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일구는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봄(春) > 2월 > 구비전승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09

정의

괭이로 화전밭을 일구며 하는 소리.

내용

화전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산에다 불을 놓아 나무를 태워야 한다. 나무가 다 타고 재가 되면, 이어서 땅 속에 박힌 나무뿌리와 돌 따위를 파내서 흙만 남도록 한다. 이때 괭이를 이용해서 나무뿌리와 돌을 파내는데, 이것은 여러 사람이 오랫동안 해야 하는 고된 작업이다. 밭일구는소리는 화전을 만드는 과정에서 괭이질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화전을 일구어 농사를 짓는 일은 산간지대라면 어디서나 보편적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므로 밭일구는소리는 산간지대를 중심으로 널리 분포되었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밭일구는소리가 보고된 지역은 그렇게 많지 않다. 강원도의 영월군, 정선군, 동해시, 경상북도 영양군에서 보고되었을 뿐이다. 이것은 화전 일구는 일이 법으로 금지되어 다른 농요와 달리 그 전승이 일찍 단절된 탓으로 보인다.

밭일구는소리의 사설 1행은 2마디로 구성되며, 후렴 또한 2마디로 구성된다. 후렴은 “에이여라 광이야”, “에헤 광이여” 하는 식으로 구음과 “광이”라는 말로 구성된다. 후렴에 “광이”라는 말이 고정되어 있어서 이 노래를 ‘괭이소리’라고도 한다. 사설의 내용은 일반적인 농요와 크게 다르지 않으나 화전이라는 특수한 상황 아래 부른 노래이기에 그 정서는 다소 다른 맛이 있다.

신농씨의 본을받아 에이여라 광이야
이팥밭을 파가지고 에이여라 광이야
누캉먹고 누캉사나 에이여라 광이야
광이농사 잘도된다 에이여라 광이야
금년에도 풍년지고 에이여라 광이야
내년에도 풍년되고 에이여라 광이야
이농사가 잘만되면 에이여라 광이야
부모봉양 잘할거고 에이여라 광이야
자손들도 배불리고 에이여라 광이야
(괭이소리, 강릉어문학7, 강원도 영월)

산간지대는 논과 밭이 적어 화전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화전을 일구는 일은 매우 힘들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양식을 확보해야 했다. 위의 노래에는 그러한 상황이 잘 드러나 있다. 화전에는 보통 조, 수수, 콩, 팥 따위를 심었는데, 그같은 농사가 잘 되어 부모를 봉양하고 자식들을 배부르게 하고자 하는 심정이 간곡하게 전달된다. 농사를 열심히 지어서 부모를 봉양하고, 자식들을 건사하겠다는 의지는 논농사요에서도 흔히 발견할 수 있는 것이지만, 산간지대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감안하면 그 절실함이 더하다.

의의

밭일구는소리는 선후창으로 부르며 주로 남성들이 부른다. 그런데 농사 지으며 부르는 민요로서 남성들이 선후창으로 부르는 것은 거의가 논농사요이다. 밭농사요는 제주도를 제외하면 여럿이 공동으로 부르는 사례가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그리고 역시 제주도를 제외하면 밭농사요를 남성들이 부르는 사례는 쉽게 접하기 어렵다. 그래서 밭일구는소리는 제주도를 제외한 육지의 밭농사요로는 가창 방법과 연행담당층의 측면에서 매우 드문 노래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강원의 민요Ⅰ,Ⅱ (강원도, 2001, 2002)
제10차 학술조사 보고서-강원도 영월군 일대 (江陵語文學7, 江陵大學校 人文大學 國語國文學科, 1992)
한국민요대전 경상북도북 편 (문화방송, 1995)
한국민요대전 강원도 편 (문화방송, 1996)

밭일구는소리

밭일구는소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봄(春) > 2월 > 구비전승

집필자 강등학(姜騰鶴)
갱신일 2018-11-09

정의

괭이로 화전밭을 일구며 하는 소리.

내용

화전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선 산에다 불을 놓아 나무를 태워야 한다. 나무가 다 타고 재가 되면, 이어서 땅 속에 박힌 나무뿌리와 돌 따위를 파내서 흙만 남도록 한다. 이때 괭이를 이용해서 나무뿌리와 돌을 파내는데, 이것은 여러 사람이 오랫동안 해야 하는 고된 작업이다. 밭일구는소리는 화전을 만드는 과정에서 괭이질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화전을 일구어 농사를 짓는 일은 산간지대라면 어디서나 보편적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므로 밭일구는소리는 산간지대를 중심으로 널리 분포되었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밭일구는소리가 보고된 지역은 그렇게 많지 않다. 강원도의 영월군, 정선군, 동해시, 경상북도 영양군에서 보고되었을 뿐이다. 이것은 화전 일구는 일이 법으로 금지되어 다른 농요와 달리 그 전승이 일찍 단절된 탓으로 보인다. 밭일구는소리의 사설 1행은 2마디로 구성되며, 후렴 또한 2마디로 구성된다. 후렴은 “에이여라 광이야”, “에헤 광이여” 하는 식으로 구음과 “광이”라는 말로 구성된다. 후렴에 “광이”라는 말이 고정되어 있어서 이 노래를 ‘괭이소리’라고도 한다. 사설의 내용은 일반적인 농요와 크게 다르지 않으나 화전이라는 특수한 상황 아래 부른 노래이기에 그 정서는 다소 다른 맛이 있다. 신농씨의 본을받아 에이여라 광이야이팥밭을 파가지고 에이여라 광이야누캉먹고 누캉사나 에이여라 광이야 광이농사 잘도된다 에이여라 광이야 금년에도 풍년지고 에이여라 광이야내년에도 풍년되고 에이여라 광이야 이농사가 잘만되면 에이여라 광이야 부모봉양 잘할거고 에이여라 광이야자손들도 배불리고 에이여라 광이야(괭이소리, 강릉어문학7, 강원도 영월) 산간지대는 논과 밭이 적어 화전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화전을 일구는 일은 매우 힘들지만, 그렇게 해서라도 양식을 확보해야 했다. 위의 노래에는 그러한 상황이 잘 드러나 있다. 화전에는 보통 조, 수수, 콩, 팥 따위를 심었는데, 그같은 농사가 잘 되어 부모를 봉양하고 자식들을 배부르게 하고자 하는 심정이 간곡하게 전달된다. 농사를 열심히 지어서 부모를 봉양하고, 자식들을 건사하겠다는 의지는 논농사요에서도 흔히 발견할 수 있는 것이지만, 산간지대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감안하면 그 절실함이 더하다.

의의

밭일구는소리는 선후창으로 부르며 주로 남성들이 부른다. 그런데 농사 지으며 부르는 민요로서 남성들이 선후창으로 부르는 것은 거의가 논농사요이다. 밭농사요는 제주도를 제외하면 여럿이 공동으로 부르는 사례가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그리고 역시 제주도를 제외하면 밭농사요를 남성들이 부르는 사례는 쉽게 접하기 어렵다. 그래서 밭일구는소리는 제주도를 제외한 육지의 밭농사요로는 가창 방법과 연행담당층의 측면에서 매우 드문 노래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강원의 민요Ⅰ,Ⅱ (강원도, 2001, 2002)제10차 학술조사 보고서-강원도 영월군 일대 (江陵語文學7, 江陵大學校 人文大學 國語國文學科, 1992)한국민요대전 경상북도북 편 (문화방송, 1995)한국민요대전 강원도 편 (문화방송,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