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물(祭物)

한자명

祭物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배영동(裵永東)

정의

제사 때 조상을 봉양하고자 후손들이 올린 의례음식.

역사

제사를 지낼 때 제물을 차리는 것은 “귀신은 형상이 없어 전을 진설하여 의지하게 한다.”라는 『의례儀禮』 「사상례士喪禮」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형상이 없는 조상신은 자손들이 섬기는 마음에서 올린 음식에 의지한다는 것이다.

제례의 가가례家家禮라는 말은 여러 항목 가운데서도 제물에 가장 적합한 말인 듯하다. 제사의 절차나 방식은 예서禮書를 비롯한 『주자가례朱子家禮』에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있어 가정마다 크게 차이가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제물의 종류・양・진설 등은 차이가 있어 특정 가문에 한해 차별성과 정체성이 나타나기도 한다.

『주자가례』에 의하면, 제사상에는 “과일 여섯 가지, 채소・포・해 각각 세 가지, 육어・만두・떡 각각 한 쟁반, 국과 밥 각각 한 주발, 간 각각 한 꿰미, 고기 각각 두 꿰미”를 차리도록 하여, 제물의 양이나 가짓수를 짐작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종류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조선전기에 편찬된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에는 품계에 따라 제물을 마련하도록 규정해 두었는데, 여기에 퇴계 선생은 형편에 따라 구하기 쉬운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있을 것이니, 분수에 맞게 제사를 지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였다. 조선 후기에 편찬된 『사례편람四禮便覽』에는 『주자가례』에 없는 해醢・침채沈菜・장醬 등이 추가되었다. 예서에 나오는 제물은 표준화되고 정형화된 것이지만, 실제 거행되는 제사의 사례를 살펴보면 반드시 「예서」에서 제시하는 제물과 같지 않다. 제물 가운데 메・갱羹・편䭏・적炙・탕湯・주酒・과果・포脯 등은 제사상에서 빠지지 않는 것이다. 특히 제물을 차릴 여건이 되지 않거나 약식으로 제사를 지낼 때는 ‘주・과・포만 있어도 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다. 신분과 경제적 여건에 따라 제물을 갖추기가 더욱 어려워졌고, 같은 종류의 음식일 때는 수량 면에서 차이를 보이기도 한다.

오늘날에는 제례의 제물장만이 오히려 표준화되기 시작했다. 산업화 이후 도시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조리하지 않아도 되는 제물을 구입하여 사용하기 시작한것이다. 또 최근에는 점차 전・적・편 등 조리된 완성품 제물을 구입하는 사례가 늘면서 제물 일체를 구입하는 맞춤형 제사상까지 등장하였다.

내용

제물은 제사에 사용되는 의례 음식이다. 제물을 장만할 때는 몸과 마음을 깨끗이 하고, 마련해 둔 제물이 더럽혀지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쓴다. 제물을 살때는 말을 아끼고, 가격 흥정을 하지 않으며, 제물을 조리할 때는 머리카락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음식의 간을 따로 보지 않는다. 이러한 금기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조상이 노한다.’라든지 ‘부정을 탄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통례이다. 『주자가례』에는 제사를 지내기전에 사람들이 제물을 먼저 먹거나, 고양이・개・벌레・쥐가 더럽히지 않도록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가정마다 제사상에 올리는 제물의 가짓수에는 크게 차이가 없다. 기본적으로 메・갱羹・탕湯・면麵・포脯・장醬・적炙・침채沈菜・숙채熟菜・쌈・편䭏・과果・주酒로 구성되어 있다. 제사상에는 올리는 밥은 쌀밥으로, 이를 ‘메’라고 하여 일상과 차별화하고자 했다. 제사상에 오르는 국은 ‘갱’이라고 하는데, 예서에는 보통 소고기・양고기・돼지고기를 사용한 고깃국이었으나, 경상북도 북부지역에서는 일반적으로 콩나물과 무를 넣은 국을 사용한다. ‘탕’은 메, 갱과 함께 빠지지 않는 제물인데 , 고례에는 탕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래서 예서에는 제물 진설을 4열로 규정하고 있으나, 탕을 사용함으로써5열로 차리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탕의 종류로는 어탕魚湯・육탕肉湯・계탕鷄湯・조개탕・소탕蔬湯이 있는데, 보통 하나의 그릇에 함께 넣어 올리는 단탕單湯과 3탕・5탕이 있다. ‘적’은 구운 고기를 말하며, 육적・어적・계적의 3적이 있다. 불천위不遷位 제사와 묘제 등의 큰 제사에는 3적을 괴어 적틀에 쌓아 올린다. 탕과 적은 ‘우모린羽毛鱗’이라고 하여 깃털이 있는 날짐승 고기, 털이 난 네발짐승 고기, 생선을 기본으로 한다. 도적을 쌓을 때는 하단에서부터 생선, 네발짐승 고기, 날짐승 고기순으로 쌓는데, ‘우모린개羽毛鱗蚧’라고 하여 가장 하단에 바다에 사는 패각류貝殼類를 추가하기도 한다. 이러한 구조는 수중지하계・수중계 동물성 음식, 지상계 동물성 음식, 천상계 동물성 음식을 상징하는 것으로 우주적 수직 구도를 적용한 것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제사상에서 떡은 ‘편’이라고 하는데, ‘본편’이라고 불리는 시루떡을 가장 많이 쌓은 다음 그 위에 갖가지 떡을 층층이 괴어 높인다. 시루떡 위에 올리는 갖가지 떡은 외형상 본편을 장식하는 형상으로 모양, 색, 재료, 만드는 방법 등이 다양하다. 숙채는 기본적으로 고사리・도라지・시금치・무・콩나물・미나리 등으로 구성되고, 삼채소라고 하여 세 가지 나물을 준비한다. 침채는 김치를 말하는 것으로 보통 물김치(백김치)를 사용한다 . 쌈은 제물에서 김이나 천엽을 의미한다. 경북 안동의 학봉鶴峯 김성일金誠一 종가에서 쌈으로 곰취 나물을 사용하는 사례가 있다. 과일은 『주자가례』에서 여섯 가지를 사용한다고 되어 있으나 그 종류는 명확하지 않다 . 다만, 밤・대추・배・감을 기본으로 하여 제철 과일을 추가하기도 한다. 포는 말린 고기로 육포는 쇠고기, 어포는 대구・문어・북어 등을 사용하고 명태・홍합・오징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술은 과일・포와 함께 제물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으로, 술은 ‘정종’으로 불리는 청주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과거 대부분의 가정에서 청주를 빚어 제주祭酒로 쓰기 위해 보관해 두었다.

제물 진설은 일반적으로 신위를 기준으로 첫 번째 줄에는 잔・수저・메・갱을 놓고, 두 번째 줄에는 탕, 세번째 줄에는 왼쪽에서부터 면・고기・적・생선을 올리고 가장 오른쪽에는 편을 차린다. 네 번째 줄에는 왼쪽에서 부터 포・장・채소・해를 차리고 가장 오른쪽에 식혜를 차린다. 다섯 번째 줄에는 일반적으로 과일을 차린다.

지역사례

제례가 가가례인 만큼 제물의 종류와 양・진설 등에는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다만, 금기 사항으로 제사음식에 고춧가루를 넣지 않는 것은 동일하다. 경북 안동의 퇴계 종가에서는 기름에 튀기는 유밀과油蜜菓를 사용하지 않는데, 평소 검약하기로 소문난 퇴계선생의 뜻에 따른 것이다. 서애西厓 종가에서는 서애 선생이 생전에 즐겨 드신 ‘중개’라는 밀가루 과자를 괴어서애 선생의 제사에만 올리기도 한다. 이 밖에도 동해안에서는 고래 고기를, 서해안에서는 조기를 주요 제물로 사용하기도 한다. 경북 북부지역 가운데 생선의 공급이 어려웠던 곳은 삭히거나 소금에 절인 생선을 즐겨 먹어왔는데, 제사상에도 올린다. 보통 돔배기(상어 고기)를 쓰는데 경북 안동 지역에서는 간고등어를 제물로 쓰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제물은 제례에 사용되는 의례 음식이다. 조상 제사에 제물을 올리는 것은 조상을 봉양하고 음복飮福을 통해 복을 먹고 받기 위함이다. 제물은 지리적 자연환경과 사회・문화적 배경에 따라 그 종류에 차이가 있으며, 가정의 예법에 따라서도 제물의 종류와 가짓수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참고문헌

경북의 민속문화(국립민속박물관, 2009), 안동지역 일상음식과 제사음식 비교(배영동, 제사와 문화,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1999), 제사와 제례문화(박원재・유권종・배영동 외, 한국국학진흥원, 2002), 조상제사를 둘러싼 이론과 실제(김미영, 지방사와지방문화사 9-1, 역사문화학회, 2006),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2012), 주자가례(임민혁 역, 예문서원, 1999).

제물

제물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배영동(裵永東)

정의

제사 때 조상을 봉양하고자 후손들이 올린 의례음식.

역사

제사를 지낼 때 제물을 차리는 것은 “귀신은 형상이 없어 전을 진설하여 의지하게 한다.”라는 『의례儀禮』 「사상례士喪禮」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형상이 없는 조상신은 자손들이 섬기는 마음에서 올린 음식에 의지한다는 것이다. 제례의 가가례家家禮라는 말은 여러 항목 가운데서도 제물에 가장 적합한 말인 듯하다. 제사의 절차나 방식은 예서禮書를 비롯한 『주자가례朱子家禮』에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있어 가정마다 크게 차이가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제물의 종류・양・진설 등은 차이가 있어 특정 가문에 한해 차별성과 정체성이 나타나기도 한다. 『주자가례』에 의하면, 제사상에는 “과일 여섯 가지, 채소・포・해 각각 세 가지, 육어・만두・떡 각각 한 쟁반, 국과 밥 각각 한 주발, 간 각각 한 꿰미, 고기 각각 두 꿰미”를 차리도록 하여, 제물의 양이나 가짓수를 짐작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종류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조선전기에 편찬된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에는 품계에 따라 제물을 마련하도록 규정해 두었는데, 여기에 퇴계 선생은 형편에 따라 구하기 쉬운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있을 것이니, 분수에 맞게 제사를 지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였다. 조선 후기에 편찬된 『사례편람四禮便覽』에는 『주자가례』에 없는 해醢・침채沈菜・장醬 등이 추가되었다. 예서에 나오는 제물은 표준화되고 정형화된 것이지만, 실제 거행되는 제사의 사례를 살펴보면 반드시 「예서」에서 제시하는 제물과 같지 않다. 제물 가운데 메・갱羹・편䭏・적炙・탕湯・주酒・과果・포脯 등은 제사상에서 빠지지 않는 것이다. 특히 제물을 차릴 여건이 되지 않거나 약식으로 제사를 지낼 때는 ‘주・과・포만 있어도 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다. 신분과 경제적 여건에 따라 제물을 갖추기가 더욱 어려워졌고, 같은 종류의 음식일 때는 수량 면에서 차이를 보이기도 한다. 오늘날에는 제례의 제물장만이 오히려 표준화되기 시작했다. 산업화 이후 도시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조리하지 않아도 되는 제물을 구입하여 사용하기 시작한것이다. 또 최근에는 점차 전・적・편 등 조리된 완성품 제물을 구입하는 사례가 늘면서 제물 일체를 구입하는 맞춤형 제사상까지 등장하였다.

내용

제물은 제사에 사용되는 의례 음식이다. 제물을 장만할 때는 몸과 마음을 깨끗이 하고, 마련해 둔 제물이 더럽혀지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쓴다. 제물을 살때는 말을 아끼고, 가격 흥정을 하지 않으며, 제물을 조리할 때는 머리카락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음식의 간을 따로 보지 않는다. 이러한 금기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조상이 노한다.’라든지 ‘부정을 탄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통례이다. 『주자가례』에는 제사를 지내기전에 사람들이 제물을 먼저 먹거나, 고양이・개・벌레・쥐가 더럽히지 않도록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가정마다 제사상에 올리는 제물의 가짓수에는 크게 차이가 없다. 기본적으로 메・갱羹・탕湯・면麵・포脯・장醬・적炙・침채沈菜・숙채熟菜・쌈・편䭏・과果・주酒로 구성되어 있다. 제사상에는 올리는 밥은 쌀밥으로, 이를 ‘메’라고 하여 일상과 차별화하고자 했다. 제사상에 오르는 국은 ‘갱’이라고 하는데, 예서에는 보통 소고기・양고기・돼지고기를 사용한 고깃국이었으나, 경상북도 북부지역에서는 일반적으로 콩나물과 무를 넣은 국을 사용한다. ‘탕’은 메, 갱과 함께 빠지지 않는 제물인데 , 고례에는 탕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래서 예서에는 제물 진설을 4열로 규정하고 있으나, 탕을 사용함으로써5열로 차리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탕의 종류로는 어탕魚湯・육탕肉湯・계탕鷄湯・조개탕・소탕蔬湯이 있는데, 보통 하나의 그릇에 함께 넣어 올리는 단탕單湯과 3탕・5탕이 있다. ‘적’은 구운 고기를 말하며, 육적・어적・계적의 3적이 있다. 불천위不遷位 제사와 묘제 등의 큰 제사에는 3적을 괴어 적틀에 쌓아 올린다. 탕과 적은 ‘우모린羽毛鱗’이라고 하여 깃털이 있는 날짐승 고기, 털이 난 네발짐승 고기, 생선을 기본으로 한다. 도적을 쌓을 때는 하단에서부터 생선, 네발짐승 고기, 날짐승 고기순으로 쌓는데, ‘우모린개羽毛鱗蚧’라고 하여 가장 하단에 바다에 사는 패각류貝殼類를 추가하기도 한다. 이러한 구조는 수중지하계・수중계 동물성 음식, 지상계 동물성 음식, 천상계 동물성 음식을 상징하는 것으로 우주적 수직 구도를 적용한 것이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제사상에서 떡은 ‘편’이라고 하는데, ‘본편’이라고 불리는 시루떡을 가장 많이 쌓은 다음 그 위에 갖가지 떡을 층층이 괴어 높인다. 시루떡 위에 올리는 갖가지 떡은 외형상 본편을 장식하는 형상으로 모양, 색, 재료, 만드는 방법 등이 다양하다. 숙채는 기본적으로 고사리・도라지・시금치・무・콩나물・미나리 등으로 구성되고, 삼채소라고 하여 세 가지 나물을 준비한다. 침채는 김치를 말하는 것으로 보통 물김치(백김치)를 사용한다 . 쌈은 제물에서 김이나 천엽을 의미한다. 경북 안동의 학봉鶴峯 김성일金誠一 종가에서 쌈으로 곰취 나물을 사용하는 사례가 있다. 과일은 『주자가례』에서 여섯 가지를 사용한다고 되어 있으나 그 종류는 명확하지 않다 . 다만, 밤・대추・배・감을 기본으로 하여 제철 과일을 추가하기도 한다. 포는 말린 고기로 육포는 쇠고기, 어포는 대구・문어・북어 등을 사용하고 명태・홍합・오징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술은 과일・포와 함께 제물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으로, 술은 ‘정종’으로 불리는 청주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과거 대부분의 가정에서 청주를 빚어 제주祭酒로 쓰기 위해 보관해 두었다. 제물 진설은 일반적으로 신위를 기준으로 첫 번째 줄에는 잔・수저・메・갱을 놓고, 두 번째 줄에는 탕, 세번째 줄에는 왼쪽에서부터 면・고기・적・생선을 올리고 가장 오른쪽에는 편을 차린다. 네 번째 줄에는 왼쪽에서 부터 포・장・채소・해를 차리고 가장 오른쪽에 식혜를 차린다. 다섯 번째 줄에는 일반적으로 과일을 차린다.

지역사례

제례가 가가례인 만큼 제물의 종류와 양・진설 등에는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다만, 금기 사항으로 제사음식에 고춧가루를 넣지 않는 것은 동일하다. 경북 안동의 퇴계 종가에서는 기름에 튀기는 유밀과油蜜菓를 사용하지 않는데, 평소 검약하기로 소문난 퇴계선생의 뜻에 따른 것이다. 서애西厓 종가에서는 서애 선생이 생전에 즐겨 드신 ‘중개’라는 밀가루 과자를 괴어서애 선생의 제사에만 올리기도 한다. 이 밖에도 동해안에서는 고래 고기를, 서해안에서는 조기를 주요 제물로 사용하기도 한다. 경북 북부지역 가운데 생선의 공급이 어려웠던 곳은 삭히거나 소금에 절인 생선을 즐겨 먹어왔는데, 제사상에도 올린다. 보통 돔배기(상어 고기)를 쓰는데 경북 안동 지역에서는 간고등어를 제물로 쓰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제물은 제례에 사용되는 의례 음식이다. 조상 제사에 제물을 올리는 것은 조상을 봉양하고 음복飮福을 통해 복을 먹고 받기 위함이다. 제물은 지리적 자연환경과 사회・문화적 배경에 따라 그 종류에 차이가 있으며, 가정의 예법에 따라서도 제물의 종류와 가짓수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참고문헌

경북의 민속문화(국립민속박물관, 2009), 안동지역 일상음식과 제사음식 비교(배영동, 제사와 문화, 안동대학교 민속학연구소, 1999), 제사와 제례문화(박원재・유권종・배영동 외, 한국국학진흥원, 2002), 조상제사를 둘러싼 이론과 실제(김미영, 지방사와지방문화사 9-1, 역사문화학회, 2006),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2012), 주자가례(임민혁 역, 예문서원,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