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용어

집필자 채수정(蔡水晶)

정의

판소리 창자가 지닌 선천적 성대의 특징 및 발성 기교의 특징을 두루 가리키는 용어.

개관

목은 판소리에서 다양한 의미로 사용되는 용어이다. 첫째로 ‘목이 좋다’ 또는 ‘목이 나쁘다’로 사용될 때는 창자가 타고난 성대가 어떤 특징을 지녔는지를 설명하는 말이다. 둘째로 ‘목[音]을 얻었다’라고 말할 때는 득음의 경지를 지칭하는 것이다. 발성 기교적 특징을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하는데, 방울목·폭각질목·감는목·던지는목·무지개목 등 다양한 성악적 기교를 칭할 때도 사용된다.

내용

판소리에서 목은 창자의 타고난 목소리와 긴 시간 판소리 학습 수련 기간을 통해 얻어진 발성적 기교 등을 다양하게 포함하여 사용되는 용어이다. 기본적으로 판소리를 하기에 적합한 목은 성량이 풍부하고 음역이 넓으며, 기운이 좋은 소리를 내는 목이다. 하지만 이런 조건을 다 갖추고 타고나서 판소리를 부르는 경우보다는 다년간의 판소리 학습 기간과 혹독한 훈련을 통해 판소리 창자마다 지닌 성대의 단점을 극복해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이루는 것이 판소리 예술이 지닌 최고의 미라 할 수 있다.

판소리에서 최고로 평가하는 목은 ‘수리성’과 ‘천구성’으로 불린다. 이 둘은 보통의 목소리보다는 쉰소리를 담고 있다. 그 중 천구성은 수리성보다 좀 더 맑고 깨끗한 음색으로 들리지만, 천구성과 수리성 모두 수년간의 판소리적 성대로 거듭나기 위한 성대 훈련을 거쳐 완성되는 목이기에 ‘쉰소리’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나아가 보통의 판소리 수련자들은 판소리 학습 과정에서 목이 쉬고(잠기고), 풀리는 반복적 수련를 통해 힘 있고 분명한 소리를 이루어 자신만의 판소리 목을 얻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다른 개념으로서 목은 판소리 발성 기교적 측면에서 사용된다. 예를 들어 ‘방울목’은 임방울(林芳蔚)이 즐겨 쓰던 목으로 판소리 사설의 한 음절을 여러 개의 음정으로 동그랗게 감아내는 느낌을 주는 것을 말하며, ‘폭각질목’은 보통의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폭각질’이 날 때 나오는 소리처럼 한 음절이 짧게 끊어져 들리게 하는 표현으로 순간적인 긴장을 느끼게 하는 목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판소리의 목은 판소리를 연창하는 성악가의 타고난 목소리와 판소리 수련을 통해 얻게 되는 개인의 발성적 특징을 두루 함축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특징 및 의의

판소리에서 목은 개인의 특성이 형성되고, 그에 따른 독특한 예술성이 드러나는 발성 기교를 말한다. 개인의 특징적인 목을 ‘표목’이라고 하는데, 표목은 한 사람의 창자가 긴 세월 동안 스승에게서 학습한 소리와 수년간의 개인적 연마를 통하여 얻어진 것으로 판소리 감상자는 표목을 통해 판소리 명창으로서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다. 임방울의 방울목이 대표적이며, 소리 스승과 제자가 그 특징을 같이 할 경우 예를 들어 박초월의 제자들은 ‘박초월의 애원성’을 ‘표목으로 쓴다’라고도 말한다.

참고문헌

판소리-이론과 실제(진봉규, 수서원, 1989), 판소리 길라잡이(최동현, 민속원, 2009), 판소리 이야기(최동현, 작가, 1999).

목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용어

집필자 채수정(蔡水晶)

정의

판소리 창자가 지닌 선천적 성대의 특징 및 발성 기교의 특징을 두루 가리키는 용어.

개관

목은 판소리에서 다양한 의미로 사용되는 용어이다. 첫째로 ‘목이 좋다’ 또는 ‘목이 나쁘다’로 사용될 때는 창자가 타고난 성대가 어떤 특징을 지녔는지를 설명하는 말이다. 둘째로 ‘목[音]을 얻었다’라고 말할 때는 득음의 경지를 지칭하는 것이다. 발성 기교적 특징을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하는데, 방울목·폭각질목·감는목·던지는목·무지개목 등 다양한 성악적 기교를 칭할 때도 사용된다.

내용

판소리에서 목은 창자의 타고난 목소리와 긴 시간 판소리 학습 수련 기간을 통해 얻어진 발성적 기교 등을 다양하게 포함하여 사용되는 용어이다. 기본적으로 판소리를 하기에 적합한 목은 성량이 풍부하고 음역이 넓으며, 기운이 좋은 소리를 내는 목이다. 하지만 이런 조건을 다 갖추고 타고나서 판소리를 부르는 경우보다는 다년간의 판소리 학습 기간과 혹독한 훈련을 통해 판소리 창자마다 지닌 성대의 단점을 극복해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이루는 것이 판소리 예술이 지닌 최고의 미라 할 수 있다.

판소리에서 최고로 평가하는 목은 ‘수리성’과 ‘천구성’으로 불린다. 이 둘은 보통의 목소리보다는 쉰소리를 담고 있다. 그 중 천구성은 수리성보다 좀 더 맑고 깨끗한 음색으로 들리지만, 천구성과 수리성 모두 수년간의 판소리적 성대로 거듭나기 위한 성대 훈련을 거쳐 완성되는 목이기에 ‘쉰소리’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나아가 보통의 판소리 수련자들은 판소리 학습 과정에서 목이 쉬고(잠기고), 풀리는 반복적 수련를 통해 힘 있고 분명한 소리를 이루어 자신만의 판소리 목을 얻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다른 개념으로서 목은 판소리 발성 기교적 측면에서 사용된다. 예를 들어 ‘방울목’은 임방울(林芳蔚)이 즐겨 쓰던 목으로 판소리 사설의 한 음절을 여러 개의 음정으로 동그랗게 감아내는 느낌을 주는 것을 말하며, ‘폭각질목’은 보통의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폭각질’이 날 때 나오는 소리처럼 한 음절이 짧게 끊어져 들리게 하는 표현으로 순간적인 긴장을 느끼게 하는 목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판소리의 목은 판소리를 연창하는 성악가의 타고난 목소리와 판소리 수련을 통해 얻게 되는 개인의 발성적 특징을 두루 함축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특징 및 의의

판소리에서 목은 개인의 특성이 형성되고, 그에 따른 독특한 예술성이 드러나는 발성 기교를 말한다. 개인의 특징적인 목을 ‘표목’이라고 하는데, 표목은 한 사람의 창자가 긴 세월 동안 스승에게서 학습한 소리와 수년간의 개인적 연마를 통하여 얻어진 것으로 판소리 감상자는 표목을 통해 판소리 명창으로서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다. 임방울의 방울목이 대표적이며, 소리 스승과 제자가 그 특징을 같이 할 경우 예를 들어 박초월의 제자들은 ‘박초월의 애원성’을 ‘표목으로 쓴다’라고도 말한다.

참고문헌

판소리-이론과 실제(진봉규, 수서원, 1989), 판소리 길라잡이(최동현, 민속원, 2009), 판소리 이야기(최동현, 작가,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