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다리기 하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표인주(表仁柱)

정의

줄다리기할 때 줄을 만들거나 줄을 메거나, 혹은 줄을 감는 단계에서 부른 유희요.

개관

<줄다리기하는 소리>는 유희요로서 <줄 꼬는 소리>와 <줄 메는 소리>, <줄 감는 소리>로 이루어진 도구세시요의 대표적인 민요이다. 이 소리는 집단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놀이의 박자에 맞추기보다도 줄을 만들거나 줄을 메고 마을을 돌면서 부르기 때문에 놀이의 신명을 돋우는 경쾌한 선율을 가지고 있으며, 선후창 가창방식으로 불린다. 주로 호남과 경남 일부 지역에 전승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내용

<줄다리기하는 소리>는 <줄 꼬는 소리>, <줄 메는 소리>, <줄 감기 소리>로 나뉜다. <줄 꼬는 소리>는 줄의 제작 과정 속에서 원활한 작업의 진행을 도모하고 일꾼들의 피로를 덜고 흥을 돋우기 위한 내용이 대부분이고, <줄 메는 소리>는 줄 메기의 요령과 줄꾼들에 대한 격려를 내용으로 하며, 놀이로서 흥과 승부욕을 고조시키고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려는 것이다. <줄 감는 소리>는 줄을 입석에 원활하게 감기 위해 부르기 때문에 별다른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다.

탈탈 비어라 자새수야 어여라 디야
빨리 가자 도지기수 어여라 디야
앞술래는 가차지고 어여라 디야
뒷술래는 멀어진다 어여라 디야
자글자글 꼬아나보세 어여라 디야

위의 노래는 전북 부안의 <줄 꼬는 소리>로, 줄을 꼬는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일꾼들의 피로를 덜어 놀이판으로 분 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줄이 완성되면 줄을 메고 마을을 돌아다니게 되는데, 이때 부르는 소리를 ‘더리덜렁소리’·‘위야호호소리’·‘칭칭이소리‘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는 일종의 <줄 메는 소리>이다. 줄꾼들이 줄을 메고 다니면서 마을 우물에서는 넘치는 샘물을 기원하기도 하고, 혹은 논밭을 돌아다니면서 농사의 풍요를 기원하면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전남 영암의 도포 줄다리기에서는 다음과 같이 <상사소리>를 하기도 한다.

김 첨지네 살림살이 어널널러 상사디여
대밭에는 마디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
말도 많고 말도 많네 어널널러 상사디여
하늘에는 별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
서편 사람 장담소리 어널널러 상사디여
꽃밭에는 꽃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
앉은뱅이 장담소리 어널널러 상사디여……

이처럼 줄놀이 과정 속에서 <줄 메는 소리>를 하고 나면 암줄과 숫줄을 결합하여 본격적으로 줄을 잡아당겨 승부를 낸다. 일반적으로 여성 팀이 이겨야 풍년이 든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고, 특히 호남의 서부 지역에서는 줄이 용을 상징하기 때문에 줄을 마을 앞 입석에 감아놓는 경우가 많다. 이때 <줄 감는 소리>를 부르기도 한다. 전북 김제 입석 줄다리기에서는 다음과 같은 <줄 감는 소리>를 한다.

동골 동골(앞소리) 위야허허(뒷소리)
동골 동골 위야허허

이처럼 줄을 입석에 둥글게 둥글게 잘 감자라는 뜻으로 위의 내용을 반복하면서 줄을 입석에 감는다. 전남 무안 모촌 줄다리기에서는 줄을 감은 뒤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줄다리기하는 소리>는 놀이의 원활한 진행이나 유희성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부르기 때문에 제의적인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 특징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 소리는 흥겨운 놀이판에서 마을 사람들의 삶의 태도와 감성이 잘 반영되어 있는 노래로서 서정성이 강한 구비 시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영암군지-하(영암군지편찬위원회, 1998), 전라북도 민속예술(전라북도, 1997), 한국세시풍속사전-정월(국립민속박물관, 2004).

줄다리기 하는 소리

줄다리기 하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표인주(表仁柱)

정의

줄다리기할 때 줄을 만들거나 줄을 메거나, 혹은 줄을 감는 단계에서 부른 유희요.

개관

는 유희요로서 와 , 로 이루어진 도구세시요의 대표적인 민요이다. 이 소리는 집단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놀이의 박자에 맞추기보다도 줄을 만들거나 줄을 메고 마을을 돌면서 부르기 때문에 놀이의 신명을 돋우는 경쾌한 선율을 가지고 있으며, 선후창 가창방식으로 불린다. 주로 호남과 경남 일부 지역에 전승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내용

는 , , 로 나뉜다. 는 줄의 제작 과정 속에서 원활한 작업의 진행을 도모하고 일꾼들의 피로를 덜고 흥을 돋우기 위한 내용이 대부분이고, 는 줄 메기의 요령과 줄꾼들에 대한 격려를 내용으로 하며, 놀이로서 흥과 승부욕을 고조시키고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려는 것이다. 는 줄을 입석에 원활하게 감기 위해 부르기 때문에 별다른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다. 탈탈 비어라 자새수야 어여라 디야빨리 가자 도지기수 어여라 디야앞술래는 가차지고 어여라 디야뒷술래는 멀어진다 어여라 디야자글자글 꼬아나보세 어여라 디야 위의 노래는 전북 부안의 로, 줄을 꼬는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일꾼들의 피로를 덜어 놀이판으로 분 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줄이 완성되면 줄을 메고 마을을 돌아다니게 되는데, 이때 부르는 소리를 ‘더리덜렁소리’·‘위야호호소리’·‘칭칭이소리‘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는 일종의 이다. 줄꾼들이 줄을 메고 다니면서 마을 우물에서는 넘치는 샘물을 기원하기도 하고, 혹은 논밭을 돌아다니면서 농사의 풍요를 기원하면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전남 영암의 도포 줄다리기에서는 다음과 같이 를 하기도 한다. 김 첨지네 살림살이 어널널러 상사디여대밭에는 마디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말도 많고 말도 많네 어널널러 상사디여하늘에는 별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서편 사람 장담소리 어널널러 상사디여꽃밭에는 꽃도 총총 어널널러 상사디여앉은뱅이 장담소리 어널널러 상사디여…… 이처럼 줄놀이 과정 속에서 를 하고 나면 암줄과 숫줄을 결합하여 본격적으로 줄을 잡아당겨 승부를 낸다. 일반적으로 여성 팀이 이겨야 풍년이 든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고, 특히 호남의 서부 지역에서는 줄이 용을 상징하기 때문에 줄을 마을 앞 입석에 감아놓는 경우가 많다. 이때 를 부르기도 한다. 전북 김제 입석 줄다리기에서는 다음과 같은 를 한다. 동골 동골(앞소리) 위야허허(뒷소리)동골 동골 위야허허 이처럼 줄을 입석에 둥글게 둥글게 잘 감자라는 뜻으로 위의 내용을 반복하면서 줄을 입석에 감는다. 전남 무안 모촌 줄다리기에서는 줄을 감은 뒤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는 놀이의 원활한 진행이나 유희성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해 부르기 때문에 제의적인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 특징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 소리는 흥겨운 놀이판에서 마을 사람들의 삶의 태도와 감성이 잘 반영되어 있는 노래로서 서정성이 강한 구비 시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참고문헌

영암군지-하(영암군지편찬위원회, 1998), 전라북도 민속예술(전라북도, 1997), 한국세시풍속사전-정월(국립민속박물관,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