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이병옥(李炳玉)

정의

연희자가 탈을 쓰고 재담과 춤으로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는 전통예술.

내용

탈과 탈춤의 기원은 원시 수렵과 어로생활에서 동물탈을 쓰고 위장하여 사냥의 성과를 올리는 한편, 사냥 성공을 기원하며 탈춤을 추거나 암각화에 새김으로써 그 염원을 표현한 데서 비롯되었다. 이러한 증거가 되는 유물과 유적으로, 부산 영도의 동삼동 패총에서 발견된 가리비탈이나 울산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암각화를 비롯하여 세계 여러 나라의 암각화나 동굴벽화에서 수렵어로생활의 단면과 탈춤을 증명하고 있다.
삼국시대 백제의 기악은 미마지味摩之가 612년 일본에 전한 탈춤이며 230여 종의 탈이 전하고 있다. 또한 신라의 황창랑黃倡郞의 검무劒舞와 무애무無㝵舞 및 신라 오기五伎인 월전月顚·속독束毒·산예狻猊·대면大面 등과 처용무處容舞 등도 탈춤의 일종이다.
고려의 팔관회연등회는 신라 이래 연희되었던 가무백희로 그 내용은 『목은집』, 『산대잡극』과 『구나행』에서 살필 수가 있다. 조선조의 백희는 성현의 <관나시>, 송만재의 <관우희>, 동월의 <조선부> 등에서 그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가 있다.
그러나 현재 한국 탈춤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가무백희·잡희·산대잡극·산대희 등으로 불리던 연희들인데, 중국 사신을 영접할 때 산대도감에 동원되어 연희를 펼치던 반인泮人들이 18세기 전반기에 산악·백희 계통의 연희와 기존의 가면희들을 바탕으로 재창조한 것이 본산대놀이이다. 그러나 1634년(인조 12) 산대희를 공식행사에 동원하는 일이 폐지되자, 산대도감山臺都監에 소속되었던 연희자들이 흩어져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민간에서 공연하면서 민중오락으로서의 오늘날 산대놀이 탈춤이 성립되었다.현전하는 탈춤은 크게 마을굿놀이 계통 탈춤,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 기타 계통 탈춤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은 토착적·자생적 탈춤들을 가리키는데, 고을굿인 강릉단오제나 마을굿인 하회별신굿은 무당들과 마을 주민들이 함께 마을굿을 거행했다. 하회별신굿은 무당들이 주도했지만, 하회별신굿탈놀이는 마을 주민인 농민들이 담당했다. 강릉단오제도 무당들이 주도했지만, 관노탈춤은 관노들이 놀았다.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으로 서울 근교의 가면극은 애오개(아현), 사직골, 노량진, 구파발 등에 있었다. 본산대놀이의 영향 아래 서울과 경기도의 송파산대놀이와 양주별산대놀이·퇴계원산대놀이, 황해도의 봉산탈춤·강령탈춤·은율탈춤, 경남의 수영야류·동래야류·통영오광대·고성오광대·가산오광대·진주오광대, 남사당패의 덧뵈기 등이 생겨났다. 현재 애오개 등의 본산대놀이는 전하지 않지만 송파산대놀이와 양주별산대놀이는 서울 본산대놀이의 영향 아래 성립된 탈춤들이다. 그리하여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인 해서탈춤, 별산대놀이, 야류와 오광대 등은 각 과장의 구성과 연희 내용, 등장인물, 대사의 형식, 연극적 형식, 가면의 유형 등을 살펴볼 때, 유사성이 많은 동일 계통임이 드러난다.
기타 계통의 탈춤에는 북청사자놀이와 궁중 정재로 전승하고 있는 학무와 처용무 등이 있다. 그중 북청사자놀이는 원래 함경남도 북청군北靑郡에서 전승되어 온 탈춤으로 각 마을에서 음력 정월 14일 밤 세시풍속의 하나로 행해졌다. 궁중탈춤으로 전승되고 있는 처용무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최소 1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 고려시대에는 처용무를 나례·중국 사신을 위한 연회·궁중연회·개인적 연회 등 다양한 행사에서 연행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오방처용무로 확대되었으며,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제39호로 지정되어 있다. 학무鶴舞도 궁중 정재의 하나로 조선시대 임금의 환궁행사 때 베풀어진 연희나 궁중의 잔치, 선농제와 같은 의례에서 학탈을 쓰고 연행되었으며, 현재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되어 한 쌍의 학무로 전승되고 있다.
탈춤의 춤사위는 다른 민속춤에 비해 정형화된 춤사위가 많고 또한 춤사위 속에 극적인 요소와 몸짓 표현이 많아 춤사위가 상징하는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동작이 많다. 탈춤은 제의적 굿과 연관된 접신 절차로써 제례적법도의 춤을 비롯하여, 사악한 귀신을 쫓아내는 축귀적인 몸짓으로부터 공격적이고 진취적이며 투쟁적인 동작으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제의와는 관계없는 놀이적인 요소의 춤이 있는가 하면 연극형의 춤도 있다.
탈춤의 춤사위를 지역별로 볼 때 황해도 지방의 해서탈춤은 한삼을 손목에 끼고 춤을 추는 ‘한삼사위춤’과 춤사위의 형식이 일정한 ‘정형춤사위’와 높이 뛰면서 추는 ‘도약춤’이 특색이다. 이러한 해서탈춤의 배역 별 정형춤사위로는 취발이춤·첫목중춤·팔목중춤·말뚝이춤 등이 있다. 취발이춤(봉산탈춤)에는 트림사위·걷기·근경·돌림사위·허리재기·발뛰기·너울질 등의 춤사위가 있다. 첫목중춤(봉산탈춤)에는 다리풀기·허리풀기·다리들기 등의 춤사위가 있다. 팔목중춤(봉산탈춤)에는 불림·고개잡이·다리들기·제자리걸음·외사위·겹(곱)사위·양사위·앉아뛰기·외사위·앉아뛰기 겹사위·연풍대·까치걸음 등의 춤사위가 있다. 말뚝이춤(강령탈춤)에는 우방진右方進·좌방진左方進·회우방진回右方進·회좌방진回左方進·곱사위·끈장차기·와병뛰기·어르기·코차기·고개잡이·세워뛰기·싸움사위·채찍놀림·이마치기·앉아뛰기·외돌사위 등이 대표적인 춤사위이다.
이에 비해 경기 지역의 산대탈춤은 해서탈춤의 한삼사위춤과 달리 주로 손으로 추는 ‘손사위춤’이 발달했으며 도약춤과도 달리 뛰지 않고 뒤꿈치만 들었다 딛는 ‘답지춤’이 특징이지만, 해서탈춤과 같이 형식이 일정한 ‘정형춤사위’도 발달했다.
경기산대탈춤의 배역별 정형춤사위로는 팔먹중춤, 첫상좌춤, 옴중춤, 노장춤 등이 있다. 팔목중춤(송파산대놀이)에는 건드렁·화장무·반화장무·여다지·긴여다지·곱사위·멍석말이·배치기·팔뚝잽이·수장잽이·깨끼리1·깨끼리2·깨끼리3 등의 춤사위가 있다. 첫상좌춤(송파산대놀이)에는 합장재배·사방재배·팔뚝잽이·몰아치기·덜이잽이·거울보기 등의 춤사위가 있다. 옴중춤(양주별산대놀이)에는 팔뚝잽이·사방치기·용트림·꺼뜩이·활개펴기·장단갈이(멍석말이)·짐거리·너울질·빗사위·고개잡이·깨끼·멍석말이·곱사위 등의 춤사위가 있다. 노장춤(송파산대놀이)에는 복무伏舞·갈지자걸음, 건드렁춤, 활개춤 등의 춤사위가 있다.
영남오광대와 야류춤은 정형화된 기본춤사위는 별로 없고 즉흥적으로 추는 ‘허튼춤’과 ‘배김새’라는 기본 동작이 있을 뿐이며 모두가 덧배기장단에 자유롭게 사뿐사뿐 뛰어다니는 ‘도약답지춤’을 추는 것이 특징이다. 영남 지방의 탈춤은 원양반元兩班배김새(동래야류), 말뚝이배김새(동래야류), 말뚝이배김새(고성오광대), 양반배김새(통영오광대) 등 정형화된 춤사위는 별로 없지만 반대로 ‘허튼춤’이 많다.
탈춤에 나타난 주제를 보면 벽사의 의식무, 파계승에 대한 풍자, 양반계급에 대한 모욕, 일부一夫 대 처첩의 삼각관계, 서민생활의 곤궁함을 주로 표현하고 있다. 그리하여 가면극의 첫 과장에서는 으레 상좌춤이나 오방신장무와 같은 벽사의식무가 거행되며, 마지막 과장은 상여와 유교식 제의와 무당굿으로 벽사진경을 기원하는 종교적 모습을 보여 준다. 또한 노장, 양반, 영감 등 지배계층 인물이 등장하여 풍자하고 조롱하는 극으로 진행된다. 그리고 팔먹중 놀이 등에서 서민생활의 어려움과 애환을 표현하게 된다.
특히 양반의 신분적 특권, 노장의 관념적 허위, 영감의 남성적 횡포 등 봉건사회의 부정적 유물은 청산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아울러 긍정적 인물인 취발이·포도부장·말뚝이·할미를 통하여 기존질서를 거부하고 새로운 가치관을 요구하는 민중의식을 강렬하게 표출하여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탈춤을 지역과 유형별로 나누어 보면 1. 황해도의 ‘탈춤’(봉산, 강령, 은율, 해주, 사리원, 황주, 옹진 등 ), 2. 서울·경기 지방의 ‘산대놀이’ [송파, 양주, 애오개(아현), 노들, 녹번. 사직골, 구파발, 퇴계원(경기 등)], 3 . 경상도 낙동강 동편의 ‘야유’(들놀음: 동래, 수영), 4. 경상도 낙동강 서편의 ‘오광대’(고성, 통영, 가산, 초계, 진주, 김해), 5. 함경도의 ‘사자놀이’(북청, 명천, 영흥, 회령, 거산, 신흥, 양화), 6. 경상북도의 ‘하회별신굿탈놀이’, 7. 강원도의 ‘강릉관노가면극’, 8. 유랑예인집단 ‘남사당덧뵈기’, 9. 궁중무용의 ‘처용무’와 ‘학춤’ 등이 있었으나 몇몇 탈춤만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다.
해서탈춤, 즉 황해도 지역 탈춤으로 현재 남한에서 전승되는 봉산, 강령, 은율탈춤은 대체로 팔먹중들의 한삼사위춤이 주축을 이루고 있으며, 대부분이 타령장단으로 북방계의 영향을 받아 원박춤으로 활발한 한삼뿌림과 장삼 휘두름을 통한 힘찬 곡선미를 보여 주는 도무跳舞로 짜여 있다. 또한 어느 지방의 춤보다 무폭舞幅이 큰데, 마치 악귀를 쫓아내는 듯한 춤집(무폭)이 크고 남성적이어서 전투무용적이고 축귀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또한 춤사위의 동작구조는 유단소有斷素로서 꺾음과 무단소無斷素로서 뿌림사위가 지배적이다. 특히 팔먹중의 사위춤은 농경행위나 성행위 또는 구나적이거나 무술적인 동작 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춤사위들이다.
여기에 비해 경기도 산대탈춤은 비교적 춤사위가 다양하고 잘 정리되어 있으며, 염불장단거드름춤굿거리장단의 건드렁춤과 타령장단의 깨끼춤으로 나누어진다. 거드름춤은 느린 염불장단에 맞춰 몸 마디마디의 멋을 풀어내고 감기는 듯 다져 가는 주술적인 몸짓으로 몸부림과 생명의 꿈틀거림으로 표현된다. 장삼으로 얼굴을 가리거나 고개잡이로 고개를 끄덕이는 동작으로 느리게 움직이는 것이 거드름춤의 특징이다. 깨기춤은 산대탈춤의 기본 춤사위로 몸짓의 양식화가 잘 되어 있고, 주로 감치고 조이고 젖히는 손짓춤사위가 주축을 이루고 있어 섬세한 맛과 코믹한 맛이 풍긴다. 또한 대부분의 춤사위가 도약춤보다 답지춤으로 되어있다. 그러나 굿거리장단의 건드렁춤은 특정한 춤사위가 없이 멋대로 추는 허튼춤이다. 그렇지만 매듭이 확실한 타령장단의 깨끼춤사위와 동작구조는 유단소의 꺾음새가 대다수이고 무단소춤은 거의 없는 점이 해서 탈춤과 유사하다.
영남 지방의 오광대나 야유탈춤은 ‘배김새춤’이라하여 배김사위를 제외하고는 무단소의 허튼춤이 많은데, 이는 예능인들의 춤보다 더 민중적인 춤이 성행한 증거라 할 수 있으며, 농악반주에 덧배기장단에 추는 ‘덧배기춤’은 소박하지만 한층 흥이 나고 구수한 멋이 있다.
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인 강릉관노가면극이나 하회별신굿탈놀이에서는 무당들이 마을 주민들과 함께 마을굿을 거행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제1과장 주지춤, 제2과장 백정놀이, 제3과장 할미놀이, 제4과장 파계승놀이, 제5과장 양반·선비놀이로 구성되어 있다. 하회별신굿에서는 성황당에서 신이 내린 후에 하산한다. 하산 과정에서 성황신인 각시의 가면을 쓴 자가 행하는 무동춤은 신성현시神聖顯示를 연출하는 본보기이다. 특히 첫 과장인 주지춤은 사자춤으로서, 사자 한 쌍이 춤을 추어 잡귀와 사악한 것을 쫓아내고 놀이판을 정화하는 벽사의 의식무이다.
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인 강릉관노가면극은 제1과장 장자마리춤, 제2과장 양반광대·소매각시춤, 제3과장 시시딱딱이춤, 제4과장 소매각시의 자살과 소생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릉관노가면극은 한국의 탈춤 가운데 유일한 무언탈춤이다. 또한 다른 지방의 가면극은 각 과장의 내용이 서로 독립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 반해, 강릉관노가면극은 각 과장이 서로 긴밀하게 짜여 있다. 즉, 양반과 소매각시를 중심으로 한 서사적인 내용의 연희가 진행되며 시시딱딱이춤은 벽사적 축귀춤이다.
북청사자놀음은 사자춤 외에 애원성춤, 사당과 거사춤, 무동춤, 꼽추춤, 칼춤, 승무 등을 추고 중, 의원, 양반, 꼭쇠(양반의 하인) 등이 나온다. 그런데 등장인물 모두가 탈을 쓰는 것은 아니며 길잡이, 양반, 꼭쇠, 꼽추, 사자만이 탈을 쓰고 등장한다.

특징 및 의의

탈춤의 탈이 신앙적이고 자연 모방적인 탈에서 사회적이고 예술적인 성격의 탈로 변모되어 왔듯이, 탈춤도 처음에는 자연의 모방과 농경 행위, 성행위 또는 귀신을 격퇴시키는 신앙과 결부된 행위였으나, 점차 풍자적인 춤 등 민중들의 의지가 담긴 상징동작과 민중적 미감으로 발전한 예술적 표현으로까지 변모·발달하여 왔다.
탈춤은 재담과 노래 그리고 몸짓을 포함한 춤 등 가무극적 총체성을 띠고 있다. 그러나 춤은 재담이나 노래에 비하여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탈춤은 춤을 위주로 한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탈춤은 분명 다른 민속춤에 비해 독특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
1. 활달한 ‘남성춤’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승무·살풀이·강강술래 등이 여성춤이라면 탈춤·농악무는 남성춤이다. 그래서 탈춤의 춤사위는 남성다운 씩씩함과 활달함과 활기 넘치는 패기의 남성춤 성향을 잘 나타내고 있다.
2. 탈춤사위는 장단마다 춤사위가 시작과 끝맺음이 명확한 ‘매듭춤有斷素’이어서 구분 동작이 확실하다. 한 장단씩 동작이 매듭지어 끝나고 계속 반복하거나 다른 춤사위로 넘어간다. 화장무·깨끼리·거울보기·곱사위·여다지·외사위·양사위 등 수많은 탈춤사위가 확실한 매듭동작으로 구분되어 있다.
3. 탈춤사위에는 익살스럽고 연극적인 표현인 ‘몸짓춤mimic dance’이 잘 나타나 있다. 깨끼리춤은 손짓 발짓으로 상대방에게 대화를 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극적인 요소가 담긴 짝춤이다. 그 밖에도 배치기, 배김새 모두 상대방에게 고갯짓과 표정으로 대화를 하는 몸짓춤이다. 몸짓춤을 분석해 보면, 방어적인 동작과 악귀를 격퇴시키는 무술적이고 체조적인 동작, 풍년을 기원하는 축원무와 농경 행위의 모방동작, 성행위를 상징하거나 모방한 동작, 여러 가지 동물과 사람의 흉내를 통한 풍자적인 묘사 등이 있다.
4. 탈춤은 다양한 신분과 당시 사회 인물들의 성격을 잘 나타내는 ‘배역춤’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탈춤의 배역을 분석해 보면 크게 보아 할미계·영감계·무당계·승려계·양반계·천민계·관원계·신장계·무동계·동물계·괴물계 등 다양한 배역들이지만 지역마다 명칭은 다르게 불리기도 한다. 첫 상좌의 사방재배춤, 왜장녀, 해산어멈의 배춤과 엉덩이춤, 원숭이의 깡총걸음과 재롱춤, 소무자라춤, 노장의 복무와 거드름춤, 옴중의 용트름춤 등 배역의 성격과 극적 구성에 따라 독특하고 재미있는 배역춤이 연출되고 있다.
5. 탈춤 춤사위는 손과 발이 같은 쪽이 함께 움직이는 ‘수족상응手足相應춤’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일반적으로 걸을 때는 수족대응手足對應으로 손발이 어긋나게 걷는다. 그런데 탈춤은 일반적으로 깨끼걸음hoppingstep이 주종을 이루는데 이때 오른발 들 때 오른손을 들고 왼발 들 때 왼손을 든다. 이와 같이 추는 수족상응춤은 화장무, 자진화장, 멍석말이, 곱사위, 외사위, 겹사위 등 많은 깨끼춤에서 춘다.
6. 탈춤의 손춤사위는 광역별로 독특한 사위법을 보여 준다. 북부 지방은 한삼을 뿌려 추는 ‘한삼사위춤’이 발달하였고, 중부 지방은 아기자기한 ‘손짓사위춤’이 발달하였으며, 영남 지방은 ‘허튼춤’과 ‘배김새춤’이 발달하였다.
7. 탈춤의 기본걸음은 일반 민속춤과는 달리 2박 1걸음인 깨끼걸음hopping step이 주된 걸음걸이이다. 깨끼걸음이 중심이 된 깨기춤류(외사위, 멍석말이, 자진화장, 여다지 등)가 대표적인 춤사위이다. 그 밖에 걸음 걸이는 1박1걸음인 건들걸음과 4박1걸음인 활개걸음을 갈지자之字로 춘다.
8. 걸음걸이는 북부 지방은 높이 뛰는 ‘도약跳躍춤’, 영남 지방은 ‘도약답지춤’, 서울·경기 지방은 뒷꿈치만 들어 주는 돋음새 중심의 ‘답지踏地춤’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지역별로 기후환경적 풍토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
9. 탈춤에는 민속춤 중에서 유일하게 ‘고개짓춤’이 있다. 중부 산대탈춤은 고개잡이, 고개끄덕이, 해서탈춤은 쳇머리흔들기 등으로 탈춤꾼이 상대방에게 무언無言으로 의사표현하는 것과 탈을 쓴 얼굴 표정을 부각시키거나 표정 변화를 보여 주는 수단으로 고갯짓춤을 춘다.
10. 탈춤사위의 구조적 특징은 형식을 갖춘 ‘정형춤’과 무형식의 ‘허튼춤’으로 구분되는데,중부와 북부 지역은 정형춤이 많고 허튼춤이 적으나 남부 지역은 허튼춤이 많고 정형춤이 적은 특성을 보여 준다. 정형춤은 대부분이 매듭춤, 유단소춤으로 산대도감계통이 강한 전승지역과 전문탈꾼패의 성향이 큰 도시형 탈춤 지역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며, 허튼춤은 대부분이 연결춤, 무단소춤으로 마을굿계통의 농민적 성향이 큰 향촌형 탈춤 지역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다.
11. 탈춤사위에는 벽사적인 ‘축귀춤’이나 제의적인 ‘의례춤’이 많아 탈춤의 본성적 특성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산대놀이의 ‘사방치기’는 동서남북 사방의 잡신을 쫓고 탈춤판을 정화시킨다는 구나적인 의미를 지닌 춤사위이며, ‘합장재배’는 천신께 고하는 인사의 춤으로 합장하고 절을 하는데 관객들에게는 판붙임을 한다는 뜻으로 첫인사를 드리는 춤사위다. ‘부채놀이’는 탈춤판에 잡귀가 범하지 못하도록 부채로 쫓는 행위의 춤사위다. 해서탈춤이나 산대탈춤의 상좌춤마당에서 벽사적인 신맞이 의례가 나온다. 영남탈춤의 ‘배김사위’는 역신 또는 사신을 베어 버린다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으며 땅을 힘차게 밟아 몰아낸다는 뜻을 가진 춤사위이다. 예천청단놀음의 주지놀이마당에서는 큰 부채로 잡귀와 액운을 쫓는다. 가산오광대의 오방신장무마당은 축귀의례이다.

참고문헌

송파산대놀이(이병옥, 피아, 2006), 한국 민속극 춤사위의 연구(김세중, 동아민속예술원, 1972), 한국무용민속학개론(이병옥, 노리, 2000),한국의 전통춤(정병호, 집문당, 1999), 한국전통연희사전(전경욱 편저, 민속원, 2014).

탈춤

탈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이병옥(李炳玉)

정의

연희자가 탈을 쓰고 재담과 춤으로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는 전통예술.

내용

탈과 탈춤의 기원은 원시 수렵과 어로생활에서 동물탈을 쓰고 위장하여 사냥의 성과를 올리는 한편, 사냥 성공을 기원하며 탈춤을 추거나 암각화에 새김으로써 그 염원을 표현한 데서 비롯되었다. 이러한 증거가 되는 유물과 유적으로, 부산 영도의 동삼동 패총에서 발견된 가리비탈이나 울산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암각화를 비롯하여 세계 여러 나라의 암각화나 동굴벽화에서 수렵어로생활의 단면과 탈춤을 증명하고 있다.삼국시대 백제의 기악은 미마지味摩之가 612년 일본에 전한 탈춤이며 230여 종의 탈이 전하고 있다. 또한 신라의 황창랑黃倡郞의 검무劒舞와 무애무無㝵舞 및 신라 오기五伎인 월전月顚·속독束毒·산예狻猊·대면大面 등과 처용무處容舞 등도 탈춤의 일종이다.고려의 팔관회와 연등회는 신라 이래 연희되었던 가무백희로 그 내용은 『목은집』, 『산대잡극』과 『구나행』에서 살필 수가 있다. 조선조의 백희는 성현의 , 송만재의 , 동월의 등에서 그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가 있다.그러나 현재 한국 탈춤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가무백희·잡희·산대잡극·산대희 등으로 불리던 연희들인데, 중국 사신을 영접할 때 산대도감에 동원되어 연희를 펼치던 반인泮人들이 18세기 전반기에 산악·백희 계통의 연희와 기존의 가면희들을 바탕으로 재창조한 것이 본산대놀이이다. 그러나 1634년(인조 12) 산대희를 공식행사에 동원하는 일이 폐지되자, 산대도감山臺都監에 소속되었던 연희자들이 흩어져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민간에서 공연하면서 민중오락으로서의 오늘날 산대놀이 탈춤이 성립되었다.현전하는 탈춤은 크게 마을굿놀이 계통 탈춤,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 기타 계통 탈춤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은 토착적·자생적 탈춤들을 가리키는데, 고을굿인 강릉단오제나 마을굿인 하회별신굿은 무당들과 마을 주민들이 함께 마을굿을 거행했다. 하회별신굿은 무당들이 주도했지만, 하회별신굿탈놀이는 마을 주민인 농민들이 담당했다. 강릉단오제도 무당들이 주도했지만, 관노탈춤은 관노들이 놀았다.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으로 서울 근교의 가면극은 애오개(아현), 사직골, 노량진, 구파발 등에 있었다. 본산대놀이의 영향 아래 서울과 경기도의 송파산대놀이와 양주별산대놀이·퇴계원산대놀이, 황해도의 봉산탈춤·강령탈춤·은율탈춤, 경남의 수영야류·동래야류·통영오광대·고성오광대·가산오광대·진주오광대, 남사당패의 덧뵈기 등이 생겨났다. 현재 애오개 등의 본산대놀이는 전하지 않지만 송파산대놀이와 양주별산대놀이는 서울 본산대놀이의 영향 아래 성립된 탈춤들이다. 그리하여 본산대놀이 계통 탈춤인 해서탈춤, 별산대놀이, 야류와 오광대 등은 각 과장의 구성과 연희 내용, 등장인물, 대사의 형식, 연극적 형식, 가면의 유형 등을 살펴볼 때, 유사성이 많은 동일 계통임이 드러난다.기타 계통의 탈춤에는 북청사자놀이와 궁중 정재로 전승하고 있는 학무와 처용무 등이 있다. 그중 북청사자놀이는 원래 함경남도 북청군北靑郡에서 전승되어 온 탈춤으로 각 마을에서 음력 정월 14일 밤 세시풍속의 하나로 행해졌다. 궁중탈춤으로 전승되고 있는 처용무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최소 1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 고려시대에는 처용무를 나례·중국 사신을 위한 연회·궁중연회·개인적 연회 등 다양한 행사에서 연행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오방처용무로 확대되었으며,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제39호로 지정되어 있다. 학무鶴舞도 궁중 정재의 하나로 조선시대 임금의 환궁행사 때 베풀어진 연희나 궁중의 잔치, 선농제와 같은 의례에서 학탈을 쓰고 연행되었으며, 현재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되어 한 쌍의 학무로 전승되고 있다.탈춤의 춤사위는 다른 민속춤에 비해 정형화된 춤사위가 많고 또한 춤사위 속에 극적인 요소와 몸짓 표현이 많아 춤사위가 상징하는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동작이 많다. 탈춤은 제의적 굿과 연관된 접신 절차로써 제례적법도의 춤을 비롯하여, 사악한 귀신을 쫓아내는 축귀적인 몸짓으로부터 공격적이고 진취적이며 투쟁적인 동작으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제의와는 관계없는 놀이적인 요소의 춤이 있는가 하면 연극형의 춤도 있다.탈춤의 춤사위를 지역별로 볼 때 황해도 지방의 해서탈춤은 한삼을 손목에 끼고 춤을 추는 ‘한삼사위춤’과 춤사위의 형식이 일정한 ‘정형춤사위’와 높이 뛰면서 추는 ‘도약춤’이 특색이다. 이러한 해서탈춤의 배역 별 정형춤사위로는 취발이춤·첫목중춤·팔목중춤·말뚝이춤 등이 있다. 취발이춤(봉산탈춤)에는 트림사위·걷기·근경·돌림사위·허리재기·발뛰기·너울질 등의 춤사위가 있다. 첫목중춤(봉산탈춤)에는 다리풀기·허리풀기·다리들기 등의 춤사위가 있다. 팔목중춤(봉산탈춤)에는 불림·고개잡이·다리들기·제자리걸음·외사위·겹(곱)사위·양사위·앉아뛰기·외사위·앉아뛰기 겹사위·연풍대·까치걸음 등의 춤사위가 있다. 말뚝이춤(강령탈춤)에는 우방진右方進·좌방진左方進·회우방진回右方進·회좌방진回左方進·곱사위·끈장차기·와병뛰기·어르기·코차기·고개잡이·세워뛰기·싸움사위·채찍놀림·이마치기·앉아뛰기·외돌사위 등이 대표적인 춤사위이다.이에 비해 경기 지역의 산대탈춤은 해서탈춤의 한삼사위춤과 달리 주로 손으로 추는 ‘손사위춤’이 발달했으며 도약춤과도 달리 뛰지 않고 뒤꿈치만 들었다 딛는 ‘답지춤’이 특징이지만, 해서탈춤과 같이 형식이 일정한 ‘정형춤사위’도 발달했다.경기산대탈춤의 배역별 정형춤사위로는 팔먹중춤, 첫상좌춤, 옴중춤, 노장춤 등이 있다. 팔목중춤(송파산대놀이)에는 건드렁·화장무·반화장무·여다지·긴여다지·곱사위·멍석말이·배치기·팔뚝잽이·수장잽이·깨끼리1·깨끼리2·깨끼리3 등의 춤사위가 있다. 첫상좌춤(송파산대놀이)에는 합장재배·사방재배·팔뚝잽이·몰아치기·덜이잽이·거울보기 등의 춤사위가 있다. 옴중춤(양주별산대놀이)에는 팔뚝잽이·사방치기·용트림·꺼뜩이·활개펴기·장단갈이(멍석말이)·짐거리·너울질·빗사위·고개잡이·깨끼·멍석말이·곱사위 등의 춤사위가 있다. 노장춤(송파산대놀이)에는 복무伏舞·갈지자걸음, 건드렁춤, 활개춤 등의 춤사위가 있다.영남오광대와 야류춤은 정형화된 기본춤사위는 별로 없고 즉흥적으로 추는 ‘허튼춤’과 ‘배김새’라는 기본 동작이 있을 뿐이며 모두가 덧배기장단에 자유롭게 사뿐사뿐 뛰어다니는 ‘도약답지춤’을 추는 것이 특징이다. 영남 지방의 탈춤은 원양반元兩班배김새(동래야류), 말뚝이배김새(동래야류), 말뚝이배김새(고성오광대), 양반배김새(통영오광대) 등 정형화된 춤사위는 별로 없지만 반대로 ‘허튼춤’이 많다.탈춤에 나타난 주제를 보면 벽사의 의식무, 파계승에 대한 풍자, 양반계급에 대한 모욕, 일부一夫 대 처첩의 삼각관계, 서민생활의 곤궁함을 주로 표현하고 있다. 그리하여 가면극의 첫 과장에서는 으레 상좌춤이나 오방신장무와 같은 벽사의식무가 거행되며, 마지막 과장은 상여와 유교식 제의와 무당굿으로 벽사진경을 기원하는 종교적 모습을 보여 준다. 또한 노장, 양반, 영감 등 지배계층 인물이 등장하여 풍자하고 조롱하는 극으로 진행된다. 그리고 팔먹중 놀이 등에서 서민생활의 어려움과 애환을 표현하게 된다.특히 양반의 신분적 특권, 노장의 관념적 허위, 영감의 남성적 횡포 등 봉건사회의 부정적 유물은 청산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아울러 긍정적 인물인 취발이·포도부장·말뚝이·할미를 통하여 기존질서를 거부하고 새로운 가치관을 요구하는 민중의식을 강렬하게 표출하여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탈춤을 지역과 유형별로 나누어 보면 1. 황해도의 ‘탈춤’(봉산, 강령, 은율, 해주, 사리원, 황주, 옹진 등 ), 2. 서울·경기 지방의 ‘산대놀이’ [송파, 양주, 애오개(아현), 노들, 녹번. 사직골, 구파발, 퇴계원(경기 등)], 3 . 경상도 낙동강 동편의 ‘야유’(들놀음: 동래, 수영), 4. 경상도 낙동강 서편의 ‘오광대’(고성, 통영, 가산, 초계, 진주, 김해), 5. 함경도의 ‘사자놀이’(북청, 명천, 영흥, 회령, 거산, 신흥, 양화), 6. 경상북도의 ‘하회별신굿탈놀이’, 7. 강원도의 ‘강릉관노가면극’, 8. 유랑예인집단 ‘남사당덧뵈기’, 9. 궁중무용의 ‘처용무’와 ‘학춤’ 등이 있었으나 몇몇 탈춤만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다.해서탈춤, 즉 황해도 지역 탈춤으로 현재 남한에서 전승되는 봉산, 강령, 은율탈춤은 대체로 팔먹중들의 한삼사위춤이 주축을 이루고 있으며, 대부분이 타령장단으로 북방계의 영향을 받아 원박춤으로 활발한 한삼뿌림과 장삼 휘두름을 통한 힘찬 곡선미를 보여 주는 도무跳舞로 짜여 있다. 또한 어느 지방의 춤보다 무폭舞幅이 큰데, 마치 악귀를 쫓아내는 듯한 춤집(무폭)이 크고 남성적이어서 전투무용적이고 축귀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또한 춤사위의 동작구조는 유단소有斷素로서 꺾음과 무단소無斷素로서 뿌림사위가 지배적이다. 특히 팔먹중의 사위춤은 농경행위나 성행위 또는 구나적이거나 무술적인 동작 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춤사위들이다.여기에 비해 경기도 산대탈춤은 비교적 춤사위가 다양하고 잘 정리되어 있으며, 염불장단의 거드름춤과 굿거리장단의 건드렁춤과 타령장단의 깨끼춤으로 나누어진다. 거드름춤은 느린 염불장단에 맞춰 몸 마디마디의 멋을 풀어내고 감기는 듯 다져 가는 주술적인 몸짓으로 몸부림과 생명의 꿈틀거림으로 표현된다. 장삼으로 얼굴을 가리거나 고개잡이로 고개를 끄덕이는 동작으로 느리게 움직이는 것이 거드름춤의 특징이다. 깨기춤은 산대탈춤의 기본 춤사위로 몸짓의 양식화가 잘 되어 있고, 주로 감치고 조이고 젖히는 손짓춤사위가 주축을 이루고 있어 섬세한 맛과 코믹한 맛이 풍긴다. 또한 대부분의 춤사위가 도약춤보다 답지춤으로 되어있다. 그러나 굿거리장단의 건드렁춤은 특정한 춤사위가 없이 멋대로 추는 허튼춤이다. 그렇지만 매듭이 확실한 타령장단의 깨끼춤사위와 동작구조는 유단소의 꺾음새가 대다수이고 무단소춤은 거의 없는 점이 해서 탈춤과 유사하다.영남 지방의 오광대나 야유탈춤은 ‘배김새춤’이라하여 배김사위를 제외하고는 무단소의 허튼춤이 많은데, 이는 예능인들의 춤보다 더 민중적인 춤이 성행한 증거라 할 수 있으며, 농악반주에 덧배기장단에 추는 ‘덧배기춤’은 소박하지만 한층 흥이 나고 구수한 멋이 있다.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인 강릉관노가면극이나 하회별신굿탈놀이에서는 무당들이 마을 주민들과 함께 마을굿을 거행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제1과장 주지춤, 제2과장 백정놀이, 제3과장 할미놀이, 제4과장 파계승놀이, 제5과장 양반·선비놀이로 구성되어 있다. 하회별신굿에서는 성황당에서 신이 내린 후에 하산한다. 하산 과정에서 성황신인 각시의 가면을 쓴 자가 행하는 무동춤은 신성현시神聖顯示를 연출하는 본보기이다. 특히 첫 과장인 주지춤은 사자춤으로서, 사자 한 쌍이 춤을 추어 잡귀와 사악한 것을 쫓아내고 놀이판을 정화하는 벽사의 의식무이다.마을굿놀이 계통 탈춤인 강릉관노가면극은 제1과장 장자마리춤, 제2과장 양반광대·소매각시춤, 제3과장 시시딱딱이춤, 제4과장 소매각시의 자살과 소생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릉관노가면극은 한국의 탈춤 가운데 유일한 무언탈춤이다. 또한 다른 지방의 가면극은 각 과장의 내용이 서로 독립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 반해, 강릉관노가면극은 각 과장이 서로 긴밀하게 짜여 있다. 즉, 양반과 소매각시를 중심으로 한 서사적인 내용의 연희가 진행되며 시시딱딱이춤은 벽사적 축귀춤이다.북청사자놀음은 사자춤 외에 애원성춤, 사당과 거사춤, 무동춤, 꼽추춤, 칼춤, 승무 등을 추고 중, 의원, 양반, 꼭쇠(양반의 하인) 등이 나온다. 그런데 등장인물 모두가 탈을 쓰는 것은 아니며 길잡이, 양반, 꼭쇠, 꼽추, 사자만이 탈을 쓰고 등장한다.

특징 및 의의

탈춤의 탈이 신앙적이고 자연 모방적인 탈에서 사회적이고 예술적인 성격의 탈로 변모되어 왔듯이, 탈춤도 처음에는 자연의 모방과 농경 행위, 성행위 또는 귀신을 격퇴시키는 신앙과 결부된 행위였으나, 점차 풍자적인 춤 등 민중들의 의지가 담긴 상징동작과 민중적 미감으로 발전한 예술적 표현으로까지 변모·발달하여 왔다.탈춤은 재담과 노래 그리고 몸짓을 포함한 춤 등 가무극적 총체성을 띠고 있다. 그러나 춤은 재담이나 노래에 비하여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탈춤은 춤을 위주로 한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탈춤은 분명 다른 민속춤에 비해 독특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1. 활달한 ‘남성춤’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승무·살풀이·강강술래 등이 여성춤이라면 탈춤·농악무는 남성춤이다. 그래서 탈춤의 춤사위는 남성다운 씩씩함과 활달함과 활기 넘치는 패기의 남성춤 성향을 잘 나타내고 있다.2. 탈춤사위는 장단마다 춤사위가 시작과 끝맺음이 명확한 ‘매듭춤有斷素’이어서 구분 동작이 확실하다. 한 장단씩 동작이 매듭지어 끝나고 계속 반복하거나 다른 춤사위로 넘어간다. 화장무·깨끼리·거울보기·곱사위·여다지·외사위·양사위 등 수많은 탈춤사위가 확실한 매듭동작으로 구분되어 있다.3. 탈춤사위에는 익살스럽고 연극적인 표현인 ‘몸짓춤mimic dance’이 잘 나타나 있다. 깨끼리춤은 손짓 발짓으로 상대방에게 대화를 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극적인 요소가 담긴 짝춤이다. 그 밖에도 배치기, 배김새 모두 상대방에게 고갯짓과 표정으로 대화를 하는 몸짓춤이다. 몸짓춤을 분석해 보면, 방어적인 동작과 악귀를 격퇴시키는 무술적이고 체조적인 동작, 풍년을 기원하는 축원무와 농경 행위의 모방동작, 성행위를 상징하거나 모방한 동작, 여러 가지 동물과 사람의 흉내를 통한 풍자적인 묘사 등이 있다.4. 탈춤은 다양한 신분과 당시 사회 인물들의 성격을 잘 나타내는 ‘배역춤’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탈춤의 배역을 분석해 보면 크게 보아 할미계·영감계·무당계·승려계·양반계·천민계·관원계·신장계·무동계·동물계·괴물계 등 다양한 배역들이지만 지역마다 명칭은 다르게 불리기도 한다. 첫 상좌의 사방재배춤, 왜장녀, 해산어멈의 배춤과 엉덩이춤, 원숭이의 깡총걸음과 재롱춤, 소무의 자라춤, 노장의 복무와 거드름춤, 옴중의 용트름춤 등 배역의 성격과 극적 구성에 따라 독특하고 재미있는 배역춤이 연출되고 있다.5. 탈춤 춤사위는 손과 발이 같은 쪽이 함께 움직이는 ‘수족상응手足相應춤’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일반적으로 걸을 때는 수족대응手足對應으로 손발이 어긋나게 걷는다. 그런데 탈춤은 일반적으로 깨끼걸음hoppingstep이 주종을 이루는데 이때 오른발 들 때 오른손을 들고 왼발 들 때 왼손을 든다. 이와 같이 추는 수족상응춤은 화장무, 자진화장, 멍석말이, 곱사위, 외사위, 겹사위 등 많은 깨끼춤에서 춘다.6. 탈춤의 손춤사위는 광역별로 독특한 사위법을 보여 준다. 북부 지방은 한삼을 뿌려 추는 ‘한삼사위춤’이 발달하였고, 중부 지방은 아기자기한 ‘손짓사위춤’이 발달하였으며, 영남 지방은 ‘허튼춤’과 ‘배김새춤’이 발달하였다.7. 탈춤의 기본걸음은 일반 민속춤과는 달리 2박 1걸음인 깨끼걸음hopping step이 주된 걸음걸이이다. 깨끼걸음이 중심이 된 깨기춤류(외사위, 멍석말이, 자진화장, 여다지 등)가 대표적인 춤사위이다. 그 밖에 걸음 걸이는 1박1걸음인 건들걸음과 4박1걸음인 활개걸음을 갈지자之字로 춘다.8. 걸음걸이는 북부 지방은 높이 뛰는 ‘도약跳躍춤’, 영남 지방은 ‘도약답지춤’, 서울·경기 지방은 뒷꿈치만 들어 주는 돋음새 중심의 ‘답지踏地춤’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는 지역별로 기후환경적 풍토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9. 탈춤에는 민속춤 중에서 유일하게 ‘고개짓춤’이 있다. 중부 산대탈춤은 고개잡이, 고개끄덕이, 해서탈춤은 쳇머리흔들기 등으로 탈춤꾼이 상대방에게 무언無言으로 의사표현하는 것과 탈을 쓴 얼굴 표정을 부각시키거나 표정 변화를 보여 주는 수단으로 고갯짓춤을 춘다.10. 탈춤사위의 구조적 특징은 형식을 갖춘 ‘정형춤’과 무형식의 ‘허튼춤’으로 구분되는데,중부와 북부 지역은 정형춤이 많고 허튼춤이 적으나 남부 지역은 허튼춤이 많고 정형춤이 적은 특성을 보여 준다. 정형춤은 대부분이 매듭춤, 유단소춤으로 산대도감계통이 강한 전승지역과 전문탈꾼패의 성향이 큰 도시형 탈춤 지역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며, 허튼춤은 대부분이 연결춤, 무단소춤으로 마을굿계통의 농민적 성향이 큰 향촌형 탈춤 지역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다.11. 탈춤사위에는 벽사적인 ‘축귀춤’이나 제의적인 ‘의례춤’이 많아 탈춤의 본성적 특성을 여전히 지니고 있다. 산대놀이의 ‘사방치기’는 동서남북 사방의 잡신을 쫓고 탈춤판을 정화시킨다는 구나적인 의미를 지닌 춤사위이며, ‘합장재배’는 천신께 고하는 인사의 춤으로 합장하고 절을 하는데 관객들에게는 판붙임을 한다는 뜻으로 첫인사를 드리는 춤사위다. ‘부채놀이’는 탈춤판에 잡귀가 범하지 못하도록 부채로 쫓는 행위의 춤사위다. 해서탈춤이나 산대탈춤의 상좌춤마당에서 벽사적인 신맞이 의례가 나온다. 영남탈춤의 ‘배김사위’는 역신 또는 사신을 베어 버린다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으며 땅을 힘차게 밟아 몰아낸다는 뜻을 가진 춤사위이다. 예천청단놀음의 주지놀이마당에서는 큰 부채로 잡귀와 액운을 쫓는다. 가산오광대의 오방신장무마당은 축귀의례이다.

참고문헌

송파산대놀이(이병옥, 피아, 2006), 한국 민속극 춤사위의 연구(김세중, 동아민속예술원, 1972), 한국무용민속학개론(이병옥, 노리, 2000),한국의 전통춤(정병호, 집문당, 1999), 한국전통연희사전(전경욱 편저, 민속원,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