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방치기

사방치기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평평한 마당에 놀이판을 그려 놓고 돌을 던진 후, 그림의 첫 칸부터 마지막 칸까지 다녀오는 놀이.

내용

사방치기는 ‘땅따먹기’라는 이름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는데 최근의 아이들에게도 전해지고 있는 몇 안 되는 놀이 중 하나이다. 지방에 따라서는 애기낳기·엿차·새밭뛰기·일이삼사 등의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조선의 민속놀이』에서는 망 차기놀이와 구분되게 ‘망 줍기’라고 한다. 이것은 ‘망 차기’놀이와 달리 깨금발을 한 상태에서 망을 차면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하는 단에 망을 두고 몸만 끝까지 다녀오는 방식이다.

가장 흔한 망 줍기 놀이판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비행기 망 줍기’와 ‘8방 망 줍기’인데 아래의 그림과 같다. 보통 비행기 망 줍기는 다른 나라에서의 일반적인 형태이고 8방 망 줍기는 우리나라에서만 행해진 형태다. 그러나 놀이 방법이 거의 비슷하므로 8방 망 줍기를 중심으로 놀이 방법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단을 할 차례라면 망은 1번 칸에 먼저 던진다. 이때 다른 칸에 떨어진다거나 그림의 선에 망이 떨어진다거나 하면 실격 처리가 되고 다른 사람에게 기회가 넘어간다. 1번 칸에 망이 잘 들어갔다면, 2번 칸부터 시작하여 한 발 혹은 두 발의 형태로 이동하는데 2·3번은 깨금발로 들어가고, 4·5번은 양 발을 동시에 디디며, 6번은 다시 깨금발, 7·8번은 양 발을 다시 동시에 디딘다. 그리고 다시 뒤를 돌아서 들어갈 때의 반대 순서대로 나오면 되는데 1번 칸의 바로 전 칸, 즉 2번 칸에서 다시 망을 주워 가지고 들어오면 성공이다. 움직이는 중간에 손이나 발로 놀이 그림을 밟으면 실격 처리된다. 이렇게 하여 1단부터 8단까지 진행하는데 3단을 하다가 실격 처리가 되었다면 다음 번 자기 차례에 3단부터 다시 시작하면 된다. 마지막 8단까지 성공하고 나면 ‘하늘’ 칸까지 들어갔다 돌아 나와서 등을 돌린 채로 뒷 쪽에 놀이판으로 망을 던지는데, 놀이판 밖으로 나가거나 선에 걸리지 않으면 망이 떨어진 칸이 그 사람의 땅이 된다. 어느 한 사람의 땅이 되면 그 땅의 주인은 자기가 할 차례에서는 두 발로 편히 쉬었다 갈 수 있고 상대는 그 칸에 발을 대지 않고 뛰어 넘어가야 한다. 이런 식으로 계속해서 1단부터 하늘까지 성공할 때마다 땅을 따먹을 수 있는데 더 이상 따먹을 땅이 없으면 끝이 난다.

최근의 망 줍기놀이에 추가된 규칙이 하나 있는데 바로 ‘엘리베이터’이다. 엘리베이터는 단계가 올라갈수록 망을 던져 넣기가 점점 어려워질 때 사용할 수 있는 것인데 망 줍기 그림판 옆에 따로 선을 그려 놓고(그 위치는 조금씩 다를 수 있는데 대략 4·5번 칸 옆) 그 선까지 가서 망을 던질 수 있는 규칙이다. 예를 들어 5단 이상이 되면 해당 칸에 망을 제대로 던져 넣지 못해 자주 죽게 되는데 5단 이상에서 사용할 수 있다든가 하는 규칙을 만들어 적용할 수도 있고, 여럿이 놀 때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린 아이에게만 적용해 줄 수도 있다. 최근과 같이 엘리베이터가 흔한 환경에서 나올 수 있는 규칙으로 놀이가 환경 변화를 수용한 예라 하겠다.

사방치기 판

특징 및 의의

사방치기는 요즘 아이들도 거의 알고 할 수 있는 놀이다. 놀이 방법이 어렵지 않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으며 쉽게 시작하고 끝낼 수 있다. 그리고 혼자서도 할 수 있고 여럿이도 할 수 있으며 평평한 땅만 있으면 어디서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원이나 놀이터에 아이들이 그린 놀이판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은 수시로 놀았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인도에서 하늘 망 줍기를 하는데 던지고 줍는 것은 같았으나 비석치기에서 하는 발 등에 올려놓기, 머리에 이고 가기 등의 방법으로 놀고 있었다.

참고문헌

금산의 민속놀이(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7), 서산민속지-하(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서산문화원, 1987), 전래놀이 101가지(이상호, 사계절, 1999), 조선의 민속놀이(도유호 외, 푸른숲, 1988).

사방치기

사방치기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평평한 마당에 놀이판을 그려 놓고 돌을 던진 후, 그림의 첫 칸부터 마지막 칸까지 다녀오는 놀이.

내용

사방치기는 ‘땅따먹기’라는 이름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는데 최근의 아이들에게도 전해지고 있는 몇 안 되는 놀이 중 하나이다. 지방에 따라서는 애기낳기·엿차·새밭뛰기·일이삼사 등의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조선의 민속놀이』에서는 망 차기놀이와 구분되게 ‘망 줍기’라고 한다. 이것은 ‘망 차기’놀이와 달리 깨금발을 한 상태에서 망을 차면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하는 단에 망을 두고 몸만 끝까지 다녀오는 방식이다.

가장 흔한 망 줍기 놀이판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비행기 망 줍기’와 ‘8방 망 줍기’인데 아래의 그림과 같다. 보통 비행기 망 줍기는 다른 나라에서의 일반적인 형태이고 8방 망 줍기는 우리나라에서만 행해진 형태다. 그러나 놀이 방법이 거의 비슷하므로 8방 망 줍기를 중심으로 놀이 방법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단을 할 차례라면 망은 1번 칸에 먼저 던진다. 이때 다른 칸에 떨어진다거나 그림의 선에 망이 떨어진다거나 하면 실격 처리가 되고 다른 사람에게 기회가 넘어간다. 1번 칸에 망이 잘 들어갔다면, 2번 칸부터 시작하여 한 발 혹은 두 발의 형태로 이동하는데 2·3번은 깨금발로 들어가고, 4·5번은 양 발을 동시에 디디며, 6번은 다시 깨금발, 7·8번은 양 발을 다시 동시에 디딘다. 그리고 다시 뒤를 돌아서 들어갈 때의 반대 순서대로 나오면 되는데 1번 칸의 바로 전 칸, 즉 2번 칸에서 다시 망을 주워 가지고 들어오면 성공이다. 움직이는 중간에 손이나 발로 놀이 그림을 밟으면 실격 처리된다. 이렇게 하여 1단부터 8단까지 진행하는데 3단을 하다가 실격 처리가 되었다면 다음 번 자기 차례에 3단부터 다시 시작하면 된다. 마지막 8단까지 성공하고 나면 ‘하늘’ 칸까지 들어갔다 돌아 나와서 등을 돌린 채로 뒷 쪽에 놀이판으로 망을 던지는데, 놀이판 밖으로 나가거나 선에 걸리지 않으면 망이 떨어진 칸이 그 사람의 땅이 된다. 어느 한 사람의 땅이 되면 그 땅의 주인은 자기가 할 차례에서는 두 발로 편히 쉬었다 갈 수 있고 상대는 그 칸에 발을 대지 않고 뛰어 넘어가야 한다. 이런 식으로 계속해서 1단부터 하늘까지 성공할 때마다 땅을 따먹을 수 있는데 더 이상 따먹을 땅이 없으면 끝이 난다.

최근의 망 줍기놀이에 추가된 규칙이 하나 있는데 바로 ‘엘리베이터’이다. 엘리베이터는 단계가 올라갈수록 망을 던져 넣기가 점점 어려워질 때 사용할 수 있는 것인데 망 줍기 그림판 옆에 따로 선을 그려 놓고(그 위치는 조금씩 다를 수 있는데 대략 4·5번 칸 옆) 그 선까지 가서 망을 던질 수 있는 규칙이다. 예를 들어 5단 이상이 되면 해당 칸에 망을 제대로 던져 넣지 못해 자주 죽게 되는데 5단 이상에서 사용할 수 있다든가 하는 규칙을 만들어 적용할 수도 있고, 여럿이 놀 때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린 아이에게만 적용해 줄 수도 있다. 최근과 같이 엘리베이터가 흔한 환경에서 나올 수 있는 규칙으로 놀이가 환경 변화를 수용한 예라 하겠다.

특징 및 의의

사방치기는 요즘 아이들도 거의 알고 할 수 있는 놀이다. 놀이 방법이 어렵지 않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으며 쉽게 시작하고 끝낼 수 있다. 그리고 혼자서도 할 수 있고 여럿이도 할 수 있으며 평평한 땅만 있으면 어디서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원이나 놀이터에 아이들이 그린 놀이판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은 수시로 놀았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인도에서 하늘 망 줍기를 하는데 던지고 줍는 것은 같았으나 비석치기에서 하는 발 등에 올려놓기, 머리에 이고 가기 등의 방법으로 놀고 있었다.

참고문헌

금산의 민속놀이(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7), 서산민속지-하(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서산문화원, 1987), 전래놀이 101가지(이상호, 사계절, 1999), 조선의 민속놀이(도유호 외, 푸른숲, 1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