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 차기놀이

망 차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땅에 놀이판을 그려 놓고 깨금발 상태로 돌을 차며 순서대로 나가는 놀이.

내용

돌차기, 망깨차기, 하늘찌까, 석축石蹴(돌로 찬다는 뜻의 한자어), 목자치기, 사방차기 등으로 불리는데 망 줍기와 구분하기 위해 망 차기란 말이 새로 생겼다. 이 놀이는 비교적 많은 기록이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놀이다. 보통 한두 명이 하기도 하고, 여럿이 놀 때에는 편을 나누어 하기도 한다. 주로 공터나 마당 한 쪽에 놀이판을 그려서 했는데 지역에 따라 놀이판의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기본은 비슷하나 땅에 그린 형태에 따라 노는 방식이 조금씩 다르다. 그 중 가장 기본이 되는 ‘네 밭 돌차기’의 놀이 방법을 다음과 같다.

평평한 바닥에 사각형을 먼저 그리고 그 안을 네 칸으로 나눈다. 각 칸에 1∼4를 순서대로 써 넣고 1번 칸 앞에 반원 모양의 출입구를 이어서 그려 넣는다. 놀이판과 함께 손바닥 크기의 ‘망(혹은 목자)’을 준비하는데, 보통은 둥글납작한 돌을 골라 망으로 사용한다. 놀이판과 망이 준비되면 놀이 할 차례를 정하여 시작하는데, 맨 처음은 ‘1단’이라 하여 1번 칸에 망을 던져 넣고 출발한다. 깨금발로 1번 칸에 들어가 서 있는 발로 차서 망을 다음 칸인 2번 칸으로 보내는데, 놀이판의 선을 발로 밟아도 안 되고 망이 선에 걸려도 안 된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죽었다고 하고 다음 아이에게 차례를 내주어야 한다. 이렇게 순서대로 3번, 4번 칸을 지나고 다시 원래의 출발지인 1번 칸을 지나 다시 출입구까지 나오면 1단을 성공하는 것이다. 1단을 성공하고 나면 2번 칸에 망을 넣고 시작하는 2단을 하는데 1번 칸은 깨금발만 하고 그냥 지나치기 때문에 조금 더 쉽다. 단이 올라갈수록 점점 쉬워지는 방식이다. 마지막 칸 위에는 ‘하늘’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데 마지막 단을 마치고 ‘하늘’ 칸에 가면 망을 발 등에 놓은 뒤 발을 차올려서 망이 허공에 뜨면 손을 잡아채서 받아야 한다. 그래야만 땅을 따 먹을 수 있다.

네 칸짜리에서 시작한 망 차기놀이는 그 모습을 계속 확대해 나간다. 처음에는 칸을 몇 개 더 늘리는 방식이지만, 칸의 중간에 ×자를 그려 넣기도 하고, 진행 순서를 바꾸기도 하는 등 변화무쌍하다.

그 중에서도 특이한 것은 숫자가 아니라 글자를 써 넣어 그 글자에 해당하는 행동을 하게 한 ‘봉차들방’이나 ‘찌까’라는 놀이다. 그 중에서도 봉차들방의 ‘봉’은 봉사처럼 눈을 감고 가는 것을 뜻하고, ‘차’는 망을 차고 가는 것을 뜻하며, ‘들’은 한 발로 가면서 들고 감, ‘방’은 그냥 들고 간다는 뜻이다. 숫자가 씌여진 칸에서 망을 발로 차면서 가다가 글자가 씌여진 방 바로 앞에서 이 네 개의 방 중 하나에 망이 가도록 차야 하는데 멀리 갈수록 좀 더 쉽게 이동할 수 있다. ‘찌까’는 충남 부여에서 이 놀이를 부르는 이름으로 하늘찌까, 임금찌까, 육찌까 등 매우 다양한 변형들이 있다. ‘봉차들방’처럼 처음엔 발로 망을 차고 가다가 특정한 칸에 점수를 매긴다거나 행동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망 치기 판

특징 및 의의

망 차기놀이는 상당히 오랜 시간동안 거의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이들에게 사랑받았다. 놀이판의 그림도 사각형이 가장 많았지만 원형으로 된 것도 있고, 사각형과 원형이 결합된 형태 등 다양했다. 그림 안의 숫자도 대부분 차례대로 이어져 있기도 했지만 뒤섞여 있기도 했다. 현대에 와서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놀이가 되었는데, 이는 놀이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기술이 요구되는데 이런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금산의 민속놀이(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 동아시아의 놀이(김광언, 민속원, 2004),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7), 서산민속지-하(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서산문화원, 1987), 조선의 민속놀이(도유호 외, 푸른숲, 1988).

망 차기놀이

망 차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땅에 놀이판을 그려 놓고 깨금발 상태로 돌을 차며 순서대로 나가는 놀이.

내용

돌차기, 망깨차기, 하늘찌까, 석축石蹴(돌로 찬다는 뜻의 한자어), 목자치기, 사방차기 등으로 불리는데 망 줍기와 구분하기 위해 망 차기란 말이 새로 생겼다. 이 놀이는 비교적 많은 기록이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놀이다. 보통 한두 명이 하기도 하고, 여럿이 놀 때에는 편을 나누어 하기도 한다. 주로 공터나 마당 한 쪽에 놀이판을 그려서 했는데 지역에 따라 놀이판의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기본은 비슷하나 땅에 그린 형태에 따라 노는 방식이 조금씩 다르다. 그 중 가장 기본이 되는 ‘네 밭 돌차기’의 놀이 방법을 다음과 같다.

평평한 바닥에 사각형을 먼저 그리고 그 안을 네 칸으로 나눈다. 각 칸에 1∼4를 순서대로 써 넣고 1번 칸 앞에 반원 모양의 출입구를 이어서 그려 넣는다. 놀이판과 함께 손바닥 크기의 ‘망(혹은 목자)’을 준비하는데, 보통은 둥글납작한 돌을 골라 망으로 사용한다. 놀이판과 망이 준비되면 놀이 할 차례를 정하여 시작하는데, 맨 처음은 ‘1단’이라 하여 1번 칸에 망을 던져 넣고 출발한다. 깨금발로 1번 칸에 들어가 서 있는 발로 차서 망을 다음 칸인 2번 칸으로 보내는데, 놀이판의 선을 발로 밟아도 안 되고 망이 선에 걸려도 안 된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죽었다고 하고 다음 아이에게 차례를 내주어야 한다. 이렇게 순서대로 3번, 4번 칸을 지나고 다시 원래의 출발지인 1번 칸을 지나 다시 출입구까지 나오면 1단을 성공하는 것이다. 1단을 성공하고 나면 2번 칸에 망을 넣고 시작하는 2단을 하는데 1번 칸은 깨금발만 하고 그냥 지나치기 때문에 조금 더 쉽다. 단이 올라갈수록 점점 쉬워지는 방식이다. 마지막 칸 위에는 ‘하늘’이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데 마지막 단을 마치고 ‘하늘’ 칸에 가면 망을 발 등에 놓은 뒤 발을 차올려서 망이 허공에 뜨면 손을 잡아채서 받아야 한다. 그래야만 땅을 따 먹을 수 있다.

네 칸짜리에서 시작한 망 차기놀이는 그 모습을 계속 확대해 나간다. 처음에는 칸을 몇 개 더 늘리는 방식이지만, 칸의 중간에 ×자를 그려 넣기도 하고, 진행 순서를 바꾸기도 하는 등 변화무쌍하다.

그 중에서도 특이한 것은 숫자가 아니라 글자를 써 넣어 그 글자에 해당하는 행동을 하게 한 ‘봉차들방’이나 ‘찌까’라는 놀이다. 그 중에서도 봉차들방의 ‘봉’은 봉사처럼 눈을 감고 가는 것을 뜻하고, ‘차’는 망을 차고 가는 것을 뜻하며, ‘들’은 한 발로 가면서 들고 감, ‘방’은 그냥 들고 간다는 뜻이다. 숫자가 씌여진 칸에서 망을 발로 차면서 가다가 글자가 씌여진 방 바로 앞에서 이 네 개의 방 중 하나에 망이 가도록 차야 하는데 멀리 갈수록 좀 더 쉽게 이동할 수 있다. ‘찌까’는 충남 부여에서 이 놀이를 부르는 이름으로 하늘찌까, 임금찌까, 육찌까 등 매우 다양한 변형들이 있다. ‘봉차들방’처럼 처음엔 발로 망을 차고 가다가 특정한 칸에 점수를 매긴다거나 행동을 유도하는 방식이다.

특징 및 의의

망 차기놀이는 상당히 오랜 시간동안 거의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이들에게 사랑받았다. 놀이판의 그림도 사각형이 가장 많았지만 원형으로 된 것도 있고, 사각형과 원형이 결합된 형태 등 다양했다. 그림 안의 숫자도 대부분 차례대로 이어져 있기도 했지만 뒤섞여 있기도 했다. 현대에 와서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놀이가 되었는데, 이는 놀이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기술이 요구되는데 이런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금산의 민속놀이(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 동아시아의 놀이(김광언, 민속원, 2004),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7), 서산민속지-하(경희대학교 민속학연구소, 서산문화원, 1987), 조선의 민속놀이(도유호 외, 푸른숲, 1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