곯았네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9-01-03

정의

경기도 동남부 지역의 논매는 소리.

내용

경기도에서 자생한 노래로서 광주·양평·여주·이천·안성 등 경기도 동남부 지역에 주로 분포하나, 그 인근 지역에서도 간헐적으로 발견된다. 경기도의 <논매는 소리> 권역은 김포·고양·파주 등을 중심으로 한 서북부, 화성·오산·안산 등을 중심으로 한 서남부, 양평·여주·이천 등을 중심으로 한 동남부, 포천·가평 등을 중심으로 한 동북부 등으로 크게 구분된다. <곯았네소리>는 <단허리소리>와 함께 동남부의 권역성을 표지하는 노래이다.

<곯았네소리>는 전언가사와 디딤가사(후렴)로 구성되며, 가창방식은 선후창이다. 전언가사는 4마디짜리 1행으로 구성되며 디딤가사는 “곯았네 곯았네 뎅이만 슬슬 굴려라”, “오호 곯았네 어하 두루기 좋아” 등이 대표적인데, 어느 경우든지 모두 “곯았네”라는 말이 들어간다. 이 노래의 이름을 <곯았네소리>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경기 남부 지역은 보통 3회의 논매기를 하며, <곯았네소리>는 이 중 2회 또는 3회 때의 작업에 부른다. 곧 두벌매기 또는 세벌매기에 부르는 것이다. <곯았네소리>에 앞서 초벌 또는 두벌논매기에 부르는 <논매는 소리>는 지역마다 차이가 나는데, <단허리소리> 또는 <아웨기소리>와 짝을 이루는 경우가 많다.

(후렴) 골골 곯었네 뎅이만 슬슬 굴려라

아이논맬 적에 굳은 흙뎅이 이듬매기에 다 물렀구나/
굴려어 굴려어 굴려주게 이듬매기로 굴려주게/
이 풀 저 풀 다 뽑아다 논뱀이 복판에 박어주소/
잘도 하네 잘도 하네 논매기소리를 잘도 하네/
- 경기 여주

‘곯았네’라는 말은 초벌매기(아이논매기) 때 파놓은 흙덩이와 풀이 잘 삭거나 썩었다는 것을 뜻한다. 덩이진 흙을 물에 풀어주는 일은 호미로 땅을 파내며 잡초를 제거하는 작업에 비해 수월하다. 두벌매기(이듬매기) 때 흙덩이(뎅이)를 슬슬 굴리라고 한 것은 이러한 점을 반영한 표현이다. 그래서 노래 자체도 비교적 가볍고 경쾌하게 전개된다.

특징 및 의의

<곯았네소리>는 두벌매기 때 부르는 <논매는 소리>로서 디딤가사는 작업 과정과 분위기를 잘 형상하고 있다. <논매는 소리>는 전국적으로 200종 이상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처럼 현장의 작업 상황을 집약해 그려낸 노래는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이러한 점에서 <곯았네소리>는 작업의 형상성이 우수한 노래로 평가할 수 있다.

참고문헌

경기지역 <논매는 소리>의 기초적 분석과 지역적 판도(강등학, 한국민요학의 논리와 시각, 2006), 경기향토민요(강등학 외, 경기도문화의전당, 2007), <모심는 소리>와 <논매는 소리>의 전국적 판도 및 농요의 권역에 관한 연구(강등학, 한국민속학38, 한국민속학회, 2003).

곯았네소리

곯았네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9-01-03

정의

경기도 동남부 지역의 논매는 소리.

내용

경기도에서 자생한 노래로서 광주·양평·여주·이천·안성 등 경기도 동남부 지역에 주로 분포하나, 그 인근 지역에서도 간헐적으로 발견된다. 경기도의 권역은 김포·고양·파주 등을 중심으로 한 서북부, 화성·오산·안산 등을 중심으로 한 서남부, 양평·여주·이천 등을 중심으로 한 동남부, 포천·가평 등을 중심으로 한 동북부 등으로 크게 구분된다. 는 와 함께 동남부의 권역성을 표지하는 노래이다. 는 전언가사와 디딤가사(후렴)로 구성되며, 가창방식은 선후창이다. 전언가사는 4마디짜리 1행으로 구성되며 디딤가사는 “곯았네 곯았네 뎅이만 슬슬 굴려라”, “오호 곯았네 어하 두루기 좋아” 등이 대표적인데, 어느 경우든지 모두 “곯았네”라는 말이 들어간다. 이 노래의 이름을 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경기 남부 지역은 보통 3회의 논매기를 하며, 는 이 중 2회 또는 3회 때의 작업에 부른다. 곧 두벌매기 또는 세벌매기에 부르는 것이다. 에 앞서 초벌 또는 두벌논매기에 부르는 는 지역마다 차이가 나는데, 또는 와 짝을 이루는 경우가 많다. (후렴) 골골 곯었네 뎅이만 슬슬 굴려라 아이논맬 적에 굳은 흙뎅이 이듬매기에 다 물렀구나/굴려어 굴려어 굴려주게 이듬매기로 굴려주게/이 풀 저 풀 다 뽑아다 논뱀이 복판에 박어주소/잘도 하네 잘도 하네 논매기소리를 잘도 하네/- 경기 여주 ‘곯았네’라는 말은 초벌매기(아이논매기) 때 파놓은 흙덩이와 풀이 잘 삭거나 썩었다는 것을 뜻한다. 덩이진 흙을 물에 풀어주는 일은 호미로 땅을 파내며 잡초를 제거하는 작업에 비해 수월하다. 두벌매기(이듬매기) 때 흙덩이(뎅이)를 슬슬 굴리라고 한 것은 이러한 점을 반영한 표현이다. 그래서 노래 자체도 비교적 가볍고 경쾌하게 전개된다.

특징 및 의의

는 두벌매기 때 부르는 로서 디딤가사는 작업 과정과 분위기를 잘 형상하고 있다. 는 전국적으로 200종 이상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처럼 현장의 작업 상황을 집약해 그려낸 노래는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이러한 점에서 는 작업의 형상성이 우수한 노래로 평가할 수 있다.

참고문헌

경기지역 의 기초적 분석과 지역적 판도(강등학, 한국민요학의 논리와 시각, 2006), 경기향토민요(강등학 외, 경기도문화의전당, 2007), 와 의 전국적 판도 및 농요의 권역에 관한 연구(강등학, 한국민속학38, 한국민속학회,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