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행(再行)

한자명

再行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천혜숙(千惠淑)

정의

혼례 후 신랑이 처가를 처음으로 방문하는 절차.

역사

남귀여가혼男歸女家婚의 전통이 삼국시대 이전부터 있었던 만큼, 재행의 역사도 오래되었다. 고려시대에도 남귀여가의 풍속은 처가에 머무는 기간만 조금 짧아졌을 뿐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조선왕조가 『주자가례朱子家禮』에 준하여 친영례親迎禮를 도입하고 반친영을 장려하면서 혼인 후 처가 체류 기간이 3일 정도로 짧아지자, 첫날밤을 지낸 후 이웃 마을에서 자고 다시 신부 집으로 가는 인재행引再行을 하거나, 아예 재행을 신행 후로 미루어 신부의 근친과 함께 가는 것으로 바뀌게 된다. 그러나 근대 이후까지도 사회적 지위나 경제력을 갖춘 가문에서는 남귀여가의 전통에서 비롯된 ‘달묵이’ 또는 ‘해묵이’ 신행을 행했으므로, 신부의 신행 이전 신랑이 처가를 방문하는 재행의 습속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재행은 근대 이후 예식장에서 혼례를 올리고 바로 신혼여행을 가는 신식 혼례가 정착하는 과정에서 점차 사라졌다.

내용

재행은 처가에서 혼례를 치르고 본가로 돌아간 신랑이 처음으로 처가를 방문하는 절차이다. 재행은 통상 신부의 신행 이전에 가는 것으로, 신랑이 임의대로 할 수 없고 처가 쪽에서 사람이 오면 부모의 허락을 받아서 행한다. 재행에는 혼례식을 위한 신랑의 첫 번째 처가 방문, 즉 초행初行 다음으로 하는 처가 방문이 라는 의미가 있다. 처가 중심의 혼속인 남귀여가의 전통에서 비롯된 것으로, 가장 오래된 기록을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동이전」의 고구려 기사에서 읽을 수 있다. 곧 혼담이 성립되면 여자 집에서는 사위를 위한 집인 서옥壻屋을 세우고, 저물녘 사위가 와서 딸과 동숙할 것을 간청하면 여자의 부모는 그를 서옥으로 안내하여 자기 딸과 동숙하게 하였으며, 사위는 돈과 폐백을 제공하고 자녀가 장성하면 처자를 데리고 본가로 돌아갔다는 내용이다. 사위가 처가에 머무는 혼속이라고 하여 이것을 ‘서류부가혼壻留婦家婚’이라고도 한다. 일단 자녀가 장성할 때까지 부부가 처가에서 생활한 것이니, 자녀의 입장에서 보면 모처母處—부처제父處制의 거주형태이다. 이 전통은 근대 이후에도 달묵이 또는 해묵이 신행의 형태로 계속되었다. 곧 신랑이 신부 집에서 혼례식을 하고 신방을 치른 다음 신부를 처가에 두고 혼자만 본가로 돌아왔다가 달포나 해를 넘긴 다음에 신부를 데려오는 것이다. 달묵이 또는 해묵이는 신부가 시가로 들어오는 신행을 달이나 해를 묵혀서 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이렇게 달묵이나 해묵이를 할 경우에 신랑이 신부 집을 방문하는데 이것을 재행이라고 한다. 묵신행을 할 경우 신랑의 재행은 몇 번이고 거듭될 수 있다.

그런데 친영례는 신랑 집에서 신부를 맞이하여 혼례를 올린 후 부부가 그 집에서 계속 산다는 점에서, 장기간의 처가살이가 전제된 남귀여가혼과는 전적으로 다르다. 조선의 여러 왕들이 친영의 시행을 위해 노력하였지만, 사대부 양반층조차 이 새로운 제도의 수용을 주저했다. 결국 조선 중기에는 처가에서 혼례식을 하는 전통은 그대로 따르되 삼일우귀三日于歸를 하는 ‘반친영’이 장려된다. 이것은 혼례식을 올린 지 3일 만에 신행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조혼을 하던 당시로서는 반가에서 어린 딸을 혼자 시가로 보내는 일이 심정적으로 쉽지 않았고, 또 빨라진 신행에 맞추어 혼수나 상속 재산을 마련해야 하는 경제적인 부담도 컸으므로, 묵신행전통은 쉽사리 바뀌지 않았다.

신부의 신행 시기는 시대와 지역 또는 신분과 경제력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러나 신행이 늦어질수록 신부 집에서는 혼수에 대한 부담이 커지게 되므로 , 서민층에서는 자연 삼일우귀 쪽을 더 선호하게 된다. 신부 집에서 혼례를 올리고 바로 시가로 가는 당일우귀까지 생겨난다. 당일우귀는 민간에서 혼례 후 바로 돌아서 간다고 ‘도신행’이라고 일컫기도 한다. 당일우귀나 삼일우귀가 점차 혼례 전통으로 자리 잡게 된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 이해될 수 있다. 그러나 재행은 혼례식과 신부의 신행 사이에 행하는 것이므로, 삼일신행을 할 경우 그럴 만한 여유가 없다. 특히 신랑 집과 신부 집이 멀 경우에는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첫날밤을 신부 집에서 지내고 다음날은 인근 마을에서 잔 뒤에 다시 신부 집으로 재행을 하는 인재행引再行의 습속이 생겨났다. 처가와 본가가 가까울 경우에는 첫날밤을 자고 신랑 혼자 본가로 갔다가 재행하여 신부를 데려가기도 하였다.

당일우귀 또는 삼일우귀가 자리 잡으면서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도 자연스러워진다. 신행 후 3일 또는 1주일 안에 재행을 가는 것인데, 이때도 신부 집에서 사람이 데리러 오면 신랑 혼자서 가거나 부부가 함께 간다. 이것은 신행이 빨라지는 바람에 생겨난 변화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가례家禮』의 절차와 정신을 따른 것이기도 하다. 혼례는 오랜 전통대로 여자 집에서 올리더라도 신부가 시부모와 사당을 먼저 알현한 후에 신랑이 신부의 부모를 뵙는 것이 유교적 규범에 더 합당하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례』 권3 「혼례」의 친영親迎 조를 보면, 신랑 집에서 혼례를 올린 후, 신부가 시부모를 뵙는 ‘부현구고婦見舅姑’, 사당을 알현하는 ’묘현廟見’의 예를 마친 다음 날, 신랑이 신부의 부모를 뵈러 가는 ‘서현부지부모壻見婦之父母’의 절차가 있다. 따라서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은 친영례의 ‘서현부지부모’의 절차를 따른 것으로 유교적 음양의 도리에 합당하다고 인식되었다. 신행 후 달이나 해를 넘겨 부부가 함께 재행을 가는 경우도 많아졌다. 재행을 신부의 근친과 함께 행하는 것이다.

신랑이 장인과 장모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올리는 것은 재행 때이다. 그런 만큼 재행 시에는 폐백이 따르기 마련이다. 혼례 후 곧장 재행을 갈 때는 술 한 병과 닭 한 마리 정도의 선물로 충분하지만, 달이나 해를 넘겨서 근친과 함께 갈 경우에는 떡, 술, 고기 등의 이바지음식을 마련해서 간다. 신부 집에서도 그것에 상응하는 이바지로 답례한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이것을 ‘정성’이라고도 일컫는다. 재행 때 ‘동상례東床禮’를 행하는 곳도 있다. 동상례는 신부 집이 있는 마을의 청년들이나 가까운 친척 가운데 동년배들이 모여서 하는 ‘신랑 다루기’로, 신랑을 거꾸로 매달아 놓고 지혜를 시험한답시고 여러 가지 난처한 질문을 하여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면 벌로 신랑의 발바닥을 몽둥이로 치거나, 신랑으로 하여금 술과 음식을 대접하게 하는 일종의 놀이이다. 또 재행 시에는 신부의 부모가 신랑을 신부의 친족이나 마을 사람들에게 인사를 시키며, 신부의 친족이 신랑을 초대하여 음식을 대접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재행은 신랑이 처가 부모와 친척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하는 절차이다. 이때 동상례를 행하거나 친척 및 동리 사람들과 인사와 음식을 나누는 것도 사위가 신부 집, 친족, 마을공동체에 빨리 친화될 수 있도록 하는 문화적 장치이다. 재행은 혼속의 변화에 따라 신부의 신행 이전 또는 신행 이후에 행하는 변이가 나타난다. 남귀여가 전통의 지속으로 볼 수 있는 묵신행에서 신행 이전에 신랑이 재행을 가는 것은 처가살이의 일환, 또는 처가에 거주하는 신부와 만난다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그러나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으로의 변화는 처가妻家 중심의 혼속에서 시가媤家 중심의 혼속으로의 변화와 맞물려 있다. 즉, 처가살이혼에서 시집살이혼으로의 변화라고도 할 수 있다. 신랑의 재행이 신부의 묵신행처럼 달이나 해를 넘겨서 행해지거나 신부의 근친과 함께 행해지게 된 것도 혼인에서 여자집보다 남자 집을 더 중시하게 된 변화를 반영한다. 신식 혼례에서 신혼여행 후에 대체로 신부 집을 먼저 들리는 것을 재행 습속의 잔영으로도 볼 수 있다.

참고문헌

관혼상제에 관한 연구(장철수, 집문당, 1995), 사람의 한 평생(정종수, 학고재, 2008), 한국민속대관1(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0).

재행

재행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천혜숙(千惠淑)

정의

혼례 후 신랑이 처가를 처음으로 방문하는 절차.

역사

남귀여가혼男歸女家婚의 전통이 삼국시대 이전부터 있었던 만큼, 재행의 역사도 오래되었다. 고려시대에도 남귀여가의 풍속은 처가에 머무는 기간만 조금 짧아졌을 뿐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조선왕조가 『주자가례朱子家禮』에 준하여 친영례親迎禮를 도입하고 반친영을 장려하면서 혼인 후 처가 체류 기간이 3일 정도로 짧아지자, 첫날밤을 지낸 후 이웃 마을에서 자고 다시 신부 집으로 가는 인재행引再行을 하거나, 아예 재행을 신행 후로 미루어 신부의 근친과 함께 가는 것으로 바뀌게 된다. 그러나 근대 이후까지도 사회적 지위나 경제력을 갖춘 가문에서는 남귀여가의 전통에서 비롯된 ‘달묵이’ 또는 ‘해묵이’ 신행을 행했으므로, 신부의 신행 이전 신랑이 처가를 방문하는 재행의 습속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재행은 근대 이후 예식장에서 혼례를 올리고 바로 신혼여행을 가는 신식 혼례가 정착하는 과정에서 점차 사라졌다.

내용

재행은 처가에서 혼례를 치르고 본가로 돌아간 신랑이 처음으로 처가를 방문하는 절차이다. 재행은 통상 신부의 신행 이전에 가는 것으로, 신랑이 임의대로 할 수 없고 처가 쪽에서 사람이 오면 부모의 허락을 받아서 행한다. 재행에는 혼례식을 위한 신랑의 첫 번째 처가 방문, 즉 초행初行 다음으로 하는 처가 방문이 라는 의미가 있다. 처가 중심의 혼속인 남귀여가의 전통에서 비롯된 것으로, 가장 오래된 기록을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동이전」의 고구려 기사에서 읽을 수 있다. 곧 혼담이 성립되면 여자 집에서는 사위를 위한 집인 서옥壻屋을 세우고, 저물녘 사위가 와서 딸과 동숙할 것을 간청하면 여자의 부모는 그를 서옥으로 안내하여 자기 딸과 동숙하게 하였으며, 사위는 돈과 폐백을 제공하고 자녀가 장성하면 처자를 데리고 본가로 돌아갔다는 내용이다. 사위가 처가에 머무는 혼속이라고 하여 이것을 ‘서류부가혼壻留婦家婚’이라고도 한다. 일단 자녀가 장성할 때까지 부부가 처가에서 생활한 것이니, 자녀의 입장에서 보면 모처母處—부처제父處制의 거주형태이다. 이 전통은 근대 이후에도 달묵이 또는 해묵이 신행의 형태로 계속되었다. 곧 신랑이 신부 집에서 혼례식을 하고 신방을 치른 다음 신부를 처가에 두고 혼자만 본가로 돌아왔다가 달포나 해를 넘긴 다음에 신부를 데려오는 것이다. 달묵이 또는 해묵이는 신부가 시가로 들어오는 신행을 달이나 해를 묵혀서 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이렇게 달묵이나 해묵이를 할 경우에 신랑이 신부 집을 방문하는데 이것을 재행이라고 한다. 묵신행을 할 경우 신랑의 재행은 몇 번이고 거듭될 수 있다. 그런데 친영례는 신랑 집에서 신부를 맞이하여 혼례를 올린 후 부부가 그 집에서 계속 산다는 점에서, 장기간의 처가살이가 전제된 남귀여가혼과는 전적으로 다르다. 조선의 여러 왕들이 친영의 시행을 위해 노력하였지만, 사대부 양반층조차 이 새로운 제도의 수용을 주저했다. 결국 조선 중기에는 처가에서 혼례식을 하는 전통은 그대로 따르되 삼일우귀三日于歸를 하는 ‘반친영’이 장려된다. 이것은 혼례식을 올린 지 3일 만에 신행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조혼을 하던 당시로서는 반가에서 어린 딸을 혼자 시가로 보내는 일이 심정적으로 쉽지 않았고, 또 빨라진 신행에 맞추어 혼수나 상속 재산을 마련해야 하는 경제적인 부담도 컸으므로, 묵신행전통은 쉽사리 바뀌지 않았다. 신부의 신행 시기는 시대와 지역 또는 신분과 경제력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그러나 신행이 늦어질수록 신부 집에서는 혼수에 대한 부담이 커지게 되므로 , 서민층에서는 자연 삼일우귀 쪽을 더 선호하게 된다. 신부 집에서 혼례를 올리고 바로 시가로 가는 당일우귀까지 생겨난다. 당일우귀는 민간에서 혼례 후 바로 돌아서 간다고 ‘도신행’이라고 일컫기도 한다. 당일우귀나 삼일우귀가 점차 혼례 전통으로 자리 잡게 된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 이해될 수 있다. 그러나 재행은 혼례식과 신부의 신행 사이에 행하는 것이므로, 삼일신행을 할 경우 그럴 만한 여유가 없다. 특히 신랑 집과 신부 집이 멀 경우에는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첫날밤을 신부 집에서 지내고 다음날은 인근 마을에서 잔 뒤에 다시 신부 집으로 재행을 하는 인재행引再行의 습속이 생겨났다. 처가와 본가가 가까울 경우에는 첫날밤을 자고 신랑 혼자 본가로 갔다가 재행하여 신부를 데려가기도 하였다. 당일우귀 또는 삼일우귀가 자리 잡으면서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도 자연스러워진다. 신행 후 3일 또는 1주일 안에 재행을 가는 것인데, 이때도 신부 집에서 사람이 데리러 오면 신랑 혼자서 가거나 부부가 함께 간다. 이것은 신행이 빨라지는 바람에 생겨난 변화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가례家禮』의 절차와 정신을 따른 것이기도 하다. 혼례는 오랜 전통대로 여자 집에서 올리더라도 신부가 시부모와 사당을 먼저 알현한 후에 신랑이 신부의 부모를 뵙는 것이 유교적 규범에 더 합당하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례』 권3 「혼례」의 친영親迎 조를 보면, 신랑 집에서 혼례를 올린 후, 신부가 시부모를 뵙는 ‘부현구고婦見舅姑’, 사당을 알현하는 ’묘현廟見’의 예를 마친 다음 날, 신랑이 신부의 부모를 뵈러 가는 ‘서현부지부모壻見婦之父母’의 절차가 있다. 따라서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은 친영례의 ‘서현부지부모’의 절차를 따른 것으로 유교적 음양의 도리에 합당하다고 인식되었다. 신행 후 달이나 해를 넘겨 부부가 함께 재행을 가는 경우도 많아졌다. 재행을 신부의 근친과 함께 행하는 것이다. 신랑이 장인과 장모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올리는 것은 재행 때이다. 그런 만큼 재행 시에는 폐백이 따르기 마련이다. 혼례 후 곧장 재행을 갈 때는 술 한 병과 닭 한 마리 정도의 선물로 충분하지만, 달이나 해를 넘겨서 근친과 함께 갈 경우에는 떡, 술, 고기 등의 이바지음식을 마련해서 간다. 신부 집에서도 그것에 상응하는 이바지로 답례한다. 경상도 지역에서는 이것을 ‘정성’이라고도 일컫는다. 재행 때 ‘동상례東床禮’를 행하는 곳도 있다. 동상례는 신부 집이 있는 마을의 청년들이나 가까운 친척 가운데 동년배들이 모여서 하는 ‘신랑 다루기’로, 신랑을 거꾸로 매달아 놓고 지혜를 시험한답시고 여러 가지 난처한 질문을 하여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면 벌로 신랑의 발바닥을 몽둥이로 치거나, 신랑으로 하여금 술과 음식을 대접하게 하는 일종의 놀이이다. 또 재행 시에는 신부의 부모가 신랑을 신부의 친족이나 마을 사람들에게 인사를 시키며, 신부의 친족이 신랑을 초대하여 음식을 대접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재행은 신랑이 처가 부모와 친척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하는 절차이다. 이때 동상례를 행하거나 친척 및 동리 사람들과 인사와 음식을 나누는 것도 사위가 신부 집, 친족, 마을공동체에 빨리 친화될 수 있도록 하는 문화적 장치이다. 재행은 혼속의 변화에 따라 신부의 신행 이전 또는 신행 이후에 행하는 변이가 나타난다. 남귀여가 전통의 지속으로 볼 수 있는 묵신행에서 신행 이전에 신랑이 재행을 가는 것은 처가살이의 일환, 또는 처가에 거주하는 신부와 만난다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그러나 신행 후에 재행을 가는 것으로의 변화는 처가妻家 중심의 혼속에서 시가媤家 중심의 혼속으로의 변화와 맞물려 있다. 즉, 처가살이혼에서 시집살이혼으로의 변화라고도 할 수 있다. 신랑의 재행이 신부의 묵신행처럼 달이나 해를 넘겨서 행해지거나 신부의 근친과 함께 행해지게 된 것도 혼인에서 여자집보다 남자 집을 더 중시하게 된 변화를 반영한다. 신식 혼례에서 신혼여행 후에 대체로 신부 집을 먼저 들리는 것을 재행 습속의 잔영으로도 볼 수 있다.

참고문헌

관혼상제에 관한 연구(장철수, 집문당, 1995), 사람의 한 평생(정종수, 학고재, 2008), 한국민속대관1(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