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금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임혜정(林慧庭)
갱신일 2019-01-22

정의

활대로 두 줄을 문질러서 소리를 내는 현악기.

역사

당唐나라 이후 중국의 속악俗樂에 쓰이던 악기가 고려시대에 전해져 해금奚琴이라 불리게 되었다. 중국의 악서인 『문헌통고文獻通考』에 따르면 해금은 중국 본토인이 아니라 북방민족인 해족奚族의 악기로, 중국에서는 호부胡部악기로 분류했다. 또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에 따르면, 해금은 당시에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이었거나 또는 중국에서 전래되어 우리나라 음악화된 향악鄕樂계 음악에는 물론이고 당나라와 송나라로부터 전래된 당악唐樂계 음악에도 편성이 되었다. 그러나 이후 거문고, 가야금, 향피리, 대금, 장구와 같은 우리 고유의 악기가 중심이 되는 향악에 주로 편성되었다. 조선시대에 편찬된 음악 이론서인 『악학궤범樂學軌範』의 기록에 따르면 조선시대에는 향악에만 해금을 사용하였다. 해금을 연주하는 방법도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데, 조선 중기 이전에는 줄을 가볍게 짚어 연주하는 경안법經按法이 쓰였으나 이후에는 줄을 눌러 짚는 역안법力按法이 쓰였다.

내용

해금은 작은 울림통과 대에 연결된 안줄과 바깥줄 사이에 활을 넣고 문질러서 소리를 내는 악기이다. 울림통은 큰 대의 밑뿌리로 만든다. 울림통의 한쪽은 오동나무로 만든 복판腹板으로 막혀 있으며, 나머지 한쪽은 열려 있다. 울림통과 두 줄을 연결하고 있는 것을 원산遠山이라 하며, 원산의 위치에 따라 음량이 달라진다. 두 줄의 이름은 각각 중현中絃과 유현遊絃이며 명주실로 만든다. 중현이 더 굵어서 낮은 음을 내며, 흔히 중현은 낮은 중려[㑖] 유현은 황종[黃]으로 완전 5도 차이가 나게 조율한다. 연주는 오른손으로 활대를 잡고 왼손은 두 줄을 한꺼번에 감아 잡고, 줄을 잡는 왼손의 위치와 힘의 강약으로 음의 높낮이를 조절한다. 울림통에 세로로 꽂혀 있는 얇은 대나무를 입죽立竹이라 하며 해묵고 마디가 많은 오반죽烏斑竹으로 만든다. 입죽 윗부분에는 두 개의 구멍에 줄을 감는 주아周兒가 꽂혀 있다. 해금을 연주하는 활대는 오죽烏竹이나 해죽海竹으로 만들며, 활시위는 말총으로 만든다.
해금은 제례악祭禮樂, 연향악宴享樂, 행악行樂과 같은 궁중의 의식음악부터 가곡과 영산회상 등 선비들의 풍류방 음악은 물론 민간의 굿이나 연희의 반주음악과 같은 민속 예술에서 널리 사용되던 악기이다.

특징 및 의의

해금은 관현합주에 편성될 때, 활대를 움직여 지속음을 내면서 관악기의 선율을 따라 연주해서 이런 연주 특성 때문에 관악기로 분류되기도 한다. 이처럼 해금은 현악기이면서도 관악합주에 편성되는 악기로 현악기와 관악기의 역할을 모두 할 수 있어서 비사비죽非絲非竹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삼현육각을 비롯해 궁중음악에는 물론 민속음악 전반에서 피리, 대금과 함께 편성된다. 근대 이후에는 산조와 같은 독주 음악을 연주하는 악기로서도 각광받고 있다. 또한 한국의 악기는 금金, 석石, 사絲, 죽竹, 목木, 토土, 혁赫, 포匏 여덟 가지의 재료[八音]에 따라 구분되기도 하는데, 이 여덟 가지 재료를 모두 갖춘 악기로는 해금이 유일하다. 해금은 표현할 수 있는 음역이 넓으며, 왼손의 위치를 바꿈에 따라 쉽게 이조移調가 가능한 장점을 지닌 악기이다.

참고문헌

한국악기(송혜진, 열화당, 2001), 한국악기대관(장사훈, 서울대학교출판부, 1986), 해금 관련 자료고(강사준, 민족음악학16,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1994), 한국·중국·일본의 해금류 악기(신대철, 한국 음악연구26, 한국국악학회, 1998).

해금

해금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임혜정(林慧庭)
갱신일 2019-01-22

정의

활대로 두 줄을 문질러서 소리를 내는 현악기.

역사

당唐나라 이후 중국의 속악俗樂에 쓰이던 악기가 고려시대에 전해져 해금奚琴이라 불리게 되었다. 중국의 악서인 『문헌통고文獻通考』에 따르면 해금은 중국 본토인이 아니라 북방민족인 해족奚族의 악기로, 중국에서는 호부胡部악기로 분류했다. 또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에 따르면, 해금은 당시에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이었거나 또는 중국에서 전래되어 우리나라 음악화된 향악鄕樂계 음악에는 물론이고 당나라와 송나라로부터 전래된 당악唐樂계 음악에도 편성이 되었다. 그러나 이후 거문고, 가야금, 향피리, 대금, 장구와 같은 우리 고유의 악기가 중심이 되는 향악에 주로 편성되었다. 조선시대에 편찬된 음악 이론서인 『악학궤범樂學軌範』의 기록에 따르면 조선시대에는 향악에만 해금을 사용하였다. 해금을 연주하는 방법도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데, 조선 중기 이전에는 줄을 가볍게 짚어 연주하는 경안법經按法이 쓰였으나 이후에는 줄을 눌러 짚는 역안법力按法이 쓰였다.

내용

해금은 작은 울림통과 대에 연결된 안줄과 바깥줄 사이에 활을 넣고 문질러서 소리를 내는 악기이다. 울림통은 큰 대의 밑뿌리로 만든다. 울림통의 한쪽은 오동나무로 만든 복판腹板으로 막혀 있으며, 나머지 한쪽은 열려 있다. 울림통과 두 줄을 연결하고 있는 것을 원산遠山이라 하며, 원산의 위치에 따라 음량이 달라진다. 두 줄의 이름은 각각 중현中絃과 유현遊絃이며 명주실로 만든다. 중현이 더 굵어서 낮은 음을 내며, 흔히 중현은 낮은 중려[㑖] 유현은 황종[黃]으로 완전 5도 차이가 나게 조율한다. 연주는 오른손으로 활대를 잡고 왼손은 두 줄을 한꺼번에 감아 잡고, 줄을 잡는 왼손의 위치와 힘의 강약으로 음의 높낮이를 조절한다. 울림통에 세로로 꽂혀 있는 얇은 대나무를 입죽立竹이라 하며 해묵고 마디가 많은 오반죽烏斑竹으로 만든다. 입죽 윗부분에는 두 개의 구멍에 줄을 감는 주아周兒가 꽂혀 있다. 해금을 연주하는 활대는 오죽烏竹이나 해죽海竹으로 만들며, 활시위는 말총으로 만든다.해금은 제례악祭禮樂, 연향악宴享樂, 행악行樂과 같은 궁중의 의식음악부터 가곡과 영산회상 등 선비들의 풍류방 음악은 물론 민간의 굿이나 연희의 반주음악과 같은 민속 예술에서 널리 사용되던 악기이다.

특징 및 의의

해금은 관현합주에 편성될 때, 활대를 움직여 지속음을 내면서 관악기의 선율을 따라 연주해서 이런 연주 특성 때문에 관악기로 분류되기도 한다. 이처럼 해금은 현악기이면서도 관악합주에 편성되는 악기로 현악기와 관악기의 역할을 모두 할 수 있어서 비사비죽非絲非竹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삼현육각을 비롯해 궁중음악에는 물론 민속음악 전반에서 피리, 대금과 함께 편성된다. 근대 이후에는 산조와 같은 독주 음악을 연주하는 악기로서도 각광받고 있다. 또한 한국의 악기는 금金, 석石, 사絲, 죽竹, 목木, 토土, 혁赫, 포匏 여덟 가지의 재료[八音]에 따라 구분되기도 하는데, 이 여덟 가지 재료를 모두 갖춘 악기로는 해금이 유일하다. 해금은 표현할 수 있는 음역이 넓으며, 왼손의 위치를 바꿈에 따라 쉽게 이조移調가 가능한 장점을 지닌 악기이다.

참고문헌

한국악기(송혜진, 열화당, 2001), 한국악기대관(장사훈, 서울대학교출판부, 1986), 해금 관련 자료고(강사준, 민족음악학16,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1994), 한국·중국·일본의 해금류 악기(신대철, 한국 음악연구26, 한국국악학회, 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