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찾기놀이

꽃 찾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두 패로 나뉘어 노래에 따라 가위바위보로 상대를 가져오는 놀이.

내용

지방에 따라 ‘꽃 찾기놀이’ 또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고 한다. 충청남도 논산에서는 이 놀이를 ‘사람빼앗아오기놀이’, 충청북도 영동에선 ‘달맞이놀이(동대문놀이)’란 이름으로 부르는데 놀이 방법은 같다. 홍양자는 일본의 ‘꽃 한 돈쭝(花-もんめ)’ 놀이에서 ‘아이를 찾는다.’라고 하면 ‘얼마에 사느냐?’라는 놀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놀이는 중간에 누구를 고를 것인지 상의하는 과정이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바로 사람을 고르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우리나라 전래 놀이 가운데 두 패가 마주 보고 서로 밀고 밀리는 ‘절구세’라는 놀이가 있다. ‘월월이청청’과 함께 하기도 하고 독자적으로 행해지기도 했다. 놀이 방법은 서로 어깨 높이로 손을 맞잡고 밀거나 밀리면서 노는데 밀 때 발을 앞으로 높이 들어 구르며 상대를 위협한다. 이때 다음과 같은 노래를 부른다.

절구세 절구세 유지나 장판에 절구세
들깨참깨가 오지나 피마자 콩이가 오지지 어화산이 절구세(되풀이)

몸을 앞뒤로 흔들고 발을 높이 들면서 몰아붙이고 상대는 밀리다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더욱 크게 노래 부르며 세차게 밀어붙이기를 되풀이한다. 풍물의 진풀이에 이와 유사한 형태로 ‘미지기’라는 것이 있는데 모두 같은 맥락으로 파악된다. 보통 한편에 4~5명씩이 적당하다. 너른 공간이면 좋지만 여럿이 움직이면서 소리칠 정도의 공간이 있으면 된다. 먼저 두 패로 나눈 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마주 서는데 이때 같은 편끼리 옆으로 손을 잡는다. 어느 한 편에서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왜 왔니”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다 노래가 끝나면 멈춘다. 동시에 상대편은 뒷걸음질 치다가 노래가 끝나면 앞으로 나가면서 ‘꽃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왔단다’ 하고 밀어붙인다.

위의 노래와 같이 밀고 밀리다가 특정한 꽃(사람)을 찾는다고 하면 불린 사람과 가위바위보를 한다. 이때 진 사람을 이긴 사람 편으로 데리고 간다. 대열을 정리하고 아이를 데려온 편이 앞으로 나가면서 “이겼다 꽃바구니~”를 부르면 아이를 빼앗긴 편은 이에 응대해서 “졌다 분하다~”를 부른다. 이와 같이 되풀이하다가 어느 한편으로 사람이 다 가면 놀이가 끝난다.

우리 집에 왜 왔니 악보

특징 및 의의

이 놀이의 중심은 ‘절구세’에서 보이듯이 상대를 위협하는 것에 있다. 목소리를 높여서 우르르 위세를 과시하면서 몰아붙이는 것을 되풀이하는 것으로 가위바위보로 아이를 가져오는 것은 이를 지속시키기 위한 보조적인 장치이다. 일본의 경우 누굴 고를까 상의하는 데 중심이 있는 것과는 다르다.

혹자는 우리 문화 전통에 손님이 오면 “우리 집에 왜 왔니?”라고 묻는 법이 없이 “어서 오세요. 식사는 하셨어요?”라고 반기는데 이 놀이는 이에 반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그러나 손님으로 방문할 때는 그렇지만 낯선 사람이 마을로 들어온다면 반기지 않고 오히려 거부했다. 심지어 마을 어귀에 들돌을 놓고 들어 올려야 받아들였다. 또 풍물패도 먼저 대장을 마을로 보내 들어갈지 여부를 묻는 것이 예의에 속했다. 놀이를 할 때에도 그냥 고분고분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목청을 돋우면서 밀어붙이는 대립 상황이고 보면 오히려 우리 전통에 합당한 응대로 보인다.

참고문헌

논산의 민속(논산문화원, 1992),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4), 전통문화의 맥(경북교육위원회, 경북인쇄소, 1987), 제주전승동요(좌혜경, 집문당, 1993).

꽃 찾기놀이

꽃 찾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두 패로 나뉘어 노래에 따라 가위바위보로 상대를 가져오는 놀이.

내용

지방에 따라 ‘꽃 찾기놀이’ 또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고 한다. 충청남도 논산에서는 이 놀이를 ‘사람빼앗아오기놀이’, 충청북도 영동에선 ‘달맞이놀이(동대문놀이)’란 이름으로 부르는데 놀이 방법은 같다. 홍양자는 일본의 ‘꽃 한 돈쭝(花-もんめ)’ 놀이에서 ‘아이를 찾는다.’라고 하면 ‘얼마에 사느냐?’라는 놀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놀이는 중간에 누구를 고를 것인지 상의하는 과정이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바로 사람을 고르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우리나라 전래 놀이 가운데 두 패가 마주 보고 서로 밀고 밀리는 ‘절구세’라는 놀이가 있다. ‘월월이청청’과 함께 하기도 하고 독자적으로 행해지기도 했다. 놀이 방법은 서로 어깨 높이로 손을 맞잡고 밀거나 밀리면서 노는데 밀 때 발을 앞으로 높이 들어 구르며 상대를 위협한다. 이때 다음과 같은 노래를 부른다.

절구세 절구세 유지나 장판에 절구세
들깨참깨가 오지나 피마자 콩이가 오지지 어화산이 절구세(되풀이)

몸을 앞뒤로 흔들고 발을 높이 들면서 몰아붙이고 상대는 밀리다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더욱 크게 노래 부르며 세차게 밀어붙이기를 되풀이한다. 풍물의 진풀이에 이와 유사한 형태로 ‘미지기’라는 것이 있는데 모두 같은 맥락으로 파악된다. 보통 한편에 4~5명씩이 적당하다. 너른 공간이면 좋지만 여럿이 움직이면서 소리칠 정도의 공간이 있으면 된다. 먼저 두 패로 나눈 후 일정한 거리를 두고 마주 서는데 이때 같은 편끼리 옆으로 손을 잡는다. 어느 한 편에서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왜 왔니”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다 노래가 끝나면 멈춘다. 동시에 상대편은 뒷걸음질 치다가 노래가 끝나면 앞으로 나가면서 ‘꽃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왔단다’ 하고 밀어붙인다.

위의 노래와 같이 밀고 밀리다가 특정한 꽃(사람)을 찾는다고 하면 불린 사람과 가위바위보를 한다. 이때 진 사람을 이긴 사람 편으로 데리고 간다. 대열을 정리하고 아이를 데려온 편이 앞으로 나가면서 “이겼다 꽃바구니~”를 부르면 아이를 빼앗긴 편은 이에 응대해서 “졌다 분하다~”를 부른다. 이와 같이 되풀이하다가 어느 한편으로 사람이 다 가면 놀이가 끝난다.

특징 및 의의

이 놀이의 중심은 ‘절구세’에서 보이듯이 상대를 위협하는 것에 있다. 목소리를 높여서 우르르 위세를 과시하면서 몰아붙이는 것을 되풀이하는 것으로 가위바위보로 아이를 가져오는 것은 이를 지속시키기 위한 보조적인 장치이다. 일본의 경우 누굴 고를까 상의하는 데 중심이 있는 것과는 다르다.

혹자는 우리 문화 전통에 손님이 오면 “우리 집에 왜 왔니?”라고 묻는 법이 없이 “어서 오세요. 식사는 하셨어요?”라고 반기는데 이 놀이는 이에 반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그러나 손님으로 방문할 때는 그렇지만 낯선 사람이 마을로 들어온다면 반기지 않고 오히려 거부했다. 심지어 마을 어귀에 들돌을 놓고 들어 올려야 받아들였다. 또 풍물패도 먼저 대장을 마을로 보내 들어갈지 여부를 묻는 것이 예의에 속했다. 놀이를 할 때에도 그냥 고분고분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목청을 돋우면서 밀어붙이는 대립 상황이고 보면 오히려 우리 전통에 합당한 응대로 보인다.

참고문헌

논산의 민속(논산문화원, 1992), 부여의 민속놀이(강성복, 부여문화원, 1994), 전통문화의 맥(경북교육위원회, 경북인쇄소, 1987), 제주전승동요(좌혜경, 집문당, 1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