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불도놀이

성불도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깨달음을 이루어가는 과정으로 구성된 불교의 놀이.

내용

도판과 주사위와 말을 사용하여 육도윤회六道輪廻에서 벗어나 성불에 도달하는 과정을 놀이로 만든 것이다. 여섯 면에 ‘나무아미타불[南無阿彌陀佛]’ 여섯 자를 한 글자씩 쓴 주사위 세 개를 던져서 글자의 조합에 따라 도판에 적힌 육도의 무수한 길을 따라가며, 윤회에서 벗어나 먼저 대각大覺에 이르는 자가 이기게 된다.

이 놀이는 『현행경現行經』에 나오는 정토 발원 기도를 변형하여 고려시대에 고안되었다. 불가佛家에서 전해 내려오던 것을 조선 초에 하륜河崙이 도판에 따라 규칙을 새롭게 만들었다. 하륜이 이 시기에 관직에 오르는 과정을 구성한 승경도陞卿圖놀이도 제작한 것으로 보아, 성불도를 참조하여 이와 비슷한 승경도를 만들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후 서산 대사가 재정비하여 현재 전하는 성불도놀이의 체계로 만들었다. 서산 대사는 “늙고 힘없이 사찰에서 지내는 이들이 이 성불도를 얻는 것은 해를 매달아 시간을 늘림과 같고, 병들어 열이 치솟는 자는 찬물에 움켜쥠과 같다.”라고 하였다. 이는 즐거운 놀이로써 불법에 가까이 갈 수 있게 하여 불가의 활력이 됨을 뜻한다.

놀이 방법은 서산 대사의 『고기古記』와 이능화의 『중간기重刊記』 등에 기록되어 있다. 놀이판의 구조는 크게 외부와 내부로 구분하여 외육도外六道 내삼문內三門을 두었다. 사각의 바깥쪽에 지옥·아귀·축생·아수라·인간·천상의 육도에 윤회하는 세계를 나열하고, 안쪽으로는 염불문·경절문·원돈문을 배치하였다. 내부는 다시 1∼49위로 구분하고, 외부는 50∼107위로 구분하였다. 따라서 육도 중 인간에 해당하는 인도人道의 발심에서부터 시작하여 외부를 돌다가, 내부로 들어와야 대각에 갈 수 있게 된다.

놀이 방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주사위 세 개를 두 손으로 공손히 모아 들고 경건한 마음으로 나무아미타불을 부르면서 던지고, 참가한 모든 이들도 함께 나무아미타불을 부른다. 주사위에 나타난 글씨에 따라 정해진 규칙에 따라 놀이판의 말을 옮기게 된다. 예를 들어 불佛자가 세 개 나오면 육도의 어느 곳에 있든지 회광전回光殿으로 바로 가고, 남南자가 세 개 나오면 육도의 어느 곳에 있든지 해태굴懈怠窟로 바로 간다. 3불佛이 세 번 나오거나 3타陀가 세 번 나오면 한 번 더 던질 수 있는 기회를 얻고, 3미彌나 3아阿가 세 번 나오면 2타와 같은 것으로 다룬다.

벌칙도 상세하다. 염불을 하지 않고 주사위를 던지면 점수와 관계없이 뼈 없는 벌레로 태어나는 무골충無骨蟲으로 가고, 화를 내거나 희롱하는 자는 인도의 천민 계급인 전타라栴陀羅로, 속임수를 쓰면 눈과 귀가 멀고 말을 못하는 맹롱아盲聾啞로 떨어진다. 주사위를 멀리 요란하게 던지거나 한 손으로 던지면 변지邊地로 가고, 염불할 때 다른 사람보다 먼저 또는 늦게 부르거나 좋은 패가 나오도록 ‘삼불’ 등을 외치면 무효가 된다.

먼저 성불에 이른 이에게는 부처처럼 콧수염과 백호를 그리고 축하하였다. 부처를 이루었기에 법문을 할 수 있어 제자가 먼저 성불하면 스승이든 노승이든 그에게 예를 하고 법문을 듣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또한 이 놀이는 참여한 모든 이들이 성불해야 끝내도록 하여, 먼저 대각에 도달한 이도 마지막까지 함께 어울려서 제도를 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여러 사찰에서 이 놀이판이 전승되고 있으며, 근래에도 연말이나 연초에 승속이 함께 어우러져 행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성불도놀이는 우리나라 불가에 드물게 전하는 수행자들의 놀이이다. 재가 불자나 초학자들도 놀이를 통해 불교의 교리와 세계관을 흥미롭게 익힐 수 있으며, 수행자들은 깨달음에 이르는 과정을 되새기면서 심신을 고양시키는 격조 높은 불교 놀이로서 가치를 지닌다. 특히 즐겁게 놀이하되 규칙이 엄정하고, 불성의 평등함과 대중화합의 의미를 담고 있어 여가를 수행의 연장으로 활용해온 불교 전통을 살필 수 있다.

참고문헌

慵齋叢話, 성불도놀이(불일출판사, 1987).

성불도놀이

성불도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구미래(具美來)

정의

깨달음을 이루어가는 과정으로 구성된 불교의 놀이.

내용

도판과 주사위와 말을 사용하여 육도윤회六道輪廻에서 벗어나 성불에 도달하는 과정을 놀이로 만든 것이다. 여섯 면에 ‘나무아미타불[南無阿彌陀佛]’ 여섯 자를 한 글자씩 쓴 주사위 세 개를 던져서 글자의 조합에 따라 도판에 적힌 육도의 무수한 길을 따라가며, 윤회에서 벗어나 먼저 대각大覺에 이르는 자가 이기게 된다.

이 놀이는 『현행경現行經』에 나오는 정토 발원 기도를 변형하여 고려시대에 고안되었다. 불가佛家에서 전해 내려오던 것을 조선 초에 하륜河崙이 도판에 따라 규칙을 새롭게 만들었다. 하륜이 이 시기에 관직에 오르는 과정을 구성한 승경도陞卿圖놀이도 제작한 것으로 보아, 성불도를 참조하여 이와 비슷한 승경도를 만들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후 서산 대사가 재정비하여 현재 전하는 성불도놀이의 체계로 만들었다. 서산 대사는 “늙고 힘없이 사찰에서 지내는 이들이 이 성불도를 얻는 것은 해를 매달아 시간을 늘림과 같고, 병들어 열이 치솟는 자는 찬물에 움켜쥠과 같다.”라고 하였다. 이는 즐거운 놀이로써 불법에 가까이 갈 수 있게 하여 불가의 활력이 됨을 뜻한다.

놀이 방법은 서산 대사의 『고기古記』와 이능화의 『중간기重刊記』 등에 기록되어 있다. 놀이판의 구조는 크게 외부와 내부로 구분하여 외육도外六道 내삼문內三門을 두었다. 사각의 바깥쪽에 지옥·아귀·축생·아수라·인간·천상의 육도에 윤회하는 세계를 나열하고, 안쪽으로는 염불문·경절문·원돈문을 배치하였다. 내부는 다시 1∼49위로 구분하고, 외부는 50∼107위로 구분하였다. 따라서 육도 중 인간에 해당하는 인도人道의 발심에서부터 시작하여 외부를 돌다가, 내부로 들어와야 대각에 갈 수 있게 된다.

놀이 방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주사위 세 개를 두 손으로 공손히 모아 들고 경건한 마음으로 나무아미타불을 부르면서 던지고, 참가한 모든 이들도 함께 나무아미타불을 부른다. 주사위에 나타난 글씨에 따라 정해진 규칙에 따라 놀이판의 말을 옮기게 된다. 예를 들어 불佛자가 세 개 나오면 육도의 어느 곳에 있든지 회광전回光殿으로 바로 가고, 남南자가 세 개 나오면 육도의 어느 곳에 있든지 해태굴懈怠窟로 바로 간다. 3불佛이 세 번 나오거나 3타陀가 세 번 나오면 한 번 더 던질 수 있는 기회를 얻고, 3미彌나 3아阿가 세 번 나오면 2타와 같은 것으로 다룬다.

벌칙도 상세하다. 염불을 하지 않고 주사위를 던지면 점수와 관계없이 뼈 없는 벌레로 태어나는 무골충無骨蟲으로 가고, 화를 내거나 희롱하는 자는 인도의 천민 계급인 전타라栴陀羅로, 속임수를 쓰면 눈과 귀가 멀고 말을 못하는 맹롱아盲聾啞로 떨어진다. 주사위를 멀리 요란하게 던지거나 한 손으로 던지면 변지邊地로 가고, 염불할 때 다른 사람보다 먼저 또는 늦게 부르거나 좋은 패가 나오도록 ‘삼불’ 등을 외치면 무효가 된다.

먼저 성불에 이른 이에게는 부처처럼 콧수염과 백호를 그리고 축하하였다. 부처를 이루었기에 법문을 할 수 있어 제자가 먼저 성불하면 스승이든 노승이든 그에게 예를 하고 법문을 듣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또한 이 놀이는 참여한 모든 이들이 성불해야 끝내도록 하여, 먼저 대각에 도달한 이도 마지막까지 함께 어울려서 제도를 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여러 사찰에서 이 놀이판이 전승되고 있으며, 근래에도 연말이나 연초에 승속이 함께 어우러져 행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성불도놀이는 우리나라 불가에 드물게 전하는 수행자들의 놀이이다. 재가 불자나 초학자들도 놀이를 통해 불교의 교리와 세계관을 흥미롭게 익힐 수 있으며, 수행자들은 깨달음에 이르는 과정을 되새기면서 심신을 고양시키는 격조 높은 불교 놀이로서 가치를 지닌다. 특히 즐겁게 놀이하되 규칙이 엄정하고, 불성의 평등함과 대중화합의 의미를 담고 있어 여가를 수행의 연장으로 활용해온 불교 전통을 살필 수 있다.

참고문헌

慵齋叢話, 성불도놀이(불일출판사, 1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