 규정하였다. 『가례』는 ‘관혼상제’를 소개하는데, 상례喪禮를 가장 비중 있게 다루었다. 사람이 사망하면 처음 행하는 초종初終에서, 27개월째에 행하는 담제禫祭까지 소개하였는데, 바로 담제의 앞인 25개월째에 이행하는 대상까지가 삼년상의 기간이 된다.

또한, 『경국대전』 「예전禮典」의 오복조五服條에서는, 망자와의 친소관계에 따라 상복을 구분하되, 부모를 위해서는 3년 동안 상복을 입도록 하였다. 그리고 서인의 경우에는 1백 일 동안 복을 입도록 했는데, 삼년상을 원하는 자가 있으면 들어준다고 했다. 이것은 『중용中庸』에서 “일년상은 대부大夫까지 시행하고, 삼년상은 천자에게 시행되지만, 부모의 상은 귀천이 없이 하나이다.” 라는 말에 근거한 조치였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4일째에 상복을 입는다. 부친의 사망에는 참최삼년斬衰三年, 모친의 사망에는 재최삼년齊衰三年의 복을 입는다. 상喪을 당하고 3개월 만에 장례를, 만 1년이 되는 13개월째에 소상을, 2년이되는 25개월째에 대상을 지낸 뒤 상복을 벗는다. 그리고 27개월째가 되면 담제를 지낸다. 소상의 날짜는 사망 후 돌이 되는 날이다. 예를 들어, 부모님이 1월 1일에 돌아가셨으면 소상일은 그 이듬해 1월 1일이다. 만약 이 기간에 윤달이 끼면 이를 무시한다. 소상을 지낸 뒤에 상주는 조석곡朝夕哭을 그치고 비로소 채소와 과일을 먹을 수 있다. 상복 중에서 남자는 수질首絰을, 여자는 요질腰絰을 푼다. 이어서 25개월째, 즉 만 24개월이 지나면 대상을 지낸다. 이때는 수질과 요질을 태우며 상장喪杖을 버리고 탈상脫喪한다. 27개월째에는 담제를 지낸다. 담제를 지낸 뒤에야 비로소 술과 고기를 먹을 수 있으며 아내와 잠자리를 같이할 수 있다. 이후 다시 1개월 안에 택일하여 길제吉祭를 지낸다. 길제는 상주 부부가 부모를 이어서, 종손 혹은 종부의 역할을 시작하였다는 사실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제사이다.

특징 및 의의

삼년상은 인간이 태어나서 3년이 되어야만 부모의 품을 떠날 수 있다는 의식에서 비롯되었다. 즉 삼년상에는 적어도 3년이 될 때까지는, 살아있는 부모를 모시듯 돌아가신 부모에게 효도를 다하여야 한다는 효사상이 담겨 있다.

참고문헌

家禮, 經國大典, 상례와 시묘살이(김문택, 조선시대생활사2, 역사비평사, 2000), 한국의 관혼상제(장철수, 집문당, 1997년), 한국의 상례문화(김시덕, 민속원, 2012).

삼년상

삼년상
한자명

三年喪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김문택(金文澤)

정의

부모가 사망하면 자식이 애도의 의미로 상복을 입고 3년간 거상居喪한다는 의미의 용어로, 실제 기간은 만 2년 정도임.

역사

우리나라에서는 일찍이 고려 초기부터 삼년상三年喪을 지냈다. 그러나 기간이 너무 길다는 이유로 단축하기도 하였다. 실례로, 경종은 삼년상의 달수를 날수로 고쳐 13일에 소상小祥을, 27일에 대상大祥을 치르도록 왕명을 내렸다. 그렇지만 삼년상을 치르는 관습은 사라지지 않았다. 고려 말기에는 정몽주鄭夢周가 부모상에 3년간 시묘살이를 하면서 더욱 유행하였고, 조선시대에는 사대부가에 일반화되었다.

내용

삼년상 기간에 자식은 돌아가신 부모를 위해 일체의 행동을 삼가며 상복을 입고 지냈다. 부모상을 당하면 관직을 그만두었고, 장례 이후에는 묘소 옆에 여막廬幕을 짓고 탈상 때까지 생활하였다. 이 기간에는 술과 고기를 먹을 수 없으며, 아내와 잠자리도 할 수 없었다.

삼년상은 『의례儀禮』나 『가례家禮』 등에 실려서 생활속에서 지켜야 할 예제가 되었다. 게다가 조선에서는 국가의 법전인 『경국대전經國大典』에 명시하여 법으로까지 규정하였다. 『가례』는 ‘관혼상제’를 소개하는데, 상례喪禮를 가장 비중 있게 다루었다. 사람이 사망하면 처음 행하는 초종初終에서, 27개월째에 행하는 담제禫祭까지 소개하였는데, 바로 담제의 앞인 25개월째에 이행하는 대상까지가 삼년상의 기간이 된다.

또한, 『경국대전』 「예전禮典」의 오복조五服條에서는, 망자와의 친소관계에 따라 상복을 구분하되, 부모를 위해서는 3년 동안 상복을 입도록 하였다. 그리고 서인의 경우에는 1백 일 동안 복을 입도록 했는데, 삼년상을 원하는 자가 있으면 들어준다고 했다. 이것은 『중용中庸』에서 “일년상은 대부大夫까지 시행하고, 삼년상은 천자에게 시행되지만, 부모의 상은 귀천이 없이 하나이다.” 라는 말에 근거한 조치였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4일째에 상복을 입는다. 부친의 사망에는 참최삼년斬衰三年, 모친의 사망에는 재최삼년齊衰三年의 복을 입는다. 상喪을 당하고 3개월 만에 장례를, 만 1년이 되는 13개월째에 소상을, 2년이되는 25개월째에 대상을 지낸 뒤 상복을 벗는다. 그리고 27개월째가 되면 담제를 지낸다. 소상의 날짜는 사망 후 돌이 되는 날이다. 예를 들어, 부모님이 1월 1일에 돌아가셨으면 소상일은 그 이듬해 1월 1일이다. 만약 이 기간에 윤달이 끼면 이를 무시한다. 소상을 지낸 뒤에 상주는 조석곡朝夕哭을 그치고 비로소 채소와 과일을 먹을 수 있다. 상복 중에서 남자는 수질首絰을, 여자는 요질腰絰을 푼다. 이어서 25개월째, 즉 만 24개월이 지나면 대상을 지낸다. 이때는 수질과 요질을 태우며 상장喪杖을 버리고 탈상脫喪한다. 27개월째에는 담제를 지낸다. 담제를 지낸 뒤에야 비로소 술과 고기를 먹을 수 있으며 아내와 잠자리를 같이할 수 있다. 이후 다시 1개월 안에 택일하여 길제吉祭를 지낸다. 길제는 상주 부부가 부모를 이어서, 종손 혹은 종부의 역할을 시작하였다는 사실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제사이다.

특징 및 의의

삼년상은 인간이 태어나서 3년이 되어야만 부모의 품을 떠날 수 있다는 의식에서 비롯되었다. 즉 삼년상에는 적어도 3년이 될 때까지는, 살아있는 부모를 모시듯 돌아가신 부모에게 효도를 다하여야 한다는 효사상이 담겨 있다.

참고문헌

家禮, 經國大典, 상례와 시묘살이(김문택, 조선시대생활사2, 역사비평사, 2000), 한국의 관혼상제(장철수, 집문당, 1997년), 한국의 상례문화(김시덕, 민속원,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