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치기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놀이

집필자 강성복(姜成福)
갱신일 2018-11-27

정의

쇠못이나 대[竹]못을 내리쳐서 상대의 못을 쓰러뜨려 승부를 겨루는 겨울철 아이들의 전래 놀이. 지역에 따라서 못박기, 못따먹기라고도 한다. 예전에는 쇠못이 귀해 나무로 깎은 막대기나 대못을 가지고 주로 놀았기 때문에 나무치기, 말뚝박기, 말뚝놀이, 말뚝치기로도 불렸다.

유래

못치기에 관한 유래나 기록은 확인되지 않는다. 오늘날 ‘못’ 하면 쇠못만을 떠올리기 쉽지만, 그 본래의 뜻은 끝을 뾰쪽하게 만든 가느다란 물체 곧 쇠못, 나무못, 대못 따위를 아우르는 개념이다. 따라서 못치기는 이러한 못을 가지고 집을 짓거나 생활용구를 만들어서 사용하던 시기부터 놀이의 한 가지로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내용

못치기는 주로 겨울철에 양지바른 논이나 땅이 무른 공터에서 청소년들이 즐겨 했다. 여기에 사용되는 못의 길이는 10센티미터 남짓한 것이 적당하다. 그러나 나무못이나 대못으로 놀이를 할 때는 막대 또는 대나무를 30~40센티미터 크기로 잘라 한쪽 끝을 뾰쪽하게 깎아서 사용한다. 이 놀이는 각 지방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으나, 가장 일반적인 못치기의 방식은 다음과 같다.

땅바닥에 적당한 크기로 원을 그린다. 그런 다음 가위바위보를 해서 누가 먼저 못치기를 할 것인지 순서를 정한다. 이때 1등을 제외한 나머지 아이들은 원 안에 못을 꽂아둔다. 그러면 일등부터 힘껏 못을 내리쳐서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되 자신의 못은 원 안에 꽂혀 있어야 한다. 넘어진 못은 공격자의 것이 되며 성공하면 계속해서 못치기를 할 수 있다. 그러나 만일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지 못하거나, 둘 다 못이 넘어가면 무효가 되어 상대방에게 공격권을 넘겨준다. 지역에 따라서는 원을 그리지 않고 그냥 바닥에서 못치기를 하기도 한다.

지역사례

전남 일부 지역에서 전승되었던 못치기는 위와는 다소 다르다. 자신의 못으로 상대의 못을 넘어뜨리면 그것으로 승부가 나는 것이 아니라 재차 쓰러진 못을 겨냥하여 내리친다. 이때 그 못을 맞춰 퉁기면 이기게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상대에게 기회를 넘겨준다. 물론 그 전에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지 못하거나 자신의 못이 땅에 꽂히지 않은 경우에도 기회를 잃게 된다.

못치기는 나무나 대나무로 깎은 못으로 놀이를 하는 것이 훨씬 흥미가 있다. 그것은 못이 크기 때문에 내리쳐 꽂는 동작이 역동적일 뿐만 아니라 상대의 못이 튀어나가는 반발력이 그만큼 커서 놀이하는 재미도 커지는 까닭이다. 충남 금산 지역에서는 이를 ‘나무치기’라고 하는데, 놀이를 하는 아이들은 각자 나무막대로 깎은 못을 20여 개씩 준비하여 위와 같은 방식으로 승부를 겨룬다.

그런가 하면 전통적인 못치기를 변용한 놀이도 성행했다. 가령 충남 논산과 부여 지역에서는 땅뺏기의 일종으로도 못치기를 했다. 곧 일정한 간격으로 못을 던져서 바닥에 꽂은 다음 그 거리만큼 금을 그어서 땅을 확보하는 방식이다. 가령 두 사람이 놀이를 할 때는 먼저 바닥에 자기 집을 표시한 다음, 가위바위보를 해서 순서를 정한다. 이긴 사람은 자기 집으로부터 적당한 거리에 못을 던져서 바닥에 꽂히면 선을 그어서 연결한다. 일단 못박기에 성공하면 계속해서 할 수 있지만 실패하면 상대에게 기회를 넘겨준다. 이때 한 번에 못을 박을 수 있는 거리는 미리 정하기 나름인데 통상 한두 뼘을 넘지 않는다. 만일, 거리 규정을 어기면 못박기에 성공했어도 무효가 된다. 또 상대가 먼저 선을 연결한 곳은 넘어갈 수 없다. 이와 같은 요령으로 어느 한쪽이 길목을 봉쇄하여 더 이상 상대를 움직이지 못하게 만들면 승부가 난다.

인접국가사례

일본에서도 우리나라와 같은 못치기가 전승하고 있다. 넨카라(ネンカラ) 또는 넷키(ネシキ)라 부르는데, 목넨(木ネン), 금넨(金ネン)으로 약칭하기도 한다. 나무로 못치기를 할 때는 주로 동백나무로 깎은 못을 많이 쓰고, 쇠못일 때는 배에 쓰는 못을 사용한다. 이 못을 가지고 우리나라의 못치기처럼 땅바닥에 꽂아서 쓰러뜨리기를 겨룬다. 그런데 일본의 못치기는 그들의 민간신앙 곧 마을의 수호신인 신사제(神社祭)와 깊은 관련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는 출산한 집 앞에서 아이들이 이 나무를 가지고 산실(産室)을 세우기도 한다.

참고문헌

朝鮮の鄕土娛樂 (村山智順, 朝鮮總督府, 1941)
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文化財管理局, 1969~1981)
한국전래 어린이놀이 (최상수, 웅진출판, 1989)
論山의 民俗 (論山文化院, 1992)
서울民俗大觀3 (서울特別市, 1993)
금산의 민속놀이 (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
부여의 민속놀이 (강성복, 부여문화원, 1994)
한국 민속의 세계5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01)
과천 민속놀이의 개발 (한양대학교 미래문화연구소·과천시, 2003)

못치기

못치기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2월 > 놀이

집필자 강성복(姜成福)
갱신일 2018-11-27

정의

쇠못이나 대[竹]못을 내리쳐서 상대의 못을 쓰러뜨려 승부를 겨루는 겨울철 아이들의 전래 놀이. 지역에 따라서 못박기, 못따먹기라고도 한다. 예전에는 쇠못이 귀해 나무로 깎은 막대기나 대못을 가지고 주로 놀았기 때문에 나무치기, 말뚝박기, 말뚝놀이, 말뚝치기로도 불렸다.

유래

못치기에 관한 유래나 기록은 확인되지 않는다. 오늘날 ‘못’ 하면 쇠못만을 떠올리기 쉽지만, 그 본래의 뜻은 끝을 뾰쪽하게 만든 가느다란 물체 곧 쇠못, 나무못, 대못 따위를 아우르는 개념이다. 따라서 못치기는 이러한 못을 가지고 집을 짓거나 생활용구를 만들어서 사용하던 시기부터 놀이의 한 가지로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내용

못치기는 주로 겨울철에 양지바른 논이나 땅이 무른 공터에서 청소년들이 즐겨 했다. 여기에 사용되는 못의 길이는 10센티미터 남짓한 것이 적당하다. 그러나 나무못이나 대못으로 놀이를 할 때는 막대 또는 대나무를 30~40센티미터 크기로 잘라 한쪽 끝을 뾰쪽하게 깎아서 사용한다. 이 놀이는 각 지방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으나, 가장 일반적인 못치기의 방식은 다음과 같다. 땅바닥에 적당한 크기로 원을 그린다. 그런 다음 가위바위보를 해서 누가 먼저 못치기를 할 것인지 순서를 정한다. 이때 1등을 제외한 나머지 아이들은 원 안에 못을 꽂아둔다. 그러면 일등부터 힘껏 못을 내리쳐서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되 자신의 못은 원 안에 꽂혀 있어야 한다. 넘어진 못은 공격자의 것이 되며 성공하면 계속해서 못치기를 할 수 있다. 그러나 만일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지 못하거나, 둘 다 못이 넘어가면 무효가 되어 상대방에게 공격권을 넘겨준다. 지역에 따라서는 원을 그리지 않고 그냥 바닥에서 못치기를 하기도 한다.

지역사례

전남 일부 지역에서 전승되었던 못치기는 위와는 다소 다르다. 자신의 못으로 상대의 못을 넘어뜨리면 그것으로 승부가 나는 것이 아니라 재차 쓰러진 못을 겨냥하여 내리친다. 이때 그 못을 맞춰 퉁기면 이기게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상대에게 기회를 넘겨준다. 물론 그 전에 상대의 못을 쓰러뜨리지 못하거나 자신의 못이 땅에 꽂히지 않은 경우에도 기회를 잃게 된다. 못치기는 나무나 대나무로 깎은 못으로 놀이를 하는 것이 훨씬 흥미가 있다. 그것은 못이 크기 때문에 내리쳐 꽂는 동작이 역동적일 뿐만 아니라 상대의 못이 튀어나가는 반발력이 그만큼 커서 놀이하는 재미도 커지는 까닭이다. 충남 금산 지역에서는 이를 ‘나무치기’라고 하는데, 놀이를 하는 아이들은 각자 나무막대로 깎은 못을 20여 개씩 준비하여 위와 같은 방식으로 승부를 겨룬다. 그런가 하면 전통적인 못치기를 변용한 놀이도 성행했다. 가령 충남 논산과 부여 지역에서는 땅뺏기의 일종으로도 못치기를 했다. 곧 일정한 간격으로 못을 던져서 바닥에 꽂은 다음 그 거리만큼 금을 그어서 땅을 확보하는 방식이다. 가령 두 사람이 놀이를 할 때는 먼저 바닥에 자기 집을 표시한 다음, 가위바위보를 해서 순서를 정한다. 이긴 사람은 자기 집으로부터 적당한 거리에 못을 던져서 바닥에 꽂히면 선을 그어서 연결한다. 일단 못박기에 성공하면 계속해서 할 수 있지만 실패하면 상대에게 기회를 넘겨준다. 이때 한 번에 못을 박을 수 있는 거리는 미리 정하기 나름인데 통상 한두 뼘을 넘지 않는다. 만일, 거리 규정을 어기면 못박기에 성공했어도 무효가 된다. 또 상대가 먼저 선을 연결한 곳은 넘어갈 수 없다. 이와 같은 요령으로 어느 한쪽이 길목을 봉쇄하여 더 이상 상대를 움직이지 못하게 만들면 승부가 난다.

인접국가사례

일본에서도 우리나라와 같은 못치기가 전승하고 있다. 넨카라(ネンカラ) 또는 넷키(ネシキ)라 부르는데, 목넨(木ネン), 금넨(金ネン)으로 약칭하기도 한다. 나무로 못치기를 할 때는 주로 동백나무로 깎은 못을 많이 쓰고, 쇠못일 때는 배에 쓰는 못을 사용한다. 이 못을 가지고 우리나라의 못치기처럼 땅바닥에 꽂아서 쓰러뜨리기를 겨룬다. 그런데 일본의 못치기는 그들의 민간신앙 곧 마을의 수호신인 신사제(神社祭)와 깊은 관련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는 출산한 집 앞에서 아이들이 이 나무를 가지고 산실(産室)을 세우기도 한다.

참고문헌

朝鮮の鄕土娛樂 (村山智順, 朝鮮總督府, 1941)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 (文化財管理局, 1969~1981)한국전래 어린이놀이 (최상수, 웅진출판, 1989)論山의 民俗 (論山文化院, 1992)서울民俗大觀3 (서울特別市, 1993)금산의 민속놀이 (강성복, 금산문화원, 1994)부여의 민속놀이 (강성복, 부여문화원, 1994)한국 민속의 세계5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2001)과천 민속놀이의 개발 (한양대학교 미래문화연구소·과천시,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