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금발싸움

깨금발싸움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한쪽 발을 뒤로 들어 올리거나 앞으로 꺾어 손으로 잡고 같은 동작을 한 상대와 몸이나 무릎을 맞부딪쳐 서로 쓰러뜨리는 놀이.

내용

깨끔질은 앙감질의 방언으로 깨금발싸움을 닭싸움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또 무릎끼리 부딪친다고 무릎싸움이라고 하고, 한발을 들고 외발로 들고 싸운다고 외발싸움이라고도 한다.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은 걷기를 배워 익혀야 하는 동물이다. 외발 서기와 외발 뛰기는 걷기 연습의 연장으로 볼 수 있다. 한 발로 오래 서기와 한 발로 멀리 갔다 오기를 하다가 점차 힘과 기술을 이용하는 겨루는 놀이로 발전한 것이 깨금발싸움이다. 놀이 방법이 간단하고 준비물 없이 할 수 있기에 쉴 참이면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즐겨 하던 놀이인데 독립적인 놀이이기도 하고, 다른 놀이에 끼어 같이 놀기도 한다.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에는 충청남도 천안·아산, 경남 김해, 강원도 삼척 지방 등 곳곳에서 이 놀이가 행해지고 있음을 보고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닭을 싸움시키는지 아이들끼리의 겨루기인지 구분되어 있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다만 삼척 지방에서는 방법까지 명기하고 있어 아이들놀이가 확실하다. 그 밖에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전라북도편에서는 ‘깨금발쌈’이라는 명칭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내용은 아래와 같다.

남자 어른 및 어린이들의 놀이로 두 사람이 서로 마주 서서 자기의 두 팔로 오른발을 몸 뒤 쪽으로 올려 잡고 왼발로만 서서 서로 몸으로 밀어 넘어뜨려 승부를 가리는데 간혹 등근 원을 그려 놓고 그 원 밖으로 밀어내거나 그 안에서 넘어뜨리면 이기는 것으로 정하기도 한다.

광주광역시에서도 널리 행해졌다고 하는데 다른 지역의 방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기본형을 특이하게 묘사한 부분이 눈에 띈다. 상대와 맞붙을 때 손을 쓰는 것을 금하므로 어깨나 머리 또는 몸뚱이로 밀어 붙여 싸운다. 승부는 상대의 힘에 밀려 주저앉거나 균형을 잃어 깨금발을 푸는 쪽이 진다.

오징어놀이나 ‘ㄹ’자놀이, 고백신 등 규모가 큰 겨루기 놀이에서 상대편과 겨룰 때도 깨금발싸움을 한다. 이런 경우 독자적인 놀이가 아니라 큰 놀이의 부분으로 기능한다.

특징 및 의의

인도에서는 ‘무르게 인 라라이(닭싸움)’라는 놀이가 있는데 우리와 자세가 전혀 다르나 놀이 원리는 같다. 이곳에서는 오른손으로 오른쪽 다리를 들고 왼손은 뒷짐을 지은 다음 어깨만 이용해서 원 밖으로 밀어내는 방식이다. 우리와 달리 무릎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10세 전후로 신체가 성숙해지면서 힘도 함께 커진다. 자신이 얼마나 성장했는지는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통해 알 수 있다. 대부분 자신이 가진 능력 이상으로 여기는데 이 놀이를 통해 객관적 자아를 확인하는 계기가 된다.

참고문헌

광주의 민속놀이(광주민속박물관, 1994), 아시아의 어린이 게임(유네스코아시아문화센터, 일지사, 1982), 우리나라의 민속놀이(리재선, 한국문화사, 1995), 재미있는 민속놀이(한성겸, 금성청년출판사, 1994),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1~13(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1982).

깨금발싸움

깨금발싸움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한쪽 발을 뒤로 들어 올리거나 앞으로 꺾어 손으로 잡고 같은 동작을 한 상대와 몸이나 무릎을 맞부딪쳐 서로 쓰러뜨리는 놀이.

내용

깨끔질은 앙감질의 방언으로 깨금발싸움을 닭싸움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또 무릎끼리 부딪친다고 무릎싸움이라고 하고, 한발을 들고 외발로 들고 싸운다고 외발싸움이라고도 한다.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은 걷기를 배워 익혀야 하는 동물이다. 외발 서기와 외발 뛰기는 걷기 연습의 연장으로 볼 수 있다. 한 발로 오래 서기와 한 발로 멀리 갔다 오기를 하다가 점차 힘과 기술을 이용하는 겨루는 놀이로 발전한 것이 깨금발싸움이다. 놀이 방법이 간단하고 준비물 없이 할 수 있기에 쉴 참이면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즐겨 하던 놀이인데 독립적인 놀이이기도 하고, 다른 놀이에 끼어 같이 놀기도 한다.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에는 충청남도 천안·아산, 경남 김해, 강원도 삼척 지방 등 곳곳에서 이 놀이가 행해지고 있음을 보고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닭을 싸움시키는지 아이들끼리의 겨루기인지 구분되어 있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다만 삼척 지방에서는 방법까지 명기하고 있어 아이들놀이가 확실하다. 그 밖에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전라북도편에서는 ‘깨금발쌈’이라는 명칭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내용은 아래와 같다.

남자 어른 및 어린이들의 놀이로 두 사람이 서로 마주 서서 자기의 두 팔로 오른발을 몸 뒤 쪽으로 올려 잡고 왼발로만 서서 서로 몸으로 밀어 넘어뜨려 승부를 가리는데 간혹 등근 원을 그려 놓고 그 원 밖으로 밀어내거나 그 안에서 넘어뜨리면 이기는 것으로 정하기도 한다.

광주광역시에서도 널리 행해졌다고 하는데 다른 지역의 방법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다만 기본형을 특이하게 묘사한 부분이 눈에 띈다. 상대와 맞붙을 때 손을 쓰는 것을 금하므로 어깨나 머리 또는 몸뚱이로 밀어 붙여 싸운다. 승부는 상대의 힘에 밀려 주저앉거나 균형을 잃어 깨금발을 푸는 쪽이 진다.

오징어놀이나 ‘ㄹ’자놀이, 고백신 등 규모가 큰 겨루기 놀이에서 상대편과 겨룰 때도 깨금발싸움을 한다. 이런 경우 독자적인 놀이가 아니라 큰 놀이의 부분으로 기능한다.

특징 및 의의

인도에서는 ‘무르게 인 라라이(닭싸움)’라는 놀이가 있는데 우리와 자세가 전혀 다르나 놀이 원리는 같다. 이곳에서는 오른손으로 오른쪽 다리를 들고 왼손은 뒷짐을 지은 다음 어깨만 이용해서 원 밖으로 밀어내는 방식이다. 우리와 달리 무릎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10세 전후로 신체가 성숙해지면서 힘도 함께 커진다. 자신이 얼마나 성장했는지는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통해 알 수 있다. 대부분 자신이 가진 능력 이상으로 여기는데 이 놀이를 통해 객관적 자아를 확인하는 계기가 된다.

참고문헌

광주의 민속놀이(광주민속박물관, 1994), 아시아의 어린이 게임(유네스코아시아문화센터, 일지사, 1982), 우리나라의 민속놀이(리재선, 한국문화사, 1995), 재미있는 민속놀이(한성겸, 금성청년출판사, 1994),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1~13(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1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