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향(歆饗)

한자명

歆饗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영순(金永順)

정의

조상이 제상에 차려진 제사음식을 받아들이는 행위.

개관

흠향은 모든 제사에서 신위 앞에 제물을 드리는 절차부터 시작된다. 명절의 차례, 절기의 제사와 천신 , 생신제 때는 먼저 제사음식을 제상에 차려놓고 제사를 지낸다. 일반가정의 제사 중에서 흠향의 의미가 가장 잘 표현되는 기제사는 제물을 모두 차려놓거나 또는 진설을 1차와 2차로 나누어 차리는 두 가지 진설 방식을 따른다. 진설을 나누어 차리는 것은 참신과 강신이 있기 전에 손길이 적게 가는 포와 혜, 신선한 실과와 채소 등의 제물을 먼저 차려 조상의 기운이 깃들길 바라는 뜻이다.

2차 진설은 조상이 제사에 참석한 이후에 시작된다. 제물은 메와 갱, 도적과 편류, 탕류로 주로 훈훈한 기운이 있는 따뜻한 음식, 신선한 생물, 금방 만든 음식등이다. 이를 진찬進饌이라고도 한다. 이런 절차는 사당에 신주를 모신 집들이 따른다.

내용

먼저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이 술로 헌작을 하면서 안주를 올리는 의미로 진적進炙이 행해지고, 축관의 독축이 따른다. 불천위제 또는 길제축문 끝에 보면 “삼가 이에 맑은 술과 여러 음식으로 이 제사를 올리옵니다. 흠향하소서謹以淸酌庶羞, 祗薦歲事, 尙饗”라는 내용이 나온다. ‘상향尙饗’은 기제사와 길제의 상용구로 흠향에 해당한다. 축문을 고유하지 않는 집안에서는 바로 유식侑食을 한다. 유식은 민간에서 ‘조상이 아홉 술의 밥을 드실 정도의 시간’ 동안 제관들이 부복하여 기다리는 것이다.

다음으로 숭늉 또는 차를 조상에게 드리는 진다進茶, 獻茶를 한다. 참례자는 조상이 차를 드시는 동안 허리를 굽혀 기다리는 국궁鞠躬을 행하고, 축관이 주인에게 제사를 순조롭게 끝내고 있다는 뜻으로 ‘이성利成’이라 알리면 흠향이 종결된다.

흠향은 조상의 혼이 찾아오면 제사를 지내는 제주와 부인이 1년 동안의 안부와 사정을 전하면서 한 끼의 음식을 대접하고 보내는 절차에 포함된다. 유식은 조상이 음식을 드시는 절정의 시간이므로 마음껏 드시길 바라는 뜻에서 축문에서 ‘흠향’이라 한다. 즉, 술을 비롯한 모든 음식을 드시듯 냄새와 기운을 받아주시길 바라는 염원이 담긴 표현이다. 흠향은 제사 등 의례에서 상용화되어 길사의 의미로 쓰이고 있다.

특징 및 의의

“오늘 제사음식을 할아버지가 잘 운감殞感했는지 모르겠다.”라는 후손들의 말은 조상의 직접적 행위를 상상함으로써 제관의 염원과 제사의 결과를 평가하는 관용적인 표현이다. 또, 조상이나 선현이 운감한 음식을 음복하면 자손이 복을 받고 선현처럼 재주를 얻게 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 조상은 이처럼 제사음식 먹는 것을 ‘음복’, 제삿밥을 ‘ 복반’, 제주를 ‘복주’라고 하여, 신들이 운감 또는 흠향한 음식을 먹으면 복을 받는다는 생각을 품고 있었다. 또한 참례하지 않은 자손, 이웃, 초상집 등에까지 제물을 봉송하여 공식共食하려고 했다. 음복을 통한 제사음식의 공식은, 제물을 나눔으로써 조상과 후손, 선현과 후예의 혈연관계나 교감의 도리가 지켜진다는 믿음 속에서 지속되고 있다. 그래서 죽은 이의 흠향과 운감은 불천위, 시향제, 향사, 명인의 제사에 참여하려는 후손들의 대가가 기대되는 의식으로 남아 있다.

참고문헌

의례에서 나타나는 의미의 상징적 표현 과정에 관한 일 연구(정승모, 인류학논집5,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1979), 조선후기 제사 절차와 행례의 차이(최순권, 조선시대 제례와 목제구, 단호문화연구9, 용인대학교박물관, 2005), 향촌의 유교의례와 문화(권삼문・김영순, 민속원, 2003).

흠향

흠향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영순(金永順)

정의

조상이 제상에 차려진 제사음식을 받아들이는 행위.

개관

흠향은 모든 제사에서 신위 앞에 제물을 드리는 절차부터 시작된다. 명절의 차례, 절기의 제사와 천신 , 생신제 때는 먼저 제사음식을 제상에 차려놓고 제사를 지낸다. 일반가정의 제사 중에서 흠향의 의미가 가장 잘 표현되는 기제사는 제물을 모두 차려놓거나 또는 진설을 1차와 2차로 나누어 차리는 두 가지 진설 방식을 따른다. 진설을 나누어 차리는 것은 참신과 강신이 있기 전에 손길이 적게 가는 포와 혜, 신선한 실과와 채소 등의 제물을 먼저 차려 조상의 기운이 깃들길 바라는 뜻이다. 2차 진설은 조상이 제사에 참석한 이후에 시작된다. 제물은 메와 갱, 도적과 편류, 탕류로 주로 훈훈한 기운이 있는 따뜻한 음식, 신선한 생물, 금방 만든 음식등이다. 이를 진찬進饌이라고도 한다. 이런 절차는 사당에 신주를 모신 집들이 따른다.

내용

먼저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이 술로 헌작을 하면서 안주를 올리는 의미로 진적進炙이 행해지고, 축관의 독축이 따른다. 불천위제 또는 길제의 축문 끝에 보면 “삼가 이에 맑은 술과 여러 음식으로 이 제사를 올리옵니다. 흠향하소서謹以淸酌庶羞, 祗薦歲事, 尙饗”라는 내용이 나온다. ‘상향尙饗’은 기제사와 길제의 상용구로 흠향에 해당한다. 축문을 고유하지 않는 집안에서는 바로 유식侑食을 한다. 유식은 민간에서 ‘조상이 아홉 술의 밥을 드실 정도의 시간’ 동안 제관들이 부복하여 기다리는 것이다. 다음으로 숭늉 또는 차를 조상에게 드리는 진다進茶, 獻茶를 한다. 참례자는 조상이 차를 드시는 동안 허리를 굽혀 기다리는 국궁鞠躬을 행하고, 축관이 주인에게 제사를 순조롭게 끝내고 있다는 뜻으로 ‘이성利成’이라 알리면 흠향이 종결된다. 흠향은 조상의 혼이 찾아오면 제사를 지내는 제주와 부인이 1년 동안의 안부와 사정을 전하면서 한 끼의 음식을 대접하고 보내는 절차에 포함된다. 유식은 조상이 음식을 드시는 절정의 시간이므로 마음껏 드시길 바라는 뜻에서 축문에서 ‘흠향’이라 한다. 즉, 술을 비롯한 모든 음식을 드시듯 냄새와 기운을 받아주시길 바라는 염원이 담긴 표현이다. 흠향은 제사 등 의례에서 상용화되어 길사의 의미로 쓰이고 있다.

특징 및 의의

“오늘 제사음식을 할아버지가 잘 운감殞感했는지 모르겠다.”라는 후손들의 말은 조상의 직접적 행위를 상상함으로써 제관의 염원과 제사의 결과를 평가하는 관용적인 표현이다. 또, 조상이나 선현이 운감한 음식을 음복하면 자손이 복을 받고 선현처럼 재주를 얻게 된다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 조상은 이처럼 제사음식 먹는 것을 ‘음복’, 제삿밥을 ‘ 복반’, 제주를 ‘복주’라고 하여, 신들이 운감 또는 흠향한 음식을 먹으면 복을 받는다는 생각을 품고 있었다. 또한 참례하지 않은 자손, 이웃, 초상집 등에까지 제물을 봉송하여 공식共食하려고 했다. 음복을 통한 제사음식의 공식은, 제물을 나눔으로써 조상과 후손, 선현과 후예의 혈연관계나 교감의 도리가 지켜진다는 믿음 속에서 지속되고 있다. 그래서 죽은 이의 흠향과 운감은 불천위, 시향제, 향사, 명인의 제사에 참여하려는 후손들의 대가가 기대되는 의식으로 남아 있다.

참고문헌

의례에서 나타나는 의미의 상징적 표현 과정에 관한 일 연구(정승모, 인류학논집5,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1979), 조선후기 제사 절차와 행례의 차이(최순권, 조선시대 제례와 목제구, 단호문화연구9, 용인대학교박물관, 2005), 향촌의 유교의례와 문화(권삼문・김영순, 민속원,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