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동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갱신일 2019-01-24

정의

농악이나 남사당패 연희 등에서 어린아이가 놀이꾼 어깨 위에 올라서서 추는 춤.

내용

무동춤은 풍물춤에 일반적으로 많이 나타나지만, 가면극에도 하회별신굿탈놀이와 예천청단놀음, 북청사자놀음에 부분적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농악의 무동춤과 마찬가지로, 양 손을 좌우 및 앞뒤로 들고 어깨춤을 추거나 팔을 굽혀가면서 추는 춤사위 형태이다.
하회별신굿탈놀이에서는 각시광대가 무동춤을 추는데, 마을 동신인 무진생 여서낭신을 상징한다. 주로 앞부분인 길놀이, 대내림의 강신마당에 등장해서 무동춤을 춘다. 무동꾼의 어깨 위에 올라서서 각시탈을 쓰고 명주수건을 휘날리며 손춤을 추는 동작이다. 흰 장삼을 손에 끼고 팔을 앞으로 쭉 뻗은 상태에서 팔꿈치로 굴신을 하며 손을 위아래로 흔드는 손춤 중심의 단순한 춤을 춘다. 각시광대는 신성한 존재이기 때문에 시선은 항상 앞을 바라보며 말이 없는 무언의 인물이다.
한편 무등을 탄 상태로 다른 광대가 갖다 준 꽹과리와 채를 들고 구경꾼 앞을 돌면서 걸립을 한다. 이때 각시광대가 구경꾼 앞에서 돈을 받을 때는 무동받이가 무릎을 약간 굽힌다. 과거 이렇게 걸립한 전곡은 모두 별신굿 행사에 사용되었다. 각시광대는 신성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땅을 밟지 않고 무등을 탄 상태로 춤을 추고, 다른 광대들이 각시광대를 우러러보게 한다.
예천청단놀음은 전체가 무언극으로 진행되는 굿탈놀이의 성격을 지니는데, 여기에도 무동춤이 등장한다. 다섯 명의 어린 남녀 무동들이 흰색 장삼을 끼고, 무동꾼의 어깨에 각각 올라 탈을 쓰지 않은 상태로, 좌우로팔을 움직이며 자유롭게 춤을 춘다. 무동꾼은 횡대, 종대, 원형으로 다양하게 움직인다. 예천청단놀음은 광대판놀음, 행의놀음, 주지놀음, 지연광대놀음, 얼레방아놀음, 무동놀음의 전체 여섯 마당으로 진행되며, 의식무적 성격이 강하다. 무동춤은 마지막 부분으로 풍물굿의 무동춤과 같다.
이 놀이는 지역 동신인 검단부인에 대한 마을 제의에서 출발하며, 원혼에 대한 진혼의식의 성격을 지니기 때문에 신성성을 유지하고 있다. 놀이의 기원과 관련된 당신화가 있고 당신화 여신이 배경으로 등장한다는 점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와 유사하며, 하회별신굿탈놀이와 마찬가지로 전체적으로 굿에서 극으로 나아가는 초기 단계의 가면극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의식무의 성격이 강하며, 서낭굿탈놀이의 성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배역은 양반과 사대부, 쪽박광대, 중광대, 지연광대, 주지광대, 북광대 등이 등장한다. 구성상 보면, 광대판놀음, 주지놀음, 지연광대놀음은 축귀 의식무적 성격을 지니고, 행의놀음은 양반과 사대부가 등장하여 쪽박광대를 놓고 다툼을 벌이며, 얼레방아놀음은 중과 쪽박광대, 방자형 인물인 얼레방아의 사랑놀음을 나타낸 것이다.
무동놀음은 표면적으로 오방을 상징하는 축귀의식무적 성격이 있지만, 하회와 마찬가지로 수호신인 검단부인의 현신으로 인식할 수도 있다. 현재는 마지막 장면에 판의 흥을 돋우기 위한 신명이 놀이판으로 변화되었다.
북청사자놀음은 제5과장 무동춤과장에 남녀 2인의 무동패가 등장한다. 밑의 무동꾼은 십자형으로 움직이고, 위에 남녀 2인의 어린 무동이 춤을 춘다. 이춤은 팔꿈치를 굴신하면서 일정한 춤사위 없이 자유롭게 춤을 춘다.

특징 및 의의

무동춤은 농악춤에 일반적으로 많이 나타나는데, 농악의 다양한 무동춤(상무동, 중무동, 삼무동, 칠무동)에 비해 가면극의 무동춤은 한 쌍이 추는 상무동에 그친다. 다만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한 쌍, 북청사자놀음은 두 쌍, 예천청단놀음은 다섯 쌍이 등장한다. 다른 가면극에는 나타나지 않고 굿에서 탈춤으로 전이되어 가는 중간 단계인 굿탈놀이 형태에만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북청사자놀이연구(전경욱, 태학사, 1997), 예천청단놀음(한양명, 민속원, 2004), 하회별신탈놀이(성병희, 한국민속학12, 한국민속학회,1980),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연희본(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한빛,2007), 한국민속무용연구(김온경, 형설출판사, 1984.), 한국의 전통춤(정병호, 집문당, 2002).

무동춤

무동춤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무용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갱신일 2019-01-24

정의

농악이나 남사당패 연희 등에서 어린아이가 놀이꾼 어깨 위에 올라서서 추는 춤.

내용

무동춤은 풍물춤에 일반적으로 많이 나타나지만, 가면극에도 하회별신굿탈놀이와 예천청단놀음, 북청사자놀음에 부분적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농악의 무동춤과 마찬가지로, 양 손을 좌우 및 앞뒤로 들고 어깨춤을 추거나 팔을 굽혀가면서 추는 춤사위 형태이다.하회별신굿탈놀이에서는 각시광대가 무동춤을 추는데, 마을 동신인 무진생 여서낭신을 상징한다. 주로 앞부분인 길놀이, 대내림의 강신마당에 등장해서 무동춤을 춘다. 무동꾼의 어깨 위에 올라서서 각시탈을 쓰고 명주수건을 휘날리며 손춤을 추는 동작이다. 흰 장삼을 손에 끼고 팔을 앞으로 쭉 뻗은 상태에서 팔꿈치로 굴신을 하며 손을 위아래로 흔드는 손춤 중심의 단순한 춤을 춘다. 각시광대는 신성한 존재이기 때문에 시선은 항상 앞을 바라보며 말이 없는 무언의 인물이다.한편 무등을 탄 상태로 다른 광대가 갖다 준 꽹과리와 채를 들고 구경꾼 앞을 돌면서 걸립을 한다. 이때 각시광대가 구경꾼 앞에서 돈을 받을 때는 무동받이가 무릎을 약간 굽힌다. 과거 이렇게 걸립한 전곡은 모두 별신굿 행사에 사용되었다. 각시광대는 신성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땅을 밟지 않고 무등을 탄 상태로 춤을 추고, 다른 광대들이 각시광대를 우러러보게 한다.예천청단놀음은 전체가 무언극으로 진행되는 굿탈놀이의 성격을 지니는데, 여기에도 무동춤이 등장한다. 다섯 명의 어린 남녀 무동들이 흰색 장삼을 끼고, 무동꾼의 어깨에 각각 올라 탈을 쓰지 않은 상태로, 좌우로팔을 움직이며 자유롭게 춤을 춘다. 무동꾼은 횡대, 종대, 원형으로 다양하게 움직인다. 예천청단놀음은 광대판놀음, 행의놀음, 주지놀음, 지연광대놀음, 얼레방아놀음, 무동놀음의 전체 여섯 마당으로 진행되며, 의식무적 성격이 강하다. 무동춤은 마지막 부분으로 풍물굿의 무동춤과 같다.이 놀이는 지역 동신인 검단부인에 대한 마을 제의에서 출발하며, 원혼에 대한 진혼의식의 성격을 지니기 때문에 신성성을 유지하고 있다. 놀이의 기원과 관련된 당신화가 있고 당신화 여신이 배경으로 등장한다는 점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와 유사하며, 하회별신굿탈놀이와 마찬가지로 전체적으로 굿에서 극으로 나아가는 초기 단계의 가면극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의식무의 성격이 강하며, 서낭굿탈놀이의 성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배역은 양반과 사대부, 쪽박광대, 중광대, 지연광대, 주지광대, 북광대 등이 등장한다. 구성상 보면, 광대판놀음, 주지놀음, 지연광대놀음은 축귀 의식무적 성격을 지니고, 행의놀음은 양반과 사대부가 등장하여 쪽박광대를 놓고 다툼을 벌이며, 얼레방아놀음은 중과 쪽박광대, 방자형 인물인 얼레방아의 사랑놀음을 나타낸 것이다.무동놀음은 표면적으로 오방을 상징하는 축귀의식무적 성격이 있지만, 하회와 마찬가지로 수호신인 검단부인의 현신으로 인식할 수도 있다. 현재는 마지막 장면에 판의 흥을 돋우기 위한 신명이 놀이판으로 변화되었다.북청사자놀음은 제5과장 무동춤과장에 남녀 2인의 무동패가 등장한다. 밑의 무동꾼은 십자형으로 움직이고, 위에 남녀 2인의 어린 무동이 춤을 춘다. 이춤은 팔꿈치를 굴신하면서 일정한 춤사위 없이 자유롭게 춤을 춘다.

특징 및 의의

무동춤은 농악춤에 일반적으로 많이 나타나는데, 농악의 다양한 무동춤(상무동, 중무동, 삼무동, 칠무동)에 비해 가면극의 무동춤은 한 쌍이 추는 상무동에 그친다. 다만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한 쌍, 북청사자놀음은 두 쌍, 예천청단놀음은 다섯 쌍이 등장한다. 다른 가면극에는 나타나지 않고 굿에서 탈춤으로 전이되어 가는 중간 단계인 굿탈놀이 형태에만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문헌

북청사자놀이연구(전경욱, 태학사, 1997), 예천청단놀음(한양명, 민속원, 2004), 하회별신탈놀이(성병희, 한국민속학12, 한국민속학회,1980),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연희본(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한빛,2007), 한국민속무용연구(김온경, 형설출판사, 1984.), 한국의 전통춤(정병호, 집문당,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