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놀이(鼓戏)

한자명

鼓戏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이경엽(李京燁)

정의

농악에서 북잽이들이 북을 메고서 춤을 추거나 몸동작을 하면서 펼치는 놀이.

내용

연행 방식으로 볼 때, 북놀이는 북채 하나로 연주하는 형태와 북채 두 개로 연주하는 형태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북채 하나로 연주하는 것이 많고, 전라도 진도와 경상도 금릉, 김해 등 일부 지역에서 양북채로 북놀이를 한다. 외북채로 추는 춤은 북을 몸 앞에 받치고 치거나 북끈을 손에 말아 얼굴 앞으로 올려서 친다. 양북채로 추는 춤은 북을 몸 앞에 묶어서 장구처럼 양손으로 북을 친다.
북놀이는 못방구처럼 들에서 일을 할 때 하는 들노래 반주를 위해 치는 간단한 형태도 있지만 판굿에서 연행되는 개인놀이 형태로 발전한 경우가 많다. 북놀이는 남해안 지역에서 특징적으로 부각된다. 남해안 지역에서는 농악대의 여러 치배 중에서 북잽이의 숫자가 가장 많고, 장구나 꽹과리처럼 북을 연주할 정도로 북놀이가 특화돼 있다. 예를 들어 장흥이나 광양 등지에서는 북놀이를 흔히 버꾸놀이라고 하며 농악 연행 자체를 “버꾸친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또한 북을 중심으로 가죽 악기가 펼치는 판굿도 버꾸놀이라고 한다. 북놀이의 비중이 남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해안 지역에서는 북을 한쪽 어깨와 팔꿈치 사이에 고정시키고 구부정하게 엎드린 상태에서 북채로 북의 복판과 테두리를 번갈아 친다. 버꾸놀이가 펼쳐지면 상쇠가 북잽이들을 중앙으로 이끌고 나오는데, 북놀이를 주인공으로 삼기 위해 꽹과리를 막고 치거나 소리를 줄이고 징은 아예 치지 않는다. 또한 장구의 경우 북과 같은 장단을 연주하여 음량을 더해 주는 한편 장구의 특성이 드러나게 않게 한다. 쇳소리를 최소화하고 북을 두드러지게 하기 위한 장치라고 할 수 있다. 북놀이를 할 때에는 북의 가죽 면뿐만 아니라 테두리도 같이 치는데, 이렇게 하면 음색과 리듬을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북은 특성상 가락을 잘게 나눈 잔가락을 연주하기 어렵기 때문에 소박의 집합 구성에 변화를 주거나 중요한 강박만을 강조하여 흥을 북돋는 방법으로 연주한다. 이는 북놀이가 음악적인 변주를 기반으로 특화되어 온 것을 보여 준다.
북놀이의 춤사위는 외북채로 추는 경우와 양북채로 추는 것으로 양분된다. 외북채 춤은 밀양북춤에서 전형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삼진삼퇴’는 북의 양면을 번갈아 치면서 보통 걸음으로 삼진삼퇴하는 동작이다. ‘제자리 회전’을 할 때는 북의 기본 장단을 치면서 한 발 뛰기로 회전한다. ‘연풍대’는 북을 몸에 바짝 끌어당겨 공중으로 회전하면서 도는 동작이다. ‘까치걸음’은 북 테나 가죽을 치면서 한 장단에 두발 걸음으로, 오른발 무릎을 약간 굽혀 뛰면서 사선이나 직선으로 걸어가는 동작이다. ‘발 벌리고 북치기’는 한쪽 무릎을 굽혀 앞으로 내밀고 다른 한쪽 발은 뒤로 뺀 채 힘차게 북을 치는 동작이다. ‘한발 들어 북받치기’는 왼발 무릎을 굽혀 북 바퀴에 받치고 한 발로 뛰면서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덧배기춤’은 북을 왼쪽 허리에 갖다 댄 다음 오른손을 옆으로 올려 북채를 밑으로 늘어뜨리며, 힘을 빼고 굿거리장단에 느리게 추는 춤을 말한다. 덧배기춤은 밀양 이외에도 부산농악에서도 볼 수 있으며, 보통 갈지자로 걸어가면서 춘다.
양북채를 이용한 춤사위는 진도북놀이에서 볼 수 있다. ‘어깨춤’은 양손으로 북을 치고 나서 다시 양손을 옆이나 위로 올리고 제자리에서 어깨춤으로 어르는 동작이다. ‘빠른 걸음으로 회전’하기는 빠른 가락으로 다양하게 북을 치면서 제자리에서 빠르게 회전하는 동작이다. ‘제자리에서 뛰기’는 굿거리장단에 북을 치면서 첫 박에 제자리에서 한 번 뛰면서 추는 춤이다. ‘연풍대’는 빠른 걸음으로 공중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두루걸이(자반뛰기)’는 북을 몸 앞으로 내고 북이 흔들리지 않게 하여 몸을 틀어 뒤집으며 공중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옆으로 다리들기’는 북을 치며 한 발을 번갈아 가면서 옆으로 올리는 동작이다. ‘북치고 양손들기’는 북을 치고 양손을 머리 위로 올리는 동작이다. ‘갈지자 뛰기’는 기본 장단을 치면서 좌우사선으로 뛰어가는 동작이다. ‘다듬이질하기’는 양 손을 번갈아 가면서 다듬이질하듯이 머리 위로 올려 힘차게 치면서 춤을 추는 동작이다. 북놀이의 춤사위는 연희자에 따라서 더 세분화되기도 한다. 진도북놀이 예인이었던 양태옥, 박관용, 김길선 등의 춤사위를 보면, 춤사위가 20여 가지 이상이며 각기 유파를 이룰 만큼 분화되었다.

특징 및 의의

북놀이는 북 특유의 힘차고 역동적인 가락을 연주하면서 춤을 추며 노는 놀이다. 북이란 악기가 투박하고 단순해 보이지만, 북놀이는 연행 방식과 가락 및 춤사위에 따라 지역성을 띠면서 다양하게 전승되고 있다. 북놀이는 농악 판굿의 한 종목으로 전승되기도 하지만 진도북놀이처럼 독립된 연행 예술로 분화된 경우도 있다. 농악과 별개로 이루어지는 진도북놀이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18호로 지정돼 있다. 전승 계보에 따라 장성천류, 양태옥류, 박관용류, 박병천류 등으로 나뉜다. 북놀이를 통해 민속예술의 창조적 분화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참고문헌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버꾸놀이의 신명(이경엽 외, 심미안,2010), 진도의 농악과 북놀이(국립남도국악원, 2009).

북놀이

북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농악

집필자 이경엽(李京燁)

정의

농악에서 북잽이들이 북을 메고서 춤을 추거나 몸동작을 하면서 펼치는 놀이.

내용

연행 방식으로 볼 때, 북놀이는 북채 하나로 연주하는 형태와 북채 두 개로 연주하는 형태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북채 하나로 연주하는 것이 많고, 전라도 진도와 경상도 금릉, 김해 등 일부 지역에서 양북채로 북놀이를 한다. 외북채로 추는 춤은 북을 몸 앞에 받치고 치거나 북끈을 손에 말아 얼굴 앞으로 올려서 친다. 양북채로 추는 춤은 북을 몸 앞에 묶어서 장구처럼 양손으로 북을 친다.북놀이는 못방구처럼 들에서 일을 할 때 하는 들노래 반주를 위해 치는 간단한 형태도 있지만 판굿에서 연행되는 개인놀이 형태로 발전한 경우가 많다. 북놀이는 남해안 지역에서 특징적으로 부각된다. 남해안 지역에서는 농악대의 여러 치배 중에서 북잽이의 숫자가 가장 많고, 장구나 꽹과리처럼 북을 연주할 정도로 북놀이가 특화돼 있다. 예를 들어 장흥이나 광양 등지에서는 북놀이를 흔히 버꾸놀이라고 하며 농악 연행 자체를 “버꾸친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또한 북을 중심으로 가죽 악기가 펼치는 판굿도 버꾸놀이라고 한다. 북놀이의 비중이 남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해안 지역에서는 북을 한쪽 어깨와 팔꿈치 사이에 고정시키고 구부정하게 엎드린 상태에서 북채로 북의 복판과 테두리를 번갈아 친다. 버꾸놀이가 펼쳐지면 상쇠가 북잽이들을 중앙으로 이끌고 나오는데, 북놀이를 주인공으로 삼기 위해 꽹과리를 막고 치거나 소리를 줄이고 징은 아예 치지 않는다. 또한 장구의 경우 북과 같은 장단을 연주하여 음량을 더해 주는 한편 장구의 특성이 드러나게 않게 한다. 쇳소리를 최소화하고 북을 두드러지게 하기 위한 장치라고 할 수 있다. 북놀이를 할 때에는 북의 가죽 면뿐만 아니라 테두리도 같이 치는데, 이렇게 하면 음색과 리듬을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북은 특성상 가락을 잘게 나눈 잔가락을 연주하기 어렵기 때문에 소박의 집합 구성에 변화를 주거나 중요한 강박만을 강조하여 흥을 북돋는 방법으로 연주한다. 이는 북놀이가 음악적인 변주를 기반으로 특화되어 온 것을 보여 준다.북놀이의 춤사위는 외북채로 추는 경우와 양북채로 추는 것으로 양분된다. 외북채 춤은 밀양북춤에서 전형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삼진삼퇴’는 북의 양면을 번갈아 치면서 보통 걸음으로 삼진삼퇴하는 동작이다. ‘제자리 회전’을 할 때는 북의 기본 장단을 치면서 한 발 뛰기로 회전한다. ‘연풍대’는 북을 몸에 바짝 끌어당겨 공중으로 회전하면서 도는 동작이다. ‘까치걸음’은 북 테나 가죽을 치면서 한 장단에 두발 걸음으로, 오른발 무릎을 약간 굽혀 뛰면서 사선이나 직선으로 걸어가는 동작이다. ‘발 벌리고 북치기’는 한쪽 무릎을 굽혀 앞으로 내밀고 다른 한쪽 발은 뒤로 뺀 채 힘차게 북을 치는 동작이다. ‘한발 들어 북받치기’는 왼발 무릎을 굽혀 북 바퀴에 받치고 한 발로 뛰면서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덧배기춤’은 북을 왼쪽 허리에 갖다 댄 다음 오른손을 옆으로 올려 북채를 밑으로 늘어뜨리며, 힘을 빼고 굿거리장단에 느리게 추는 춤을 말한다. 덧배기춤은 밀양 이외에도 부산농악에서도 볼 수 있으며, 보통 갈지자로 걸어가면서 춘다.양북채를 이용한 춤사위는 진도북놀이에서 볼 수 있다. ‘어깨춤’은 양손으로 북을 치고 나서 다시 양손을 옆이나 위로 올리고 제자리에서 어깨춤으로 어르는 동작이다. ‘빠른 걸음으로 회전’하기는 빠른 가락으로 다양하게 북을 치면서 제자리에서 빠르게 회전하는 동작이다. ‘제자리에서 뛰기’는 굿거리장단에 북을 치면서 첫 박에 제자리에서 한 번 뛰면서 추는 춤이다. ‘연풍대’는 빠른 걸음으로 공중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두루걸이(자반뛰기)’는 북을 몸 앞으로 내고 북이 흔들리지 않게 하여 몸을 틀어 뒤집으며 공중에서 회전하는 동작이다. ‘옆으로 다리들기’는 북을 치며 한 발을 번갈아 가면서 옆으로 올리는 동작이다. ‘북치고 양손들기’는 북을 치고 양손을 머리 위로 올리는 동작이다. ‘갈지자 뛰기’는 기본 장단을 치면서 좌우사선으로 뛰어가는 동작이다. ‘다듬이질하기’는 양 손을 번갈아 가면서 다듬이질하듯이 머리 위로 올려 힘차게 치면서 춤을 추는 동작이다. 북놀이의 춤사위는 연희자에 따라서 더 세분화되기도 한다. 진도북놀이 예인이었던 양태옥, 박관용, 김길선 등의 춤사위를 보면, 춤사위가 20여 가지 이상이며 각기 유파를 이룰 만큼 분화되었다.

특징 및 의의

북놀이는 북 특유의 힘차고 역동적인 가락을 연주하면서 춤을 추며 노는 놀이다. 북이란 악기가 투박하고 단순해 보이지만, 북놀이는 연행 방식과 가락 및 춤사위에 따라 지역성을 띠면서 다양하게 전승되고 있다. 북놀이는 농악 판굿의 한 종목으로 전승되기도 하지만 진도북놀이처럼 독립된 연행 예술로 분화된 경우도 있다. 농악과 별개로 이루어지는 진도북놀이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18호로 지정돼 있다. 전승 계보에 따라 장성천류, 양태옥류, 박관용류, 박병천류 등으로 나뉜다. 북놀이를 통해 민속예술의 창조적 분화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참고문헌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버꾸놀이의 신명(이경엽 외, 심미안,2010), 진도의 농악과 북놀이(국립남도국악원,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