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천변(皐皐天邊)

고고천변

한자명

皐皐天邊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류수열(柳洙烈)

정의

<궁가(水宮歌)> 중 별주부가 토끼의 간을 구하려고 육지로 가는 도중 눈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해상과 산천의 경치를 읊은 소리 대목.

개관

<고고천변(皐皐天邊)>이란 이 창작가요의 첫머리를 따온 것으로 아침 해가 떠오를 때 동쪽 하늘의 환한 모습을 나타낸 말이다. 이 대목은 본래 판소리 궁가의 한 대목이었으나, 우수한 사설과 뛰어난 소리로 인하여 따로 떼어 단가 또는 가야금병창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판소리 창에서 <고고천변>은 중모리장단 혹은 중중모리장단으로 불린다.

별주부가 수중에서 친지 및 가족들과 작별을 하고 토끼를 찾으러 가는 대목에 등장하며, <모족회의(毛族會議)> 대목의 바로 앞부분에 위치한다. 줄곧 수중에서 생활해 온 별주부가 새로운 세상 풍경을 접하는 순간의 감흥과 정서가 풍경의 나열과 함께 매우 장황하게 표현되어 있다. 끝부분에는 민요 <새타령>, 잡가 <유산가>의 일부가 포함되어 있다.

내용

노랫말의 처음은 “고고천변 일륜홍(日輪紅) 부상(扶桑)에 높이 떠, 양곡(陽谷)에 잦은 안개 월봉(月峯)으로 돌고 돌아, 어장촌(漁場村) 개 짖고 회안봉(廻雁峯) 구름이 떴구나.”로 시작한다. 크게 ‘어장촌―회안봉―동정호 (……) 구의봉―황릉묘―등왕각’으로 이어지는 해상 또는 강상에서 보는 풍경을 완상하는 부분과, 만경대, 칠보산 등의 ‘천봉만학’의 풍경을 완상하는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궁가에서 <고고천변> 대목은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기 위해서 반드시 지나쳐야 하는 경로를 보여주기 위한 대목이다.

가장 특징적인 이본은 이선유 창본이다. 이선유 창본에는 해상 풍경 전에 별주부가 행차를 차리는 모습과 각 고을 수령이 별주부의 행차에 두려워하는 모습이 첨가되어 있다. 이는 『춘향전(春香傳)』의 암행어사 노정기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신재효본은 명산을 열거하며 이에 얽힌 고사들을 이야기하는 <명산가>로 되어 있다. 신재효(申在孝)가 개작 당시 모본으로 삼았던 본에는 수국 풍경이 있었던 듯하나 별주부가 토끼를 얼른 찾아야겠다는 목적의식이 매우 강했고, 또 수국풍경을 완상하고 있을 만큼 한가한 처지가 아니라는 판단 아래 합리성을 추구하면서 이를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소설화 과정에서는 <고고천변>의 해상 풍경이 탈락되는 경향을 보여준다.

특징 및 의의

궁가와 관련된 총 67개의 창본과 독서본 중 40개의 작품이 <고고천변>을 싣고 있다. 이는 약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새로운 세계를 접하는 별주부의 감동을 반영하여 비교적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이 대목은 전체적인 서사구조 내에서 사건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기보다는 상대적인 독자성을 가진 채 존속되었다. 각각의 풍경들은 전체적으로 파노라마식으로 구성되어 현란한 묘사로 점철되어 있으며, 관습적인 상상력에 의해 수사적으로 나열되어 있다. 대중들에게 이미 익숙한 지명의 풍경과 고사를 열거하여 수사적 장식의 효과를 최대화함으로써 관중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수궁가에서 <고고천변> 대목은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기 위해서 지나쳐야만 하는 경로를 보여주므로 필연적으로 노정기로서의 성격을 갖는다. 노정기의 특징을 갖는 <범피중류(泛彼中流)>나 <혼령대목>과 달리 거의 모든 이본에 정착되어 두루 전승되는 데는 <고고천변>의 구성상 필연성과 함께 정서상의 공감 효과가 매우 큰 몫을 했으리라는 추측을 하게 한다.

참고문헌

교주본 궁가(최동현·최혜진, 민속원, 2005), 수궁가 소재 노정기의 존립과 변이(류수열, 판소리연구14, 판소리학회, 2002),수궁가의 설화적 구성과 사설의 양상(인권환, 어문논집27, 민족어문학회, 1987), 심청가 강상풍경 대목의 변이 양상과 그 의미(박일용, 판소리연구8, 판소리학회, 1997), 토끼전 연구(김동건, 민속원, 2003).

고고천변

고고천변
한자명

皐皐天邊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류수열(柳洙烈)

정의

<수궁가(水宮歌)> 중 별주부가 토끼의 간을 구하려고 육지로 가는 도중 눈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해상과 산천의 경치를 읊은 소리 대목.

개관

<고고천변(皐皐天邊)>이란 이 창작가요의 첫머리를 따온 것으로 아침 해가 떠오를 때 동쪽 하늘의 환한 모습을 나타낸 말이다. 이 대목은 본래 판소리 수궁가의 한 대목이었으나, 우수한 사설과 뛰어난 소리로 인하여 따로 떼어 단가 또는 가야금병창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판소리 창에서 <고고천변>은 중모리장단 혹은 중중모리장단으로 불린다.

별주부가 수중에서 친지 및 가족들과 작별을 하고 토끼를 찾으러 가는 대목에 등장하며, <모족회의(毛族會議)> 대목의 바로 앞부분에 위치한다. 줄곧 수중에서 생활해 온 별주부가 새로운 세상 풍경을 접하는 순간의 감흥과 정서가 풍경의 나열과 함께 매우 장황하게 표현되어 있다. 끝부분에는 민요 <새타령>, 잡가 <유산가>의 일부가 포함되어 있다.

내용

노랫말의 처음은 “고고천변 일륜홍(日輪紅) 부상(扶桑)에 높이 떠, 양곡(陽谷)에 잦은 안개 월봉(月峯)으로 돌고 돌아, 어장촌(漁場村) 개 짖고 회안봉(廻雁峯) 구름이 떴구나.”로 시작한다. 크게 ‘어장촌―회안봉―동정호 (……) 구의봉―황릉묘―등왕각’으로 이어지는 해상 또는 강상에서 보는 풍경을 완상하는 부분과, 만경대, 칠보산 등의 ‘천봉만학’의 풍경을 완상하는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수궁가에서 <고고천변> 대목은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기 위해서 반드시 지나쳐야 하는 경로를 보여주기 위한 대목이다.

가장 특징적인 이본은 이선유 창본이다. 이선유 창본에는 해상 풍경 전에 별주부가 행차를 차리는 모습과 각 고을 수령이 별주부의 행차에 두려워하는 모습이 첨가되어 있다. 이는 『춘향전(春香傳)』의 암행어사 노정기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신재효본은 명산을 열거하며 이에 얽힌 고사들을 이야기하는 <명산가>로 되어 있다. 신재효(申在孝)가 개작 당시 모본으로 삼았던 본에는 수국 풍경이 있었던 듯하나 별주부가 토끼를 얼른 찾아야겠다는 목적의식이 매우 강했고, 또 수국풍경을 완상하고 있을 만큼 한가한 처지가 아니라는 판단 아래 합리성을 추구하면서 이를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소설화 과정에서는 <고고천변>의 해상 풍경이 탈락되는 경향을 보여준다.

특징 및 의의

수궁가와 관련된 총 67개의 창본과 독서본 중 40개의 작품이 <고고천변>을 싣고 있다. 이는 약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새로운 세계를 접하는 별주부의 감동을 반영하여 비교적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이 대목은 전체적인 서사구조 내에서 사건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기보다는 상대적인 독자성을 가진 채 존속되었다. 각각의 풍경들은 전체적으로 파노라마식으로 구성되어 현란한 묘사로 점철되어 있으며, 관습적인 상상력에 의해 수사적으로 나열되어 있다. 대중들에게 이미 익숙한 지명의 풍경과 고사를 열거하여 수사적 장식의 효과를 최대화함으로써 관중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수궁가에서 <고고천변> 대목은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기 위해서 지나쳐야만 하는 경로를 보여주므로 필연적으로 노정기로서의 성격을 갖는다. 노정기의 특징을 갖는 <범피중류(泛彼中流)>나 <혼령대목>과 달리 거의 모든 이본에 정착되어 두루 전승되는 데는 <고고천변>의 구성상 필연성과 함께 정서상의 공감 효과가 매우 큰 몫을 했으리라는 추측을 하게 한다.

참고문헌

교주본 수궁가(최동현·최혜진, 민속원, 2005), 수궁가 소재 노정기의 존립과 변이(류수열, 판소리연구14, 판소리학회, 2002),수궁가의 설화적 구성과 사설의 양상(인권환, 어문논집27, 민족어문학회, 1987), 심청가 강상풍경 대목의 변이 양상과 그 의미(박일용, 판소리연구8, 판소리학회, 1997), 토끼전 연구(김동건, 민속원,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