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산여드렛당본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강소전(姜昭全)
갱신일 2018-12-21

정의

여드레한집을 모시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토산여드렛당의 본풀이.

줄거리

『제주도무속자료사전』은 제주도 무속의례와 본풀이를 두루 정리한 대표적인 저작이다. 토산여드렛당과 관련한 의례와 본풀이도 함께 수록되었으므로 이 저작을 바탕으로 삼아 줄거리를 정리해 보기로 한다. 전라남도 나주에 나주 목사가 임기를 계속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자, 어떤 한 선비가 자신을 목사로 시켜 주면 임기를 채울 수 있다며 나섰다. 선비가 목사가 되어 나주에 있는 금성산으로 들어서자 하인들이 영기가 있는 산이라며 목사에게 말에서 내릴 것을 권하였다. 목사가 거부하며 계속 나아가자 말이 발을 절었고, 청기와 집에서 아기씨의 모습을 한 귀신과 만나게 되었다. 목사가 아기씨에게 본래 모습을 보이라 하니, 아기씨는 위 아가리는 하늘에 붙고 아래 아가리는 땅에 붙은 큰 뱀이 되어 나타났다. 목사가 청기와 집을 불태우니 뱀은 금바둑돌과 옥바둑돌로 변하여 서울 종로 네거리에 떨어졌다. 마침 제주에서 강씨 형방, 오씨 형방 등이 육지에 진상하러 갔다가 이 바둑돌을 주웠지만, 대단치 않은 것이라고 여겨 바둑돌을 다시 던져 버렸다. 이들은 제주도로 돌아가려고 하였는데 바람이 불지 않아 배를 띄울 수가 없자 점을 쳤고, 강씨 형방의 보자기에 바둑돌이 들어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들이 바둑돌을 위하여 굿을 하자 바다에 바람이 불어 제주도로 돌아갈 수 있었다. 배가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열운이)에 닿자 바둑돌은 아기씨로 변하여 열운이 당신(堂神) 맹호부인에게 인사를 하였다. 맹호부인은 자신이 열운이마을의 토지관이라며 아기씨에게는 토산리로 가라고 하였다. 아기씨가 길을 가는데 하천리 당신인 개로육서또가 나타나 손목을 잡자, 아기씨는 더럽다며 자신의 손목을 칼로 깎아 버렸다. 아기씨가 토산리에 좌정하고 용왕국에 인사를 드리니 용왕이 아기씨에게 어찌하여 피 냄새가 나느냐고 물었다. 아기씨가 개로육서또와 있었던 일을 말하니 용왕은 오히려 아기씨를 꾸짖었고, 그 뒤 아기씨는 개로육서또와 언약을 맺었다. 하루는 아기씨가 느진덕정하님과 함께 빨래하러 갔는데, 파산한 배에 있던 도둑에게 쫓기다가 결국 겁탈당하고 죽었다. 아기씨는 예묻은동산에 묻혔는데 얼마 뒤 아기씨 혼령이 방아를 찧던 가시리 강씨 형방의 딸아기에게 의탁하였다. 강 씨 형방의 딸아기가 정신이 혼미해지자 점을 쳤더니 마을에 아기씨 혼령이 들어와서 큰굿을 해야 한다고 하였다. 굿이 시작되니 아픈 딸아기가 일어나 누구를 위한 굿이냐고 물으니 부모는 딸아기를 위한 굿이라고 대답하였다. 딸아기는 자신을 위한 굿이면 궤상 연갑을 열어 아버지가 육지에 갔을 때 가져온 물명주와 강명주를 끊어 맺힌 간장을 풀어 주라고 하였다. 아닌 게 아니라 아버지가 궤상 연갑을 열어보니 물명주와 강명주 틈에 작은 뱀이 말라 죽어 있었다. 백지에 뱀의 모습을 그리고 명주의 고를 풀며 뱀의 맺힌 간장을 풀어 주니 딸아기의 신병이 나았다. 아기씨는 동짓달과 유월 초여드레, 열여드레, 스무여드레에 제를 받는 당신으로 좌정하였다.

변이

이 본풀이는 1930년대에 아카마쓰 지죠(赤松智城)와 아키바 다카시(秋葉隆)가 처음 채록하였다. 그 뒤로 현용준, 진성기, 장주근이 1970년대까지 꾸준히 채록하였고, 현재도 종종 채록되고 있다. 구연하는 심방(무당)에 따라 서사의 상세한 내용이 다소 차이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특별한 변이나 지역적 차이를 발견하기는 어렵다. 표선면 토산리는 1리와 2리로 구성된 마을이다. 1리는 윗마을로 ‘웃토산’이라 하고, 2리는 아랫마을이어서 ‘알토산’이라고 부른다. 이 본풀이는 알토산본향당에서 전승되는 본풀이이다. 알토산마을은 조선시대 삼읍체제 행정구역 가운데 하나인 정의(旌義) 지역에 속해 있다. 따라서 토산여드렛당을 ‘정읫한집’ 또는 ‘정읫본향’이라고도 한다. 토산여드렛당은 주로 여성의 혼인을 기회로 정의 지역인 성산읍, 표선면, 남원읍을 중심으로 서귀포시와 중문, 안덕면 일대까지 신앙이 퍼져 나갔다. 신앙민들이 토산여드렛당을 해당 마을로 나눠서 가져간 것이다. 토산여드렛당이 곳곳에 퍼져 가면서 당본풀이도 자연스럽게 해당 마을마다 전승되었다. 다만 이러한 당본풀이들은 본래 <토산여드렛당본풀이>에 견주어 매우 축약된 형태로 구연한다. 신의 유래와 제일(祭日) 정도만 간단히 전승되고 있다.

분석

이 본풀이의 서사적 구성을 살피고 방울풂과 같은 의례와 관련한 양상을 살피는 관점에서 연구가 먼저 진행되었다. 더불어 이 본풀이는 뱀신앙과 관련한 대표적인 본풀이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에 제주도 사신신앙(蛇神信仰)의 전반적인 양상을 살펴보는 데 중요하게 검토되었다. 또한 당신의 성격과 특징을 살펴 본풀이와 해당 마을 주민의 생활 양상을 파악한 연구도 있다.

특징

이 본풀이는 굿에서 방울풂이라는 의례와 관련이 있다. 방울풂은 긴 무명을 매듭지어 놓고 이를 하나씩 풀어가면서 신의 맺힌 간장을 풀어 주는 제차이다. 토산당굿뿐만 아니라 토산여드렛당과 관련된 일반 개인 집의 굿에서도 행해진다. 한편, 제주도내의 대표적인 뱀신앙이라 다른 마을의 주민은 이를 탐탁하지 않게 여겨 알토산 주민은 혼인과 교류 등에서 난관을 겪기도 하였다.

의의

<토산여드렛당본풀이>는 제주도 지역 당본풀이 가운데 풍부한 서사를 간직한 편이다. 또 당신과 조상신의 신앙 양상을 두루 담고 있기도 하다. 주로 여성의 혼인을 통하여 여드렛당신앙이 제주도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널리 확대되었다는 사실도 중요하다. 제주도 내에서 정의 지역 무속신앙은 본향을 매우 중시하는데, 여기에는 토산여드렛당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출처

양창보 심방 본풀이(허남춘 외, 보고사, 2010), 제주도무가본풀이사전(진성기, 민속원, 1991), 제주도 무속과 서사무가(장주근, 역락, 2001), 제주도무속자료사전(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조선무속의 연구-상(赤松智城·秋葉隆, 심우성 옮김, 동문선, 1991).

참고문헌

제주도 당신앙 연구(문무병, 제주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4), 제주도 뱀신화와 신앙 연구(현용준·현승환, 탐라문화15,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1995), 토산당본풀이 연구(김동섭, 제주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0), 토산알당한집본풀이 연구(양영자, 영주어문7, 영주어문학회, 2004).

토산여드렛당본풀이

토산여드렛당본풀이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신화

집필자 강소전(姜昭全)
갱신일 2018-12-21

정의

여드레한집을 모시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2리 토산여드렛당의 본풀이.

줄거리

『제주도무속자료사전』은 제주도 무속의례와 본풀이를 두루 정리한 대표적인 저작이다. 토산여드렛당과 관련한 의례와 본풀이도 함께 수록되었으므로 이 저작을 바탕으로 삼아 줄거리를 정리해 보기로 한다. 전라남도 나주에 나주 목사가 임기를 계속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자, 어떤 한 선비가 자신을 목사로 시켜 주면 임기를 채울 수 있다며 나섰다. 선비가 목사가 되어 나주에 있는 금성산으로 들어서자 하인들이 영기가 있는 산이라며 목사에게 말에서 내릴 것을 권하였다. 목사가 거부하며 계속 나아가자 말이 발을 절었고, 청기와 집에서 아기씨의 모습을 한 귀신과 만나게 되었다. 목사가 아기씨에게 본래 모습을 보이라 하니, 아기씨는 위 아가리는 하늘에 붙고 아래 아가리는 땅에 붙은 큰 뱀이 되어 나타났다. 목사가 청기와 집을 불태우니 뱀은 금바둑돌과 옥바둑돌로 변하여 서울 종로 네거리에 떨어졌다. 마침 제주에서 강씨 형방, 오씨 형방 등이 육지에 진상하러 갔다가 이 바둑돌을 주웠지만, 대단치 않은 것이라고 여겨 바둑돌을 다시 던져 버렸다. 이들은 제주도로 돌아가려고 하였는데 바람이 불지 않아 배를 띄울 수가 없자 점을 쳤고, 강씨 형방의 보자기에 바둑돌이 들어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들이 바둑돌을 위하여 굿을 하자 바다에 바람이 불어 제주도로 돌아갈 수 있었다. 배가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열운이)에 닿자 바둑돌은 아기씨로 변하여 열운이 당신(堂神) 맹호부인에게 인사를 하였다. 맹호부인은 자신이 열운이마을의 토지관이라며 아기씨에게는 토산리로 가라고 하였다. 아기씨가 길을 가는데 하천리 당신인 개로육서또가 나타나 손목을 잡자, 아기씨는 더럽다며 자신의 손목을 칼로 깎아 버렸다. 아기씨가 토산리에 좌정하고 용왕국에 인사를 드리니 용왕이 아기씨에게 어찌하여 피 냄새가 나느냐고 물었다. 아기씨가 개로육서또와 있었던 일을 말하니 용왕은 오히려 아기씨를 꾸짖었고, 그 뒤 아기씨는 개로육서또와 언약을 맺었다. 하루는 아기씨가 느진덕정하님과 함께 빨래하러 갔는데, 파산한 배에 있던 도둑에게 쫓기다가 결국 겁탈당하고 죽었다. 아기씨는 예묻은동산에 묻혔는데 얼마 뒤 아기씨 혼령이 방아를 찧던 가시리 강씨 형방의 딸아기에게 의탁하였다. 강 씨 형방의 딸아기가 정신이 혼미해지자 점을 쳤더니 마을에 아기씨 혼령이 들어와서 큰굿을 해야 한다고 하였다. 굿이 시작되니 아픈 딸아기가 일어나 누구를 위한 굿이냐고 물으니 부모는 딸아기를 위한 굿이라고 대답하였다. 딸아기는 자신을 위한 굿이면 궤상 연갑을 열어 아버지가 육지에 갔을 때 가져온 물명주와 강명주를 끊어 맺힌 간장을 풀어 주라고 하였다. 아닌 게 아니라 아버지가 궤상 연갑을 열어보니 물명주와 강명주 틈에 작은 뱀이 말라 죽어 있었다. 백지에 뱀의 모습을 그리고 명주의 고를 풀며 뱀의 맺힌 간장을 풀어 주니 딸아기의 신병이 나았다. 아기씨는 동짓달과 유월 초여드레, 열여드레, 스무여드레에 제를 받는 당신으로 좌정하였다.

변이

이 본풀이는 1930년대에 아카마쓰 지죠(赤松智城)와 아키바 다카시(秋葉隆)가 처음 채록하였다. 그 뒤로 현용준, 진성기, 장주근이 1970년대까지 꾸준히 채록하였고, 현재도 종종 채록되고 있다. 구연하는 심방(무당)에 따라 서사의 상세한 내용이 다소 차이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특별한 변이나 지역적 차이를 발견하기는 어렵다. 표선면 토산리는 1리와 2리로 구성된 마을이다. 1리는 윗마을로 ‘웃토산’이라 하고, 2리는 아랫마을이어서 ‘알토산’이라고 부른다. 이 본풀이는 알토산본향당에서 전승되는 본풀이이다. 알토산마을은 조선시대 삼읍체제 행정구역 가운데 하나인 정의(旌義) 지역에 속해 있다. 따라서 토산여드렛당을 ‘정읫한집’ 또는 ‘정읫본향’이라고도 한다. 토산여드렛당은 주로 여성의 혼인을 기회로 정의 지역인 성산읍, 표선면, 남원읍을 중심으로 서귀포시와 중문, 안덕면 일대까지 신앙이 퍼져 나갔다. 신앙민들이 토산여드렛당을 해당 마을로 나눠서 가져간 것이다. 토산여드렛당이 곳곳에 퍼져 가면서 당본풀이도 자연스럽게 해당 마을마다 전승되었다. 다만 이러한 당본풀이들은 본래 에 견주어 매우 축약된 형태로 구연한다. 신의 유래와 제일(祭日) 정도만 간단히 전승되고 있다.

분석

이 본풀이의 서사적 구성을 살피고 방울풂과 같은 의례와 관련한 양상을 살피는 관점에서 연구가 먼저 진행되었다. 더불어 이 본풀이는 뱀신앙과 관련한 대표적인 본풀이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에 제주도 사신신앙(蛇神信仰)의 전반적인 양상을 살펴보는 데 중요하게 검토되었다. 또한 당신의 성격과 특징을 살펴 본풀이와 해당 마을 주민의 생활 양상을 파악한 연구도 있다.

특징

이 본풀이는 굿에서 방울풂이라는 의례와 관련이 있다. 방울풂은 긴 무명을 매듭지어 놓고 이를 하나씩 풀어가면서 신의 맺힌 간장을 풀어 주는 제차이다. 토산당굿뿐만 아니라 토산여드렛당과 관련된 일반 개인 집의 굿에서도 행해진다. 한편, 제주도내의 대표적인 뱀신앙이라 다른 마을의 주민은 이를 탐탁하지 않게 여겨 알토산 주민은 혼인과 교류 등에서 난관을 겪기도 하였다.

의의

는 제주도 지역 당본풀이 가운데 풍부한 서사를 간직한 편이다. 또 당신과 조상신의 신앙 양상을 두루 담고 있기도 하다. 주로 여성의 혼인을 통하여 여드렛당신앙이 제주도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널리 확대되었다는 사실도 중요하다. 제주도 내에서 정의 지역 무속신앙은 본향을 매우 중시하는데, 여기에는 토산여드렛당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출처

양창보 심방 본풀이(허남춘 외, 보고사, 2010), 제주도무가본풀이사전(진성기, 민속원, 1991), 제주도 무속과 서사무가(장주근, 역락, 2001), 제주도무속자료사전(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조선무속의 연구-상(赤松智城·秋葉隆, 심우성 옮김, 동문선, 1991).

참고문헌

제주도 당신앙 연구(문무병, 제주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4), 제주도 뱀신화와 신앙 연구(현용준·현승환, 탐라문화15,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1995), 토산당본풀이 연구(김동섭, 제주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0), 토산알당한집본풀이 연구(양영자, 영주어문7, 영주어문학회,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