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꼬는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08

정의

줄다리기에 사용할 줄을 꼬면서 부르는 노래. 줄다리기는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례 겸 집단놀이로 하는 일이 많았으며 전국 곳곳에서 행해졌다. 그러므로 줄꼬는소리 또한 전국에 고르게 분포되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는 전남과 경남 등 일부 지역에서만 그 존재가 확인되고 있다.

내용

줄꼬는소리는 후렴이 있는 노래로 선후창으로 부른다. 선창자의 메김구는 보통 2토막으로 구성되며, 후창자들이 받아 부르는 후렴의 길이 또한 동일하다. 그리고 줄꼬는소리의 내용은 줄 꼬는 작업의 실무적 필요성에 의한 것과 일꾼들이 즐거운 마음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북 부안군의 노래는 다음과 같다.

탈탈비어라 자새수야 어여라 디야
빨리가자 도지기수 어여라 디야
앞술레는 가차지고 어여라 디야
뒷술레는 멀어진다 어여라 디야
자글자글 꼬아나보세 어여라 디야
전남 여수시 여천의 노래가사는 다음과 같다.
임아임아 서방님아 에헤 술비
요내가슴을 만져주소 에헤 술비
동지섣달 긴긴밤에 에헤 술비
핏기없이 말라진이몸은 에헤 술비
임생각이 환장이로세 에헤 술비

앞의 어여라디야소리는 자새(얼레) 돌리는 사람에게 줄을 단단히 꼴 것을 지시하고, 세 가닥의 줄을 꼬아 넣는 도지기수에게 서두를 것을 지시하고 있다. 그리고 뒤의 술비소리는 임을 절실히 그리는 여성의 심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처럼 일꾼들이 각자의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챙기고, 또 이성문제를 화제로 삼아 지루함을 덜어주려는 의도를 가진 사설은 노동요에 보편적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줄꼬는소리가 마을의례와 관련을 가지고 있지만, 노래의 본질적 성격은 노동요임을 의미한다.

줄꼬는소리는 닻줄·벼릿줄 등 어업용 줄을 만들 때도 부른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되어 있어 어업이 활발하게 전개되어 왔음을 생각하면, 어업용 줄을 꼬면서 부르는 소리 또한 그만큼 널리 분포되었을 것임은 분명하다. 이러한 연고로 바다 쪽 마을에서는 줄다리기의 줄을 꼴 때도 어업용 줄을 꼬면서 부르던 노래를 그대로 가져다 불렀을 개연성이 크다. 실제로 전북 부안의 어여라디여소리는 줄다리기할 때 쓰는 줄을 꼬면서 부르는 소리지만, 그것은 배와 관련된 일에 쓰이는 여러 줄을 만들 때도 부르던 것이다. 그러나 내륙지방에서의 줄꼬는소리는 원래 줄 꼴 때만 부르던 것인지, 아니면 다른 용도의 것을 가져다 부르는 것인지 현재로서는 파악하기 어렵다.

의의

정월 대보름의 줄다리기에 사용하는 줄은 일상적 기능을 넘어선 존재이다. 그것은 암줄과 숫줄이 만나 이루어내는 생명원리, 곧 조화와 생산의 상징물인이다. 그러므로 줄꼬는소리는 마을의 풍요를 빚어내는 즐거움과 설렘의 정서를 바탕에 깔고 있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노동요와 차별화 된다.

참고문헌

한국민요대전 경상남도 편 (문화방송, 1994)
한국민요대전 전라북도 편 (문화방송, 1995)

줄꼬는소리

줄꼬는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정월(正月) > 1월 > 정일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08

정의

줄다리기에 사용할 줄을 꼬면서 부르는 노래. 줄다리기는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례 겸 집단놀이로 하는 일이 많았으며 전국 곳곳에서 행해졌다. 그러므로 줄꼬는소리 또한 전국에 고르게 분포되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는 전남과 경남 등 일부 지역에서만 그 존재가 확인되고 있다.

내용

줄꼬는소리는 후렴이 있는 노래로 선후창으로 부른다. 선창자의 메김구는 보통 2토막으로 구성되며, 후창자들이 받아 부르는 후렴의 길이 또한 동일하다. 그리고 줄꼬는소리의 내용은 줄 꼬는 작업의 실무적 필요성에 의한 것과 일꾼들이 즐거운 마음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북 부안군의 노래는 다음과 같다. 탈탈비어라 자새수야 어여라 디야빨리가자 도지기수 어여라 디야앞술레는 가차지고 어여라 디야뒷술레는 멀어진다 어여라 디야자글자글 꼬아나보세 어여라 디야전남 여수시 여천의 노래가사는 다음과 같다.임아임아 서방님아 에헤 술비요내가슴을 만져주소 에헤 술비동지섣달 긴긴밤에 에헤 술비핏기없이 말라진이몸은 에헤 술비임생각이 환장이로세 에헤 술비 앞의 어여라디야소리는 자새(얼레) 돌리는 사람에게 줄을 단단히 꼴 것을 지시하고, 세 가닥의 줄을 꼬아 넣는 도지기수에게 서두를 것을 지시하고 있다. 그리고 뒤의 술비소리는 임을 절실히 그리는 여성의 심정을 노래하고 있다. 이처럼 일꾼들이 각자의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챙기고, 또 이성문제를 화제로 삼아 지루함을 덜어주려는 의도를 가진 사설은 노동요에 보편적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줄꼬는소리가 마을의례와 관련을 가지고 있지만, 노래의 본질적 성격은 노동요임을 의미한다. 줄꼬는소리는 닻줄·벼릿줄 등 어업용 줄을 만들 때도 부른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되어 있어 어업이 활발하게 전개되어 왔음을 생각하면, 어업용 줄을 꼬면서 부르는 소리 또한 그만큼 널리 분포되었을 것임은 분명하다. 이러한 연고로 바다 쪽 마을에서는 줄다리기의 줄을 꼴 때도 어업용 줄을 꼬면서 부르던 노래를 그대로 가져다 불렀을 개연성이 크다. 실제로 전북 부안의 어여라디여소리는 줄다리기할 때 쓰는 줄을 꼬면서 부르는 소리지만, 그것은 배와 관련된 일에 쓰이는 여러 줄을 만들 때도 부르던 것이다. 그러나 내륙지방에서의 줄꼬는소리는 원래 줄 꼴 때만 부르던 것인지, 아니면 다른 용도의 것을 가져다 부르는 것인지 현재로서는 파악하기 어렵다.

의의

정월 대보름의 줄다리기에 사용하는 줄은 일상적 기능을 넘어선 존재이다. 그것은 암줄과 숫줄이 만나 이루어내는 생명원리, 곧 조화와 생산의 상징물인이다. 그러므로 줄꼬는소리는 마을의 풍요를 빚어내는 즐거움과 설렘의 정서를 바탕에 깔고 있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노동요와 차별화 된다.

참고문헌

한국민요대전 경상남도 편 (문화방송, 1994)한국민요대전 전라북도 편 (문화방송,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