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비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최헌(崔昍)

정의

어부들이 그물에 연결할 밧줄을 꼬며 부르는 소리.

개관

멸치잡이의 경우 어부들이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멸치를 그물로 몰아 해안가로 끌고 오면 바닷가에 대기하고 있던 어부들이 그물에 연결된 밧줄을 육지로 끌어 올려 멸치를 잡는다. 따라서 멸치잡이에서는 그물에 연결할 밧줄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밧줄을 꼬아 만들면서 부르는 소리가 <술비소리>이다.

사설

(후렴)에이야라 술비야 에이야라 술비야/ 어기여차 술비로세/ 술비소리를 잘 맞구 보면/ 팔십 명 기생이 소청 드네/ 님을 맞구서 감사로 네/ 술비야 어-술비야 야-아/ 에이야 술비야/ 놀다 가소 놀다 가소/ 소녀 방에 놀다 가소/ 놀다 가면 득실인가/ 잠을 자야 득실이지
-전북 부안, 국어국문학자료사전

악보

술비소리 악보1

술비소리 악보2

내용

<거문도 뱃노래>는 밧줄을 꼬면서 부르는 <술비소리>, 풍요를 기원하며 부르는 <고사소리>, 노를 저어 가면서 부르는 <노 젓는 소리>,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올래소리>,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가래소리>, 만선해서 포구로 돌아올 때 부르는 <썰소리>, 포구에 당도하여 주민들과 함께 만선을 즐기는 <만선소리>로 구성되어 있다. <술비소리>는 줄을 꼬면서 하는 소리인데, ‘늦은소리’와 ‘잦은소리’, 그리고 더 빠른 ‘잦은소리’가 있다. <술비소리>는 상황에 따라 빠르게 또는 느리게 부를 수 있는 소리이다. <가거도 멸치잡이노래>에서는 개창에 든 멸치를 퍼 올릴 때 <술비소리>를 하는데, <거문도 뱃노래>에서는 줄을 꼬면서 <술비소리>를 부른다.
<술비소리>는 해당 지역의 민요 토리에 맞게 부르는데, 좌수영어방놀이의 소리는 ‘미·솔·라·도·레·미’의 메나리토리, 전라도 <거문도 뱃노래>의 <술비소리>는 ‘솔·라·도·레·미’의 음계로 노래를 부르고 있어 마치 서울·경기 지역의 경토리로 해석하기 쉽다. 그러나 ‘레’는 ‘미’에서 꺾어 주고 있어 전라도 지역의 육자배기토리에 해당한다. 다만 육자배기토리 ‘미·솔·라·도·시·레’의 구성음에서 ‘솔’이 낮아 ‘파#’이 되고, ‘도’가 조금 높아지면서 음계로는 마치 경토리의 ‘솔·라·도·레·미’로 들리게 된다. 그러나 가장 낮은 ‘솔’을 떨어 주고, ‘레’를 ‘미’에서 꺾어 주고 있어 전형적인 육자배기토리의 성격을 지닌다. 이렇듯 경토리 음계에 유사한 구성음에 육자배기토리 시김새를 사용하는 예는 호남 서남부 지역에서 자주 보인다.
3소박 6박자 한 소절씩 메기고 받는 식으로 가창하다가 마지막에는 모두 합창으로 “에햐아 술비여”를 세번 외치며 마무리한다. 3소박 6박자로 해석하면 진양조장단에 맞으나, 3소박 한 박자를 비교적 빠르게 노래하기 때문에 3박자를 한소절로 해석하면 세마치장단에 맞는 것으로 볼 수도 있고, 8분 음표 한 개를 1소박으로 보아 3소박 3박자 세마치장단, 네 개가 모여 중모리장단을 이루는 구조로 해석될 수 있다. 이렇듯 그 속도에 따라 진양조장단과 세마치장단(3소박), 중모리장단을 넘나드는 것이 향토민요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특징 및 의의

<술비소리>는 그물을 손질하며, 밧줄을 꼬을 때 부르는 소리로 어로 작업을 하기 위한 준비 단계에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로 부른다. 부산 지역의 좌수영어방놀이, 전라도 지역의 <거문도 뱃노래>, 서해안 지역의 위도 등에서 수집되는 것으로 보아, 어로 작업을 하는 우리나라 해안 지역에 고루 퍼져 있는 소리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거문도 뱃노래(나승만, 한국민속문학사전-민요, 국립민속박물관,2013), 거문도 뱃노래의 민속지적 고찰(나승만, 남도민속연구21, 남도민속학회, 2010), 한국민요대전해설집-전남(문화방송, 1993), 한국의 민속음악-전남민요(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5).

술비소리

술비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음악

집필자 최헌(崔昍)

정의

어부들이 그물에 연결할 밧줄을 꼬며 부르는 소리.

개관

멸치잡이의 경우 어부들이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멸치를 그물로 몰아 해안가로 끌고 오면 바닷가에 대기하고 있던 어부들이 그물에 연결된 밧줄을 육지로 끌어 올려 멸치를 잡는다. 따라서 멸치잡이에서는 그물에 연결할 밧줄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밧줄을 꼬아 만들면서 부르는 소리가 이다.

사설

(후렴)에이야라 술비야 에이야라 술비야/ 어기여차 술비로세/ 술비소리를 잘 맞구 보면/ 팔십 명 기생이 소청 드네/ 님을 맞구서 감사로 네/ 술비야 어-술비야 야-아/ 에이야 술비야/ 놀다 가소 놀다 가소/ 소녀 방에 놀다 가소/ 놀다 가면 득실인가/ 잠을 자야 득실이지-전북 부안, 국어국문학자료사전

악보

내용

는 밧줄을 꼬면서 부르는 , 풍요를 기원하며 부르는 , 노를 저어 가면서 부르는 , 그물을 당길 때 부르는 ,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 만선해서 포구로 돌아올 때 부르는 , 포구에 당도하여 주민들과 함께 만선을 즐기는 로 구성되어 있다. 는 줄을 꼬면서 하는 소리인데, ‘늦은소리’와 ‘잦은소리’, 그리고 더 빠른 ‘잦은소리’가 있다. 는 상황에 따라 빠르게 또는 느리게 부를 수 있는 소리이다. 에서는 개창에 든 멸치를 퍼 올릴 때 를 하는데, 에서는 줄을 꼬면서 를 부른다.는 해당 지역의 민요 토리에 맞게 부르는데, 좌수영어방놀이의 소리는 ‘미·솔·라·도·레·미’의 메나리토리, 전라도 의 는 ‘솔·라·도·레·미’의 음계로 노래를 부르고 있어 마치 서울·경기 지역의 경토리로 해석하기 쉽다. 그러나 ‘레’는 ‘미’에서 꺾어 주고 있어 전라도 지역의 육자배기토리에 해당한다. 다만 육자배기토리 ‘미·솔·라·도·시·레’의 구성음에서 ‘솔’이 낮아 ‘파#’이 되고, ‘도’가 조금 높아지면서 음계로는 마치 경토리의 ‘솔·라·도·레·미’로 들리게 된다. 그러나 가장 낮은 ‘솔’을 떨어 주고, ‘레’를 ‘미’에서 꺾어 주고 있어 전형적인 육자배기토리의 성격을 지닌다. 이렇듯 경토리 음계에 유사한 구성음에 육자배기토리 시김새를 사용하는 예는 호남 서남부 지역에서 자주 보인다.3소박 6박자 한 소절씩 메기고 받는 식으로 가창하다가 마지막에는 모두 합창으로 “에햐아 술비여”를 세번 외치며 마무리한다. 3소박 6박자로 해석하면 진양조장단에 맞으나, 3소박 한 박자를 비교적 빠르게 노래하기 때문에 3박자를 한소절로 해석하면 세마치장단에 맞는 것으로 볼 수도 있고, 8분 음표 한 개를 1소박으로 보아 3소박 3박자 세마치장단, 네 개가 모여 중모리장단을 이루는 구조로 해석될 수 있다. 이렇듯 그 속도에 따라 진양조장단과 세마치장단(3소박), 중모리장단을 넘나드는 것이 향토민요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특징 및 의의

는 그물을 손질하며, 밧줄을 꼬을 때 부르는 소리로 어로 작업을 하기 위한 준비 단계에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로 부른다. 부산 지역의 좌수영어방놀이, 전라도 지역의 , 서해안 지역의 위도 등에서 수집되는 것으로 보아, 어로 작업을 하는 우리나라 해안 지역에 고루 퍼져 있는 소리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거문도 뱃노래(나승만, 한국민속문학사전-민요, 국립민속박물관,2013), 거문도 뱃노래의 민속지적 고찰(나승만, 남도민속연구21, 남도민속학회, 2010), 한국민요대전해설집-전남(문화방송, 1993), 한국의 민속음악-전남민요(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