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푸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정의

어부들이 잡은 고기를 퍼 올리면서 부르는 민요.

개관

그물에 잡힌 고기를 배 위로 퍼 올리거나, 배에 실린 고기를 다른 곳으로 옮길 때 부르는 어로요(漁撈謠)이다. 고기를 옮길 때 쓰는 도구의 이름에 따라 지역적으로 이칭이 나타난다.

내용

서해안 지역에서는 <고기 푸는 소리>를 ‘바디소리’·‘테질소리’라 부르며, 서해안 남부 지역과 남해안 일부에서는 ‘술비소리’라고도 한다. 동해안 지역과 일부 남해안 지역에서는 ‘가래소리’ 또는 ‘사리소리’라고 한다. 여기서 ‘바디’·‘테’·‘가래’는 고기를 퍼 옮길 때 쓰는 도구의 이름이며, ‘사리’란 고기를 많이 잡았다는 뜻으로 쓰인다.

서해안 지역에서 일컫는 <고기 푸는 소리>는 일명 ‘바디질소리’라고 하는데, 조기잡이 배에서 그물에 싸여 물 위로 올라와 있는 조기를 ‘바디’라는 도구로 퍼서 배에 실어 올리며 하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받)에이야 바디야/
(메)이 바디가 웬 바디야/ 우리 배 임자 돈바디로다/
신부자 났네 신부자 났어/ 우리 배 임자 신부자 났구나/
오동추야 달밝은 밤에/ 조기 퍼 싣기가 재미가 난다/
일몰에는 이백 동이요/ 썰물에는 삼백 동일세/
백 동 이백 동 퍼 실어놓네/ 우리 유덕선 만선이 됐구나
- 인천 강화, <바디질소리>

남해안 일부와 동해안 지역에서는 <고기 푸는 소리>는 ‘가래소리’로 일컫는다. 이는 물건 푸는 도구인 가래로 고기를 퍼 나르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며, 후렴구는 대개 “에이야 가래야”이다.

<가래소리>는 반농반어(半農半漁) 지역에서 주로 부르는데 농업 노동에서 부르는 <가래질소리>와 유사하다. <가래소리>에는 ‘긴가래질소리’와 ‘짧은가래질소리’가 있다. <긴가래질소리>는 사설이 구성지고 길어 유장한 맛이 있으며, 논농사를 지을 때 부르는 <물 푸는 소리>와 유사하다.

<가래질소리>나 <물 푸는 소리>가 도구를 이용하여 물건을 퍼 올리는 동작의 유사성 때문에 노동 행위의 일치를 위해 숫자세기나 단순한 사설을 주고받는 데에 비해, 서해안 지역의 <고기 푸는 소리>나 <긴가래질소리>는 서정성과 현장성을 가진 표현이 많이 나타난다. <짧은가래질소리>는 빠르고 급하며, 사설이 풍부하지 않고 행동의 일치를 위한 사설 구성이 많다.

(받)에허 가래요/
(메)가래소리가 여기서 난다/ 동해 바다 가는 고기/
용왕님이 지수한 후/ 우리 어장에 만선이다/
어기여 디여차 땅가주소/ 괴기 머리가 돌아간다/
어기여 디여차 땅가주소/ 가래소리 듣기도 좋고/
먼 데 사람 보기도 좋고/ 금은 동출이 여기여 나고/
우리 마누라 금까락지도/ 여게서 나는구나/
정승 판사도 여기여 난다
- 경북 영덕, <가래소리>

전반적으로 <고기 푸는 소리>의 노래 부르는 형식은 소리를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태가 흔히 나타나기는 하나 소리를 메기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며, 받는 사람 중에서 아무나 소리를 메기면 나머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받아 부른다. 이와는 달리 <가래소리>는 메기고 받는 형태가 아닌 제창의 형태로 부르기도 한다. <고기 푸는 소리>의 사설은 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박자를 맞추려는 무의미한 사설이 많으며, 그 사이에 간간히 유의미한 사설이 들어간다.

특징 및 의의

<고기 푸는 소리>는 어업노동요 중에서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노래이며, 사설 또한 이러한 작업의 특성이 잘 나타난다. 특히 이 노래에는 후렴구나 어로 도구의 명칭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노래가 고기를 퍼 담아 올리는 어로 작업과 밀착되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또한 <고기 푸는 소리>의 노래 부르는 형식은 공동창의 형태가 흔히 나타나기는 하나 소리를 메기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받는 사람 중에서 아무나 소리를 메기면 나머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받아서 부르거나, 동해안 지역의 <가래소리> 같은 경우에는 제창의 형태로 부르기도 한다. 이것은 어로 작업이 순간성과 집중성, 그리고 통일성의 복합적인 상황을 요구하기에 이러한 어로 작업의 특수성이 <고기 푸는 소리>에 반영되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따라서 <고기 푸는 소리>는 어로 작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어부들이 부르는 노래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임석재 채록 한국구연민요 자료집(한국정신문화연구원, 민속원, 2004), 한국구연민요-연구(한국구연민요연구회, 집문당, 1997), 한국구전민요의 세계(김헌선, 지식산업사, 199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기도(문화방송, 199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남(문화방송, 1994),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북(문화방송, 1995), 한국의 뱃노래(김순제, 호락사, 1982).

고기 푸는 소리

고기 푸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김기현(金畿鉉)

정의

어부들이 잡은 고기를 퍼 올리면서 부르는 민요.

개관

그물에 잡힌 고기를 배 위로 퍼 올리거나, 배에 실린 고기를 다른 곳으로 옮길 때 부르는 어로요(漁撈謠)이다. 고기를 옮길 때 쓰는 도구의 이름에 따라 지역적으로 이칭이 나타난다.

내용

서해안 지역에서는 를 ‘바디소리’·‘테질소리’라 부르며, 서해안 남부 지역과 남해안 일부에서는 ‘술비소리’라고도 한다. 동해안 지역과 일부 남해안 지역에서는 ‘가래소리’ 또는 ‘사리소리’라고 한다. 여기서 ‘바디’·‘테’·‘가래’는 고기를 퍼 옮길 때 쓰는 도구의 이름이며, ‘사리’란 고기를 많이 잡았다는 뜻으로 쓰인다. 서해안 지역에서 일컫는 는 일명 ‘바디질소리’라고 하는데, 조기잡이 배에서 그물에 싸여 물 위로 올라와 있는 조기를 ‘바디’라는 도구로 퍼서 배에 실어 올리며 하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받)에이야 바디야/(메)이 바디가 웬 바디야/ 우리 배 임자 돈바디로다/신부자 났네 신부자 났어/ 우리 배 임자 신부자 났구나/오동추야 달밝은 밤에/ 조기 퍼 싣기가 재미가 난다/일몰에는 이백 동이요/ 썰물에는 삼백 동일세/백 동 이백 동 퍼 실어놓네/ 우리 유덕선 만선이 됐구나- 인천 강화, 남해안 일부와 동해안 지역에서는 는 ‘가래소리’로 일컫는다. 이는 물건 푸는 도구인 가래로 고기를 퍼 나르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며, 후렴구는 대개 “에이야 가래야”이다. 는 반농반어(半農半漁) 지역에서 주로 부르는데 농업 노동에서 부르는 와 유사하다. 에는 ‘긴가래질소리’와 ‘짧은가래질소리’가 있다. 는 사설이 구성지고 길어 유장한 맛이 있으며, 논농사를 지을 때 부르는 와 유사하다. 나 가 도구를 이용하여 물건을 퍼 올리는 동작의 유사성 때문에 노동 행위의 일치를 위해 숫자세기나 단순한 사설을 주고받는 데에 비해, 서해안 지역의 나 는 서정성과 현장성을 가진 표현이 많이 나타난다. 는 빠르고 급하며, 사설이 풍부하지 않고 행동의 일치를 위한 사설 구성이 많다. (받)에허 가래요/(메)가래소리가 여기서 난다/ 동해 바다 가는 고기/용왕님이 지수한 후/ 우리 어장에 만선이다/어기여 디여차 땅가주소/ 괴기 머리가 돌아간다/어기여 디여차 땅가주소/ 가래소리 듣기도 좋고/먼 데 사람 보기도 좋고/ 금은 동출이 여기여 나고/우리 마누라 금까락지도/ 여게서 나는구나/정승 판사도 여기여 난다- 경북 영덕, 전반적으로 의 노래 부르는 형식은 소리를 메기고 받는 공동창의 형태가 흔히 나타나기는 하나 소리를 메기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며, 받는 사람 중에서 아무나 소리를 메기면 나머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받아 부른다. 이와는 달리 는 메기고 받는 형태가 아닌 제창의 형태로 부르기도 한다. 의 사설은 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박자를 맞추려는 무의미한 사설이 많으며, 그 사이에 간간히 유의미한 사설이 들어간다.

특징 및 의의

는 어업노동요 중에서 고기를 퍼 올릴 때 부르는 노래이며, 사설 또한 이러한 작업의 특성이 잘 나타난다. 특히 이 노래에는 후렴구나 어로 도구의 명칭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노래가 고기를 퍼 담아 올리는 어로 작업과 밀착되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또한 의 노래 부르는 형식은 공동창의 형태가 흔히 나타나기는 하나 소리를 메기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받는 사람 중에서 아무나 소리를 메기면 나머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받아서 부르거나, 동해안 지역의 같은 경우에는 제창의 형태로 부르기도 한다. 이것은 어로 작업이 순간성과 집중성, 그리고 통일성의 복합적인 상황을 요구하기에 이러한 어로 작업의 특수성이 에 반영되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따라서 는 어로 작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어부들이 부르는 노래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수산노동요연구(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6), 임석재 채록 한국구연민요 자료집(한국정신문화연구원, 민속원, 2004), 한국구연민요-연구(한국구연민요연구회, 집문당, 1997), 한국구전민요의 세계(김헌선, 지식산업사, 199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기도(문화방송, 1996),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남(문화방송, 1994),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북(문화방송, 1995), 한국의 뱃노래(김순제, 호락사, 1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