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감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강은해(姜恩海)
갱신일 2018-12-28

정의

사람의 몸에 붙이면 형체가 보이지 않게 되는 신이한 물체에 관한 설화.

줄거리

어떤 사람이 신통한 능력을 가진 도깨비감투를 우연히 얻었다. 감투를 쓰면 자신의 모습을 감출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주인공이 마을 이곳저곳을 다니며 남의 물건을 훔치기 시작하였다. 어느 날 행인의 담뱃불에 그만 도깨비감투의 한 부분이 타버렸다. 아내가 그 부분을 빨간 천으로 기워 주자 다시 도깨비감투를 쓰고 남의 물건을 훔치러 다녔다. 마을 사람들은 빨간 천 조각이 지나가면 물건이 사라진다는 것을 깨닫고 다시 그것이 나타나기만을 기다렸다. 드디어 빨간 천 조각이 나타나자 사람들이 한꺼번에 덮쳐 감투를 벗기고 주인공을 실컷 때렸다.

분석

이 이야기 유형은 도깨비의 초월적 능력에 대한 믿음이 배경이 된다는 점에서 <도깨비 방망이>의 다른 각편이라고 할 수 있다. 도깨비의 소도구인 방망이가 두드림을 통해 천변만화의 조화를 보여 주었다면, 도깨비감투는 투명인간이 되고 싶다는 변신에 대한 적극적 욕망이 드러난다. 투명인간으로 만들어 주는 신이한 물체를 얻게 된 내력은 각편에 따라 다르다. 도깨비로부터 직접 얻거나, 도깨비들이 장난치다 벗어 놓은 것을 몰래 가져 오거나, 나무 밑에 누워 있다가 곤충이 떨어뜨린 것을 줍게 되는 등이다. 한편, 투명인간이 된 주인공의 행위는 주로 남의 것을 몰래 가져오는 일인데, 그 대상이 소소한 생필품이나 음식인 것을 보면 가난한 서민의 보상적 욕구가 투사되었음을 알 수 있다.

특징

<도깨비감투>는 서양의 <요술모자>와 화소가 비슷하며, 이러한 화소를 담은 이야기는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다.

의의

변신하거나 투명인간이 되어 익명의 존재가 되고자 하는 욕망은 육신의 한계를 초월하고자 하는 인간만이 꾸는 꿈이다. 이 이야기는 이러한 꿈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사회적으로 부도덕한 행위로 연결될 경우 철저하게 응징당한다. 선악 대립을 보여 주는 형제간 모방담 구조에서 이러한 주제는 더욱 강화된다. 도깨비감투와 같은 환상적인 화소는 우리 설화에서 드물게 나타나고, 주로 현대문학의 소재로 활용된다.

출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265; 4-6, 47; 7-1 393.

참고문헌

옛날이야기선집3(임석재, 교학사, 1971), 한국의 민담(임동권, 서문담, 1972), 한국민족문화대백과6(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7).

도깨비감투

도깨비감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민담

집필자 강은해(姜恩海)
갱신일 2018-12-28

정의

사람의 몸에 붙이면 형체가 보이지 않게 되는 신이한 물체에 관한 설화.

줄거리

어떤 사람이 신통한 능력을 가진 도깨비감투를 우연히 얻었다. 감투를 쓰면 자신의 모습을 감출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주인공이 마을 이곳저곳을 다니며 남의 물건을 훔치기 시작하였다. 어느 날 행인의 담뱃불에 그만 도깨비감투의 한 부분이 타버렸다. 아내가 그 부분을 빨간 천으로 기워 주자 다시 도깨비감투를 쓰고 남의 물건을 훔치러 다녔다. 마을 사람들은 빨간 천 조각이 지나가면 물건이 사라진다는 것을 깨닫고 다시 그것이 나타나기만을 기다렸다. 드디어 빨간 천 조각이 나타나자 사람들이 한꺼번에 덮쳐 감투를 벗기고 주인공을 실컷 때렸다.

분석

이 이야기 유형은 도깨비의 초월적 능력에 대한 믿음이 배경이 된다는 점에서 의 다른 각편이라고 할 수 있다. 도깨비의 소도구인 방망이가 두드림을 통해 천변만화의 조화를 보여 주었다면, 도깨비감투는 투명인간이 되고 싶다는 변신에 대한 적극적 욕망이 드러난다. 투명인간으로 만들어 주는 신이한 물체를 얻게 된 내력은 각편에 따라 다르다. 도깨비로부터 직접 얻거나, 도깨비들이 장난치다 벗어 놓은 것을 몰래 가져 오거나, 나무 밑에 누워 있다가 곤충이 떨어뜨린 것을 줍게 되는 등이다. 한편, 투명인간이 된 주인공의 행위는 주로 남의 것을 몰래 가져오는 일인데, 그 대상이 소소한 생필품이나 음식인 것을 보면 가난한 서민의 보상적 욕구가 투사되었음을 알 수 있다.

특징

는 서양의 와 화소가 비슷하며, 이러한 화소를 담은 이야기는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되어 있다.

의의

변신하거나 투명인간이 되어 익명의 존재가 되고자 하는 욕망은 육신의 한계를 초월하고자 하는 인간만이 꾸는 꿈이다. 이 이야기는 이러한 꿈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사회적으로 부도덕한 행위로 연결될 경우 철저하게 응징당한다. 선악 대립을 보여 주는 형제간 모방담 구조에서 이러한 주제는 더욱 강화된다. 도깨비감투와 같은 환상적인 화소는 우리 설화에서 드물게 나타나고, 주로 현대문학의 소재로 활용된다.

출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1, 265; 4-6, 47; 7-1 393.

참고문헌

옛날이야기선집3(임석재, 교학사, 1971), 한국의 민담(임동권, 서문담, 1972), 한국민족문화대백과6(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