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례(祭禮)

한자명

祭禮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최순권(崔順權)

정의

조상숭배 의례의 하나로 제사 지낼 때의 예절.

역사

제례는 『가례家禮』의 관혼상제冠婚喪祭 사례四禮의 하나이다. 제례는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고 그 근본에 보답하고자 하는 정성의 표시이다. 제례는 “돌아가신 조상이 마치 계신 듯이 모신다事亡如事存.”라고 하여, 사당은 대체로 집의 동쪽에 위치하며, 사당 안에는 서쪽부터 고조부모, 증조부모, 조부모, 부모 순으로 4대 조상의 신주神主를 모셨다. 그리고 ‘고서비동考西妣東’이라고 하여 아버지 신위는 서쪽, 어머니 신위는 동쪽에 모셨다.

그래서 조상의 신주를 사당에 모시고, 집안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아뢰고, 아침저녁으로 부모에게 인사드리는 것처럼 뵙고, 매달 초하루 및 보름에 차례를 지낸다. 그리고 설・추석 등 명절에는 차례를 지내고 절기마다 천신하며, 봄・여름・가을・겨울에는 시제를 지낸다. 또한, 기일에는 기제를 모신다. 이와 같이 사당에 조상이 계신 듯이 제사에 정성을 다하여, 조상으로부터 복을 받고 후손에게 효성과 공경의 마음을 가르치는 것이다. 사당을 두지 못한 집에서는 벽감壁龕이나 별도의 감실 형태의 장을 만들어 신주를 모시거나, 조상이 마치 살아계신 듯이 추모하여 제사를 지낸다는 의미의 ‘감모여재도感慕如在圖’로 사당을 대신하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 제례의 규범서가 된 『가례家禮』에는 사당을 중심으로 사시제四時祭・초조제初祖祭・선조제先祖祭・녜제禰祭・기일제忌日祭・묘제墓祭 의 여섯 가지 제례가 제시되어 있다. 봄・여름・가을・겨울에 한 차례씩 4대친(고조・증조・조・고)을 모시는 사시제는 사계절이라는 자연의 운행에 따라 사당이나 정침에서 지낸다. 왕실 조상의 경우는 맹월孟月(1월・4월・7월・10월)에 길일을 택하여 종묘에서 제례를 지내는데, 사대부 및 서민의 경우는 중월仲月(2월・5월・8월・11월)에 길일을 택하여 사시제를 지낸다.

동지에 시조를 모시는 선조제는 동지가 양陽의 시작임을, 입춘에 시조 이하 고조 이상의 조상을 모시는 선조제는 만물이 생장을 시작하는 봄을, 중추에 어버이를 모시는 녜제는 사물이 익는 가을을 상징하여 지내는 것이다.

반면에 기일제는 이러한 자연의 변화와는 무관하게 조상의 죽음을 평생 기억하며 그를 추모하는 의례이다. 기제사는 기일제사의 약칭으로 기일 즉,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 번씩 지내는 제례를 말한다. 기제를 지내는 대상은 고조까지이다. 기일은 피눈물을 머금을 만큼 슬퍼 다른 일에 미칠 수가 없는 날이기 때문에, 평상시와 달리 술을 마시지 않으며 고기도 먹지 않는다. 그리고 음악을 듣지 않는다.

묘제는 시간보다는 무덤이라는 공간적 관념이 강하기는 하지만, 조상의 묘소에 가서 지내는 제례로, 묘사墓祀, 묘전제사墓前祭祀라고 한다. 3월과 10월에 모시는 묘제는 초목이 처음 자라고 처음 죽는 시절을 만나면 자연스레 돌아가신 조상에 대한 추모의 정이 생겨나기 때문에 지내는 것이라고 한다. 반면에 차례는 사당에서 매달 초하루와 보름, 명절 및 조상의 생일 등에 지내는 간략한 의식을 말하는데, 차사茶祀 또는 다례라고도 한다.

고려 말 성리학의 수용과 더불어 중국의 『소학小學』과 『가례』가 사대부의 실천 규범으로 인식되면서 우리나라에 유교식 제례가 점차 보급되었다. 『가례』를 수용하기는 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기제와 묘제를 중시하여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및 『상례비요喪禮備要』 등에서는 크게 사시제, 기제, 묘제만을 주요 제례로 규정하였다. 이들 예서에서 가장 크게 여긴 제사는 정침[청사]에서 지내는 사시제였으나, 우리나라에서는 묘소를 중시하여 사당보다는 설・한식・단오・추석 등 사명일四名日에 묘소에서 제사를 지내왔다. 사당에서의 사시제와 사명일의 묘제가 절기상으로 겹치거나, 묘제관행이 성행함에 따라 사시제는 점차 사라졌다. 이에 사당에서는 4대 조상을 중심으로 기제 및 명절 차사를, 묘소에서는 3월 또는 10월에 지내는 묘제(세일사) 및 사명일에 지내는 절사를 지내게 되었다.

1969년 「가정의례준칙」의 제정으로, 기제는 2대에 한하여 지내고, 차례는 설과 추석에, 묘제는 한식・추석・중구, 또는 적당한 날을 잡아 행례하게 하였다. 그러나 관행적으로는 4대친에 대한 기제와 아울러, 설과 추석(또는 중구) 등의 차사와 성묘가 중요한 제사라는 인식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았다. 또한, 시제는 한식 또는 10월에 5대 이상 조상의 묘소에 묘제를 지내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오늘날에는 핵가족화로 기제와 설, 추석의 차례가 조상 제례로 인식되었다. 특히 설과 추석이 법정 휴일로 정해져 가족과 친족들이 많이 모이는 명절이라는 점 때문에 차례는 기제사보다 훨씬 더 화려한 제물을 차리는 경향을 보인다. 그리고 제사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합사 등으로 제사 일수를 줄이고, 제사 시간도 출퇴근 시간을 고려하여 기일 저녁 시간으로 옮기는 추세이다. 또한, 제물의 준비나 운반 등의 어려움으로 제사 대행업체도 성행하고 있다.

내용

제례 준비는 하루 전날 재계齋戒하고 제청祭廳에 신위神位를 마련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제례를 지낼 장소로는 형편에 따라 안채 또는 사랑채의 대청이나, 별도의 제청을 이용하는데, 앙장仰帳과 병풍을 치고 자리를 깔며, 교의交椅・제상향탁향로향합 등을 준비한다. 제청 등에 문이 없으면 발[簾] 또는 병풍 혹은 휘장 등을 마련한다.

저녁에서는 주인이 중심이 되어 시도기時到記 또는 시도록時到錄을 가지고 헌관 및 축, 집례, 집사자 등을 정하는데, 이를 기록한 것을 분정기分定記 또는 파록爬錄이라 한다. 주인이 초헌을, 주부가 아헌을 하나, 종헌은 주인의 동생이나 집안의 연장자가 한다. 요즘에는 아헌과 종헌은 집안의 연장자가 한다.

분정이 끝나면, 분정에 맞게 사당, 안채 및 사랑채 대청, 제청 등을 청소하고, 교의・제상・병풍・제기 등을 제청에 옮겨 놓는다. 그리고 안채에서는 주부를 중심으로 집안 친척이 모여 제사 음식을 준비한다.

진설陳設은 다음날 새벽 아침(자정 이후)에 나물과 과일과 술과 제물을 차리는 것으로 시작된다. 『사례편람四禮便覽』 등 예서에는 과일부터 진설을 하는데, 진설에는 대체로 찬 음식 및 잔과 시접 등을 올려놓는다.

1차 진설이 끝나면 조상을 모시기 위해 사당으로 가서 신주를 모셔오는 것을 ‘출주出主’라고 한다. 주인이 향을 피우고 출주고사出主告辭를 고한다. 출주고사가 끝나면 감실에서 고위考位 신주를 주독主櫝에 거두어 정침에 모신다. 주인은 주독을 열어 신주를 내어 교의交椅위에 모시고 신주갑[韜]을 벗긴다. 이를 ‘계독啓櫝’이라 한다. 비위妣位의 경우는 주부가 받든다. 『가례』 및 『사례편람』에는 기일에 드는 한 신위만을 모시는데, 이를 ‘단설’이라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이언적李彦迪의 『봉선잡의奉先雜儀』에 인정상 두 분을 모셔도 무방하다는 것에 따라, 대부분 기일에 드는 사람의 배위配位까지도 함께 모시는데, 이를 ‘합설合設’이라 한다. 합설에도 각 상을 차려 제사를 지내는 각설各設, 또는 한 상에 두 분을 함께 모시는 공탁共卓을 한다.

참신參神은 주인 이하가 조상을 맞이하는 의식으로 , 주인 이하 자리가 정해지면 참사자 전원이 참신재배를 한다. 신주는 그 자체가 신체임으로 조상으로 여겨 바로 참신을 먼저 한다. 반면에 지방으로 제사를 지낼 때에는 강신을 하고 나서 참신을 한다. 지방은 임시로 한지에 이름을 쓴 것이어서, 지방에다 신을 의뢰해야 한다.

강신降神은 하늘과 땅에서 조상의 혼백을 인도하는 의식으로, 주인이 신위전에 나아가 하늘에서 혼魂(양기)을 모시기 위해 향을 사른다. 『상례비요』에는 분향하고서 분향재배를 한다고 하여, 이를 준행하고 있다. 하늘의 혼에 이어서, 이번에는 땅에서 백魄(음기)을 모시기 위해 술을 따라 모사기茅沙器에 붓는다. 즉, 띠풀과 모래로 땅을 상징하는 모사기에 술을 부음으로써 땅의 백을 인도하는 것이다. 이에 주인은 하늘과 땅에서 혼백이 모두 오셨다고 하여 강신재배를 한다.

강신이 끝나면 주인과 주부가 생선과 고기, 떡과 국수, 국과 밥 등 더운 음식을 올리는 진찬進饌을 행하는데, 이를 2차 진설이라고도 한다. 이를 모두 마치면 주인 이하가 모두 내려와 제자리로 돌아간다.

초헌初獻은 첫 번째 잔을 올리는 것인데, 주인이 한다. 『가례』 및 『상례비요』, 『사례편람』 등에는 주인이 직접 신위전에서 잔을 내려서 침주斟酒를 하고 전작奠爵도 하며, 다시 술잔을 내려 모사기 위에 세 번 조금씩 붓는 좨주祭酒를 한다. 하지만 『국조오례의』 및 『가례의절家禮儀節』에는 주인이 신위전에 북향하여 무릎을 꿇으면, 집사자가 침주斟酒, 전작奠爵으로서 첫 번째 잔을 올리기도 한다.

헌작 후에 집사자가 간肝을 화로에 구워 올리는 진적進炙을 하는데, 오늘날에는 간肝 대신에 육적(소고기)을 주로 올리며, 도적都炙의 경우는 진찬 때 미리 올리기 때문에 삼헌에 진적이 생략된다. 이어 밥뚜껑을 여는 계반개啓飯蓋를 한다. 『가례』에는 이러한 절차가 없으나, 『상례비요』에 이때 밥뚜껑을 열어 그 뚜껑을 그릇 남쪽에 놓는다고 하였다. 그리고 축관이 축판을 들고 주인의 왼쪽에 서서 무릎을 꿇고 축문을 읽는 독축讀祝을 한다. 독축이 끝나 축관이 일어나면 주인이 재배하고 물러나 제자리로 돌아간다. 집사자가 다른 그릇에 술과 간적을 물리고 잔은 먼저 자리에 놓는다. 축관이 없으면 주인이 스스로 읽는다.

아헌亞獻은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이다. 아헌은 주부가 한다. 주부가 없을 때에는 동생이 아헌을 한다. 아헌은 초헌과 같은데, 다만 독축이 없으며, 진적에 적육炙肉을 올린다. 적육으로 닭고기 또는 숭어를 올리기도 한다. 주부는 사배를 한다. 집사자가 다른 그릇에 술과 적을 물리고 잔은 먼저 자리에 놓는다.

종헌終獻은 세 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이다. 형제 중의 맏이나 장남, 친척 중에 연장자가 한다. 종헌은 아헌과 같다. 다만, 초헌과 아헌에는 다음의 헌작을 위해 재배 후에 바로 술을 퇴주기에 물리지만, 종헌에는 다음의 유식侑食을 위해 술잔과 적을 그대로 둔다. 『가례』에는 구체적인 명시가 없지만, 『사례편람』에는 종헌에 퇴주와 적을 물리지 않는다고 명시하였다. 한편, 종헌에 전작하기 전에 좨주를 하기도 한다. 즉, 유식의 첨작을 위해 술을 조금 퇴주기에 붓고 올리는데, 이를 ‘제작除酌’이라 한다. 또는 유식의 첨작을 위해 침주에 술을 조금만 붓고 올리기도 한다.

유식侑食에는 주인이 식사를 권유하는 의미로서 잔에 술을 더 채우는 첨작添酌을 한다. 지역에 따라서 주전자 대신에 술병을 쓰며, 또는 미리 마련한 첨작용 잔이나 밥뚜껑에 술을 따라 잔을 채우기도 한다. 그리고 밥에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시접 위에 가지런히 놓는 삽시정저插匙正箸를 한다. 주인과 주부는 북향하여 재배하는데, 주부는 사배한다.

합문闔門은 식사를 하시도록 축관이 문을 닫고 나가는 것이다. 축관이 문을 닫으면, 주인 이하 여러 남자는 동문에 서서 서쪽을 향하고, 주부 이하 여러 부녀자들은 서문에 서서 동쪽을 향하여 선다. 엄숙하게 한 식경食頃을 기다린다. 문이 없을 경우에는 발을 내리거나, 병풍으로 제사상을 가리고 참사자 전원이 한참 동안 엎드리는 것으로 합문을 대신하기도 한다.

계문啓門은 축관이 세 번 헛기침을 하여 식사가 끝났음을 알리고 문을 여는 것을 말한다. 식사 후에 숭늉을 마시는 것처럼, 주인과 주부는 국을 물리고 차를 받들어 올리는데, 이를 ‘진다進茶’, ‘헌다獻茶’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차가 귀하였기 때문에 차 대신에 물을 올리며, 숭늉의 의미로서 물에 밥을 세 번 떠서 말고 그릇 안에 숟가락을 걸쳐 놓고 잠시 기다리거나 국궁을 하기도 한다.

기제에서는 사시제四時祭와 같이 주인이 나와 복주福酒와 조육胙肉을 먹는 음복수조飮福受胙를 하지 않는다. 대신에 주인이 동쪽 계단 위에 서향하여 서고, 축祝이 올라가 서쪽 계단 위에 서서 동쪽을 향하여 예가 끝났음을 고하는 이성利成을 외치기도 한다.

사신辭神은 제사가 끝났기 때문에 조상이 떠나시는 것처럼 주인 이하 모두 재배하는 것을 말한다. 이어 축문을 불사르는데, 이를 ‘분축焚祝’이라 한다.

주인이 신주를 받들어 신주독에 거두어 사당에 다시 모시는데, 이를 ‘납주納主’라 한다. 지방으로 제사를 지내면 제거하여 불사른다. 주인이 올라가 신주를 받들어 주독 앞에 모시고 다시 사당 안에 봉안한다. 신주를 먼저의 자리에 편안히 모시고 발을 내려 문을 닫고 물러난다.

제사가 끝나 제사상의 음식을 모두 치우는 철찬撤饌을 한다. 기제에는 사시제와 달리 음복이 없었으나, 오늘날에는 제사를 마친 후에 제사 음식으로 음복을 하며, 이날에 성묘를 하고 곡하기도 한다. 주부는 철찬하는 것을 지켜보며, 잔 및 퇴주기에 있는 술을 병에 따라 봉한다. 그리고 과일과 소채, 고기는 모두 평상시에 쓰는 그릇에 담고, 제기를 씻어 보관한다.

특징 및 의의

조선시대에 이러한 『가례』의 제례 내용을 수용하여 사대부의 실천윤리로 실천하면서 각 지방 또는 문중에 따라 행례 방식이 다른 ‘가가례家家禮’를 형성하게 되었다. ‘가가례’가 형성된 이유는, 『가례』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제사를 지내야 하는 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없고, 또 『가례』의 제례 방식이 중국적 특수성을 담고 있어서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해석하거나,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용하여야만 했기 때문이었다.

참고문헌

알기 쉬운 명절제사와 차례(문화재청, 2006), 제사와 제례문화(한국국학진흥원, 2005), 조상제례(임돈희, 대원사, 1990),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민속원, 2012), 차례와 제사(이영춘, 대원사, 1994), 한국의 제사(국립민속박물관, 2003).

제례

제례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최순권(崔順權)

정의

조상숭배 의례의 하나로 제사 지낼 때의 예절.

역사

제례는 『가례家禮』의 관혼상제冠婚喪祭 사례四禮의 하나이다. 제례는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고 그 근본에 보답하고자 하는 정성의 표시이다. 제례는 “돌아가신 조상이 마치 계신 듯이 모신다事亡如事存.”라고 하여, 사당은 대체로 집의 동쪽에 위치하며, 사당 안에는 서쪽부터 고조부모, 증조부모, 조부모, 부모 순으로 4대 조상의 신주神主를 모셨다. 그리고 ‘고서비동考西妣東’이라고 하여 아버지 신위는 서쪽, 어머니 신위는 동쪽에 모셨다. 그래서 조상의 신주를 사당에 모시고, 집안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아뢰고, 아침저녁으로 부모에게 인사드리는 것처럼 뵙고, 매달 초하루 및 보름에 차례를 지낸다. 그리고 설・추석 등 명절에는 차례를 지내고 절기마다 천신하며, 봄・여름・가을・겨울에는 시제를 지낸다. 또한, 기일에는 기제를 모신다. 이와 같이 사당에 조상이 계신 듯이 제사에 정성을 다하여, 조상으로부터 복을 받고 후손에게 효성과 공경의 마음을 가르치는 것이다. 사당을 두지 못한 집에서는 벽감壁龕이나 별도의 감실 형태의 장을 만들어 신주를 모시거나, 조상이 마치 살아계신 듯이 추모하여 제사를 지낸다는 의미의 ‘감모여재도感慕如在圖’로 사당을 대신하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 제례의 규범서가 된 『가례家禮』에는 사당을 중심으로 사시제四時祭・초조제初祖祭・선조제先祖祭・녜제禰祭・기일제忌日祭・묘제墓祭 의 여섯 가지 제례가 제시되어 있다. 봄・여름・가을・겨울에 한 차례씩 4대친(고조・증조・조・고)을 모시는 사시제는 사계절이라는 자연의 운행에 따라 사당이나 정침에서 지낸다. 왕실 조상의 경우는 맹월孟月(1월・4월・7월・10월)에 길일을 택하여 종묘에서 제례를 지내는데, 사대부 및 서민의 경우는 중월仲月(2월・5월・8월・11월)에 길일을 택하여 사시제를 지낸다. 동지에 시조를 모시는 선조제는 동지가 양陽의 시작임을, 입춘에 시조 이하 고조 이상의 조상을 모시는 선조제는 만물이 생장을 시작하는 봄을, 중추에 어버이를 모시는 녜제는 사물이 익는 가을을 상징하여 지내는 것이다. 반면에 기일제는 이러한 자연의 변화와는 무관하게 조상의 죽음을 평생 기억하며 그를 추모하는 의례이다. 기제사는 기일제사의 약칭으로 기일 즉,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 번씩 지내는 제례를 말한다. 기제를 지내는 대상은 고조까지이다. 기일은 피눈물을 머금을 만큼 슬퍼 다른 일에 미칠 수가 없는 날이기 때문에, 평상시와 달리 술을 마시지 않으며 고기도 먹지 않는다. 그리고 음악을 듣지 않는다. 묘제는 시간보다는 무덤이라는 공간적 관념이 강하기는 하지만, 조상의 묘소에 가서 지내는 제례로, 묘사墓祀, 묘전제사墓前祭祀라고 한다. 3월과 10월에 모시는 묘제는 초목이 처음 자라고 처음 죽는 시절을 만나면 자연스레 돌아가신 조상에 대한 추모의 정이 생겨나기 때문에 지내는 것이라고 한다. 반면에 차례는 사당에서 매달 초하루와 보름, 명절 및 조상의 생일 등에 지내는 간략한 의식을 말하는데, 차사茶祀 또는 다례라고도 한다. 고려 말 성리학의 수용과 더불어 중국의 『소학小學』과 『가례』가 사대부의 실천 규범으로 인식되면서 우리나라에 유교식 제례가 점차 보급되었다. 『가례』를 수용하기는 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기제와 묘제를 중시하여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및 『상례비요喪禮備要』 등에서는 크게 사시제, 기제, 묘제만을 주요 제례로 규정하였다. 이들 예서에서 가장 크게 여긴 제사는 정침[청사]에서 지내는 사시제였으나, 우리나라에서는 묘소를 중시하여 사당보다는 설・한식・단오・추석 등 사명일四名日에 묘소에서 제사를 지내왔다. 사당에서의 사시제와 사명일의 묘제가 절기상으로 겹치거나, 묘제관행이 성행함에 따라 사시제는 점차 사라졌다. 이에 사당에서는 4대 조상을 중심으로 기제 및 명절 차사를, 묘소에서는 3월 또는 10월에 지내는 묘제(세일사) 및 사명일에 지내는 절사를 지내게 되었다. 1969년 「가정의례준칙」의 제정으로, 기제는 2대에 한하여 지내고, 차례는 설과 추석에, 묘제는 한식・추석・중구, 또는 적당한 날을 잡아 행례하게 하였다. 그러나 관행적으로는 4대친에 대한 기제와 아울러, 설과 추석(또는 중구) 등의 차사와 성묘가 중요한 제사라는 인식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았다. 또한, 시제는 한식 또는 10월에 5대 이상 조상의 묘소에 묘제를 지내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오늘날에는 핵가족화로 기제와 설, 추석의 차례가 조상 제례로 인식되었다. 특히 설과 추석이 법정 휴일로 정해져 가족과 친족들이 많이 모이는 명절이라는 점 때문에 차례는 기제사보다 훨씬 더 화려한 제물을 차리는 경향을 보인다. 그리고 제사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합사 등으로 제사 일수를 줄이고, 제사 시간도 출퇴근 시간을 고려하여 기일 저녁 시간으로 옮기는 추세이다. 또한, 제물의 준비나 운반 등의 어려움으로 제사 대행업체도 성행하고 있다.

내용

제례 준비는 하루 전날 재계齋戒하고 제청祭廳에 신위神位를 마련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제례를 지낼 장소로는 형편에 따라 안채 또는 사랑채의 대청이나, 별도의 제청을 이용하는데, 앙장仰帳과 병풍을 치고 자리를 깔며, 교의交椅・제상・향탁・향로・향합 등을 준비한다. 제청 등에 문이 없으면 발[簾] 또는 병풍 혹은 휘장 등을 마련한다. 저녁에서는 주인이 중심이 되어 시도기時到記 또는 시도록時到錄을 가지고 헌관 및 축, 집례, 집사자 등을 정하는데, 이를 기록한 것을 분정기分定記 또는 파록爬錄이라 한다. 주인이 초헌을, 주부가 아헌을 하나, 종헌은 주인의 동생이나 집안의 연장자가 한다. 요즘에는 아헌과 종헌은 집안의 연장자가 한다. 분정이 끝나면, 분정에 맞게 사당, 안채 및 사랑채 대청, 제청 등을 청소하고, 교의・제상・병풍・제기 등을 제청에 옮겨 놓는다. 그리고 안채에서는 주부를 중심으로 집안 친척이 모여 제사 음식을 준비한다. 진설陳設은 다음날 새벽 아침(자정 이후)에 나물과 과일과 술과 제물을 차리는 것으로 시작된다. 『사례편람四禮便覽』 등 예서에는 과일부터 진설을 하는데, 진설에는 대체로 찬 음식 및 잔과 시접 등을 올려놓는다. 1차 진설이 끝나면 조상을 모시기 위해 사당으로 가서 신주를 모셔오는 것을 ‘출주出主’라고 한다. 주인이 향을 피우고 출주고사出主告辭를 고한다. 출주고사가 끝나면 감실에서 고위考位 신주를 주독主櫝에 거두어 정침에 모신다. 주인은 주독을 열어 신주를 내어 교의交椅위에 모시고 신주갑[韜]을 벗긴다. 이를 ‘계독啓櫝’이라 한다. 비위妣位의 경우는 주부가 받든다. 『가례』 및 『사례편람』에는 기일에 드는 한 신위만을 모시는데, 이를 ‘단설’이라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이언적李彦迪의 『봉선잡의奉先雜儀』에 인정상 두 분을 모셔도 무방하다는 것에 따라, 대부분 기일에 드는 사람의 배위配位까지도 함께 모시는데, 이를 ‘합설合設’이라 한다. 합설에도 각 상을 차려 제사를 지내는 각설各設, 또는 한 상에 두 분을 함께 모시는 공탁共卓을 한다. 참신參神은 주인 이하가 조상을 맞이하는 의식으로 , 주인 이하 자리가 정해지면 참사자 전원이 참신재배를 한다. 신주는 그 자체가 신체임으로 조상으로 여겨 바로 참신을 먼저 한다. 반면에 지방으로 제사를 지낼 때에는 강신을 하고 나서 참신을 한다. 지방은 임시로 한지에 이름을 쓴 것이어서, 지방에다 신을 의뢰해야 한다. 강신降神은 하늘과 땅에서 조상의 혼백을 인도하는 의식으로, 주인이 신위전에 나아가 하늘에서 혼魂(양기)을 모시기 위해 향을 사른다. 『상례비요』에는 분향하고서 분향재배를 한다고 하여, 이를 준행하고 있다. 하늘의 혼에 이어서, 이번에는 땅에서 백魄(음기)을 모시기 위해 술을 따라 모사기茅沙器에 붓는다. 즉, 띠풀과 모래로 땅을 상징하는 모사기에 술을 부음으로써 땅의 백을 인도하는 것이다. 이에 주인은 하늘과 땅에서 혼백이 모두 오셨다고 하여 강신재배를 한다. 강신이 끝나면 주인과 주부가 생선과 고기, 떡과 국수, 국과 밥 등 더운 음식을 올리는 진찬進饌을 행하는데, 이를 2차 진설이라고도 한다. 이를 모두 마치면 주인 이하가 모두 내려와 제자리로 돌아간다. 초헌初獻은 첫 번째 잔을 올리는 것인데, 주인이 한다. 『가례』 및 『상례비요』, 『사례편람』 등에는 주인이 직접 신위전에서 잔을 내려서 침주斟酒를 하고 전작奠爵도 하며, 다시 술잔을 내려 모사기 위에 세 번 조금씩 붓는 좨주祭酒를 한다. 하지만 『국조오례의』 및 『가례의절家禮儀節』에는 주인이 신위전에 북향하여 무릎을 꿇으면, 집사자가 침주斟酒, 전작奠爵으로서 첫 번째 잔을 올리기도 한다. 헌작 후에 집사자가 간肝을 화로에 구워 올리는 진적進炙을 하는데, 오늘날에는 간肝 대신에 육적(소고기)을 주로 올리며, 도적都炙의 경우는 진찬 때 미리 올리기 때문에 삼헌에 진적이 생략된다. 이어 밥뚜껑을 여는 계반개啓飯蓋를 한다. 『가례』에는 이러한 절차가 없으나, 『상례비요』에 이때 밥뚜껑을 열어 그 뚜껑을 그릇 남쪽에 놓는다고 하였다. 그리고 축관이 축판을 들고 주인의 왼쪽에 서서 무릎을 꿇고 축문을 읽는 독축讀祝을 한다. 독축이 끝나 축관이 일어나면 주인이 재배하고 물러나 제자리로 돌아간다. 집사자가 다른 그릇에 술과 간적을 물리고 잔은 먼저 자리에 놓는다. 축관이 없으면 주인이 스스로 읽는다. 아헌亞獻은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이다. 아헌은 주부가 한다. 주부가 없을 때에는 동생이 아헌을 한다. 아헌은 초헌과 같은데, 다만 독축이 없으며, 진적에 적육炙肉을 올린다. 적육으로 닭고기 또는 숭어를 올리기도 한다. 주부는 사배를 한다. 집사자가 다른 그릇에 술과 적을 물리고 잔은 먼저 자리에 놓는다. 종헌終獻은 세 번째 술잔을 올리는 것이다. 형제 중의 맏이나 장남, 친척 중에 연장자가 한다. 종헌은 아헌과 같다. 다만, 초헌과 아헌에는 다음의 헌작을 위해 재배 후에 바로 술을 퇴주기에 물리지만, 종헌에는 다음의 유식侑食을 위해 술잔과 적을 그대로 둔다. 『가례』에는 구체적인 명시가 없지만, 『사례편람』에는 종헌에 퇴주와 적을 물리지 않는다고 명시하였다. 한편, 종헌에 전작하기 전에 좨주를 하기도 한다. 즉, 유식의 첨작을 위해 술을 조금 퇴주기에 붓고 올리는데, 이를 ‘제작除酌’이라 한다. 또는 유식의 첨작을 위해 침주에 술을 조금만 붓고 올리기도 한다. 유식侑食에는 주인이 식사를 권유하는 의미로서 잔에 술을 더 채우는 첨작添酌을 한다. 지역에 따라서 주전자 대신에 술병을 쓰며, 또는 미리 마련한 첨작용 잔이나 밥뚜껑에 술을 따라 잔을 채우기도 한다. 그리고 밥에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시접 위에 가지런히 놓는 삽시정저插匙正箸를 한다. 주인과 주부는 북향하여 재배하는데, 주부는 사배한다. 합문闔門은 식사를 하시도록 축관이 문을 닫고 나가는 것이다. 축관이 문을 닫으면, 주인 이하 여러 남자는 동문에 서서 서쪽을 향하고, 주부 이하 여러 부녀자들은 서문에 서서 동쪽을 향하여 선다. 엄숙하게 한 식경食頃을 기다린다. 문이 없을 경우에는 발을 내리거나, 병풍으로 제사상을 가리고 참사자 전원이 한참 동안 엎드리는 것으로 합문을 대신하기도 한다. 계문啓門은 축관이 세 번 헛기침을 하여 식사가 끝났음을 알리고 문을 여는 것을 말한다. 식사 후에 숭늉을 마시는 것처럼, 주인과 주부는 국을 물리고 차를 받들어 올리는데, 이를 ‘진다進茶’, ‘헌다獻茶’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차가 귀하였기 때문에 차 대신에 물을 올리며, 숭늉의 의미로서 물에 밥을 세 번 떠서 말고 그릇 안에 숟가락을 걸쳐 놓고 잠시 기다리거나 국궁을 하기도 한다. 기제에서는 사시제四時祭와 같이 주인이 나와 복주福酒와 조육胙肉을 먹는 음복수조飮福受胙를 하지 않는다. 대신에 주인이 동쪽 계단 위에 서향하여 서고, 축祝이 올라가 서쪽 계단 위에 서서 동쪽을 향하여 예가 끝났음을 고하는 이성利成을 외치기도 한다. 사신辭神은 제사가 끝났기 때문에 조상이 떠나시는 것처럼 주인 이하 모두 재배하는 것을 말한다. 이어 축문을 불사르는데, 이를 ‘분축焚祝’이라 한다. 주인이 신주를 받들어 신주독에 거두어 사당에 다시 모시는데, 이를 ‘납주納主’라 한다. 지방으로 제사를 지내면 제거하여 불사른다. 주인이 올라가 신주를 받들어 주독 앞에 모시고 다시 사당 안에 봉안한다. 신주를 먼저의 자리에 편안히 모시고 발을 내려 문을 닫고 물러난다. 제사가 끝나 제사상의 음식을 모두 치우는 철찬撤饌을 한다. 기제에는 사시제와 달리 음복이 없었으나, 오늘날에는 제사를 마친 후에 제사 음식으로 음복을 하며, 이날에 성묘를 하고 곡하기도 한다. 주부는 철찬하는 것을 지켜보며, 잔 및 퇴주기에 있는 술을 병에 따라 봉한다. 그리고 과일과 소채, 고기는 모두 평상시에 쓰는 그릇에 담고, 제기를 씻어 보관한다.

특징 및 의의

조선시대에 이러한 『가례』의 제례 내용을 수용하여 사대부의 실천윤리로 실천하면서 각 지방 또는 문중에 따라 행례 방식이 다른 ‘가가례家家禮’를 형성하게 되었다. ‘가가례’가 형성된 이유는, 『가례』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제사를 지내야 하는 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없고, 또 『가례』의 제례 방식이 중국적 특수성을 담고 있어서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해석하거나,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용하여야만 했기 때문이었다.

참고문헌

알기 쉬운 명절제사와 차례(문화재청, 2006), 제사와 제례문화(한국국학진흥원, 2005), 조상제례(임돈희, 대원사, 1990),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민속원, 2012), 차례와 제사(이영춘, 대원사, 1994), 한국의 제사(국립민속박물관,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