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정일

집필자 류종목(柳鍾穆)
갱신일 2018-11-28

개관

12월은 계동(季冬), 납월(臘月), 모동(暮冬), 절계(節季), 막달, 썩은달, 섣달이라고도 부른다. 이달에는 소한(小寒)과 대한(大寒)의 절기가 들어 있고, 동지 뒤 셋째 미일(未日)인 납일(臘日)과 작은설, 세밑, 제석(除夕)으로도 부르는 섣달그믐이 들어 있다. 한편 제주도 풍속인 신구간(新舊間)은 24절기 가운데 대한 5일 후부터 입춘(立春) 사흘 전까지 약 일주일에 해당되는 기간이다.
12월은 주로 한 해의 여러 일을 마무리하고 이듬해를 준비하는 기간이다. 따라서 그해의 빚을 청산하고 빌리거나 빌려준 물건은 모두 찾고 돌려준다. 농가에서는 보리밭 밟기를 하고 방아찧기, 종자보관 같은 일을 하며, 어촌에서는 가오리와 가자미 등을 잡는다.

절기 및 명절

음력 12월의 절기인 소한은 동지(冬至)와 대한 사이에 들며 음력 12월, 양력 1월 5일 무렵에 해당한다. 태양의 황경(黃經)이 285도에 이른 때이다. 절기의 이름으로는 대한이 가장 추운 것처럼 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소한이 더 추운 절기이다. 따라서 “대한이 소한 집에 놀러 갔다가 얼어 죽었다.”라거나 “소한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라는 속담이 있다. 옛날 중국인들은 소한부터 대한까지 15일 기간을 5일씩 나누어 삼후(三候)로 잡았는데, 초후(初候)에는 기러기가 북으로 돌아가고, 중후(中候)에는 까치가 집을 짓기 시작하며, 말후(末候)에는 꿩이 운다고 하였다.
대한은 24절기의 마지막 절기로 양력으로는 1월 20일 무렵이며, 태양의 황경이 300도에 달하는 날이다. 원래 겨울철 추위는 입동(立冬)에서 시작하여 소한으로 갈수록 추워지며 대한에 이르러 최고에 이른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일년 중 가장 추운 시기가 1월 15일 무렵이다. 따라서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라거나 “소한의 얼음이 대한에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다. 소한이 대한 무렵보다 훨씬 춥다는 뜻이다.
한편 12월에는 납일(臘日)이 들어있으며, 납평(臘平)이라고도 한다. 납일에는 그해 일년 동안의 농사형편을 여러 신에게 고하는 제사를 올리는데, 이를 납향(臘享) 또는 납제(臘祭)라고 했다. 동짓날로부터 세 번째 미일(未日)을 납일이라 정하여 이날 종묘와 사직에서 대향사(大享祀)를 행하고 이를 납향이라 한 것이다. 󰡔지봉유설(芝峯類說)󰡕 권1 「시령부(時令部)」 절서조(節序條)에는 채옹(蔡邕)의 말을 인용하여 “청제(靑帝: 東)는 미일(未日), 적제(赤帝: 南)는 술일(戌日), 백제(白帝: 西)는 축일(丑日), 흑제(黑帝: 北)는 진일(辰日)을 납(臘)이라 한다고 했는데, 우리나라는 동방에 위치하여 목(木)에 속하므로 미일(未日)을 납으로 했다.”라고 하였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납향에 쓰이는 고기로 산돼지와 산토끼를 사용했다. 경기도 내 산간의 군(郡)에서는 예부터 납향에 쓰는 산돼지를 바쳤다. 그래서 그 곳 수령은 온 군민을 발동해서 산돼지를 수색하여 잡았다. 그러나 정조(正祖)는 특히 이 관습을 파하고 서울 장안의 포수더러 용문산, 축령산 등의 산에 가서 사냥을 해다가 바치도록 했다.”라고 하였다. 내의원(內醫院)에서는 납일에 여러 가지 환약을 제조하여 바쳤는데, 여기서 만든 환약을 노신(老臣)과 각사(各司)에 나누어주었다. 특히 벽온단(辟瘟丹)이라는 향을 만들어 임금에게 진상하면 설날 이른 아침에 이 향을 피웠다. 납일에는 납평전골과 납설수(臘雪水), 납향엿을 먹으며, 참새를 잡아 구이를 해먹는 풍속이 있었다. 또한 문소전제(文昭殿祭), 사직대제(社稷大祭), 종묘대제(宗廟大祭) 같은 의례가 납일에도 행해졌다.
제석은 동지 전날 밤과 섣달그믐날 밤을 지칭하는 말이지만, 일반적으로 섣달그믐날 또는 섣달그믐 밤과 같은 말로 쓰인다. 작은설, 까치설이라고도 하며, 제일(除日), 세제(歲除), 제야(除夜)라고도 한다. 섣달그믐 무렵은 한 해의 끝이라는 의미로 세모(歲暮), 세말(歲末), 세진(歲盡), 궁랍(窮臘)으로도 불린다.
제(除)라는 말은 구력(舊曆)의 바람직하지 못한 것을 제거한다는 뜻과 그해의 온갖 나쁜 것을 제거한다는 뜻을 아울러 가지고 있는 말이다. 옛날에는 궁중에서 한 해가 끝남을 기념하여 지내는 의식으로 연종제(年終祭)를 지내왔다. 제석 전날에는 몸의 병마를 퇴치하고 연말의 재액을 털기 위해 구나의식(驅儺儀式)을 가졌는데, 악귀를 쫓는다고 하여 여러 가지 가면을 쓰고 제금[銅鈸]과 북을 울리면서 궁 안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이것은 일년 동안의 묵은 잡귀를 쫓아내고 새해를 깨끗하게 맞이하려는 의도에서 행하였던 것이다. 제석 전날에는 연종포(年終砲)라고 하여 대포도 쏘았는데 지방 관아에서는 소총을 쏘고 징도 울렸다.
이러한 풍속은 고려 정종(靖宗) 때 중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조선조 말기까지 궁중에서 행해졌다. 대궐과 관아에서의 이와 같은 풍속은 고려와 조선 초기에 관상감(觀象監)에서 행했던 대나(大儺)라는 의식의 유속(遺俗)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조선조 말까지는 섣달그믐날 조관(朝官) 2품 이상과 시종(侍從) 신하가 대궐에 들어가서 묵은해 문안을 올렸다는 기록도 󰡔동국세시기󰡕에 전한다.
이 밖에도 제석에는 묵은세배[舊歲拜]와 수세(守歲) 풍속이 있고, 연중의 거래 관계를 청산하는 날이어서 각 가정에서는 정월의 준비나 채권, 채무를 청산하기 위해 분주하였다. 이날 밤이 지나면 정월 상순까지는 결코 빚 독촉을 하지 않는 것이 예였다. 또 이때에는 이듬해에 대한 여러 가지 점복(占卜)도 행하였으며, 섣달그믐의 복식으로 아이들에게 까치두루마기를 입혔다.

속신 및 지역사례

납일에 참새를 먹으면 영양이 많다고 하며, 어린아이에게 먹이면 두창(천연두)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납향에는 새뿐만 아니라 털 가진 짐승의 고기를 먹으면 좋다고 해서 이날 새를 잡지 못하면 소나 돼지고기를 사먹는다. 󰡔동국세시기󰡕에도 납일에 참새를 잡아서 어린아이에게 먹이면 마마를 깨끗이 한다고 항간에서는 이날 그물을 쳐서 참새를 잡기도 하고, 탄환을 재어서 총을 쏘아 잡아도 묵인했다고 한다. 경남에서도 납일의 참새는 “황소 한 마리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고 새를 잡아 구워먹는 풍습이 있다. 특히 총으로 잡은 새가 더 약이 된다고 해서 납일 전 장날에는 손으로 잡은 새라도 불에 달군 쇠꼬챙이를 찔러서 파는 일도 있었다.
납일의 눈[雪]은 약이 된다고 하여 이날 내린 눈 녹은 물을 약으로 사용한다. 또 이날 내린 눈 가운데 깨끗한 부분을 취했다가 녹여서 병에 넣어두고, 그것을 김치에 넣으면 구더기가 생기지 않고 맛이 변치 않으며, 의복이나 책에 뿌리면 좀벌레가 생기지 않는다고 한다.
제주도의 민속에는 대한 5일 후부터 입춘(立春) 3일 전까지 약 일주일에 해당하는 기간을 신구간(新舊間)이라 해서 집수리나 이사를 이 기간에 행한다. 이때는 조왕(竈王) 할머니를 비롯한 집안의 여러 신들이 천상의 옥황상제 앞에 회의 하러 올라가기 때문에 자리를 모두 비운다고 한다. 따라서 이사를 하거나 집을 수리하고 손질해도 탈이 없는 기간이라 여기는 것이다. 이러한 풍속은 제주도에서는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는 것이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찾기 어렵다. 경남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이면 조왕신이 하늘로 올라가 옥황상제에게 일년 동안 집안에 있었던 일을 낱낱이 보고하고 돌아온다고 믿었다. 따라서 이날 밤에는 주부가 조왕단지의 물을 새로 갈며, 부엌 바닥이나 부뚜막에 짚을 깔고 간단한 제물을 차리고는 조왕신에게 이듬해에도 집안이 평안하고 재수가 있게 해달라고 비손한다.
제주도의 신구간이나 남부지방의 조왕제사와 같은 풍습은 모두 중국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에서는 12월 23일을 소연하[小年下, 小歲暮]라고 부르며 이날 조제(竈祭)를 지내고 신상(神像)들을 다 떼어서 불사른다. 그리고 제석(除夕)의 접신(接神) 때가 되면 다시 새 신상을 걸어 모신다. 중국의 조신(竈神)은 남신으로서 위로는 궁중의 왕후, 백관에서부터 서민들에 이르기까지 상하를 불문하고 모두가 모셨다고 한다. 속신에 의하면 12월 23일에 조신이 승천해서 옥황상제 앞에 각 가정의 일년간의 선악(善惡)을 모두 보고하고 옥황상제는 그 말대로 상벌을 내린다. 그래서 사람들은 승천하는 조왕의 입이 붙어 집안의 나쁜 일을 많이 보고하지 못하도록 엿을 바친다. 부뚜막은 일상생활에 중요한 불과 관계가 깊고, 불은 재산에 비유되기 때문에 조신은 집안의 재정(財政)과 길흉화복을 다스리는 신으로 여겨졌다. 제주도의 신구간은 신관(新官)과 구관(舊官)인 여러 신들이 교체하는 기간이라는 해석들이 많다. 그러나 위의 중국 풍속과 견주어볼 때 이들이 서로 관련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
섣달 그믐날 한밤중에 생대를 불에 태우면 대 마디들이 요란스러운 소리를 내면서 터지는데 이것을 폭죽, 대총, 대불이라 한다. 이렇게 하면 집안에 숨어 있던 악귀들이 놀라서 멀리 달아나게 되므로 집안이 깨끗하고 무사태평하게 된다는 것이다. 또 엄나무를 매달아 귀신을 내쫓기도 하였다.
조상차례를 섣달그믐에 지내는 경우도 있다.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섣달 그믐날 사대부 집에서는 사당에 배알(拜謁)한다고 하였다. 부산에서는 섣달그믐 오후에 제물을 장만하여 조상에게 한 해가 가고 새해가 돌아온다는 뜻으로 그해의 마지막 조상 차례를 지내는데, 이 차례를 메밥제사라고 하고, 설날 차례를 떡국제사라고 하였다.
고사를 섣달 그믐날 지내기도 한다. 배를 가지고 있는 가정에서는 집에서 간단하게 제물을 장만하여 배에 가지고 가서 배서낭 앞에 제물을 차리고 조업 중 무사고와 풍어를 비손한다. 부산 사하구에서는 섣달 그믐날 저녁에 주부가 간단하게 제물상을 차려 산을 보고 산신에게 수복과 소원을 소리쳐 빈다. 저녁에 산을 보고 “메산(산신)아” 하고 부른 뒤 산울림이 미치는 곳에 가서 소원을 비손한다. 또 강서구에서는 섣달 그믐날 밤에 생밤을 깨물면 일년 내내 이가 아프지 않고, 또 밤을 먹으면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제석 바로 다음날이 설날이기 때문에 제석에는 설날 차례를 지내기 위해 여러 가지 음식을 만드는데 이를 세찬(歲饌)이라 한다. 세찬은 살림살이의 정도나 차례를 지내는 집과 안 지내는 집에 따라 차이가 있다. 그러나 어느 집에서든 멥쌀가루를 쪄서 안반 위에 놓고 자루 달린 떡메로 무수히 쳐서 길게 떡가래를 만들었다. 옛날 제석에는 상사나 친척 또는 친지들에게 세찬으로 쓰는 생치(生雉), 전복, 어란(魚卵), 육포, 겸자(拑子), 곶감, 대추 등을 선물하여 문안하였다.
주부들이 세찬을 만들 때 남자들은 집 구석구석을 깨끗이 청소하는데, 외양간을 청소하고 거름도 퍼내며 설을 맞을 준비를 한다. 묵은 것을 모두 청산하고 맑고 깨끗한 기분으로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것이다. 이렇게 하면 병을 막고 새해 행운도 더 성해진다고 해서 누구나 집을 깨끗이 하려 한다. 대청소와 목욕은 경남 지역에서도 행하는데, 예전에는 겨울철에 목욕하는 일이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니었지만, 이날만은 밤중에 가마솥에 물을 끓여 따뜻한 물로 목욕을 했다.
섣달 그믐날 밤에는 구세배(舊歲拜) 또는 묵은세배라 하여 가묘에 배알하고 존속의 친지나 지인 사이에 어른을 찾아다니면서 인사를 했다. 원래 세배는 정초에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섣달그믐날에는 한 해를 보내는 인사로서 과세(過歲)를 편히 하라고 정초와 같이 일가친척 어른들에게 문안을 올린다. 다만 묵은세배는 가까운 집안에만 한정되었다. 제주도에서는 시집간 딸들이 친정 부모나 친척집에 가서 세배를 하는 것을 망년과세(忘年過歲)라고 한다. 전남 진도에서는 설을 앞두고 멸뱃기라 하여 자손들이 시부모나 친정 부모에게 음식을 차려 가지고 명일(名日) 이바지를 하였다.
이날 밤에 방, 부엌, 곳간, 변소 할 것 없이 집안 구석구석에 불을 밝혀놓고 잠을 자지 않는 것을 수세라 한다. 이는 잡귀의 출입을 막기 위한 것이며, 부뚜막 솥 위에 불을 밝히는 것은 조왕신(竈王神)을 위한 것이다. 이날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고 해서 밤새도록 윷놀이를 하거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며 밤을 새운다. 부인들은 세찬 준비에 바쁘고 또 왕래하는 묵은세배꾼들도 있어서 수세는 자연적으로 되는 셈이다. 충북에서는 한 해의 마지막 밤이므로 저녁밥을 남기지 않고 다 먹으며, 바느질하던 것도 해를 넘기지 않게 한다. 전북에서는 이날 밤에 잠을 자면 굼벵이가 된다고 생각하였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섣달 그믐밤에 자는 아이의 얼굴에 검정 칠을 하면 일년 내내 아이가 건강하다고 믿었다.
섣달 그믐날 밤에는 당산나무에 금줄을 치고 간단한 제물을 진설한 뒤 이듬해 집안이 무사하고 자식들이 소원성취하라고 비손하기도 한다. 지역에 따라서는 이날 동제를 지내는 곳도 있다. 자기 집에 샘물이 많이 나지 않거나 메말라 있으면 섣달그믐날 밤에 샘 안에 촛불을 켜고 남의 집 좋은 샘물을 세 바가지 또는 세 항아리 정도 길어와 붓는다. 또 이듬해 보리농사가 잘 되도록 섣달에 보리밭에 가서 보리를 밟아주기도 한다.

점복

섣달 그믐날 밤에 날씨가 맑으면 이듬해에 풍년이 들고, 바람이 불거나 비가 오면 흉년이 들고 바람이 많다고 한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섣달 그믐날 저녁에 바람이 일찍 불면 오려(올벼)가 잘 되고, 늦게 불면 늦나락이 잘 된다고 한다. 전북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에 시루떡을 해서 방 안에 놓는다. 그리고 밥그릇에 쌀을 담고 등잔불을 켜놓아 불똥이 앉는 것을 보고 재수를 점친다.
섣달 그믐날 밤에 부녀자들이 긴 실을 자기 나이 수대로 매듭을 지어서 불을 붙여 잘 타면 이듬해 신수가 좋다고 점친다. 섣달 그믐날 저녁에 여러 가지 벼 종자의 무게를 똑같이 달아 마당에 늘어놓았다가 설날 아침 각각의 무게를 달아보아 무거운 벼 종자로 농사를 지으면 그해 풍년이 든다고 한다. 또 섣달 그믐날 수탉이 꼬리를 길게 내리면 이듬해 농사가 잘 되고 꼬리를 들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어촌 지역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이 깜깜하면 이듬해 풍어(豊漁)가 든다고 믿었다.

금기

섣달 그믐날 맨발로 다니면 이듬해에 발이 아프고 벗겨지거나 종기가 생긴다고 믿어 금기하였다. 부산 금정 지역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에 자는 사람을 깨우면 자던 사람이 놀라서 죽는다고 믿었다. 강서에서는 그믐날 자는 아이의 얼굴에 검정 칠을 하면 아이의 혼이 빠져 나갔다가 돌아오지 못해 죽게 된다고 한다.

현대세시풍속

양력 12월의 기념일로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일로, 12월 25일의 성탄절(크리스마스)이 있다. 크리스마스는 점차 기독교 국가뿐만 아닌 범세계적인 기념일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

芝峯類說, 東國歲時記, 洌陽歲時記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文化財管理局, 1969~1981)
韓國의 歲時風俗 (張籌根, 螢雪出版社, 1984)
韓國의 歲時風俗 (金星元, 明文堂, 1987)
鄕土의 民俗文化 (康龍權, 東亞大學校 石堂傳統文化硏究院, 1996)
부산지방의 세시풍속 (김승찬, 세종출판사, 1999)
한국민속문화 (류종목 외, 세종출판사, 1999)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2003)
조선대세시기Ⅰ (국립민속박물관, 2003)
한국세시풍속자료집성-신문․잡지 편 1876~1945 (국립민속박물관, 2003)
한국세시풍속자료집성-삼국․고려시대 편 (국립민속박물관, 2003)
부산의 민속문화 (황경숙, 세종출판사, 2003)

12월

12월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정일

집필자 류종목(柳鍾穆)
갱신일 2018-11-28

개관

12월은 계동(季冬), 납월(臘月), 모동(暮冬), 절계(節季), 막달, 썩은달, 섣달이라고도 부른다. 이달에는 소한(小寒)과 대한(大寒)의 절기가 들어 있고, 동지 뒤 셋째 미일(未日)인 납일(臘日)과 작은설, 세밑, 제석(除夕)으로도 부르는 섣달그믐이 들어 있다. 한편 제주도 풍속인 신구간(新舊間)은 24절기 가운데 대한 5일 후부터 입춘(立春) 사흘 전까지 약 일주일에 해당되는 기간이다.12월은 주로 한 해의 여러 일을 마무리하고 이듬해를 준비하는 기간이다. 따라서 그해의 빚을 청산하고 빌리거나 빌려준 물건은 모두 찾고 돌려준다. 농가에서는 보리밭 밟기를 하고 방아찧기, 종자보관 같은 일을 하며, 어촌에서는 가오리와 가자미 등을 잡는다.

절기 및 명절

음력 12월의 절기인 소한은 동지(冬至)와 대한 사이에 들며 음력 12월, 양력 1월 5일 무렵에 해당한다. 태양의 황경(黃經)이 285도에 이른 때이다. 절기의 이름으로는 대한이 가장 추운 것처럼 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소한이 더 추운 절기이다. 따라서 “대한이 소한 집에 놀러 갔다가 얼어 죽었다.”라거나 “소한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라는 속담이 있다. 옛날 중국인들은 소한부터 대한까지 15일 기간을 5일씩 나누어 삼후(三候)로 잡았는데, 초후(初候)에는 기러기가 북으로 돌아가고, 중후(中候)에는 까치가 집을 짓기 시작하며, 말후(末候)에는 꿩이 운다고 하였다.대한은 24절기의 마지막 절기로 양력으로는 1월 20일 무렵이며, 태양의 황경이 300도에 달하는 날이다. 원래 겨울철 추위는 입동(立冬)에서 시작하여 소한으로 갈수록 추워지며 대한에 이르러 최고에 이른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일년 중 가장 추운 시기가 1월 15일 무렵이다. 따라서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라거나 “소한의 얼음이 대한에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다. 소한이 대한 무렵보다 훨씬 춥다는 뜻이다.한편 12월에는 납일(臘日)이 들어있으며, 납평(臘平)이라고도 한다. 납일에는 그해 일년 동안의 농사형편을 여러 신에게 고하는 제사를 올리는데, 이를 납향(臘享) 또는 납제(臘祭)라고 했다. 동짓날로부터 세 번째 미일(未日)을 납일이라 정하여 이날 종묘와 사직에서 대향사(大享祀)를 행하고 이를 납향이라 한 것이다. 󰡔지봉유설(芝峯類說)󰡕 권1 「시령부(時令部)」 절서조(節序條)에는 채옹(蔡邕)의 말을 인용하여 “청제(靑帝: 東)는 미일(未日), 적제(赤帝: 南)는 술일(戌日), 백제(白帝: 西)는 축일(丑日), 흑제(黑帝: 北)는 진일(辰日)을 납(臘)이라 한다고 했는데, 우리나라는 동방에 위치하여 목(木)에 속하므로 미일(未日)을 납으로 했다.”라고 하였다.󰡔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납향에 쓰이는 고기로 산돼지와 산토끼를 사용했다. 경기도 내 산간의 군(郡)에서는 예부터 납향에 쓰는 산돼지를 바쳤다. 그래서 그 곳 수령은 온 군민을 발동해서 산돼지를 수색하여 잡았다. 그러나 정조(正祖)는 특히 이 관습을 파하고 서울 장안의 포수더러 용문산, 축령산 등의 산에 가서 사냥을 해다가 바치도록 했다.”라고 하였다. 내의원(內醫院)에서는 납일에 여러 가지 환약을 제조하여 바쳤는데, 여기서 만든 환약을 노신(老臣)과 각사(各司)에 나누어주었다. 특히 벽온단(辟瘟丹)이라는 향을 만들어 임금에게 진상하면 설날 이른 아침에 이 향을 피웠다. 납일에는 납평전골과 납설수(臘雪水), 납향엿을 먹으며, 참새를 잡아 구이를 해먹는 풍속이 있었다. 또한 문소전제(文昭殿祭), 사직대제(社稷大祭), 종묘대제(宗廟大祭) 같은 의례가 납일에도 행해졌다.제석은 동지 전날 밤과 섣달그믐날 밤을 지칭하는 말이지만, 일반적으로 섣달그믐날 또는 섣달그믐 밤과 같은 말로 쓰인다. 작은설, 까치설이라고도 하며, 제일(除日), 세제(歲除), 제야(除夜)라고도 한다. 섣달그믐 무렵은 한 해의 끝이라는 의미로 세모(歲暮), 세말(歲末), 세진(歲盡), 궁랍(窮臘)으로도 불린다.제(除)라는 말은 구력(舊曆)의 바람직하지 못한 것을 제거한다는 뜻과 그해의 온갖 나쁜 것을 제거한다는 뜻을 아울러 가지고 있는 말이다. 옛날에는 궁중에서 한 해가 끝남을 기념하여 지내는 의식으로 연종제(年終祭)를 지내왔다. 제석 전날에는 몸의 병마를 퇴치하고 연말의 재액을 털기 위해 구나의식(驅儺儀式)을 가졌는데, 악귀를 쫓는다고 하여 여러 가지 가면을 쓰고 제금[銅鈸]과 북을 울리면서 궁 안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이것은 일년 동안의 묵은 잡귀를 쫓아내고 새해를 깨끗하게 맞이하려는 의도에서 행하였던 것이다. 제석 전날에는 연종포(年終砲)라고 하여 대포도 쏘았는데 지방 관아에서는 소총을 쏘고 징도 울렸다.이러한 풍속은 고려 정종(靖宗) 때 중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조선조 말기까지 궁중에서 행해졌다. 대궐과 관아에서의 이와 같은 풍속은 고려와 조선 초기에 관상감(觀象監)에서 행했던 대나(大儺)라는 의식의 유속(遺俗)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조선조 말까지는 섣달그믐날 조관(朝官) 2품 이상과 시종(侍從) 신하가 대궐에 들어가서 묵은해 문안을 올렸다는 기록도 󰡔동국세시기󰡕에 전한다.이 밖에도 제석에는 묵은세배[舊歲拜]와 수세(守歲) 풍속이 있고, 연중의 거래 관계를 청산하는 날이어서 각 가정에서는 정월의 준비나 채권, 채무를 청산하기 위해 분주하였다. 이날 밤이 지나면 정월 상순까지는 결코 빚 독촉을 하지 않는 것이 예였다. 또 이때에는 이듬해에 대한 여러 가지 점복(占卜)도 행하였으며, 섣달그믐의 복식으로 아이들에게 까치두루마기를 입혔다.

속신 및 지역사례

납일에 참새를 먹으면 영양이 많다고 하며, 어린아이에게 먹이면 두창(천연두)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납향에는 새뿐만 아니라 털 가진 짐승의 고기를 먹으면 좋다고 해서 이날 새를 잡지 못하면 소나 돼지고기를 사먹는다. 󰡔동국세시기󰡕에도 납일에 참새를 잡아서 어린아이에게 먹이면 마마를 깨끗이 한다고 항간에서는 이날 그물을 쳐서 참새를 잡기도 하고, 탄환을 재어서 총을 쏘아 잡아도 묵인했다고 한다. 경남에서도 납일의 참새는 “황소 한 마리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고 새를 잡아 구워먹는 풍습이 있다. 특히 총으로 잡은 새가 더 약이 된다고 해서 납일 전 장날에는 손으로 잡은 새라도 불에 달군 쇠꼬챙이를 찔러서 파는 일도 있었다.납일의 눈[雪]은 약이 된다고 하여 이날 내린 눈 녹은 물을 약으로 사용한다. 또 이날 내린 눈 가운데 깨끗한 부분을 취했다가 녹여서 병에 넣어두고, 그것을 김치에 넣으면 구더기가 생기지 않고 맛이 변치 않으며, 의복이나 책에 뿌리면 좀벌레가 생기지 않는다고 한다.제주도의 민속에는 대한 5일 후부터 입춘(立春) 3일 전까지 약 일주일에 해당하는 기간을 신구간(新舊間)이라 해서 집수리나 이사를 이 기간에 행한다. 이때는 조왕(竈王) 할머니를 비롯한 집안의 여러 신들이 천상의 옥황상제 앞에 회의 하러 올라가기 때문에 자리를 모두 비운다고 한다. 따라서 이사를 하거나 집을 수리하고 손질해도 탈이 없는 기간이라 여기는 것이다. 이러한 풍속은 제주도에서는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는 것이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찾기 어렵다. 경남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이면 조왕신이 하늘로 올라가 옥황상제에게 일년 동안 집안에 있었던 일을 낱낱이 보고하고 돌아온다고 믿었다. 따라서 이날 밤에는 주부가 조왕단지의 물을 새로 갈며, 부엌 바닥이나 부뚜막에 짚을 깔고 간단한 제물을 차리고는 조왕신에게 이듬해에도 집안이 평안하고 재수가 있게 해달라고 비손한다.제주도의 신구간이나 남부지방의 조왕제사와 같은 풍습은 모두 중국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에서는 12월 23일을 소연하[小年下, 小歲暮]라고 부르며 이날 조제(竈祭)를 지내고 신상(神像)들을 다 떼어서 불사른다. 그리고 제석(除夕)의 접신(接神) 때가 되면 다시 새 신상을 걸어 모신다. 중국의 조신(竈神)은 남신으로서 위로는 궁중의 왕후, 백관에서부터 서민들에 이르기까지 상하를 불문하고 모두가 모셨다고 한다. 속신에 의하면 12월 23일에 조신이 승천해서 옥황상제 앞에 각 가정의 일년간의 선악(善惡)을 모두 보고하고 옥황상제는 그 말대로 상벌을 내린다. 그래서 사람들은 승천하는 조왕의 입이 붙어 집안의 나쁜 일을 많이 보고하지 못하도록 엿을 바친다. 부뚜막은 일상생활에 중요한 불과 관계가 깊고, 불은 재산에 비유되기 때문에 조신은 집안의 재정(財政)과 길흉화복을 다스리는 신으로 여겨졌다. 제주도의 신구간은 신관(新官)과 구관(舊官)인 여러 신들이 교체하는 기간이라는 해석들이 많다. 그러나 위의 중국 풍속과 견주어볼 때 이들이 서로 관련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섣달 그믐날 한밤중에 생대를 불에 태우면 대 마디들이 요란스러운 소리를 내면서 터지는데 이것을 폭죽, 대총, 대불이라 한다. 이렇게 하면 집안에 숨어 있던 악귀들이 놀라서 멀리 달아나게 되므로 집안이 깨끗하고 무사태평하게 된다는 것이다. 또 엄나무를 매달아 귀신을 내쫓기도 하였다.조상차례를 섣달그믐에 지내는 경우도 있다. 󰡔동국세시기󰡕에 의하면 섣달 그믐날 사대부 집에서는 사당에 배알(拜謁)한다고 하였다. 부산에서는 섣달그믐 오후에 제물을 장만하여 조상에게 한 해가 가고 새해가 돌아온다는 뜻으로 그해의 마지막 조상 차례를 지내는데, 이 차례를 메밥제사라고 하고, 설날 차례를 떡국제사라고 하였다.뱃고사를 섣달 그믐날 지내기도 한다. 배를 가지고 있는 가정에서는 집에서 간단하게 제물을 장만하여 배에 가지고 가서 배서낭 앞에 제물을 차리고 조업 중 무사고와 풍어를 비손한다. 부산 사하구에서는 섣달 그믐날 저녁에 주부가 간단하게 제물상을 차려 산을 보고 산신에게 수복과 소원을 소리쳐 빈다. 저녁에 산을 보고 “메산(산신)아” 하고 부른 뒤 산울림이 미치는 곳에 가서 소원을 비손한다. 또 강서구에서는 섣달 그믐날 밤에 생밤을 깨물면 일년 내내 이가 아프지 않고, 또 밤을 먹으면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제석 바로 다음날이 설날이기 때문에 제석에는 설날 차례를 지내기 위해 여러 가지 음식을 만드는데 이를 세찬(歲饌)이라 한다. 세찬은 살림살이의 정도나 차례를 지내는 집과 안 지내는 집에 따라 차이가 있다. 그러나 어느 집에서든 멥쌀가루를 쪄서 안반 위에 놓고 자루 달린 떡메로 무수히 쳐서 길게 떡가래를 만들었다. 옛날 제석에는 상사나 친척 또는 친지들에게 세찬으로 쓰는 생치(生雉), 전복, 어란(魚卵), 육포, 겸자(拑子), 곶감, 대추 등을 선물하여 문안하였다.주부들이 세찬을 만들 때 남자들은 집 구석구석을 깨끗이 청소하는데, 외양간을 청소하고 거름도 퍼내며 설을 맞을 준비를 한다. 묵은 것을 모두 청산하고 맑고 깨끗한 기분으로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것이다. 이렇게 하면 병을 막고 새해 행운도 더 성해진다고 해서 누구나 집을 깨끗이 하려 한다. 대청소와 목욕은 경남 지역에서도 행하는데, 예전에는 겨울철에 목욕하는 일이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니었지만, 이날만은 밤중에 가마솥에 물을 끓여 따뜻한 물로 목욕을 했다.섣달 그믐날 밤에는 구세배(舊歲拜) 또는 묵은세배라 하여 가묘에 배알하고 존속의 친지나 지인 사이에 어른을 찾아다니면서 인사를 했다. 원래 세배는 정초에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섣달그믐날에는 한 해를 보내는 인사로서 과세(過歲)를 편히 하라고 정초와 같이 일가친척 어른들에게 문안을 올린다. 다만 묵은세배는 가까운 집안에만 한정되었다. 제주도에서는 시집간 딸들이 친정 부모나 친척집에 가서 세배를 하는 것을 망년과세(忘年過歲)라고 한다. 전남 진도에서는 설을 앞두고 멸뱃기라 하여 자손들이 시부모나 친정 부모에게 음식을 차려 가지고 명일(名日) 이바지를 하였다.이날 밤에 방, 부엌, 곳간, 변소 할 것 없이 집안 구석구석에 불을 밝혀놓고 잠을 자지 않는 것을 수세라 한다. 이는 잡귀의 출입을 막기 위한 것이며, 부뚜막 솥 위에 불을 밝히는 것은 조왕신(竈王神)을 위한 것이다. 이날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고 해서 밤새도록 윷놀이를 하거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며 밤을 새운다. 부인들은 세찬 준비에 바쁘고 또 왕래하는 묵은세배꾼들도 있어서 수세는 자연적으로 되는 셈이다. 충북에서는 한 해의 마지막 밤이므로 저녁밥을 남기지 않고 다 먹으며, 바느질하던 것도 해를 넘기지 않게 한다. 전북에서는 이날 밤에 잠을 자면 굼벵이가 된다고 생각하였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섣달 그믐밤에 자는 아이의 얼굴에 검정 칠을 하면 일년 내내 아이가 건강하다고 믿었다.섣달 그믐날 밤에는 당산나무에 금줄을 치고 간단한 제물을 진설한 뒤 이듬해 집안이 무사하고 자식들이 소원성취하라고 비손하기도 한다. 지역에 따라서는 이날 동제를 지내는 곳도 있다. 자기 집에 샘물이 많이 나지 않거나 메말라 있으면 섣달그믐날 밤에 샘 안에 촛불을 켜고 남의 집 좋은 샘물을 세 바가지 또는 세 항아리 정도 길어와 붓는다. 또 이듬해 보리농사가 잘 되도록 섣달에 보리밭에 가서 보리를 밟아주기도 한다.

점복

섣달 그믐날 밤에 날씨가 맑으면 이듬해에 풍년이 들고, 바람이 불거나 비가 오면 흉년이 들고 바람이 많다고 한다. 부산 기장군에서는 섣달 그믐날 저녁에 바람이 일찍 불면 오려(올벼)가 잘 되고, 늦게 불면 늦나락이 잘 된다고 한다. 전북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에 시루떡을 해서 방 안에 놓는다. 그리고 밥그릇에 쌀을 담고 등잔불을 켜놓아 불똥이 앉는 것을 보고 재수를 점친다.섣달 그믐날 밤에 부녀자들이 긴 실을 자기 나이 수대로 매듭을 지어서 불을 붙여 잘 타면 이듬해 신수가 좋다고 점친다. 섣달 그믐날 저녁에 여러 가지 벼 종자의 무게를 똑같이 달아 마당에 늘어놓았다가 설날 아침 각각의 무게를 달아보아 무거운 벼 종자로 농사를 지으면 그해 풍년이 든다고 한다. 또 섣달 그믐날 수탉이 꼬리를 길게 내리면 이듬해 농사가 잘 되고 꼬리를 들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어촌 지역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이 깜깜하면 이듬해 풍어(豊漁)가 든다고 믿었다.

금기

섣달 그믐날 맨발로 다니면 이듬해에 발이 아프고 벗겨지거나 종기가 생긴다고 믿어 금기하였다. 부산 금정 지역에서는 섣달그믐날 밤에 자는 사람을 깨우면 자던 사람이 놀라서 죽는다고 믿었다. 강서에서는 그믐날 자는 아이의 얼굴에 검정 칠을 하면 아이의 혼이 빠져 나갔다가 돌아오지 못해 죽게 된다고 한다.

현대세시풍속

양력 12월의 기념일로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일로, 12월 25일의 성탄절(크리스마스)이 있다. 크리스마스는 점차 기독교 국가뿐만 아닌 범세계적인 기념일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

芝峯類說, 東國歲時記, 洌陽歲時記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文化財管理局, 1969~1981)韓國의 歲時風俗 (張籌根, 螢雪出版社, 1984)韓國의 歲時風俗 (金星元, 明文堂, 1987)鄕土의 民俗文化 (康龍權, 東亞大學校 石堂傳統文化硏究院, 1996)부산지방의 세시풍속 (김승찬, 세종출판사, 1999)한국민속문화 (류종목 외, 세종출판사, 1999)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2003)조선대세시기Ⅰ (국립민속박물관, 2003)한국세시풍속자료집성-신문․잡지 편 1876~1945 (국립민속박물관, 2003)한국세시풍속자료집성-삼국․고려시대 편 (국립민속박물관, 2003)부산의 민속문화 (황경숙, 세종출판사,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