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줄놀이

고무줄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노래에 맞춰 고무줄을 뛰어 넘거나 다리에 감는 아이들의 놀이.

내용

이 놀이의 시작은 지금과 같은 고무줄이 아니라 새끼줄 같은 줄을 이용한 놀이였을 것으로 보인다. 1895년에 스튜어트 컬린(Stewart Culin)이 쓴 『한국의 놀이(Korean Games)』에도 줄넘기와는 별개로 ‘줄 뛰어 넘기’를 소개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고무줄놀이와 유사하다. 처음에는 칡넝쿨이나 새끼줄 같은 자연물을 이용해 놀이를 하다가 고무줄이 등장하면서 그 탄성을 이용하는 것으로 놀이가 바뀐 것이다. 고무줄도 처음에는 짧은 고무줄을 여러 개 연결하여 사용하다가 나중에는 자전거 바퀴를 자른 것 등을 사용하였고, 근래에는 검은 고무줄로 바뀌었다.

고무줄놀이는 한 줄로 하기도 하고 두 줄 또는 세 줄로도 했다. 보통 두 명만 있어도 할 수 있지만 주로 네 명 이상이 두 편으로 나누어서 한다. 이때 좀 어리거나 고무줄을 잘 못하거나 하는 아이는 ‘깍두기’라 하여 양 편 모두에 속하도록 해서 고무줄을 계속 할 수 있도록 하기도 한다.

편이 정해지면 두 편의 대표가 가위바위보를 해서 선후를 가리는데, 이긴 편이 먼저 하고 진 편은 고무줄을 잡아 주어야 한다. 이긴 편은 정해진 노래에 맞춰 동작을 해야 하고 실패하면 역할이 바뀐다. 정해진 동작이 성공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데, 보통 고무줄의 높이를 위로 올려서 더 어렵게 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처음에 발목 높이에서 시작해서 점점 종아리, 무릎, 허벅지, 허리, 배, 어깨, 목, 머리, 머리 위 한 뼘 등으로 올라간다. 때로는 머리 위로 팔을 최대한 뻗어 올린 높이까지도 올리는데 이럴 경우에는 고무줄을 정상적으로는 잡기 어려워 물구나무를 서서 발로 고무줄을 잡아 내려 하기도 한다.

고무줄놀이에 쓰인 노래들은 다양한데, 가사를 보면 시대적 상황과 맞닿아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노래를 불렀고 광복 이후에는 해방가와 독립군가 등도 불렀다가 6·25전쟁 이후에는 반공 노래들도 고무줄놀이에 등장했다. 그 이후로는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동요도 사용되었지만 TV의 보급과 함께 인기가 있었던 광고 노래와 만화 영화 주제가들도 많이 사용되었다. 고무줄놀이를 할 때 많이 불리었던 노래들의 가사를 몇 개 소개해 보면 다음과 같다.

• 앞바퀴 뒤바퀴/ 자동차 바퀴/ 앞에는 운전수/ 뒤에는 조수/ 달려라 달려라/ 서울역까지/ 달려라 달려라/ 인천역까지/ 운전수 아저씨/ 고맙습니다.
•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 낙동강아 잘 있거라 우리는 전진한다/ 원한이야 피에 맺힌 적군을 무찌르고서/ 화랑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전우여
• 장난감 기차가 칙칙 떠나 간다 과자와 사탕을 싣고서/ 엄마 방에 있는 우리 아기한테/ 갖다 주러 갑니다.
• 딱따구리구리 마요네즈/ 마요네즈 케찹은 맛있어/ 인도인도 인도사이다/ 사이다 사이다 오 땡큐~

특징 및 의의

고무줄놀이는 주로 여자아이들이 했다. 남자아이들은 여자아이들끼리 고무줄을 하고 있으면, 몰래 다가와서는 고무줄을 끊고 도망가는 것을 주로 했다고 할 정도로 고무줄놀이와는 거리를 두고 있었다. 고무줄놀이는 신체적으로 유연함을 요구했고 노래와 몸동작을 맞추어야 했으므로 박자에 대한 감각도 필요한 놀이이다. 또 처음에는 주로 있는 노래들을 불렀지만 나중의 노래들은 아이들이 스스로 개사하거나 지어 부른 경우도 많았고 뜻을 알 수 없는 가사도 있었다. 인도나 중국 연변 등지에서도 이 놀이를 하는데, 방법은 우리나라와 비슷하다.

참고문헌

동아시아의 놀이(김광언, 민속원, 2004), 울진의 세시풍속과 놀이(한양명, 울진문화원, 2012), 전래놀이 101가지(이상호, 사계절, 1999), 조선의 향토오락(村山智順, 박전열 역, 집문당, 1992), 한국의 놀이(Stewart Culin, 윤광봉 역, 열화당, 2003), 한국의 전통놀이(사단법인 삼동청소년회, 삼동윤리, 1997).

고무줄놀이

고무줄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이상호(李相昊)

정의

노래에 맞춰 고무줄을 뛰어 넘거나 다리에 감는 아이들의 놀이.

내용

이 놀이의 시작은 지금과 같은 고무줄이 아니라 새끼줄 같은 줄을 이용한 놀이였을 것으로 보인다. 1895년에 스튜어트 컬린(Stewart Culin)이 쓴 『한국의 놀이(Korean Games)』에도 줄넘기와는 별개로 ‘줄 뛰어 넘기’를 소개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고무줄놀이와 유사하다. 처음에는 칡넝쿨이나 새끼줄 같은 자연물을 이용해 놀이를 하다가 고무줄이 등장하면서 그 탄성을 이용하는 것으로 놀이가 바뀐 것이다. 고무줄도 처음에는 짧은 고무줄을 여러 개 연결하여 사용하다가 나중에는 자전거 바퀴를 자른 것 등을 사용하였고, 근래에는 검은 고무줄로 바뀌었다.

고무줄놀이는 한 줄로 하기도 하고 두 줄 또는 세 줄로도 했다. 보통 두 명만 있어도 할 수 있지만 주로 네 명 이상이 두 편으로 나누어서 한다. 이때 좀 어리거나 고무줄을 잘 못하거나 하는 아이는 ‘깍두기’라 하여 양 편 모두에 속하도록 해서 고무줄을 계속 할 수 있도록 하기도 한다.

편이 정해지면 두 편의 대표가 가위바위보를 해서 선후를 가리는데, 이긴 편이 먼저 하고 진 편은 고무줄을 잡아 주어야 한다. 이긴 편은 정해진 노래에 맞춰 동작을 해야 하고 실패하면 역할이 바뀐다. 정해진 동작이 성공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데, 보통 고무줄의 높이를 위로 올려서 더 어렵게 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처음에 발목 높이에서 시작해서 점점 종아리, 무릎, 허벅지, 허리, 배, 어깨, 목, 머리, 머리 위 한 뼘 등으로 올라간다. 때로는 머리 위로 팔을 최대한 뻗어 올린 높이까지도 올리는데 이럴 경우에는 고무줄을 정상적으로는 잡기 어려워 물구나무를 서서 발로 고무줄을 잡아 내려 하기도 한다.

고무줄놀이에 쓰인 노래들은 다양한데, 가사를 보면 시대적 상황과 맞닿아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노래를 불렀고 광복 이후에는 해방가와 독립군가 등도 불렀다가 6·25전쟁 이후에는 반공 노래들도 고무줄놀이에 등장했다. 그 이후로는 아이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동요도 사용되었지만 TV의 보급과 함께 인기가 있었던 광고 노래와 만화 영화 주제가들도 많이 사용되었다. 고무줄놀이를 할 때 많이 불리었던 노래들의 가사를 몇 개 소개해 보면 다음과 같다.

• 앞바퀴 뒤바퀴/ 자동차 바퀴/ 앞에는 운전수/ 뒤에는 조수/ 달려라 달려라/ 서울역까지/ 달려라 달려라/ 인천역까지/ 운전수 아저씨/ 고맙습니다.
•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 낙동강아 잘 있거라 우리는 전진한다/ 원한이야 피에 맺힌 적군을 무찌르고서/ 화랑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전우여
• 장난감 기차가 칙칙 떠나 간다 과자와 사탕을 싣고서/ 엄마 방에 있는 우리 아기한테/ 갖다 주러 갑니다.
• 딱따구리구리 마요네즈/ 마요네즈 케찹은 맛있어/ 인도인도 인도사이다/ 사이다 사이다 오 땡큐~

특징 및 의의

고무줄놀이는 주로 여자아이들이 했다. 남자아이들은 여자아이들끼리 고무줄을 하고 있으면, 몰래 다가와서는 고무줄을 끊고 도망가는 것을 주로 했다고 할 정도로 고무줄놀이와는 거리를 두고 있었다. 고무줄놀이는 신체적으로 유연함을 요구했고 노래와 몸동작을 맞추어야 했으므로 박자에 대한 감각도 필요한 놀이이다. 또 처음에는 주로 있는 노래들을 불렀지만 나중의 노래들은 아이들이 스스로 개사하거나 지어 부른 경우도 많았고 뜻을 알 수 없는 가사도 있었다. 인도나 중국 연변 등지에서도 이 놀이를 하는데, 방법은 우리나라와 비슷하다.

참고문헌

동아시아의 놀이(김광언, 민속원, 2004), 울진의 세시풍속과 놀이(한양명, 울진문화원, 2012), 전래놀이 101가지(이상호, 사계절, 1999), 조선의 향토오락(村山智順, 박전열 역, 집문당, 1992), 한국의 놀이(Stewart Culin, 윤광봉 역, 열화당, 2003), 한국의 전통놀이(사단법인 삼동청소년회, 삼동윤리, 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