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

바디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용어

집필자 채수정(蔡水晶)

정의

판소리 명창이 스승에게 사사했거나 혹은 창작해 부르는 판소리 한마당 전체를 가리키는 용어.

개관

바디라는 용어의 어원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로 추측해 볼 수 있다. 하나는 스승에게 받았다는 의미의 ‘받이’라는 말에서 나왔을 경우이다. 다른 하나는 판소리 명창이 베를 짜듯 소리를 짰다고 하는 데서, 베틀에 달린 ‘바디’라는 기구의 이름이 판소리의 ‘바디’로 전용되었을 경우이다. 베틀의 바디는 살의 틈마다 날실을 꿰어서 베의 날을 고르며, 북의 통로를 만들어주고 씨실을 쳐서 베를 짜는 중요한 구실을 한다. 비록 그 어원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바디는 창자 개인이나 유파에 따라 그 짜임이 각기 다른 판소리 한마당을 가리키는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바디와 같은 의미로 ‘제(制)’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도 있다.

내용

판소리에서는 판소리 창자나 유파의 이름 뒤에 ‘바디’라는 말을 붙여, ‘송만갑바디’, ‘정정렬바디’, ‘동편바디’, ‘서편바디’ 등으로 부른다. 혹은 ‘제’라는 말을 붙여, ‘송만갑제’, ‘정정렬제’, ‘동편제’, ‘서편제’ 등으로 쓰기도 한다.

한편 ‘바디’라는 용어는 판소리 한마당 전체를 지칭한다는 점에서 ‘더늠’과 구분된다. 창자에 따라 특징적인 면모를 보이는 짧은 소리 대목을 가리킬 때에는 ‘바디’라는 말 대신 송흥록(宋興祿)의 더늠 <옥중가(獄中歌)>, 박만순(朴萬順)의 더늠 <토끼화상>과 같은 표현처럼 ‘더늠’이라는 말을 쓴다. 다만 ‘제’라는 말은 이러한 경우에도 통용되어, 송흥록제 <옥중가>, 박만순제 <토끼화상> 등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현재 전승되고 있는 판소리 바디를 작품별로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우선 <춘향가(春香歌)>로 정정렬바디, 김창환바디, 송만갑바디, 김세종바디, 김연수바디, 김소희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정정렬바디·김창환바디는 서편제에 속하고, 송만갑바디·김세종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정정렬바디 춘향가는 김여란(金如蘭)·박초선(朴招宣)·최승희(崔承希) 등이 보유하고 있으며, 박녹주(朴綠珠)·정광수(丁珖秀)·김연수(金演洙)·박동진(朴東鎭) 등의 소리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김창환바디 춘향가는 정광수, 송만갑바디는 박봉래(朴奉來), 박봉술(朴奉述) 등에게 전수되었으나 현재 전승이 매우 약화되어 있다. 김세종바디 춘향가는 정응민(鄭應珉)·정권진(鄭權鎭)·성우향(成又香)·성창순(成昌順)·조상현(趙相賢) 등으로 이어졌으며, 김세종바디 춘향가는 보성소리 춘향가 또는 강산제 춘향가로 불리기도 한다. 김연수바디 춘향가는 오정숙(吳貞淑)·은희진(殷熙珍) 등에게 전수되었고, 김연수바디 춘향가를 동초제 춘향가라고도 한다. 김소희바디 춘향가는 신영희(申英姬)·안숙선(安淑善) 등에게 이어졌고, 김소희바디 춘향가를 만정제 춘향가라고 부르기도 한다.

<심청가(沈淸歌)>로는 정응민바디, 박동실바디, 김연수바디, 김창진바디 등이 전한다. 이 중 정응민바디·박동실바디는 서편제에 속하고, 김창진바디는 중고제에 속한다. 정응민바디는 정권진, 박춘성(朴春城), 성우향, 조상현, 성창순 등이 보유하고 있다. 박동실바디 심청가는 한애순(韓愛順), 장월중선(張月中仙), 김소희(金素姬), 안숙선 등에게 전수되었다. 김연수바디 심청가는 오정숙, 이일주(李一珠) 등으로 이어졌다. 김창진바디는 박동진에게 전수되었다.

<흥보가(興甫歌)>로는 김창환바디, 송만갑바디, 김연수바디 등이 전하는데 이 중 김창환바디는 서편제, 김정문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김창환바디 흥보가는 김봉학, 오수암, 박지홍, 정광수, 박초월, 박동진 등으로 이어졌다. 송만갑바디 흥보가는 박봉래·박봉술·김정문·박녹주·강도근·박송희 등에게 전수되었으며, 김연수바디에 영향을 미쳤다. 김연수바디 흥보가는 오정숙, 이일주 등으로 이어졌다.

<궁가(水宮歌)>로는 정응민바디, 유성준바디, 김연수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정응민바디는 서편제, 유성준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정응민바디 수궁가는 정권진, 조상현 등에게 전수되었다. 유성준바디 수궁가는 김연수·임방울·정광수·박초월·오정숙·박동진 등으로 이어졌으며, 김연수바디 수궁가는 오정숙 등이 보유했다. 송만갑바디는 박봉술에게 전수되었으나, 전승이 거의 약화되었다.

<적벽가(赤壁歌)>로는 박동실바디, 정응민바디, 유성준바디, 송만갑바디, 김연수바디, 조학진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박동실바디·정응민바디는 서편제, 유성준바디·송만갑바디는 동편제, 조학진바디는 중고제에 속한다. 박동실바디 적벽가는 한승호에게 전수되었으나, 전승이 미약하다. 정응민바디는 정권진 등에게 전수되었다. 유성준바디 적벽가는 정광수·임방울 등으로 이어졌으며, 송만갑바디는 박봉술·송순섭 등에게 전해졌다. 김연수바디 적벽가는 오정숙·이일주 등에게 전수되었으며, 조학진바디는 박동진 등으로 전수되었다.

특징 및 의의

하나의 바디는 소리를 들고 나가는 방식이나 장단, 부침새, 선율 등에서 여타의 바디들과 구별되는 특징을 가진다. 이러한 특징들을 근거로 바디가 좋다거나 혹은 그렇지 못하다거나 하는 미학적 평가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각각의 바디는 이처럼 고유한 개성을 가지고 있지만, 구비전승되는 판소리의 예술적 속성상 대부분의 바디들이 상호 간에 영향을 주고받으며 변화한다. 또는 창자 개인이 스승으로부터 전수받은 바디를 자신의 음악적 개성에 따라 재편해 새로운 바디를 구성하는 경우도 있다. 김연수바디, 김소희바디, 박동진바디 등이 그 대표적인 사례에 해당한다. 따라서 바디에 대한 고찰은 판소리의 역사와 전승을 살피는 주요한 관점이 될 수 있다.

참고문헌

중요무형문화재5-판소리(국립문화재연구소, 민속원, 2011), 판소리 제에 관한 연구(이보형, 판소리 동편제 연구, 태학사, 1998).

바디

바디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용어

집필자 채수정(蔡水晶)

정의

판소리 명창이 스승에게 사사했거나 혹은 창작해 부르는 판소리 한마당 전체를 가리키는 용어.

개관

바디라는 용어의 어원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로 추측해 볼 수 있다. 하나는 스승에게 받았다는 의미의 ‘받이’라는 말에서 나왔을 경우이다. 다른 하나는 판소리 명창이 베를 짜듯 소리를 짰다고 하는 데서, 베틀에 달린 ‘바디’라는 기구의 이름이 판소리의 ‘바디’로 전용되었을 경우이다. 베틀의 바디는 살의 틈마다 날실을 꿰어서 베의 날을 고르며, 북의 통로를 만들어주고 씨실을 쳐서 베를 짜는 중요한 구실을 한다. 비록 그 어원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바디는 창자 개인이나 유파에 따라 그 짜임이 각기 다른 판소리 한마당을 가리키는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바디와 같은 의미로 ‘제(制)’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도 있다.

내용

판소리에서는 판소리 창자나 유파의 이름 뒤에 ‘바디’라는 말을 붙여, ‘송만갑바디’, ‘정정렬바디’, ‘동편바디’, ‘서편바디’ 등으로 부른다. 혹은 ‘제’라는 말을 붙여, ‘송만갑제’, ‘정정렬제’, ‘동편제’, ‘서편제’ 등으로 쓰기도 한다.

한편 ‘바디’라는 용어는 판소리 한마당 전체를 지칭한다는 점에서 ‘더늠’과 구분된다. 창자에 따라 특징적인 면모를 보이는 짧은 소리 대목을 가리킬 때에는 ‘바디’라는 말 대신 송흥록(宋興祿)의 더늠 <옥중가(獄中歌)>, 박만순(朴萬順)의 더늠 <토끼화상>과 같은 표현처럼 ‘더늠’이라는 말을 쓴다. 다만 ‘제’라는 말은 이러한 경우에도 통용되어, 송흥록제 <옥중가>, 박만순제 <토끼화상> 등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현재 전승되고 있는 판소리 바디를 작품별로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우선 <춘향가(春香歌)>로 정정렬바디, 김창환바디, 송만갑바디, 김세종바디, 김연수바디, 김소희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정정렬바디·김창환바디는 서편제에 속하고, 송만갑바디·김세종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정정렬바디 춘향가는 김여란(金如蘭)·박초선(朴招宣)·최승희(崔承希) 등이 보유하고 있으며, 박녹주(朴綠珠)·정광수(丁珖秀)·김연수(金演洙)·박동진(朴東鎭) 등의 소리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김창환바디 춘향가는 정광수, 송만갑바디는 박봉래(朴奉來), 박봉술(朴奉述) 등에게 전수되었으나 현재 전승이 매우 약화되어 있다. 김세종바디 춘향가는 정응민(鄭應珉)·정권진(鄭權鎭)·성우향(成又香)·성창순(成昌順)·조상현(趙相賢) 등으로 이어졌으며, 김세종바디 춘향가는 보성소리 춘향가 또는 강산제 춘향가로 불리기도 한다. 김연수바디 춘향가는 오정숙(吳貞淑)·은희진(殷熙珍) 등에게 전수되었고, 김연수바디 춘향가를 동초제 춘향가라고도 한다. 김소희바디 춘향가는 신영희(申英姬)·안숙선(安淑善) 등에게 이어졌고, 김소희바디 춘향가를 만정제 춘향가라고 부르기도 한다.

<심청가(沈淸歌)>로는 정응민바디, 박동실바디, 김연수바디, 김창진바디 등이 전한다. 이 중 정응민바디·박동실바디는 서편제에 속하고, 김창진바디는 중고제에 속한다. 정응민바디는 정권진, 박춘성(朴春城), 성우향, 조상현, 성창순 등이 보유하고 있다. 박동실바디 심청가는 한애순(韓愛順), 장월중선(張月中仙), 김소희(金素姬), 안숙선 등에게 전수되었다. 김연수바디 심청가는 오정숙, 이일주(李一珠) 등으로 이어졌다. 김창진바디는 박동진에게 전수되었다.

<흥보가(興甫歌)>로는 김창환바디, 송만갑바디, 김연수바디 등이 전하는데 이 중 김창환바디는 서편제, 김정문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김창환바디 흥보가는 김봉학, 오수암, 박지홍, 정광수, 박초월, 박동진 등으로 이어졌다. 송만갑바디 흥보가는 박봉래·박봉술·김정문·박녹주·강도근·박송희 등에게 전수되었으며, 김연수바디에 영향을 미쳤다. 김연수바디 흥보가는 오정숙, 이일주 등으로 이어졌다.

<수궁가(水宮歌)>로는 정응민바디, 유성준바디, 김연수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정응민바디는 서편제, 유성준바디는 동편제에 속한다. 정응민바디 수궁가는 정권진, 조상현 등에게 전수되었다. 유성준바디 수궁가는 김연수·임방울·정광수·박초월·오정숙·박동진 등으로 이어졌으며, 김연수바디 수궁가는 오정숙 등이 보유했다. 송만갑바디는 박봉술에게 전수되었으나, 전승이 거의 약화되었다.

<적벽가(赤壁歌)>로는 박동실바디, 정응민바디, 유성준바디, 송만갑바디, 김연수바디, 조학진바디 등이 전하며, 이 중 박동실바디·정응민바디는 서편제, 유성준바디·송만갑바디는 동편제, 조학진바디는 중고제에 속한다. 박동실바디 적벽가는 한승호에게 전수되었으나, 전승이 미약하다. 정응민바디는 정권진 등에게 전수되었다. 유성준바디 적벽가는 정광수·임방울 등으로 이어졌으며, 송만갑바디는 박봉술·송순섭 등에게 전해졌다. 김연수바디 적벽가는 오정숙·이일주 등에게 전수되었으며, 조학진바디는 박동진 등으로 전수되었다.

특징 및 의의

하나의 바디는 소리를 들고 나가는 방식이나 장단, 부침새, 선율 등에서 여타의 바디들과 구별되는 특징을 가진다. 이러한 특징들을 근거로 바디가 좋다거나 혹은 그렇지 못하다거나 하는 미학적 평가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각각의 바디는 이처럼 고유한 개성을 가지고 있지만, 구비전승되는 판소리의 예술적 속성상 대부분의 바디들이 상호 간에 영향을 주고받으며 변화한다. 또는 창자 개인이 스승으로부터 전수받은 바디를 자신의 음악적 개성에 따라 재편해 새로운 바디를 구성하는 경우도 있다. 김연수바디, 김소희바디, 박동진바디 등이 그 대표적인 사례에 해당한다. 따라서 바디에 대한 고찰은 판소리의 역사와 전승을 살피는 주요한 관점이 될 수 있다.

참고문헌

중요무형문화재5-판소리(국립문화재연구소, 민속원, 2011), 판소리 제에 관한 연구(이보형, 판소리 동편제 연구, 태학사, 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