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색(杂色)

한자명

杂色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박혜영(朴惠英)

정의

가장假裝을 하고 농악대에 가담하여 섞여 놀이를 펼치는 연행자.

내용

잡색은 농기수, 영기수, 새납수를 비롯하여 악기를 연주하는 앞치배와 더불어 농악판을 휘어잡는 뒤치배 놀이꾼들을 일컫는다. 농악판에서 앞굿이 아닌 뒷굿을 주도하는 치배이다. 잡색은 악기를 치지 않으며, 즉흥적인 춤과 동작 및 재담으로 농악에서 연극적 성격을 드러내는 존재들이다. 잡색은 각양각색의 복장으로 꾸미거나, 탈을 쓰기도 한다. 탈 착용 여부에 따라 잡색을 정의하기도 한다. 원초적 신성가면, 동물가면이 세속적 인태가면으로 바뀌면서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래서 잡색은 농악에서 주변적이고 부수적인 존재가 아닌 주도적인 광대패로 여기기도 한다. 또한 굿이 극으로 전환되면서 나타난 가면 착용자 중에서 특히 포수는 자연적 재앙과 사회적 재앙을 퇴치하는 존재로 인식되었다.
잡색의 다른 이름으로는 ‘광대, 광우, 가장꾼, 곁꾼, 어정잽이, 허두잽이, 춤꾼’ 등이 있다. 진안에서는 잡색을 ‘어정잽이’라고도 일컫는다. 어정이 굿판을 가리키므로, 어정잽이란 곧 굿판을 좌우하는 잽이로 풀이할 수 있다. 전라남도 장흥 장흥읍에서는 잡색을 ‘가장꾼’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곁꾼’이라고도 한다. 또 경상북도 울진에서는 잡색을 ‘춤꾼’이라고 일컫는다. 임실필봉농악에서는 마을굿패를 앞장서 이끄는 ‘허두잽이’를 잡색이라 하며, ‘광우’라고도 한다. 전남 담양 일대에서 ‘광대’는 악기를 연주하지 않는 연행자로 잡색의 다른 이름이다. 장흥 일대에서도 광대는 잡색들이 쓰는 탈을 가리키면서 한편으로는 잡색 그 자체를 호칭한다. 광대가 춤을 추며 노는 것을 광대춤이라고 한다. 광대는 일상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온갖 장난을 하는 기괴한 행색의 놀이꾼을 가리킨다. 광대는 탈을 쓰고 신체를 활용해서 재주를 펼치거나 우스꽝스러운 행위를 하는 연행자를 말하며, 잡색을 통칭하는 광의의 개념으로 쓰인다.
농악대에서 잡색은 악기잽이와 더불어 농악판을 이끌어 나가는 일종의 배우이다. 잡색들은 외양과 도구를 활용하여 각양각색의 몸짓으로 성적 방종과 노골적이고 파격적인 일탈을 일삼는다. 각시, 할미, 양반, 포수, 중 등 인물의 외양을 본떠 꾸민 다양한 형상의 잡색들은 주로 춤을 추며 농악판에서 상쇠와 악기잽이, 구경꾼들 사이를 누비고 다닌다. 또한 무동 타기와 같은 기예를 뽐내기도 하고, 일광놀이도둑잽이굿에서 재담을 하면서 연극적인 놀이를 한다.
잡색들의 옷차림이나 도구들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어느 정도 비슷한 부분을 가지고 있다. 포수는 손에 총이나 채찍, 조대를 들고 다니며, 머리에는 대포수관을 쓰고 다닌다. 상쇠와 같은 더거리를 입거나 색깔 있는 도포를 입고 다니며 군복을 입기도 한다. 사냥감이라든지 망태를 짊어지고 다니며 탈의 색깔이나 다리에 묶는 끈 등 붉은 색 표식을 몸에 지닌다. 양반은 갓이나 정자관, 흑립, 탕건 등을 머리에 쓰고, 소매가 넓은 도포를 입고, 부채나 담뱃대, 살포, 지휘봉을 들고 다니며 수염을 달고 다닌다. 중은 삿갓이나 송낙, 우모, 고깔 같은 머리쓰개를 쓰며, 솔방울이나 종이, 깃털, 구슬, 꼬막껍질 등을 달아 장식을 한다. 가사장삼이나 승복을 입고 다니면서 등에 바랑을 짊어지고 다닌다. 손에 목탁을 들고 염주를 목에 걸고 다니거나, 나발이나 조롱박, 조리, 한삼, 색띠, 담뱃대 등을 들고 다닌다.창부는 패랭이주립, 정자관을 쓰고, 화려한 지화를 단 머리쓰개로 장식하거나 화사한 색깔의 도포나 창옷, 쾌자, 더거리 등을 입고 다닌다. 손에는 부채나 지팡이, 술병을 들고 다니며, 색띠를 늘어뜨려 양손에 쥐고 춤을 추기도 한다. 할미는 머리에 수건을 두르거나 얹은머리를 하며 치마저고리를 입고 손수건을 쥐거나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 각시는 얼굴에 연지곤지를 찍거나 화장을 하고, 화려한 색깔의 치마저고리를 입고 다니며 댕기머리를 하거나 고깔을 쓰고 다닌다.

특징 및 의의

잡색이 하는 역할을 보면, 포수는 총을 들고 사냥꾼 흉내를 내면서 상쇠의 지휘에 따라 농악대의 대열을 정리하거나, 잡색들을 이끌고 다닌다. 대포수는 가면을 쓰고 축귀를 행하기도 하며, 상쇠와 맞서는 적장이자 상쇠의 지휘에 따라 농악대를 이끄는 군중대장, 또는 장군 역할을 한다. 중은 염불을 외우고 고사축원을 하거나 조리로 액을 끌어 모아 소멸시키고, 농악대를 인솔하거나 장삼을 입고 춤을 추면서 짓궂은 장난을 치면서 광대 노릇을 한다. 창부는 분장을 하거나 탈을 쓰고 다니면서 포수와 양반을 보좌한다. 노래와 술을 좋아하고 춤을 즐기며 소란스러운 행동을 일삼는다. 창부는 광대나 양반 잡색 자체를 가리키기도 한다. 시종일관 포수와 어울려 다니는 창부 무리들을 묶어서 ‘포창’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양반은 상쇠를 호위하거나 상쇠의 신호에 따라 농악대를 지휘하고 감독하는 한량이자 춤꾼이다. 양반은 부채질하며 거드름을 피우다가 할미라든지 각시와 거리낌 없이 어울린다. 할미는 지팡이를 짚고 허리를 구부린 채 엉덩이춤을 추며, 각시는 화장을 하거나 탈을 쓴 채 교태를 부리는 동작을 한다.
호남 지역 농악 잡색은 대포수를 중심으로 창부, 양반, 조리중, 할미, 각시, 농구, 무동 등으로 다양하며, 동물 잡색이 포함되기도 한다. 경기도 일대 농악 잡색은 대개 양반, 포수, 중, 무동, 새미 등으로 편성된다. 강원도 지역에서도 무동이 농악대에 포함되는데, 농악판에서 악기잽이들과 어울려 춤을 추며, 포수나 중 또는 화동과 같이 잡색의 역할을 담당하기도 한다. 영남 지역의 농악 잡색은 일반적으로 양반, 포수, 할미, 각시 등으로 구성된다.

참고문헌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농악의 잡색놀이에 나타난 연극적 성격 고찰(정형호, 남도민속학의 진전, 태학사, 1998), 담양농악(이경엽, 담양문화원, 2004), 버꾸놀이의 신명 장흥의 농악(이경엽 외, 심미안, 2011), 잡색의 연행과 전승이 지닌 풍물사적 의미(박혜영, 안동대학교 박사학위논문,2014), 탈춤의 역사와 원리(조동일, 기린원, 1988), 한국농악의 역사와 이론(김정헌, 한국학술정보, 2009), 한국 풍물굿 잡색놀음의 공연적·연극적 성격(김익두, 비교민속학14, 비교민속학회, 1997), 호남 지역 풍물굿의 잡색놀음연구(이영배, 전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6).

잡색

잡색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박혜영(朴惠英)

정의

가장假裝을 하고 농악대에 가담하여 섞여 놀이를 펼치는 연행자.

내용

잡색은 농기수, 영기수, 새납수를 비롯하여 악기를 연주하는 앞치배와 더불어 농악판을 휘어잡는 뒤치배 놀이꾼들을 일컫는다. 농악판에서 앞굿이 아닌 뒷굿을 주도하는 치배이다. 잡색은 악기를 치지 않으며, 즉흥적인 춤과 동작 및 재담으로 농악에서 연극적 성격을 드러내는 존재들이다. 잡색은 각양각색의 복장으로 꾸미거나, 탈을 쓰기도 한다. 탈 착용 여부에 따라 잡색을 정의하기도 한다. 원초적 신성가면, 동물가면이 세속적 인태가면으로 바뀌면서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래서 잡색은 농악에서 주변적이고 부수적인 존재가 아닌 주도적인 광대패로 여기기도 한다. 또한 굿이 극으로 전환되면서 나타난 가면 착용자 중에서 특히 포수는 자연적 재앙과 사회적 재앙을 퇴치하는 존재로 인식되었다.잡색의 다른 이름으로는 ‘광대, 광우, 가장꾼, 곁꾼, 어정잽이, 허두잽이, 춤꾼’ 등이 있다. 진안에서는 잡색을 ‘어정잽이’라고도 일컫는다. 어정이 굿판을 가리키므로, 어정잽이란 곧 굿판을 좌우하는 잽이로 풀이할 수 있다. 전라남도 장흥 장흥읍에서는 잡색을 ‘가장꾼’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곁꾼’이라고도 한다. 또 경상북도 울진에서는 잡색을 ‘춤꾼’이라고 일컫는다. 임실필봉농악에서는 마을굿패를 앞장서 이끄는 ‘허두잽이’를 잡색이라 하며, ‘광우’라고도 한다. 전남 담양 일대에서 ‘광대’는 악기를 연주하지 않는 연행자로 잡색의 다른 이름이다. 장흥 일대에서도 광대는 잡색들이 쓰는 탈을 가리키면서 한편으로는 잡색 그 자체를 호칭한다. 광대가 춤을 추며 노는 것을 광대춤이라고 한다. 광대는 일상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온갖 장난을 하는 기괴한 행색의 놀이꾼을 가리킨다. 광대는 탈을 쓰고 신체를 활용해서 재주를 펼치거나 우스꽝스러운 행위를 하는 연행자를 말하며, 잡색을 통칭하는 광의의 개념으로 쓰인다.농악대에서 잡색은 악기잽이와 더불어 농악판을 이끌어 나가는 일종의 배우이다. 잡색들은 외양과 도구를 활용하여 각양각색의 몸짓으로 성적 방종과 노골적이고 파격적인 일탈을 일삼는다. 각시, 할미, 양반, 포수, 중 등 인물의 외양을 본떠 꾸민 다양한 형상의 잡색들은 주로 춤을 추며 농악판에서 상쇠와 악기잽이, 구경꾼들 사이를 누비고 다닌다. 또한 무동 타기와 같은 기예를 뽐내기도 하고, 일광놀이나 도둑잽이굿에서 재담을 하면서 연극적인 놀이를 한다.잡색들의 옷차림이나 도구들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어느 정도 비슷한 부분을 가지고 있다. 포수는 손에 총이나 채찍, 조대를 들고 다니며, 머리에는 대포수관을 쓰고 다닌다. 상쇠와 같은 더거리를 입거나 색깔 있는 도포를 입고 다니며 군복을 입기도 한다. 사냥감이라든지 망태를 짊어지고 다니며 탈의 색깔이나 다리에 묶는 끈 등 붉은 색 표식을 몸에 지닌다. 양반은 갓이나 정자관, 흑립, 탕건 등을 머리에 쓰고, 소매가 넓은 도포를 입고, 부채나 담뱃대, 살포, 지휘봉을 들고 다니며 수염을 달고 다닌다. 중은 삿갓이나 송낙, 우모, 고깔 같은 머리쓰개를 쓰며, 솔방울이나 종이, 깃털, 구슬, 꼬막껍질 등을 달아 장식을 한다. 가사장삼이나 승복을 입고 다니면서 등에 바랑을 짊어지고 다닌다. 손에 목탁을 들고 염주를 목에 걸고 다니거나, 나발이나 조롱박, 조리, 한삼, 색띠, 담뱃대 등을 들고 다닌다.창부는 패랭이나 주립, 정자관을 쓰고, 화려한 지화를 단 머리쓰개로 장식하거나 화사한 색깔의 도포나 창옷, 쾌자, 더거리 등을 입고 다닌다. 손에는 부채나 지팡이, 술병을 들고 다니며, 색띠를 늘어뜨려 양손에 쥐고 춤을 추기도 한다. 할미는 머리에 수건을 두르거나 얹은머리를 하며 치마저고리를 입고 손수건을 쥐거나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 각시는 얼굴에 연지곤지를 찍거나 화장을 하고, 화려한 색깔의 치마저고리를 입고 다니며 댕기머리를 하거나 고깔을 쓰고 다닌다.

특징 및 의의

잡색이 하는 역할을 보면, 포수는 총을 들고 사냥꾼 흉내를 내면서 상쇠의 지휘에 따라 농악대의 대열을 정리하거나, 잡색들을 이끌고 다닌다. 대포수는 가면을 쓰고 축귀를 행하기도 하며, 상쇠와 맞서는 적장이자 상쇠의 지휘에 따라 농악대를 이끄는 군중대장, 또는 장군 역할을 한다. 중은 염불을 외우고 고사축원을 하거나 조리로 액을 끌어 모아 소멸시키고, 농악대를 인솔하거나 장삼을 입고 춤을 추면서 짓궂은 장난을 치면서 광대 노릇을 한다. 창부는 분장을 하거나 탈을 쓰고 다니면서 포수와 양반을 보좌한다. 노래와 술을 좋아하고 춤을 즐기며 소란스러운 행동을 일삼는다. 창부는 광대나 양반 잡색 자체를 가리키기도 한다. 시종일관 포수와 어울려 다니는 창부 무리들을 묶어서 ‘포창’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양반은 상쇠를 호위하거나 상쇠의 신호에 따라 농악대를 지휘하고 감독하는 한량이자 춤꾼이다. 양반은 부채질하며 거드름을 피우다가 할미라든지 각시와 거리낌 없이 어울린다. 할미는 지팡이를 짚고 허리를 구부린 채 엉덩이춤을 추며, 각시는 화장을 하거나 탈을 쓴 채 교태를 부리는 동작을 한다.호남 지역 농악 잡색은 대포수를 중심으로 창부, 양반, 조리중, 할미, 각시, 농구, 무동 등으로 다양하며, 동물 잡색이 포함되기도 한다. 경기도 일대 농악 잡색은 대개 양반, 포수, 중, 무동, 새미 등으로 편성된다. 강원도 지역에서도 무동이 농악대에 포함되는데, 농악판에서 악기잽이들과 어울려 춤을 추며, 포수나 중 또는 화동과 같이 잡색의 역할을 담당하기도 한다. 영남 지역의 농악 잡색은 일반적으로 양반, 포수, 할미, 각시 등으로 구성된다.

참고문헌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농악의 잡색놀이에 나타난 연극적 성격 고찰(정형호, 남도민속학의 진전, 태학사, 1998), 담양농악(이경엽, 담양문화원, 2004), 버꾸놀이의 신명 장흥의 농악(이경엽 외, 심미안, 2011), 잡색의 연행과 전승이 지닌 풍물사적 의미(박혜영, 안동대학교 박사학위논문,2014), 탈춤의 역사와 원리(조동일, 기린원, 1988), 한국농악의 역사와 이론(김정헌, 한국학술정보, 2009), 한국 풍물굿 잡색놀음의 공연적·연극적 성격(김익두, 비교민속학14, 비교민속학회, 1997), 호남 지역 풍물굿의 잡색놀음연구(이영배, 전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