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타작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구비전승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16

정의

벼이삭을 떨어서 낟알을 거두며 부르는 소리.

내용

벼타작은 벼털기, 도리깨질하기, 검불날리기의 세 가지 과정을 거쳐 진행된다. 먼저 통나무에 다리를 붙여놓은 개상[床] 또는 뉘여놓은 나무 절구통, 크고 널찍한 돌판 등에 볏단을 내리치면서 벼이삭을 털어낸 다음, 남아 있는 것들을 도리깨로 쳐서 마저 털어낸다. 그리고 털어낸 낟알들을 모아놓고 죽가래로 떠서 공중으로 퍼올리면 옆에서 여러 사람이 키로 바람을 일으켜 쭉정이와 검불을 날려보내는 것이다. 벼타작소리도 이러한 작업과정에 따라 벼터는소리, 도리깨질하는소리, 검불날리는소리로 구분된다.

벼터는소리는 개상질소리, 벼바숨소리, 자리개질소리라고도 한다. 개상질소리는 볏단을 내리치는 농기구를 개상이라고 하기에 붙은 이름이며, 벼바숨소리는 곡식의 이삭을 떨어내는 행위를 바순다고도 하기에 붙은 이름이다. 그리고 자리개질소리는 벼 이삭을 털기 위해 볏단을 옭아매는 줄을 자리개라고 하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런데 벼터는소리를 가리키는 명칭은 다양하지만, 이 노래를 성하게 불러온 곳은 충남 서부 지역의 홍성, 청양, 부여, 논산, 서천 등이다. 나머지 지역은 강원 영동 지역, 충북, 경북, 전북 등의 극히 일부 지역에서 드물게 확인되고 있을 뿐이다.

벼터는소리의 대표적인 노래는 왔나소리이다. 이 노래는 충남 서부 지역 및 전북 익산에 분포하고 있는데, 처음에 선창자가 “왔나” 또는 “들왔나” 하고 묻는 것으로 노래를 시작하는 특징이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맸나” 하는 질문을 하거나, 아니면 아예 질문을 생략하는 경우도 없지 않지만, “왔나” 또는 “들왔나” 하며 묻는 것이 이 노래를 부르는 보편적인 방식이다. 『홍성의 노동요』에 다음과 같이 나타나 있다.

들왔나 에
어야 헤헤 어야 헤헤
꾸불퉁 꾸불퉁 어야 헤헤
저남산 보아라 어야 헤헤
우리도 늙으면 저모냥 되리라
(다같이) 헤헤 허이 헤헤야 헤이 나헤

도리깨질하는소리는 위로는 평남과 함북부터 아래로는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거의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분포가 넓은 만큼 이 노래의 종류도 다양한데, 강원도 영동 지역의 마댕이소리, 경북의 옹헤야소리, 충남과 경남의 어화소리, 제주도의 어야홍소리가 비교적 널리 알려져 있다. 도리깨질하는소리는 벼 타작뿐만 아니라, 보리타작할 때도 부르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제주도의 어야홍소리는 벼타작에는 잘 쓰이지 않는다. 그것은 제주도에 논농사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도리깨질하는소리 중에 분포가 가장 넓은 것은 옹헤야소리이다. 이 노래는 경북 전역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면서, 경남의 여러 곳에 진출하였고, 전남 나주와 진도, 강원 영월, 경기 파주 등 거리가 먼 다른 곳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한국민요대전』에는 대구와 경북에서 전해지는 노래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해는지고 옹헤야 저문날에 옹헤야
목도말라 옹헤야 숨도차고 옹헤야
한잔묵고 옹헤야 하여볼까 옹헤야
두잔묵고 옹헤야 하여보세 옹헤야

검불날리는소리는 죽가래질소리 또는 나비질소리라고도 한다. 죽가래질소리는 검불을 날리기 위해 털어낸 곡식 낟알을 공중으로 퍼 올릴 때 죽가래를 이용하기에 붙은 이름이며, 나비질소리는 곡식 낟알을 퍼 올릴 때 옆에서 키로 바람을 일으키는 모습이 나비가 날갯짓을 하는 것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노래는 강원도 영동 지역의 속초, 양양과 충남 서부 지역의 서산, 홍성, 당진, 부여, 서천 등에서 발견되는데, 후자 지역이 중심 분포지이다. 그러므로 검불날리는소리의 종류도 충남 서부 지역에 보다 다양하게 나타난다. 다음의 오헤소리는 충남 서부 지역 검불날리는소리의 하나인데, 한마디 정도로 사설과 후렴을 짧게 주고받으며 노래하는 특징이 있다. 죽가래질의 호흡이 그만큼 빠르게 전개되기 때문에 노래 역시 같은 리듬을 갖게 된 것이다. 『한국민요대전』에는 충남 서산에서 전해지는 노래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어헤어헤 석양에 어헤
서릿바람 어헤 나오기 어헤
시작헌당 어헤 어헤어헤
벳무데기 어헤 큼직하게 어헤
잘던져 어헤 내놔라 어헤
어헤어헤 어헤어헤

의의

모심기나 논매기는 많은 인력을 한꺼번에 투입하는 노동이다. 벼의 성장에 일정한 시기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달리 벼타작은 투입되는 인력도 적고, 또 시기의 촉박성도 비교적 크지 않은 노동이다. 그러므로 벼타작은 모심기나 논매기에 비하면 주변적인 작업이라고 하겠다. 벼타작소리의 분포가 전국적이지 못한 것은 이 때문이다. 도리깨질하는소리가 전국적으로 나타나기는 하지만, 모심는소리나 논매는소리에 비하면 분포의 밀도가 매우 성긴 편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보면 벼타작소리가 존재하는 곳은 농사의 주변 작업에까지 노래를 갖추고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洪城의 勞動謠 (이소라, 홍성문화원, 1994)
한국민요대전 충청남도 편 (문화방송, 1995)
한국민요대전 경상북도 편 (문화방송, 1995)
한국민요학의 논리와 시각 (강등학, 민속원, 2006)

벼타작소리

벼타작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구비전승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16

정의

벼이삭을 떨어서 낟알을 거두며 부르는 소리.

내용

벼타작은 벼털기, 도리깨질하기, 검불날리기의 세 가지 과정을 거쳐 진행된다. 먼저 통나무에 다리를 붙여놓은 개상[床] 또는 뉘여놓은 나무 절구통, 크고 널찍한 돌판 등에 볏단을 내리치면서 벼이삭을 털어낸 다음, 남아 있는 것들을 도리깨로 쳐서 마저 털어낸다. 그리고 털어낸 낟알들을 모아놓고 죽가래로 떠서 공중으로 퍼올리면 옆에서 여러 사람이 키로 바람을 일으켜 쭉정이와 검불을 날려보내는 것이다. 벼타작소리도 이러한 작업과정에 따라 벼터는소리, 도리깨질하는소리, 검불날리는소리로 구분된다. 벼터는소리는 개상질소리, 벼바숨소리, 자리개질소리라고도 한다. 개상질소리는 볏단을 내리치는 농기구를 개상이라고 하기에 붙은 이름이며, 벼바숨소리는 곡식의 이삭을 떨어내는 행위를 바순다고도 하기에 붙은 이름이다. 그리고 자리개질소리는 벼 이삭을 털기 위해 볏단을 옭아매는 줄을 자리개라고 하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그런데 벼터는소리를 가리키는 명칭은 다양하지만, 이 노래를 성하게 불러온 곳은 충남 서부 지역의 홍성, 청양, 부여, 논산, 서천 등이다. 나머지 지역은 강원 영동 지역, 충북, 경북, 전북 등의 극히 일부 지역에서 드물게 확인되고 있을 뿐이다. 벼터는소리의 대표적인 노래는 왔나소리이다. 이 노래는 충남 서부 지역 및 전북 익산에 분포하고 있는데, 처음에 선창자가 “왔나” 또는 “들왔나” 하고 묻는 것으로 노래를 시작하는 특징이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맸나” 하는 질문을 하거나, 아니면 아예 질문을 생략하는 경우도 없지 않지만, “왔나” 또는 “들왔나” 하며 묻는 것이 이 노래를 부르는 보편적인 방식이다. 『홍성의 노동요』에 다음과 같이 나타나 있다. 들왔나 에어야 헤헤 어야 헤헤꾸불퉁 꾸불퉁 어야 헤헤저남산 보아라 어야 헤헤우리도 늙으면 저모냥 되리라(다같이) 헤헤 허이 헤헤야 헤이 나헤 도리깨질하는소리는 위로는 평남과 함북부터 아래로는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거의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분포가 넓은 만큼 이 노래의 종류도 다양한데, 강원도 영동 지역의 마댕이소리, 경북의 옹헤야소리, 충남과 경남의 어화소리, 제주도의 어야홍소리가 비교적 널리 알려져 있다. 도리깨질하는소리는 벼 타작뿐만 아니라, 보리타작할 때도 부르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제주도의 어야홍소리는 벼타작에는 잘 쓰이지 않는다. 그것은 제주도에 논농사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도리깨질하는소리 중에 분포가 가장 넓은 것은 옹헤야소리이다. 이 노래는 경북 전역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면서, 경남의 여러 곳에 진출하였고, 전남 나주와 진도, 강원 영월, 경기 파주 등 거리가 먼 다른 곳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한국민요대전』에는 대구와 경북에서 전해지는 노래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해는지고 옹헤야 저문날에 옹헤야목도말라 옹헤야 숨도차고 옹헤야한잔묵고 옹헤야 하여볼까 옹헤야두잔묵고 옹헤야 하여보세 옹헤야 검불날리는소리는 죽가래질소리 또는 나비질소리라고도 한다. 죽가래질소리는 검불을 날리기 위해 털어낸 곡식 낟알을 공중으로 퍼 올릴 때 죽가래를 이용하기에 붙은 이름이며, 나비질소리는 곡식 낟알을 퍼 올릴 때 옆에서 키로 바람을 일으키는 모습이 나비가 날갯짓을 하는 것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 노래는 강원도 영동 지역의 속초, 양양과 충남 서부 지역의 서산, 홍성, 당진, 부여, 서천 등에서 발견되는데, 후자 지역이 중심 분포지이다. 그러므로 검불날리는소리의 종류도 충남 서부 지역에 보다 다양하게 나타난다. 다음의 오헤소리는 충남 서부 지역 검불날리는소리의 하나인데, 한마디 정도로 사설과 후렴을 짧게 주고받으며 노래하는 특징이 있다. 죽가래질의 호흡이 그만큼 빠르게 전개되기 때문에 노래 역시 같은 리듬을 갖게 된 것이다. 『한국민요대전』에는 충남 서산에서 전해지는 노래를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어헤어헤 석양에 어헤서릿바람 어헤 나오기 어헤시작헌당 어헤 어헤어헤벳무데기 어헤 큼직하게 어헤잘던져 어헤 내놔라 어헤어헤어헤 어헤어헤

의의

모심기나 논매기는 많은 인력을 한꺼번에 투입하는 노동이다. 벼의 성장에 일정한 시기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달리 벼타작은 투입되는 인력도 적고, 또 시기의 촉박성도 비교적 크지 않은 노동이다. 그러므로 벼타작은 모심기나 논매기에 비하면 주변적인 작업이라고 하겠다. 벼타작소리의 분포가 전국적이지 못한 것은 이 때문이다. 도리깨질하는소리가 전국적으로 나타나기는 하지만, 모심는소리나 논매는소리에 비하면 분포의 밀도가 매우 성긴 편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보면 벼타작소리가 존재하는 곳은 농사의 주변 작업에까지 노래를 갖추고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洪城의 勞動謠 (이소라, 홍성문화원, 1994)한국민요대전 충청남도 편 (문화방송, 1995)한국민요대전 경상북도 편 (문화방송, 1995)한국민요학의 논리와 시각 (강등학, 민속원,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