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김정헌(金廷憲)
갱신일 2019-01-23

정의

걸립패가 지신밟기를 할 때 부르는 고사소리주사呪辭, 판굿의 노래굿에서 부르는 노래 가사 등 농악에서 사용되는 언어 텍스트의 총칭.

내용

농악의 사설은 지신밟기에 등장하는 고사소리와 샘굿, 문굿, 조왕굿, 철룡굿 등 집돌이굿을 할 때 외치는 주술적 사설과 두레 농악의 노동요에서 유래한 판굿의 노래굿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술굿, 샘굿, 문굿, 조왕굿, 장독굿, 곳간굿 등 지신밟기의 집돌이굿은 각각 주술적 사설이 있다. 남원농악을 예로 들면 술굿의 사설은 “어서 치고 술 먹세 두부국에 김 나네”, 샘굿의 사설은 “여기 샘물 좋은 놈 있네. 좋고 좋은 장구수 아들 낳고 딸 낳고 미역국에 밥 말아서 월떡 월떡 잡수세”, 조왕굿 사설은 “잡귀 잡신은 쳐 내고 명과 복만 쳐 들이세”, 장독굿 사설은 “쥐 들어간다 쥐 들어간다 장독대에 쥐 들어간다”, 곳간굿 사설은 “앞을 보니 천석꾼 뒤를 보니만석꾼” 등이다. 집돌이굿의 사설은 단순하고 소박하며 제액초복의 염원을 담고 있다.
지신밟기에서 집돌이를 마치면 대청마루 앞에서 소반에 쌀, 북어, 명주실 등을 놓고 집안의 평안과 부귀를 기원하는 고사소리를 부른다. 고사소리는 지신밟기를 할 때 부르는 의식요이며, 오랜 세월 전승되고 변형되어 선택된 집단적 창작물이다. 고사소리는 집 안의 각 장소에서 불리는 소리들 중 가장 풍부한 내용 및 양상을 보인다. 대체적으로 크게 절걸립패 계통, 성주굿 계통, 광대고사소리 계통의 세 가지로 분류된다. 절걸립패 계통 고사소리인 고사염불은 ‘서序-직성直星풀이-살풀이-삼재풀이-과거풀이-달풀이-농사풀이’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성주굿 계통의 고사소리는 무가 성주굿 사설의 영향을 받아 가정의 길흉화복을 관장하는 가옥신인 성주신에 기원하는 것이다. 가내 평안과 농사의 풍년 기원, 감사의 표시, 부귀, 번영, 무병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광대고사소리 계통 고사소리는 충남과 호남 일대에 분포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천지생성내력, 산세풀이, 집터 축원, 부귀 기원, 액막이 등이 포함된다.
판굿의 노래굿은 주로 호남 지방에서 판굿의 독립적인 과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절차굿의 하나이다. 노래굿은 민요상쇠가 메기고, 전 치배가 받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노래굿에서는 일명 <월선가/월산가>라고 하는 민요를 부르며, <월선가>는 호남 지방의 토속민요이다. 대개 노동요로 사용되기 때문에 두레굿에서 풍물 반주에 맞추어 노동요를 부르는 가창 형식이 판굿에 전이된 것으로 짐작된다. 노래굿의 사설은 서두소리와 본소리로 나뉘고, 서두소리는 다시 외침소리와 한시 가창으로 구분된다. 외침소리는 “얼씨구나” 또는 “어리시구나”와 같이 짧은 감탄사이다. 이는 노래굿의 시작을 알리는 최초의 성악적 외침으로 공연자와 관객의 주의를 환기시키고 가창자의 목소리를 점검하는 다스름의 기능을 한다. 한시 가창은 세간에 회자되는 유명한 한시 일부에 선율을 얹어 노래로 부르는 것으로 양반 문화의 일부를 모방, 수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래굿 본소리는 분량과 길이가 다양하며 공통이 되는 화소를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여러 가지 노래를 제안 둘째, <월선이>를 찾아갔으나 부재중임 셋쩨, 관용적 구절 넷째, 노래굿 종료를 제안하는 내용이다.

특징 및 의의

농악의 예술적 요소들은 음악, 무용, 연극 등이며, 이 중 가장 중심이 되는 예술적 요소는 음악이다. 농악의 음악은 타악기가 중심이지만 성악적인 요소가 차지하는 비중도 적지 않다. 농악의 예술적 요소들은 긴밀하게 결합되어 이루어진다. 악기 연주, 노래 가창, 신체 동작, 연극 등의 요소들이 동시에 진행되기도 하며, 상대적으로 약화되어 다른 요소에게 중심적 지위를 내어 주기도 한다. 고사소리와 노래굿은 노래 가창을 중심에 놓는데, 이때 불리는 사설은 농악의 주요 언어 텍스트이다. 노래 가창을 통해 무속인들과 승려, 소리광대들이 담당했던 역할에도 농악패가 관여하게 되었다. 농악패는 농경 사회의 기층 민중들의 민요, 전업세습무의 무가, 불교가사,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와 교감을 통해 내용과 형식면에서 다양한 레퍼토리를 확보하였다. 고사소리에는 판소리와 유사한 사설이 있어 판소리와 농악의 교류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이다. 세습무들이 농악의 전문인으로 전업하기도 하였다. 무가와 농악의 사설 역시 여러 면에서 유사성이 많다는 점에서 무속과의 교류도 활발했음을 알 수 있다. 고사소리와 주사는 무가와 불교의 제의적 신성함과 판소리, 민요등의 음악적 풍부함을 농악에 이식한 것이다. 노래굿은 악기 연주를 부차적인 수단으로 삼고 노래 가창을 중심적 지위에 놓아 차분한 신명을 이끌어 내어 관중들에게 성악적 장르를 선보임으로써 농악의 종합 예술적 지위를 강화시켰다.

참고문헌

광대 고사소리에 대하여(손태도, 한국음반학11, 한국고음반연구회, 2001), 농악의 노래굿에 관한 고찰(김정헌, 공연문화연구15, 한국공연문화학회, 2007), 한국민속대사전(민중서관, 2000).

사설

사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김정헌(金廷憲)
갱신일 2019-01-23

정의

걸립패가 지신밟기를 할 때 부르는 고사소리나 주사呪辭, 판굿의 노래굿에서 부르는 노래 가사 등 농악에서 사용되는 언어 텍스트의 총칭.

내용

농악의 사설은 지신밟기에 등장하는 고사소리와 샘굿, 문굿, 조왕굿, 철룡굿 등 집돌이굿을 할 때 외치는 주술적 사설과 두레 농악의 노동요에서 유래한 판굿의 노래굿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술굿, 샘굿, 문굿, 조왕굿, 장독굿, 곳간굿 등 지신밟기의 집돌이굿은 각각 주술적 사설이 있다. 남원농악을 예로 들면 술굿의 사설은 “어서 치고 술 먹세 두부국에 김 나네”, 샘굿의 사설은 “여기 샘물 좋은 놈 있네. 좋고 좋은 장구수 아들 낳고 딸 낳고 미역국에 밥 말아서 월떡 월떡 잡수세”, 조왕굿 사설은 “잡귀 잡신은 쳐 내고 명과 복만 쳐 들이세”, 장독굿 사설은 “쥐 들어간다 쥐 들어간다 장독대에 쥐 들어간다”, 곳간굿 사설은 “앞을 보니 천석꾼 뒤를 보니만석꾼” 등이다. 집돌이굿의 사설은 단순하고 소박하며 제액초복의 염원을 담고 있다.지신밟기에서 집돌이를 마치면 대청마루 앞에서 소반에 쌀, 북어, 명주실 등을 놓고 집안의 평안과 부귀를 기원하는 고사소리를 부른다. 고사소리는 지신밟기를 할 때 부르는 의식요이며, 오랜 세월 전승되고 변형되어 선택된 집단적 창작물이다. 고사소리는 집 안의 각 장소에서 불리는 소리들 중 가장 풍부한 내용 및 양상을 보인다. 대체적으로 크게 절걸립패 계통, 성주굿 계통, 광대고사소리 계통의 세 가지로 분류된다. 절걸립패 계통 고사소리인 고사염불은 ‘서序-직성直星풀이-살풀이-삼재풀이-과거풀이-달풀이-농사풀이’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성주굿 계통의 고사소리는 무가 성주굿 사설의 영향을 받아 가정의 길흉화복을 관장하는 가옥신인 성주신에 기원하는 것이다. 가내 평안과 농사의 풍년 기원, 감사의 표시, 부귀, 번영, 무병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광대고사소리 계통 고사소리는 충남과 호남 일대에 분포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천지생성내력, 산세풀이, 집터 축원, 부귀 기원, 액막이 등이 포함된다.판굿의 노래굿은 주로 호남 지방에서 판굿의 독립적인 과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절차굿의 하나이다. 노래굿은 민요를 상쇠가 메기고, 전 치배가 받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노래굿에서는 일명 라고 하는 민요를 부르며, 는 호남 지방의 토속민요이다. 대개 노동요로 사용되기 때문에 두레굿에서 풍물 반주에 맞추어 노동요를 부르는 가창 형식이 판굿에 전이된 것으로 짐작된다. 노래굿의 사설은 서두소리와 본소리로 나뉘고, 서두소리는 다시 외침소리와 한시 가창으로 구분된다. 외침소리는 “얼씨구나” 또는 “어리시구나”와 같이 짧은 감탄사이다. 이는 노래굿의 시작을 알리는 최초의 성악적 외침으로 공연자와 관객의 주의를 환기시키고 가창자의 목소리를 점검하는 다스름의 기능을 한다. 한시 가창은 세간에 회자되는 유명한 한시 일부에 선율을 얹어 노래로 부르는 것으로 양반 문화의 일부를 모방, 수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래굿 본소리는 분량과 길이가 다양하며 공통이 되는 화소를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여러 가지 노래를 제안 둘째, 를 찾아갔으나 부재중임 셋쩨, 관용적 구절 넷째, 노래굿 종료를 제안하는 내용이다.

특징 및 의의

농악의 예술적 요소들은 음악, 무용, 연극 등이며, 이 중 가장 중심이 되는 예술적 요소는 음악이다. 농악의 음악은 타악기가 중심이지만 성악적인 요소가 차지하는 비중도 적지 않다. 농악의 예술적 요소들은 긴밀하게 결합되어 이루어진다. 악기 연주, 노래 가창, 신체 동작, 연극 등의 요소들이 동시에 진행되기도 하며, 상대적으로 약화되어 다른 요소에게 중심적 지위를 내어 주기도 한다. 고사소리와 노래굿은 노래 가창을 중심에 놓는데, 이때 불리는 사설은 농악의 주요 언어 텍스트이다. 노래 가창을 통해 무속인들과 승려, 소리광대들이 담당했던 역할에도 농악패가 관여하게 되었다. 농악패는 농경 사회의 기층 민중들의 민요, 전업세습무의 무가, 불교가사,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와 교감을 통해 내용과 형식면에서 다양한 레퍼토리를 확보하였다. 고사소리에는 판소리와 유사한 사설이 있어 판소리와 농악의 교류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이다. 세습무들이 농악의 전문인으로 전업하기도 하였다. 무가와 농악의 사설 역시 여러 면에서 유사성이 많다는 점에서 무속과의 교류도 활발했음을 알 수 있다. 고사소리와 주사는 무가와 불교의 제의적 신성함과 판소리, 민요등의 음악적 풍부함을 농악에 이식한 것이다. 노래굿은 악기 연주를 부차적인 수단으로 삼고 노래 가창을 중심적 지위에 놓아 차분한 신명을 이끌어 내어 관중들에게 성악적 장르를 선보임으로써 농악의 종합 예술적 지위를 강화시켰다.

참고문헌

광대 고사소리에 대하여(손태도, 한국음반학11, 한국고음반연구회, 2001), 농악의 노래굿에 관한 고찰(김정헌, 공연문화연구15, 한국공연문화학회, 2007), 한국민속대사전(민중서관,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