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헌(初獻)

한자명

初獻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복을 구하려고 세 번 올리는 술잔 가운데 첫 번째 술잔.

내용

초헌初獻은 제사에서 삼헌三獻으로 규정된 헌작獻爵의 첫 번째 순서로 중국 주대周代부터 행해져 왔다. 초헌은 침주斟酒와 좨주[祭酒], 진적進炙, 계반개啓飯蓋, 독축讀祝, 재배再拜의 순서로 진행한다. 술잔을 올리는 헌작 방법은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방식과 『가례家禮』 방식의 두 가지가 전해온다.

이곡李穀(1298~1351)이 쓴 도교 제사의 초헌문은 “우러러 영전靈躔(해와 별이 운행하는 궤도)을 살피건대, 직요直曜가 손방巽方에 드리워 마침 좋은 절후에 당하였으므로 신일辛日을 가리어 향기로운 제물을 올리오니, 하늘에서 굽어 돌아보시어 정성스런 잔을 흠향하소서.”라는 내용이다. 따라서 초헌의 의미는 ‘시기에 맞춰 제사를 올리게 된 것이 다행’임을 알 수 있다.

초헌에서 좨주를 하는 것은 제사의 대상 외의 잡신에게 고수레하는 일이고, 진적은 술을 올렸으니 안주를 올리는 개념이다. 계반개를 하는 것은 제사를 지내기 시작했으니 모든 제물 그릇의 뚜껑을 열어 신이 흠향하도록 하려는 것이다. 독축하는 것은 제사를 지내는 연유를 고하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재배再拜하는 것은 초헌을 올리고 공경하는 의미에서 인사로서 절을 올리는 것이다.

지역사례

경상북도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영남지역에서는 『국조오례의』 방식의 초헌을 한다. 『국조오례의』 방식의 초헌에서는 원래 적炙을 올리지 않지만, 안동의 학봉鶴峯 종택에서는 미수味需라고 하는 적을 올려 차이가 있다. 집안에 따라 초헌할 때 계반개啓飯蓋를 하지 않고, 유식侑食 때에 밥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밥에 꽂는 계반삽시啓飯插匙를 하는 집안도 있다.

특징 및 의의

초헌은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구복을 청하는 첫 번째 절차로서 의미를 가진다. 그래서 초헌관初獻官은 반드시 장자長子로서 주손冑孫이 맡았다. 물론 부득이하게 대행하기도 한다. 초헌이 처음으로 올리는 술이기 때문에 술을 올리는 연유를 고하는 독축을 하고 나서 주인이 재배한다.

참고문헌

家禮, 東國李相國集, 東文選, 禮 記,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민속원, 2012).

초헌

초헌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복을 구하려고 세 번 올리는 술잔 가운데 첫 번째 술잔.

내용

초헌初獻은 제사에서 삼헌三獻으로 규정된 헌작獻爵의 첫 번째 순서로 중국 주대周代부터 행해져 왔다. 초헌은 침주斟酒와 좨주[祭酒], 진적進炙, 계반개啓飯蓋, 독축讀祝, 재배再拜의 순서로 진행한다. 술잔을 올리는 헌작 방법은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방식과 『가례家禮』 방식의 두 가지가 전해온다. 이곡李穀(1298~1351)이 쓴 도교 제사의 초헌문은 “우러러 영전靈躔(해와 별이 운행하는 궤도)을 살피건대, 직요直曜가 손방巽方에 드리워 마침 좋은 절후에 당하였으므로 신일辛日을 가리어 향기로운 제물을 올리오니, 하늘에서 굽어 돌아보시어 정성스런 잔을 흠향하소서.”라는 내용이다. 따라서 초헌의 의미는 ‘시기에 맞춰 제사를 올리게 된 것이 다행’임을 알 수 있다. 초헌에서 좨주를 하는 것은 제사의 대상 외의 잡신에게 고수레하는 일이고, 진적은 술을 올렸으니 안주를 올리는 개념이다. 계반개를 하는 것은 제사를 지내기 시작했으니 모든 제물 그릇의 뚜껑을 열어 신이 흠향하도록 하려는 것이다. 독축하는 것은 제사를 지내는 연유를 고하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재배再拜하는 것은 초헌을 올리고 공경하는 의미에서 인사로서 절을 올리는 것이다.

지역사례

경상북도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영남지역에서는 『국조오례의』 방식의 초헌을 한다. 『국조오례의』 방식의 초헌에서는 원래 적炙을 올리지 않지만, 안동의 학봉鶴峯 종택에서는 미수味需라고 하는 적을 올려 차이가 있다. 집안에 따라 초헌할 때 계반개啓飯蓋를 하지 않고, 유식侑食 때에 밥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밥에 꽂는 계반삽시啓飯插匙를 하는 집안도 있다.

특징 및 의의

초헌은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구복을 청하는 첫 번째 절차로서 의미를 가진다. 그래서 초헌관初獻官은 반드시 장자長子로서 주손冑孫이 맡았다. 물론 부득이하게 대행하기도 한다. 초헌이 처음으로 올리는 술이기 때문에 술을 올리는 연유를 고하는 독축을 하고 나서 주인이 재배한다.

참고문헌

家禮, 東國李相國集, 東文選, 禮 記,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민속원,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