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구

격구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정의

말 위에서 장시라는 긴 채를 이용해 공을 쳐서 상대의 구문에 넣어 승부를 겨루는 놀이.

내용

격구는 페르시아에서 발생하여 티베트, 중국 당나라, 한국, 일본으로 전파되었다. 중국에서는 당・송 시기에 성행했고, 명대에 약화되다가 청대에 공식적으로 소멸되었다. 그러나 현대 민간과 일부 소수 민족에서 자연 전승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격구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한치윤의 『해동역사海東繹史』에 나타난다. 발해에서는 격구가 매우 성행하여, 발해 사신 왕문구王文矩 일행이 889년에 일본에 가서 격구를 시연하면서 일본에 전파했다는 내용이다.

『고려사高麗史』 919년(태조 2) 기사에 왕건이 견훤의 부친인 아자개 일행이 항복하자, 구장毬場에서 환영식을 했다는 기록이 있다. 여기서 구장은 격구장을 말하는 것으로, 이미 후삼국시대에 격구가 행해졌음을 알 수 있다. 고려에서는 격구가 크게 성행했으며, 기록에 의하면 여러 왕들이 좋아했다. 의종은 격구를 가장 좋아하여 여러 차례 참관했다. 직접 격구에 참여하기도 했으며, 뛰어난 격구술을 지니기도 했다. 따라서 무인뿐만 아니라, 왕과 신하들이 직접 격구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능이 우수한 기마병들에게 격구를 시켜 참관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었다.

고려 무신 정권은 무예 연마의 군사적 목적과 개인의 권세를 과시하기 위해 화려한 개인 격구장을 지니고 마 상격구를 즐겼다. 고려 말기에 오면, 격구가 국가적인 오락 행사가 되어 단오절에 야외에서 왕이 참관하는 가운데 대규모 격구 대회가 벌어지기도 했다.

조선 초기에 보면 태조는 뛰어난 격구술을 지니고 즐겼으며, 세종은 격구를 무과 시험 과목으로 채택했다. 조선 초기에 궁궐에서 이루어진 격구는 마상 격구보다는 지상 격구, 보격구步擊毬였다. 대개 지상에서 공을 장시로 쳐서 구문을 통과시키는 필드하키 형태의 지상 격구도 하지만, 작은 구멍에 공을 쳐넣는 일종의 미니 골프 형태도 있었다. 조선 중기에 와서 총포와 화포가 발달하여 말의 효용성이 점차 떨어지면서 마상 격구는 크게 약화된다. 대신 조선 후기에는 지상 격구가 민간에 보급되면서 젊은 초동 중심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곧 젊은 나무꾼들이 겨울철에 나무하러 가다가 소나무 옹이로 만든 공을 나무 작대기로 쳐서 상대 골문에 넣는 형태로 전승되었다.

결국 격구의 전승은 고려 초기에는 궁궐에서 왕과 왕족 중심으로, 중기에는 무신 중심으로, 후기에는 단오에 격구장이나 저자거리에서 상·하층이 참여한 대규모 격구 대회 형태로 전승되었다. 조선시대에는 무과 시험으로 채택되어 놀이적 성격이 줄어들었다가 점차 지상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따라서 시대에 따라 ‘상류층의 유희적 성격─단오의 집단 세시 축제적 성격─상류층 유희 및 과거시의 무예 연마적 성격─기층 집단의 겨울철 남성 놀이적 성격’으로 변모되었다.

격구의 공[毬]은 주칠목환朱漆木丸이라 해서 주로 나무로 만들며, 표면에 붉은색 옻칠을 하였다. 경우에 따라 비단을 감싼 모구毛毬가 사용되었다. 장시杖匙는 공을 치는 나무 채로서, 크게 시부匙部와 병부柄部의 두 부분으로 나눈다. 특히 공을 치는 부분에 해당되는 시부는 소코뚜레 형태의 타원형 고리로 되어 있다. 이런 모양의 채는 중국이나 일본, 그 외에 중동에서 나타나지 않는 독특한 형태이다. 『태조실록太祖實錄』에는 비匕라고 표기했는데, 이것은 숟가락 모양으로 마상 격구용이 아닌 지상 격구용으로 구멍[窩兒] 투입형으로 여겨진다.

놀이 유형과 전승 집단을 보면, 중국과 한국은 마상 격구, 지상 격구, 구멍 투입형이 전부 나타난다. 우리나라는 상대의 구문毬門 통과형이 중심이고, 구멍 투입형도 나타난다. 그리고 궁중과 상류층, 무인 집단의 마상 격구와 지상 격구가 공존한다. 조선 후기에 지상 격구가 민간화하여 장치기로 전승된다.

중국은 마상 격구에 쌍구문 형태가 왕족・상류층・무인집단 중심으로 전승되다가 여성의 마상 격구가 한때 나타난다. 송에서는 이런 형태에 지상 격구가 나타나다가, 요・금 시기에 마상 격구의 구문이 공중 그물 형태로도 나타난다. 이것이 근대의 소수 민족 사이에서 민간화 하여 마상 격구, 지상 격구, 구멍 투입형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일본은 대체로 마상・지상 격구가 같이 전승되었으나, 마상 격구가 중심이 되었다. 8세기 발해에서 처음 유입될 시기에는 마상 격구에 쌍구문 형태이고, 10세기에는 지상 격구도 나타난다. 그러나 18세기 막부 시기에는 마상 격구에 쌍구문이지만, 그 방식이 양편 구문을 나란히 놓고 일정한 거리에서 그물로 된 장시를 이용해 공을 공중의 구문에 던져 넣는 방식으로 정착되어 현재에 이른다. 따라서 원래 격구 형태인 두 편이 양쪽 구문을 놓고 서로 격돌하는 역동적 놀이 방법은 나타나지 않고, 개인적 기술을 발휘하는 쪽으로 바뀌었다.

격구 공간을 보면, 한국과 중국은 대체로 궁전이나 별궁, 군의 진지, 무인의 개인 격구장이다. 한국은 후대에 민간화 하면서 마을 주위 야산의 평지에서 격구를 했다. 중국 요와 금나라에는 제천의식의 공간이 한때 사용되었으며, 근래 소수 민족은 마을 야외 공간으로 격구를 했다. 일본은 별궁, 군 진지, 사찰 등을 거쳐 현재 신사와 국가 경마장에서 전승된다.

각 나라의 장시는 T자형, ㄱ자형, 지팡이형, 주걱형, 코뚜레형, 그물형의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대체로 폴로에서 쓰는 T자형이 가장 원초적인 형태로 여겨지며, 각 나라로 전승되면서 변형이 일어난다. 한국은 치는 부분이 소코뚜레 형태로서 여느 나라와 달리 매우 독특하다. 기본적으로 지상에서 공을 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안으로 뜨거나 바깥으로 밀면서 얹어 던질 수 있는 기술도 가능하다. 이에 비해 중국은 완만한 곡선 형태로서 공을 밀어 치는 기술 위주이며, 일본은 초기에는 밀어 치는 방식 위주였다가 후대에 얹어 던지는 그물 형태로 바뀌었다. 공은 한국과 중국이 목구에 채색을 했으며, 일본은 작은 돌에 종이와 가죽을 겉에 싼 형태이다.

한·중·일의 격구의 특징을 보면, 한국은 상류층이나 무인들의 마상 격구 중심의 폐쇄적 놀이에서 출발하여 한때 개방성을 나타내다가 다시 무과 시험용으로 바뀐다. 이후 기층의 민간 집단에서 지상 격구의 개방적 남성 놀이로 바뀌어 갔다. 중국도 마상 격구 중심으로 상류층과 무인 집단의 폐쇄적 놀이 형태로 출발하여 잠시 국가 제천의식과 결합되다가, 후대에 기층집단의 개방적 남성 놀이로 바뀌어갔다. 일본은 상류층과 무인들의 마상 격구 중심에서 민간의 지상 격구로 전승되다가 후대에 마상 격구 형태가 국가 경마장이나 신사에서 의례적 세시놀이로 전승되어 부분적 개방화가 이루어졌다. 한편 중국과 한국에서 일시적으로 여성 격구가 나타나지만 극히 제한적이다. 이런 점에서 격구는 남성 중심의 편놀이라 할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격구는 남성들이 주로 놀던 역동적인 놀이면서, 무예 연마의 한 수단이었다. 마상 격구는 기마술과 마상 무예의 습득이 중심이었다가, 점차 놀이적 성격이 가미되었다. 그러나 뛰어난 기마술을 지니고, 말을 사용해야 한다는 제한이 있다. 이에 비해 지상 격구는 궁중에서 왕이나 왕족, 신하들이 즐겼으며, 마상 격구의 지상 훈련용으로도 사용되었다.

지상 격구가 민간화 된 장치기는 상류층의 놀이가 기층민의 놀이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장치기는 주로 늦가을부터 정월에 걸쳐 젊은이들에 의해 행해진 역동적인 편놀이 형태이다. 곧 마상 격구와 달리 기층 집단의 남성들이 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겨울철에 즐기는 놀이라는 데에 그 특징이 있다.

격구는 조선 말기에 소멸되었다가 1990년대 중반에 김영섭이 이끄는 한민족마상무예격구단에 의해 복원되어 현재까지 전승하고 있다.

참고문헌

高麗史, 舊唐書, 東國李相國集, 武藝圖譜通志, 朝鮮王朝實錄, 海東繹史, 발해와 왜의 문화 교류(송기호, 문화와나6, 삼성문화재단, 1997), 조선상식(최남선, 동명사, 1948), 조선시대의 무예사연구(심승구, 군사38, 국방군사연구소, 1999), 타구(사회과학원, 조선의 풍속, 학민사, 1993), 한국 마상 격구의 역사와 전승(정형호, 마사박물관지, 마사박물관, 2002), 한국민속놀이의 연구(최상수, 성문각, 1985), 한국의 마상무예(임동권・정형호,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1997), 한국 축국・격구고(나현성, 민족문화연구3,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69), 中華民族傳統體育志(中國體育博物館・國歌體育文史工作委員會, 廣西民族出版社, 1990).

격구

격구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놀이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정의

말 위에서 장시라는 긴 채를 이용해 공을 쳐서 상대의 구문에 넣어 승부를 겨루는 놀이.

내용

격구는 페르시아에서 발생하여 티베트, 중국 당나라, 한국, 일본으로 전파되었다. 중국에서는 당・송 시기에 성행했고, 명대에 약화되다가 청대에 공식적으로 소멸되었다. 그러나 현대 민간과 일부 소수 민족에서 자연 전승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격구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한치윤의 『해동역사海東繹史』에 나타난다. 발해에서는 격구가 매우 성행하여, 발해 사신 왕문구王文矩 일행이 889년에 일본에 가서 격구를 시연하면서 일본에 전파했다는 내용이다.

『고려사高麗史』 919년(태조 2) 기사에 왕건이 견훤의 부친인 아자개 일행이 항복하자, 구장毬場에서 환영식을 했다는 기록이 있다. 여기서 구장은 격구장을 말하는 것으로, 이미 후삼국시대에 격구가 행해졌음을 알 수 있다. 고려에서는 격구가 크게 성행했으며, 기록에 의하면 여러 왕들이 좋아했다. 의종은 격구를 가장 좋아하여 여러 차례 참관했다. 직접 격구에 참여하기도 했으며, 뛰어난 격구술을 지니기도 했다. 따라서 무인뿐만 아니라, 왕과 신하들이 직접 격구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능이 우수한 기마병들에게 격구를 시켜 참관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었다.

고려 무신 정권은 무예 연마의 군사적 목적과 개인의 권세를 과시하기 위해 화려한 개인 격구장을 지니고 마 상격구를 즐겼다. 고려 말기에 오면, 격구가 국가적인 오락 행사가 되어 단오절에 야외에서 왕이 참관하는 가운데 대규모 격구 대회가 벌어지기도 했다.

조선 초기에 보면 태조는 뛰어난 격구술을 지니고 즐겼으며, 세종은 격구를 무과 시험 과목으로 채택했다. 조선 초기에 궁궐에서 이루어진 격구는 마상 격구보다는 지상 격구, 보격구步擊毬였다. 대개 지상에서 공을 장시로 쳐서 구문을 통과시키는 필드하키 형태의 지상 격구도 하지만, 작은 구멍에 공을 쳐넣는 일종의 미니 골프 형태도 있었다. 조선 중기에 와서 총포와 화포가 발달하여 말의 효용성이 점차 떨어지면서 마상 격구는 크게 약화된다. 대신 조선 후기에는 지상 격구가 민간에 보급되면서 젊은 초동 중심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곧 젊은 나무꾼들이 겨울철에 나무하러 가다가 소나무 옹이로 만든 공을 나무 작대기로 쳐서 상대 골문에 넣는 형태로 전승되었다.

결국 격구의 전승은 고려 초기에는 궁궐에서 왕과 왕족 중심으로, 중기에는 무신 중심으로, 후기에는 단오에 격구장이나 저자거리에서 상·하층이 참여한 대규모 격구 대회 형태로 전승되었다. 조선시대에는 무과 시험으로 채택되어 놀이적 성격이 줄어들었다가 점차 지상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따라서 시대에 따라 ‘상류층의 유희적 성격─단오의 집단 세시 축제적 성격─상류층 유희 및 과거시의 무예 연마적 성격─기층 집단의 겨울철 남성 놀이적 성격’으로 변모되었다.

격구의 공[毬]은 주칠목환朱漆木丸이라 해서 주로 나무로 만들며, 표면에 붉은색 옻칠을 하였다. 경우에 따라 비단을 감싼 모구毛毬가 사용되었다. 장시杖匙는 공을 치는 나무 채로서, 크게 시부匙部와 병부柄部의 두 부분으로 나눈다. 특히 공을 치는 부분에 해당되는 시부는 소코뚜레 형태의 타원형 고리로 되어 있다. 이런 모양의 채는 중국이나 일본, 그 외에 중동에서 나타나지 않는 독특한 형태이다. 『태조실록太祖實錄』에는 비匕라고 표기했는데, 이것은 숟가락 모양으로 마상 격구용이 아닌 지상 격구용으로 구멍[窩兒] 투입형으로 여겨진다.

놀이 유형과 전승 집단을 보면, 중국과 한국은 마상 격구, 지상 격구, 구멍 투입형이 전부 나타난다. 우리나라는 상대의 구문毬門 통과형이 중심이고, 구멍 투입형도 나타난다. 그리고 궁중과 상류층, 무인 집단의 마상 격구와 지상 격구가 공존한다. 조선 후기에 지상 격구가 민간화하여 장치기로 전승된다.

중국은 마상 격구에 쌍구문 형태가 왕족・상류층・무인집단 중심으로 전승되다가 여성의 마상 격구가 한때 나타난다. 송에서는 이런 형태에 지상 격구가 나타나다가, 요・금 시기에 마상 격구의 구문이 공중 그물 형태로도 나타난다. 이것이 근대의 소수 민족 사이에서 민간화 하여 마상 격구, 지상 격구, 구멍 투입형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일본은 대체로 마상・지상 격구가 같이 전승되었으나, 마상 격구가 중심이 되었다. 8세기 발해에서 처음 유입될 시기에는 마상 격구에 쌍구문 형태이고, 10세기에는 지상 격구도 나타난다. 그러나 18세기 막부 시기에는 마상 격구에 쌍구문이지만, 그 방식이 양편 구문을 나란히 놓고 일정한 거리에서 그물로 된 장시를 이용해 공을 공중의 구문에 던져 넣는 방식으로 정착되어 현재에 이른다. 따라서 원래 격구 형태인 두 편이 양쪽 구문을 놓고 서로 격돌하는 역동적 놀이 방법은 나타나지 않고, 개인적 기술을 발휘하는 쪽으로 바뀌었다.

격구 공간을 보면, 한국과 중국은 대체로 궁전이나 별궁, 군의 진지, 무인의 개인 격구장이다. 한국은 후대에 민간화 하면서 마을 주위 야산의 평지에서 격구를 했다. 중국 요와 금나라에는 제천의식의 공간이 한때 사용되었으며, 근래 소수 민족은 마을 야외 공간으로 격구를 했다. 일본은 별궁, 군 진지, 사찰 등을 거쳐 현재 신사와 국가 경마장에서 전승된다.

각 나라의 장시는 T자형, ㄱ자형, 지팡이형, 주걱형, 코뚜레형, 그물형의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대체로 폴로에서 쓰는 T자형이 가장 원초적인 형태로 여겨지며, 각 나라로 전승되면서 변형이 일어난다. 한국은 치는 부분이 소코뚜레 형태로서 여느 나라와 달리 매우 독특하다. 기본적으로 지상에서 공을 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안으로 뜨거나 바깥으로 밀면서 얹어 던질 수 있는 기술도 가능하다. 이에 비해 중국은 완만한 곡선 형태로서 공을 밀어 치는 기술 위주이며, 일본은 초기에는 밀어 치는 방식 위주였다가 후대에 얹어 던지는 그물 형태로 바뀌었다. 공은 한국과 중국이 목구에 채색을 했으며, 일본은 작은 돌에 종이와 가죽을 겉에 싼 형태이다.

한·중·일의 격구의 특징을 보면, 한국은 상류층이나 무인들의 마상 격구 중심의 폐쇄적 놀이에서 출발하여 한때 개방성을 나타내다가 다시 무과 시험용으로 바뀐다. 이후 기층의 민간 집단에서 지상 격구의 개방적 남성 놀이로 바뀌어 갔다. 중국도 마상 격구 중심으로 상류층과 무인 집단의 폐쇄적 놀이 형태로 출발하여 잠시 국가 제천의식과 결합되다가, 후대에 기층집단의 개방적 남성 놀이로 바뀌어갔다. 일본은 상류층과 무인들의 마상 격구 중심에서 민간의 지상 격구로 전승되다가 후대에 마상 격구 형태가 국가 경마장이나 신사에서 의례적 세시놀이로 전승되어 부분적 개방화가 이루어졌다. 한편 중국과 한국에서 일시적으로 여성 격구가 나타나지만 극히 제한적이다. 이런 점에서 격구는 남성 중심의 편놀이라 할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격구는 남성들이 주로 놀던 역동적인 놀이면서, 무예 연마의 한 수단이었다. 마상 격구는 기마술과 마상 무예의 습득이 중심이었다가, 점차 놀이적 성격이 가미되었다. 그러나 뛰어난 기마술을 지니고, 말을 사용해야 한다는 제한이 있다. 이에 비해 지상 격구는 궁중에서 왕이나 왕족, 신하들이 즐겼으며, 마상 격구의 지상 훈련용으로도 사용되었다.

지상 격구가 민간화 된 장치기는 상류층의 놀이가 기층민의 놀이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장치기는 주로 늦가을부터 정월에 걸쳐 젊은이들에 의해 행해진 역동적인 편놀이 형태이다. 곧 마상 격구와 달리 기층 집단의 남성들이 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겨울철에 즐기는 놀이라는 데에 그 특징이 있다.

격구는 조선 말기에 소멸되었다가 1990년대 중반에 김영섭이 이끄는 한민족마상무예격구단에 의해 복원되어 현재까지 전승하고 있다.

참고문헌

高麗史, 舊唐書, 東國李相國集, 武藝圖譜通志, 朝鮮王朝實錄, 海東繹史, 발해와 왜의 문화 교류(송기호, 문화와나6, 삼성문화재단, 1997), 조선상식(최남선, 동명사, 1948), 조선시대의 무예사연구(심승구, 군사38, 국방군사연구소, 1999), 타구(사회과학원, 조선의 풍속, 학민사, 1993), 한국 마상 격구의 역사와 전승(정형호, 마사박물관지, 마사박물관, 2002), 한국민속놀이의 연구(최상수, 성문각, 1985), 한국의 마상무예(임동권・정형호,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1997), 한국 축국・격구고(나현성, 민족문화연구3,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69), 中華民族傳統體育志(中國體育博物館・國歌體育文史工作委員會, 廣西民族出版社, 1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