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수부채(扇子)

만성수부채

한자명

扇子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변지선(卞志善)

정의

황해도 큰무당들이 사용하는 부채. 만 가지 성수[神]님들을 모신 부채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만감응부채라고도 한다.

형태

나무 혹은 대나무로 된 살 위에 사직(絲織)이나 면(綿)으로 부채면을 덧대었다. 부채면에는 부처, 도령, 장군, 팔선녀, 산신 등 여러 신이 아름다운 채색으로 그려져 있다. 만성수부채는 일반적으로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접부채[拉扇]이나 부채살 위에 부채면을 덧대고 둥글게 만든 둥굴부채[團扇]도 있다. 이를 만성수둥굴부채라고 한다.

내용

성수부채는 굿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부채로 신령을 청배하거나 무당이 춤출 때, 신령의 강림을 나타낼 때 주로 사용한다. 특별히 큰무당들이 큰굿에서 사용하는 부채를 만성수부채라고 한다. 무당이 굿을 하러 나갈 때 무신도 대신에 사용하기도 한다. 만성수부채는 황해도굿의 성수거리에서 사용한다. 성수거리는 황해도의 무당인 만신이 모시는 신을 청배하여 집안의 안전과 만복을 축원하며 잡귀를 물리칠 때 하는 굿거리이다. 굿판에서 굿을 하거나 공수를 전할 때 무당은 왼손에는 방울, 오른손에는 부채를 드는 것이 원칙이다.

부채는 원래 더위를 쫓는 데 사용하였으나 점차 의례용•장식용으로도 많이 쓰이면서 무당이나 승려들의 가무에도 사용되었다. 무당들은 굿을 할 때 부채로 얼굴을 가리기도 하고 부채 위에 돈을 받기도 한다. 이러한 용도의 부채에는 도화(桃花), 모란, 나비 등이 채색화로 그려지는 것이 보통이다. 무녀들은 간혹 아무 그림도 그리지 않은 백선도 사용했지만 일반적으로는 부채 표면에 해와 달을 그린 일월선(一月扇), 세 명의 부처를 그린 삼불선(三佛扇), 네 명의 선녀를 그린 사선부채, 여덟 명의 선녀를 그린 팔선녀부채 등을 사용한다. 무속세계에서의 부채는 악신(惡神)은 떨쳐버리고 선신(善神)은 불러들이는 무당의 필수적 신구(神具)로써 부채 바람을 통해 잘못된 과거를 씻어내고 현재의 복을 불러들이며, 미래의 예언적 뜻을 알게 된다.

참고문헌

한국부채의 연구 (최상수, 대성문화사, 1972), 한국민속대관 5-민속예술·생업기술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2), 조선무속의 연구 (赤松智城·秋葉隆,심우성 옮김, 동문선, 1991), 큰무당 우옥주 유품 (국립민속박물관, 1995), 무-한국무의 역사와 현상 (조흥윤, 민족사, 1997), 한국복식문화사전 (김영숙, 미술문화, 1999)

만성수부채

만성수부채
한자명

扇子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변지선(卞志善)

정의

황해도 큰무당들이 사용하는 부채. 만 가지 성수[神]님들을 모신 부채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만감응부채라고도 한다.

형태

나무 혹은 대나무로 된 살 위에 사직(絲織)이나 면(綿)으로 부채면을 덧대었다. 부채면에는 부처, 도령, 장군, 팔선녀, 산신 등 여러 신이 아름다운 채색으로 그려져 있다. 만성수부채는 일반적으로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접부채[拉扇]이나 부채살 위에 부채면을 덧대고 둥글게 만든 둥굴부채[團扇]도 있다. 이를 만성수둥굴부채라고 한다.

내용

성수부채는 굿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부채로 신령을 청배하거나 무당이 춤출 때, 신령의 강림을 나타낼 때 주로 사용한다. 특별히 큰무당들이 큰굿에서 사용하는 부채를 만성수부채라고 한다. 무당이 굿을 하러 나갈 때 무신도 대신에 사용하기도 한다. 만성수부채는 황해도굿의 성수거리에서 사용한다. 성수거리는 황해도의 무당인 만신이 모시는 신을 청배하여 집안의 안전과 만복을 축원하며 잡귀를 물리칠 때 하는 굿거리이다. 굿판에서 굿을 하거나 공수를 전할 때 무당은 왼손에는 방울, 오른손에는 부채를 드는 것이 원칙이다.

부채는 원래 더위를 쫓는 데 사용하였으나 점차 의례용•장식용으로도 많이 쓰이면서 무당이나 승려들의 가무에도 사용되었다. 무당들은 굿을 할 때 부채로 얼굴을 가리기도 하고 부채 위에 돈을 받기도 한다. 이러한 용도의 부채에는 도화(桃花), 모란, 나비 등이 채색화로 그려지는 것이 보통이다. 무녀들은 간혹 아무 그림도 그리지 않은 백선도 사용했지만 일반적으로는 부채 표면에 해와 달을 그린 일월선(一月扇), 세 명의 부처를 그린 삼불선(三佛扇), 네 명의 선녀를 그린 사선부채, 여덟 명의 선녀를 그린 팔선녀부채 등을 사용한다. 무속세계에서의 부채는 악신(惡神)은 떨쳐버리고 선신(善神)은 불러들이는 무당의 필수적 신구(神具)로써 부채 바람을 통해 잘못된 과거를 씻어내고 현재의 복을 불러들이며, 미래의 예언적 뜻을 알게 된다.

참고문헌

한국부채의 연구 (최상수, 대성문화사, 1972)
한국민속대관 5-민속예술·생업기술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2)
조선무속의 연구 (赤松智城·秋葉隆,심우성 옮김, 동문선, 1991)
큰무당 우옥주 유품 (국립민속박물관, 1995)
무-한국무의 역사와 현상 (조흥윤, 민족사, 1997)
한국복식문화사전 (김영숙, 미술문화,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