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아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9-01-03

정의

후렴에 방아 또는 그와 유사한 음가(音價)가 들어 있는 소리.

내용

<방아소리>는 전언 가사와 디딤 가사(후렴)로 구성되며, 전언 가사의 행 구성은 보통 두 마디 또는 네 마디로 한다. 디딤 가사는 곳에 따라 차이가 나지만, 어느 경우든 ‘방아’가 들어간다. 노래명을 <방아소리>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인데, ‘방아’는 음운 변화를 보이며 ‘방애’, ‘방해’, ‘방개’, ‘흥개’, ‘흥애’, ‘헹게’ 등으로 다르게 나타난다. 디딤 가사는 구음 뒤의 말붙임에 따라 실상이 다양하다. “에이여라 방아요”, “에헤라 헤헤헤이어 방애로다”, “어기야 에헤야 방개가 논다”, “에헤이 에에에로 방게홍게가 논다”, “에헤 헤라하나 에헤에라 방애에로노자” 등이 그러한 것들인데, 이 중 ‘구음+방아요’의 형태가 전국적으로 가장 널리 나타난다. 나머지는 충남, 전북, 전남 등에 주로 보인다. <방아소리>의 가창방식은 선후창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전북 순창·임실 일대에서는 교환창으로 부르는 곳도 있다.

<방아소리>는 노동요로 부르며, 그 용도는 모 찌기, 모심기, 논매기, 농사 뒤풀이하기, 도리깨질하기, 메방아 찧기, 땅 다지기 등 다양하다. 이 중 이 노래의 용도가 가장 넓은 곳에 분포하는 것은 논매기이다. <방아소리>를 <논매는 소리>로 부르는 곳은 경기도, 강원도 영서, 충남 동부, 충북, 경북 서부와 전북, 전남 등 거의 전국적으로 존재한다. <논매는 소리>로서 이처럼 광역 분포를 이룬 노래는 <상사소리>와 <방아소리>뿐이다. 요컨대 <방아소리>는 <상사소리>와 함께 <논매는 소리> 중 그 분포가 가장 넓은 노래이다. 두 노래는 경기도에 거점을 마련한 뒤 이를 토대로 권역을 전국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논매는 소리>로서의 <상사소리>는 충남과 호남 일대에 진출하지 못하고, 또 <방아소리>는 경남에 진출하지 못하는 특이한 국면을 보인다.

<방아소리>의 용도 중 논매기를 제외한 나머지는 제한적인 곳에서 작은 권역을 이루거나, 아니면 특정한 곳에서만 발견된다. <방아소리>를 모찌기 때 부르는 곳은 전남 장흥에서 발견되고, 모심기 때 부르는 곳은 충남 서산·당진·예산·경기 화성 등에 소권역을 이루며 존재하고 있다. 또 이 노래를 도리깨질하며 부르는 곳은 황해도 봉산 일대와 전남 완도에서 발견되고, 농사 뒤풀이로 부르는 곳은 경북 상주와 전북 남원·순창 등에서 발견된다. 그리고 <방아소리>를 메방아 찧기와 땅 다지기 때 부르는 사례는 각각 전북 익산과 전남 진도에서 발견된다. 그러므로 <방아소리>는 본질적으로 <논매는 소리>로 존재하는 가운데, 충청도 일부에서 <모심는 소리>로서 자리를 잡았고, 기타 여러 지역에서 이러저러한 용도로 간헐적으로 활용된 노래로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김포, 고양, 파주 등 경기도 서북부 일대에서 <논매는 소리>로 <방아타령>을 부른다. 이 노래도 디딤 가사에 ‘방아’라는 말이 들어간다. 그러나 이는 전문 소리꾼들이 부르는 통속민요를 받아들여 활용한 것으로, 본래 <논매는 소리>의 노동요로 생성된 <방아소리>와 다른 것이다. <방아타령>이 <방아소리>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는 하지만, 양자의 관계가 그리 긴밀한 것은 아니다. 다만 <방아소리>의 디딤 가사 가운데 ‘구음+방아요’를 제외한 나머지는 <자진방아타령>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방아는 보람과 풍요의 정서를 준다. 그러므로 논매기를 하며 <방아소리>를 여럿이 외쳐 부르면 기분은 이미 풍요를 이룬 것 같다. 분위기가 이렇게 형성되면 일이 힘들어도 견디기가 쉬워진다. 몸놀림은 가을의 보람과 풍요를 향한 의미 있는 동작이 되고, 또 풍요를 바라는 소망의 표현이 되는 것이다.

찧기 좋은 쌀방아를/ 에히여라 방아호/
덜컹덜컹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
상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
나랏님에 진상하고/ 에히여라 방아호/
중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
부모님께 봉양하고/ 에히여라 방아호/
하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
처자 구호 하여보세/ 에히여라 방아호/
에헤이여라 방아호/ 에히여라 방아호
- 충북 충주

특징 및 의의

바라는 바를 이미 이룬 양 여기는 것을 결과의 선점이라고 한다. 결과의 선점에는 소망을 이루고자 하는 주술적 정서가 깔려 있다. 논매기하며 <방아소리>를 부르면 현장은 예축(豫祝) 상황으로 전환된다. 굳이 소망을 구체적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방아를 말하며 노래하는 자체는 풍요로운 소비의 즐거움이 솟아나게 한다. 그래서 <방아소리>는 고양된 정서로 흥겹게 노래하는 일이 많다. 풍요를 바라는 농군들의 현장적 정서에 방아가 가진 상징적 의미가 잘 부합되면서 <방아소리>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동력을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경기도 토속민요 <방아소리> 연구(손인애, 한국민요학13, 한국민요학회, 2003), 경기향토민요(강등학 외, 경기도문화의전당, 2007), <모심는 소리>와 <논매는 소리>의 전국적 판도 및 농요의 권역에 관한 연구(강등학, 한국민속학38, 한국민속학회, 2003).

방아소리

방아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유희요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9-01-03

정의

후렴에 방아 또는 그와 유사한 음가(音價)가 들어 있는 소리.

내용

는 전언 가사와 디딤 가사(후렴)로 구성되며, 전언 가사의 행 구성은 보통 두 마디 또는 네 마디로 한다. 디딤 가사는 곳에 따라 차이가 나지만, 어느 경우든 ‘방아’가 들어간다. 노래명을 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인데, ‘방아’는 음운 변화를 보이며 ‘방애’, ‘방해’, ‘방개’, ‘흥개’, ‘흥애’, ‘헹게’ 등으로 다르게 나타난다. 디딤 가사는 구음 뒤의 말붙임에 따라 실상이 다양하다. “에이여라 방아요”, “에헤라 헤헤헤이어 방애로다”, “어기야 에헤야 방개가 논다”, “에헤이 에에에로 방게홍게가 논다”, “에헤 헤라하나 에헤에라 방애에로노자” 등이 그러한 것들인데, 이 중 ‘구음+방아요’의 형태가 전국적으로 가장 널리 나타난다. 나머지는 충남, 전북, 전남 등에 주로 보인다. 의 가창방식은 선후창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전북 순창·임실 일대에서는 교환창으로 부르는 곳도 있다. 는 노동요로 부르며, 그 용도는 모 찌기, 모심기, 논매기, 농사 뒤풀이하기, 도리깨질하기, 메방아 찧기, 땅 다지기 등 다양하다. 이 중 이 노래의 용도가 가장 넓은 곳에 분포하는 것은 논매기이다. 를 로 부르는 곳은 경기도, 강원도 영서, 충남 동부, 충북, 경북 서부와 전북, 전남 등 거의 전국적으로 존재한다. 로서 이처럼 광역 분포를 이룬 노래는 와 뿐이다. 요컨대 는 와 함께 중 그 분포가 가장 넓은 노래이다. 두 노래는 경기도에 거점을 마련한 뒤 이를 토대로 권역을 전국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는데, 로서의 는 충남과 호남 일대에 진출하지 못하고, 또 는 경남에 진출하지 못하는 특이한 국면을 보인다. 의 용도 중 논매기를 제외한 나머지는 제한적인 곳에서 작은 권역을 이루거나, 아니면 특정한 곳에서만 발견된다. 를 모찌기 때 부르는 곳은 전남 장흥에서 발견되고, 모심기 때 부르는 곳은 충남 서산·당진·예산·경기 화성 등에 소권역을 이루며 존재하고 있다. 또 이 노래를 도리깨질하며 부르는 곳은 황해도 봉산 일대와 전남 완도에서 발견되고, 농사 뒤풀이로 부르는 곳은 경북 상주와 전북 남원·순창 등에서 발견된다. 그리고 를 메방아 찧기와 땅 다지기 때 부르는 사례는 각각 전북 익산과 전남 진도에서 발견된다. 그러므로 는 본질적으로 로 존재하는 가운데, 충청도 일부에서 로서 자리를 잡았고, 기타 여러 지역에서 이러저러한 용도로 간헐적으로 활용된 노래로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김포, 고양, 파주 등 경기도 서북부 일대에서 로 을 부른다. 이 노래도 디딤 가사에 ‘방아’라는 말이 들어간다. 그러나 이는 전문 소리꾼들이 부르는 통속민요를 받아들여 활용한 것으로, 본래 의 노동요로 생성된 와 다른 것이다. 이 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는 하지만, 양자의 관계가 그리 긴밀한 것은 아니다. 다만 의 디딤 가사 가운데 ‘구음+방아요’를 제외한 나머지는 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방아는 보람과 풍요의 정서를 준다. 그러므로 논매기를 하며 를 여럿이 외쳐 부르면 기분은 이미 풍요를 이룬 것 같다. 분위기가 이렇게 형성되면 일이 힘들어도 견디기가 쉬워진다. 몸놀림은 가을의 보람과 풍요를 향한 의미 있는 동작이 되고, 또 풍요를 바라는 소망의 표현이 되는 것이다. 찧기 좋은 쌀방아를/ 에히여라 방아호/덜컹덜컹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상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나랏님에 진상하고/ 에히여라 방아호/중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부모님께 봉양하고/ 에히여라 방아호/하상미 찧여내서/ 에히여라 방아호/처자 구호 하여보세/ 에히여라 방아호/에헤이여라 방아호/ 에히여라 방아호- 충북 충주

특징 및 의의

바라는 바를 이미 이룬 양 여기는 것을 결과의 선점이라고 한다. 결과의 선점에는 소망을 이루고자 하는 주술적 정서가 깔려 있다. 논매기하며 를 부르면 현장은 예축(豫祝) 상황으로 전환된다. 굳이 소망을 구체적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방아를 말하며 노래하는 자체는 풍요로운 소비의 즐거움이 솟아나게 한다. 그래서 는 고양된 정서로 흥겹게 노래하는 일이 많다. 풍요를 바라는 농군들의 현장적 정서에 방아가 가진 상징적 의미가 잘 부합되면서 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동력을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경기도 토속민요 연구(손인애, 한국민요학13, 한국민요학회, 2003), 경기향토민요(강등학 외, 경기도문화의전당, 2007), 와 의 전국적 판도 및 농요의 권역에 관한 연구(강등학, 한국민속학38, 한국민속학회,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