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렁쇠 굴리기놀이

굴렁쇠 굴리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둥글게 만든 굵은 철사나 자전거 테, 둥근 통의 테 등을 채를 이용해 굴리면서 노는 놀이.

내용

놀이 도구가 굴러간다고 굴렁쇠라 했는데, 전국적으로 널리 행해진 놀이이다. 정확한 유래는 찾기가 어려우나 옛날 사람들이 사용하던 술통이나 오줌을 담아 두던 장군(오줌장군·소매 장군·오줌추마리)의 테를 이용하여 놀면서 시작되었다고 보인다. 처음에는 통에 감았던 테의 재질이 나무 테(솔뿌리·청대·싸릿대·아카시아나무·대나무 등)였으나 후에 주로 금속을 많이 사용했다. 금속은 쇠나 알루미늄 등인데 자전거, 리어카 바퀴의 테, 드럼통의 테를 자르거나 굵은 철사가 주로 이용되었다.

최초의 문헌 기록은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에 나오는데 경기도 개성 지방 놀이 가운데 하나로 어린이들이 수시로 했다고 한다. 그 밖에 삼동청소년회에서 발간한 『한국의 전통놀이』에 놀이 방법과 기술 등이 자세히 언급되어 있는데 1970~1980년대에 조사된 『한국민속종합보고서』에는 전혀 언급되지 않는다. 이후 1980년대 후반부터 농촌에도 자전거와 리어카 등이 일반화되면서 이들 도구가 수명을 다하면서 놀잇감으로 전환되어 많이 행해졌다. 도시 근교를 비롯하여 농촌에까지 굴렁쇠 굴리기가 일반화되어 어른들의 어린 시절 기억에 이 놀이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면서 전통성을 획득한다.

굴렁쇠 크기는 일정하지 않다. 놀이하는 사람이 어리면 작게 만들지만 크면 클수록 크게 만들어 논다. 굴렁쇠가 만들어지면 채가 필요하다. 자전거 테는 가운데가 움푹 패어서 적당한 길이의 나무 막대만 있으면 되는데 철사나 나무로 만든 것은 굵은 철사로 ‘ㄷ’ 자 모양이 되게 구부린 것을 쓴다. 굴릴 때 채의 종류와 상관없이 자루와 90도 정도의 각도가 되어야 잘 굴러간다. 보통 혼자서 굴리지만 여럿이 함께 굴리기도 하며 넘어지는 방향으로 이리저리 틀면서 가야 하기에 너른 곳보다 좁은 곳에서 굴리기가 훨씬 어렵다. 여럿이 굴릴 때는 ‘기차놀이’라고 하여 한 줄로 늘어서서 왼손으로 앞 사람의 허리춤을 잡은 채 굴리기도 하고 편을 나누어 일정한 거리를 이어달리기 하는 방식으로도 한다. 또 길바닥에 선을 그어 놓고 전차의 선로처럼 그 선에 따라 달리다가 교차하는 선에서는 바꾸어 가며 굴리기도 한다. 이를 ‘전차놀이’라고 하는데 굴렁쇠가 없는 아이는 굴리는 아이의 허리를 잡고 따라가며 중간중간에 내리거나 타기도 한다. 여럿이 굴렁쇠 굴리기를 할 때는 “둥글 둥글 굴렁쇠야 굴러 굴러 어디 가니.”라는 노래를 부른다.

특징 및 의의

서울올림픽 개막식 행사에 어린아이가 굴렁쇠를 굴리며 등장해서 이 놀이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인도나 타이 등지에서 아이들이 바퀴를 손으로 굴리면서 따라가거나 작은 막대기로 치면서 굴리는 경우가 있지만 우리처럼 채를 이용해서 원하는 대로 방향을 조정하는 경우는 드물다. 굴리는 요령을 익히려면 많은 연습을 해야 하는데 시간이 부족한 요즘 아이들은 굴리는지 따라가는지 모를 정도로 서툴다. 학교나 공공 기관에서 준비해 두었다가 놀이 기회를 자주 제공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조선의 향토오락(村山智順, 박전열 역, 집문당, 1992),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1~13(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1982), 한국의 전통놀이(사단법인 삼동청소년회, 삼동윤리, 1997).

굴렁쇠 굴리기놀이

굴렁쇠 굴리기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둥글게 만든 굵은 철사나 자전거 테, 둥근 통의 테 등을 채를 이용해 굴리면서 노는 놀이.

내용

놀이 도구가 굴러간다고 굴렁쇠라 했는데, 전국적으로 널리 행해진 놀이이다. 정확한 유래는 찾기가 어려우나 옛날 사람들이 사용하던 술통이나 오줌을 담아 두던 장군(오줌장군·소매 장군·오줌추마리)의 테를 이용하여 놀면서 시작되었다고 보인다. 처음에는 통에 감았던 테의 재질이 나무 테(솔뿌리·청대·싸릿대·아카시아나무·대나무 등)였으나 후에 주로 금속을 많이 사용했다. 금속은 쇠나 알루미늄 등인데 자전거, 리어카 바퀴의 테, 드럼통의 테를 자르거나 굵은 철사가 주로 이용되었다.

최초의 문헌 기록은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에 나오는데 경기도 개성 지방 놀이 가운데 하나로 어린이들이 수시로 했다고 한다. 그 밖에 삼동청소년회에서 발간한 『한국의 전통놀이』에 놀이 방법과 기술 등이 자세히 언급되어 있는데 1970~1980년대에 조사된 『한국민속종합보고서』에는 전혀 언급되지 않는다. 이후 1980년대 후반부터 농촌에도 자전거와 리어카 등이 일반화되면서 이들 도구가 수명을 다하면서 놀잇감으로 전환되어 많이 행해졌다. 도시 근교를 비롯하여 농촌에까지 굴렁쇠 굴리기가 일반화되어 어른들의 어린 시절 기억에 이 놀이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면서 전통성을 획득한다.

굴렁쇠 크기는 일정하지 않다. 놀이하는 사람이 어리면 작게 만들지만 크면 클수록 크게 만들어 논다. 굴렁쇠가 만들어지면 채가 필요하다. 자전거 테는 가운데가 움푹 패어서 적당한 길이의 나무 막대만 있으면 되는데 철사나 나무로 만든 것은 굵은 철사로 ‘ㄷ’ 자 모양이 되게 구부린 것을 쓴다. 굴릴 때 채의 종류와 상관없이 자루와 90도 정도의 각도가 되어야 잘 굴러간다. 보통 혼자서 굴리지만 여럿이 함께 굴리기도 하며 넘어지는 방향으로 이리저리 틀면서 가야 하기에 너른 곳보다 좁은 곳에서 굴리기가 훨씬 어렵다. 여럿이 굴릴 때는 ‘기차놀이’라고 하여 한 줄로 늘어서서 왼손으로 앞 사람의 허리춤을 잡은 채 굴리기도 하고 편을 나누어 일정한 거리를 이어달리기 하는 방식으로도 한다. 또 길바닥에 선을 그어 놓고 전차의 선로처럼 그 선에 따라 달리다가 교차하는 선에서는 바꾸어 가며 굴리기도 한다. 이를 ‘전차놀이’라고 하는데 굴렁쇠가 없는 아이는 굴리는 아이의 허리를 잡고 따라가며 중간중간에 내리거나 타기도 한다. 여럿이 굴렁쇠 굴리기를 할 때는 “둥글 둥글 굴렁쇠야 굴러 굴러 어디 가니.”라는 노래를 부른다.

특징 및 의의

서울올림픽 개막식 행사에 어린아이가 굴렁쇠를 굴리며 등장해서 이 놀이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인도나 타이 등지에서 아이들이 바퀴를 손으로 굴리면서 따라가거나 작은 막대기로 치면서 굴리는 경우가 있지만 우리처럼 채를 이용해서 원하는 대로 방향을 조정하는 경우는 드물다. 굴리는 요령을 익히려면 많은 연습을 해야 하는데 시간이 부족한 요즘 아이들은 굴리는지 따라가는지 모를 정도로 서툴다. 학교나 공공 기관에서 준비해 두었다가 놀이 기회를 자주 제공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조선의 향토오락(村山智順, 박전열 역, 집문당, 1992),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1~13(문화공보부 문화재관리국, 1969~1982), 한국의 전통놀이(사단법인 삼동청소년회, 삼동윤리, 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