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노동요(漁業勞動謠)

한자명

漁業勞動謠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정의

어민들이 어업 활동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

개관

어업과 관련된 노동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이기 때문에 노동 형태에 따라 노래도 다르며, 또한 같은 종류의 노래일지라도 지방마다 다르다. 크게 ‘고기잡이요’와 ‘해물채취요’로 구분된다. 어업노동요는 대부분이 후렴과 사설을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식을 띠며, 후렴은 ‘어야디야’·‘어여차’·‘어기야’ 등과 같은 의미 없는 소리들로 구성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외에도 어업 노동과 관련하여 <뱃간 닦는 소리> 같은 것이 있다.

내용

어업노동요는 해안 지역 사람들이 어업 활동을 할 때 부르는 노동요를 말하는데, 크게 ‘고기잡이요’와 ‘해물채취요’로 분류한다. ‘고기잡이요’는 남성인 어부들이 어로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를 말하며, ‘해물채취요’는 해녀를 비롯한 여성들이 해안가에서 해산물을 따거나 캐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다. 이를 좀 더 하위 유형으로 분류하면 아래와 같다.

  1. 고기잡이요
    그물 싣는 소리, 닻 감는 소리, 노 젓는 소리, 그물 내리는 소리, 그물 당기는 소리, 고기 낚는 소리, 고기 푸는 소리, 돈대질 하는 소리, 고기 터는 소리, 귀항하는 소리, 배 올리는 소리, 배 내리는 소리
  2. 해물채취요
    노 젓는 소리, 미역 싣는 소리, 고기 헤는 소리
  3. 기타요
    뱃간 닦는 소리, 배치기소리, 뱃노래

‘고기잡이요’로 분류된 노래들은 그물을 싣고 출항하는 일부터 귀항하여 배를 올리는 일에 이르기까지 고기잡이의 거의 전 과정에 걸쳐 발견된다. 그러나 이들 노래 중에서도 <노 젓는 소리>·<그물 당기는 소리>·<고기 푸는 소리>는 전국적으로 나타나며, 나머지 노래들은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그물 싣는 소리>·<닻 감는 소리>·<노 젓는 소리> 등은 그물을 싣고 작업 현장에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며, <그물 내리는 소리>·<그물 당기는 소리>는 그물을 이용해 고기를 잡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다. <고기 낚는 소리>는 낚시를 이용해 고기를 잡는 경우에 부르는 노래이지만 분포 지역이 넓지 않고 제주 민요에서만 나타난다. <고기 푸는 소리>와 <돈대질 하는 소리>는 잡은 고기를 배에 올리며 부르는 노래이다. 전자는 가래나 바디로 그물에 있는 고기를 퍼 올리며 부르기에 ‘가래소리’ 또는 ‘바디소리’라고도 한다. 후자는 잡은 고기를 그물째 배에 끌어 올리며 부르는 노래이다. <고기 터는 소리>는 그물에 남아 있는 고기를 털어내며 부르는 노래이다. <귀항하는 소리>는 작업을 마치고 무사히 귀항하는 즐거움으로 부르는 노래이다. <배 올리는 소리>는 풍파를 피해야 할 경우 배를 뭍으로 올려놓을 때 부르는 노래이며, <배 내리는 소리>는 올려놓은 배를 다시 바다로 끌어 내릴 때 부르는 노래이다.

‘고기잡이요’에 비해 ‘해물채취요’는 분포 지역이 넓지 않다. 현재 ‘해물채취요’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는 노래는 <노 젓는 소리>와 <미역 싣는 소리> 정도이다. <노 젓는 소리>는 해녀들이 작업장으로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로, 서귀포 대정에서 채록된 <이여도사나>와 전남 신안의 <어가라디야소리> 등 제주와 전남 해안 일대에서만 발견된다. <미역 싣는 소리>로는 전남 신안에서 미역을 딴 뒤 배에 실으며 부르는 <어야받어라소리> 정도가 보고되어 있다. <고기 헤는 소리>는 잡은 고기를 그릇에 나누어 담으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뱃간 닦는 소리>는 다른 지역에선 별로 부르지 않고 서해안, 특히 충남 해안 지역에서 많이 부른다. 메기는소리는 한 사람이 노래하고 받는소리는 함께 부르는 교환창이다. 메기는소리는 약간의 사설이 있으며 이따금 일을 지시하고 있으나, 가락다운 데가 없고 단지 힘을 돋우기 위한 것이다. 받는소리 역시 힘내기를 위한 것으로 되어 있다.

‘고기잡이요’는 거의가 후렴과 사설을 주고받는 공동창의 형식으로 노래하며, 주고받는 호흡 또한 매우 짧은 것이 많다. 그리고 후렴은 ‘어야디야’, ‘어여차’, ‘어기야’ 등과 같은 의미 없는 소리들로 구성되는 경우가 지배적이다. ‘해물채취요’의 가창방식은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이 서로 짝을 나누어 선후창의 형태로 부르거나,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태로 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고기나 해산물을 채취하기 위한 작업들이 대부분 여럿이 함께 호흡을 맞추어 격렬하게 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기 낚는 소리>인 <강남 바다 강갈치야>는 여럿이 작업을 해도 그 행위가 개인적인 것이기에 독창으로 부르며, 사설은 후렴 없이 연속적으로 이어져 구성된다.

특징 및 의의

한국의 전승 민요는 대부분 앞소리뒷소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어업노동요는 앞소리보다 뒷소리, 특히 후렴이 발달하였다. 이는 어로 작업의 성질이나 구연 상황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어업노동요는 농업노동요와는 달리 작업의 성격에 따라 유형이 분류되고 사설과 후렴 또한 작업에 따라 달라지는 특징이 있다.

참고문헌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한국구비문학개론(강등학 외, 민속원, 1995), 한국의 뱃노래(김순제, 호락사, 1982).

어업노동요

어업노동요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정의

어민들이 어업 활동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

개관

어업과 관련된 노동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이기 때문에 노동 형태에 따라 노래도 다르며, 또한 같은 종류의 노래일지라도 지방마다 다르다. 크게 ‘고기잡이요’와 ‘해물채취요’로 구분된다. 어업노동요는 대부분이 후렴과 사설을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식을 띠며, 후렴은 ‘어야디야’·‘어여차’·‘어기야’ 등과 같은 의미 없는 소리들로 구성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외에도 어업 노동과 관련하여 같은 것이 있다.

내용

어업노동요는 해안 지역 사람들이 어업 활동을 할 때 부르는 노동요를 말하는데, 크게 ‘고기잡이요’와 ‘해물채취요’로 분류한다. ‘고기잡이요’는 남성인 어부들이 어로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를 말하며, ‘해물채취요’는 해녀를 비롯한 여성들이 해안가에서 해산물을 따거나 캐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다. 이를 좀 더 하위 유형으로 분류하면 아래와 같다. 고기잡이요그물 싣는 소리, 닻 감는 소리, 노 젓는 소리, 그물 내리는 소리, 그물 당기는 소리, 고기 낚는 소리, 고기 푸는 소리, 돈대질 하는 소리, 고기 터는 소리, 귀항하는 소리, 배 올리는 소리, 배 내리는 소리 해물채취요노 젓는 소리, 미역 싣는 소리, 고기 헤는 소리 기타요뱃간 닦는 소리, 배치기소리, 뱃노래 ‘고기잡이요’로 분류된 노래들은 그물을 싣고 출항하는 일부터 귀항하여 배를 올리는 일에 이르기까지 고기잡이의 거의 전 과정에 걸쳐 발견된다. 그러나 이들 노래 중에서도 ··는 전국적으로 나타나며, 나머지 노래들은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 등은 그물을 싣고 작업 현장에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며, ·는 그물을 이용해 고기를 잡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이다. 는 낚시를 이용해 고기를 잡는 경우에 부르는 노래이지만 분포 지역이 넓지 않고 제주 민요에서만 나타난다. 와 는 잡은 고기를 배에 올리며 부르는 노래이다. 전자는 가래나 바디로 그물에 있는 고기를 퍼 올리며 부르기에 ‘가래소리’ 또는 ‘바디소리’라고도 한다. 후자는 잡은 고기를 그물째 배에 끌어 올리며 부르는 노래이다. 는 그물에 남아 있는 고기를 털어내며 부르는 노래이다. 는 작업을 마치고 무사히 귀항하는 즐거움으로 부르는 노래이다. 는 풍파를 피해야 할 경우 배를 뭍으로 올려놓을 때 부르는 노래이며, 는 올려놓은 배를 다시 바다로 끌어 내릴 때 부르는 노래이다. ‘고기잡이요’에 비해 ‘해물채취요’는 분포 지역이 넓지 않다. 현재 ‘해물채취요’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는 노래는 와 정도이다. 는 해녀들이 작업장으로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노래로, 서귀포 대정에서 채록된 와 전남 신안의 등 제주와 전남 해안 일대에서만 발견된다. 로는 전남 신안에서 미역을 딴 뒤 배에 실으며 부르는 정도가 보고되어 있다. 는 잡은 고기를 그릇에 나누어 담으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는 다른 지역에선 별로 부르지 않고 서해안, 특히 충남 해안 지역에서 많이 부른다. 메기는소리는 한 사람이 노래하고 받는소리는 함께 부르는 교환창이다. 메기는소리는 약간의 사설이 있으며 이따금 일을 지시하고 있으나, 가락다운 데가 없고 단지 힘을 돋우기 위한 것이다. 받는소리 역시 힘내기를 위한 것으로 되어 있다. ‘고기잡이요’는 거의가 후렴과 사설을 주고받는 공동창의 형식으로 노래하며, 주고받는 호흡 또한 매우 짧은 것이 많다. 그리고 후렴은 ‘어야디야’, ‘어여차’, ‘어기야’ 등과 같은 의미 없는 소리들로 구성되는 경우가 지배적이다. ‘해물채취요’의 가창방식은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이 서로 짝을 나누어 선후창의 형태로 부르거나,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태로 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고기나 해산물을 채취하기 위한 작업들이 대부분 여럿이 함께 호흡을 맞추어 격렬하게 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 는 여럿이 작업을 해도 그 행위가 개인적인 것이기에 독창으로 부르며, 사설은 후렴 없이 연속적으로 이어져 구성된다.

특징 및 의의

한국의 전승 민요는 대부분 앞소리와 뒷소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어업노동요는 앞소리보다 뒷소리, 특히 후렴이 발달하였다. 이는 어로 작업의 성질이나 구연 상황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어업노동요는 농업노동요와는 달리 작업의 성격에 따라 유형이 분류되고 사설과 후렴 또한 작업에 따라 달라지는 특징이 있다.

참고문헌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한국구비문학개론(강등학 외, 민속원, 1995), 한국의 뱃노래(김순제, 호락사, 1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