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석말이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정일

집필자 나승만(羅承晩)

정의

농촌에서 곡식을 말리는 데 쓰이는 멍석을 말았다 풀었다 하는 동작을 흉내 낸 놀이. 농악을 중심으로 한 풍물놀이와 강강술래에 포함된 놀이 구성을 전제하는 용어이다. 멍석을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지역에서는 덕석이라고 부른다는 점에서 이 놀이의 기원 지역을 추정할 수 있다. 비슷한 명칭으로 덕석몰이, 덕석몰자 등이 있다.

유래

덕석말이 놀이는 강강술래의 부속놀이와 여흥놀이에서 연행되므로, 강강술래와 동일한 기원론을 얘기할 수는 있으나 정확하지는 않다. 다만 강강술래가 기본적으로는 원무(圓舞)를 중심으로 하는 놀이이고, 이 놀이의 형태들이 나선형, 달팽이형, 태극형 같이 다양한 대형으로 분화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대체적으로 강강술래와 그 궤를 같이한다고 할 수 있다.

내용

덕석말이 놀이의 형식에는 덕석몰기와 덕석풀기가 있다. 덕석몰기와 덕석풀기는 덕석을 말고 푸는 동작을 흉내 낸 동작으로, 전자는 원무 대형을 감아나가는 동작을 말하는 것이고, 후자는 감았던 원무 대형을 풀어나가는 동작을 말한다.

노래는 자진모리 또는 빠른 중중모리 장단으로 부른다. 멍석을 말고 푸는 것처럼 대형을 좁혀나간다. 풀 때는 뒤쪽부터 풀어야 된다.

다른 방법으로 앞 사람이 말뚝처럼 박히고 맨 끝 사람부터 실타래 감듯 말아 들어가는 방법도 있다. 자진모리 가락에 맞춰 놀이꾼 전원이 흥겨운 가운데 서로의 몸을 부딪치며 하나의 덕석을 말아감으로써 친밀감과 일체감을 느낄 수 있다. 농악의 진법과도 비슷하며, 강강술래 놀이 중에서는 제일 역동적인 놀이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농악에서는 달팽이처럼 말아 들어간다고 해서 달팽이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강강술래 놀이 중에 청어풀기가 끝나면 다시 원형을 만든다. 이때 설소리꾼이 “몰자몰자 덕석몰자”라는 노래를 시작하면 이것을 신호로 덕석몰이 대형으로 몰아간다. 선두로 지정된 사람은 오른쪽 사람과 잡은 손을 놓고 왼쪽으로 원을 그리고 돌면서 중심을 잡아간다. 다른 놀이꾼들은 노래를 받아 부르며 선두를 따라 차례로 멍석을 말듯 돌돌 말아간다. 덕석이 다 말아지면 설소리꾼이 “풀자풀자 덕석풀자”라는 노래를 시작하고 이것을 신호로 다시 반대 방향으로 대형을 풀어간다. 말 때와는 반대로 외곽 사람이 돌면서 풀어간다. 덕석말이의 대표적인 가사는 다음과 같다.

몰자몰자 덕석몰자 비온다 덕석몰자
비야비야 오지마라 딸밭에 장구친다
몰자몰자 덕석몰자 비온다 덕석몰자
풀자풀자 덕석풀자 비갠다 덕석풀자
풀자풀자 덕석풀자 볕난다 덕석풀자

참고문헌

朝鮮의 鄕土娛樂 (村山智順 著·朴銓烈 譯, 集文堂, 1992), 강강술래를 찾아서 (나승만, 보림, 2003), 강강술래 (나승만, 국립문화재연구소, 2004), 강강술래의 역사와 놀이구성에 관한 고찰 (이윤선, 韓國民俗學40, 한국민속학회, 2004)

덕석말이

덕석말이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가을(秋) > 8월 > 정일

집필자 나승만(羅承晩)

정의

농촌에서 곡식을 말리는 데 쓰이는 멍석을 말았다 풀었다 하는 동작을 흉내 낸 놀이. 농악을 중심으로 한 풍물놀이와 강강술래에 포함된 놀이 구성을 전제하는 용어이다. 멍석을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지역에서는 덕석이라고 부른다는 점에서 이 놀이의 기원 지역을 추정할 수 있다. 비슷한 명칭으로 덕석몰이, 덕석몰자 등이 있다.

유래

덕석말이 놀이는 강강술래의 부속놀이와 여흥놀이에서 연행되므로, 강강술래와 동일한 기원론을 얘기할 수는 있으나 정확하지는 않다. 다만 강강술래가 기본적으로는 원무(圓舞)를 중심으로 하는 놀이이고, 이 놀이의 형태들이 나선형, 달팽이형, 태극형 같이 다양한 대형으로 분화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대체적으로 강강술래와 그 궤를 같이한다고 할 수 있다.

내용

덕석말이 놀이의 형식에는 덕석몰기와 덕석풀기가 있다. 덕석몰기와 덕석풀기는 덕석을 말고 푸는 동작을 흉내 낸 동작으로, 전자는 원무 대형을 감아나가는 동작을 말하는 것이고, 후자는 감았던 원무 대형을 풀어나가는 동작을 말한다. 노래는 자진모리 또는 빠른 중중모리 장단으로 부른다. 멍석을 말고 푸는 것처럼 대형을 좁혀나간다. 풀 때는 뒤쪽부터 풀어야 된다. 다른 방법으로 앞 사람이 말뚝처럼 박히고 맨 끝 사람부터 실타래 감듯 말아 들어가는 방법도 있다. 자진모리 가락에 맞춰 놀이꾼 전원이 흥겨운 가운데 서로의 몸을 부딪치며 하나의 덕석을 말아감으로써 친밀감과 일체감을 느낄 수 있다. 농악의 진법과도 비슷하며, 강강술래 놀이 중에서는 제일 역동적인 놀이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농악에서는 달팽이처럼 말아 들어간다고 해서 달팽이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강강술래 놀이 중에 청어풀기가 끝나면 다시 원형을 만든다. 이때 설소리꾼이 “몰자몰자 덕석몰자”라는 노래를 시작하면 이것을 신호로 덕석몰이 대형으로 몰아간다. 선두로 지정된 사람은 오른쪽 사람과 잡은 손을 놓고 왼쪽으로 원을 그리고 돌면서 중심을 잡아간다. 다른 놀이꾼들은 노래를 받아 부르며 선두를 따라 차례로 멍석을 말듯 돌돌 말아간다. 덕석이 다 말아지면 설소리꾼이 “풀자풀자 덕석풀자”라는 노래를 시작하고 이것을 신호로 다시 반대 방향으로 대형을 풀어간다. 말 때와는 반대로 외곽 사람이 돌면서 풀어간다. 덕석말이의 대표적인 가사는 다음과 같다. 몰자몰자 덕석몰자 비온다 덕석몰자비야비야 오지마라 딸밭에 장구친다몰자몰자 덕석몰자 비온다 덕석몰자풀자풀자 덕석풀자 비갠다 덕석풀자풀자풀자 덕석풀자 볕난다 덕석풀자

참고문헌

朝鮮의 鄕土娛樂 (村山智順 著·朴銓烈 譯, 集文堂, 1992)강강술래를 찾아서 (나승만, 보림, 2003)강강술래 (나승만, 국립문화재연구소, 2004)강강술래의 역사와 놀이구성에 관한 고찰 (이윤선, 韓國民俗學40, 한국민속학회,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