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화 따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갱신일 2019-01-03

정의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소리.

개관

<목화 따는 소리>는 가을 추분(秋分) 무렵부터 초겨울까지 여성들이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채취노동요이다. 실제로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도 있지만, 목화 따는 행위를 소재로 하는 노래까지도 이에 포함한다.

내용

전통 사회에서 목화를 따는 일은 의복이나 이부자리에 사용할 솜을 생산하는 주요한 채취 활동이었다. 그리고 이 일은 여성들의 몫으로 가을 수확기인 추분을 지나서 초겨울까지 이루어졌다. 따라서 <목화 따는 소리>는 기능상 벌채노동요이지만 목화와 관련한 일련의 내용들을 사설로 만들었거나, 목화 따는 노동에서 생기는 무료함이나 고단함을 해소하기 위해 여성 특유의 감성으로 서사형 이야기를 엮어나간 서사민요 형태로 존재한다. <목화 따는 소리>는 악곡이나 사설에 의한 분류라기보다는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라는 의미에서 기능이 강조된 이름이다.

<목화 따는 소리>는 실제로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인 채취노동요도 있지만, 목화 따는 행위를 소재로 하거나 남녀 간의 애정을 노래하는 서사형 노래까지 이에 포함한다. 오늘날 구전되는 <목화 따는 소리>는 후자의 노래들이 더 많다. 주로 불리는 사설은 총각이 목화 따는 처자를 희롱하면서 문답을 통해 수작하는 내용이며, 가창은 주로 가사체로 읊조리거나 약간의 선율을 넣어 부른다.

<목화 따는 소리>는 목화를 재배한 지역이면 어디에나 존재하는 전국적인 분포를 보이지만, 목화 재배가 사라진 지금은 거의 사라진 민요에 속한다. 그러나 많은 유형의 노래들이 채록되어 전하는데, 이는 <목화 따는 소리>가 한때 널리 성행하였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대표적인 형태의 <목화 따는 소리>를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사래 지고 장찬 밭에 목화 따는 저 처녀야
부이부이 내 따주까 송이송이 내 따주까
송이송이 내사 싫소 부이부이 내사 싫소
질로 가는 선비거든 질만 보고 갈 탓이지
내 집 물어 뭐하시오 내 집 일라 오실라만
구름 서산 넘어서서 안개 서산 내 집이오
- 한국구비문학대계, 경북 예천

특징 및 의의

<목화 따는 소리>는 사설 내용을 보면 문답체 형태의 남녀애정요이지만 기능상으로 보자면 목화를 딸 때 부르는 채취노동요이다. 그러므로 채취 활동이 사라진 지금 때로는 기능이 전혀 다른 <모내기소리>나 <밭매기소리>에 삽입되어 불리기도 하며, 아예 노동요로서의 기능을 떠나 유흥을 위한 가창유희요로도 부른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미영 따는 소리’라는 명칭으로도 전하고 있다. 이와 비슷한 노래로 <메물 베기 노래>, <주치 캐는 처녀 소리> 등이 있으며, 근대 이후 사회상의 변화와 함께 노동요로서의 본질적 기능을 상실한 민요가 어떠한 변화를 거쳐 존재하게 되는지를 잘 보여주는 노래이다.

참고문헌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1(최상일, 돌베개, 2002), 조선민요연구(고정옥, 수선사, 1948), 한국민요의 유형과 성격(박경수, 국학자료원, 1998).

목화 따는 소리

목화 따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갱신일 2019-01-03

정의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소리.

개관

는 가을 추분(秋分) 무렵부터 초겨울까지 여성들이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채취노동요이다. 실제로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도 있지만, 목화 따는 행위를 소재로 하는 노래까지도 이에 포함한다.

내용

전통 사회에서 목화를 따는 일은 의복이나 이부자리에 사용할 솜을 생산하는 주요한 채취 활동이었다. 그리고 이 일은 여성들의 몫으로 가을 수확기인 추분을 지나서 초겨울까지 이루어졌다. 따라서 는 기능상 벌채노동요이지만 목화와 관련한 일련의 내용들을 사설로 만들었거나, 목화 따는 노동에서 생기는 무료함이나 고단함을 해소하기 위해 여성 특유의 감성으로 서사형 이야기를 엮어나간 서사민요 형태로 존재한다. 는 악곡이나 사설에 의한 분류라기보다는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라는 의미에서 기능이 강조된 이름이다. 는 실제로 목화를 따면서 부르는 노래인 채취노동요도 있지만, 목화 따는 행위를 소재로 하거나 남녀 간의 애정을 노래하는 서사형 노래까지 이에 포함한다. 오늘날 구전되는 는 후자의 노래들이 더 많다. 주로 불리는 사설은 총각이 목화 따는 처자를 희롱하면서 문답을 통해 수작하는 내용이며, 가창은 주로 가사체로 읊조리거나 약간의 선율을 넣어 부른다. 는 목화를 재배한 지역이면 어디에나 존재하는 전국적인 분포를 보이지만, 목화 재배가 사라진 지금은 거의 사라진 민요에 속한다. 그러나 많은 유형의 노래들이 채록되어 전하는데, 이는 가 한때 널리 성행하였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대표적인 형태의 를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사래 지고 장찬 밭에 목화 따는 저 처녀야부이부이 내 따주까 송이송이 내 따주까송이송이 내사 싫소 부이부이 내사 싫소질로 가는 선비거든 질만 보고 갈 탓이지내 집 물어 뭐하시오 내 집 일라 오실라만구름 서산 넘어서서 안개 서산 내 집이오- 한국구비문학대계, 경북 예천

특징 및 의의

는 사설 내용을 보면 문답체 형태의 남녀애정요이지만 기능상으로 보자면 목화를 딸 때 부르는 채취노동요이다. 그러므로 채취 활동이 사라진 지금 때로는 기능이 전혀 다른 나 에 삽입되어 불리기도 하며, 아예 노동요로서의 기능을 떠나 유흥을 위한 가창유희요로도 부른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미영 따는 소리’라는 명칭으로도 전하고 있다. 이와 비슷한 노래로 , 등이 있으며, 근대 이후 사회상의 변화와 함께 노동요로서의 본질적 기능을 상실한 민요가 어떠한 변화를 거쳐 존재하게 되는지를 잘 보여주는 노래이다.

참고문헌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1(최상일, 돌베개, 2002), 조선민요연구(고정옥, 수선사, 1948), 한국민요의 유형과 성격(박경수, 국학자료원, 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