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동면(骨董麵)

한자명

骨董麵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1월 > 절식

집필자 조후종(趙厚鍾)

정의

메밀국수에 여러 가지 재료들을 넣어 양념장으로 고루 비벼서 먹는 국수. 비빔면 또는 비빔국수를 이르는 말이다. 골동(骨董)이라는 말은 여러 가지 재료가 섞인다는 것을 말할 때 쓰이기도 한다. 예전에는 고기와 여러 가지 채소류를 섞어 간장 양념에 비볐으나, 언제부터인지 고추장 양념으로 맵게 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우리나라 북쪽지방에서 겨울철에 즐겨먹던 매운 냉면(冷麵)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내용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11월 월내조에 “메밀국수에 잡채, 배, 밤, 쇠고기, 돼지고기, 참기름, 간장 등을 넣어 섞은 것을 골동면이라 한다. 생각건대 나부영(羅浮潁)이라는 노인이 여러 가지 식품을 섞어서 만든 갱(羹)을 골동갱이라 하였는데 골동이란 뒤섞는다는 뜻이다. 지금의 잡면은 이러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시의전서(是議全書)』의 면부에는 “비빔국수는 황육(쇠고기)을 다져 재워서 볶고 숙주와 미나리를 삶아 묵을 무쳐 양념을 갖춰 넣은 다음 국수를 비벼 그릇에 담는다. 그리고 위에는 고기 볶은 것과 고춧가루, 깨소금을 뿌리고 상에는 장국을 함께 놓는다.”라고 하였다.

한편 『부인필지(婦人必知)』의 반죽(飯粥) 제품편에는 “발 가늘고 질긴 국수를 삶아서 그릇에 한 켜 놓고 숙육(수육)과 삶은 제육, 해삼을 저며 놓고 배추, 생강, 표고, 파를 다 채쳐 볶는다. 정육을 다져 속에 통잣을 넣고 완자를 만들어 삶은 미나리와 앞의 모든 재료를 합하여 잣, 깨소금, 후춧가루를 뿌려 국수에 넣어 비비되 좋은 초장을 부으면 희한하다.”라고 하였다.

비빔국수를 만드는 법은 오늘날도 거의 같다. 다만 국수에 넣는 여러 가지 재료들이 각 계절이나 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이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골동면은 비단 동짓달의 시식으로만 먹었던 것은 아닐 것이다. 그리고 면도 메밀국수와 밀국수가 함께 이용되었다.

의의

골동면은 각종 국수류를 장국에 말지 않고 제철 채소류와 버섯류, 육류, 해물까지도 이용해서 비벼 먹는 일품요리로 골동반과 같이 한 그릇에 영양과 맛을 함께 담아 간장이나 고추장으로 밑간을 하는 음식이다. 초대 음식이나 단체 급식에도 많이 활용할 수 있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婦人必知, 是議全書, 한국의 음식용어 (尹瑞石, 民音社, 1991), 조선왕조 궁중음식 (黃慧性, 궁중음식연구원, 1993)

골동면

골동면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겨울(冬) > 11월 > 절식

집필자 조후종(趙厚鍾)

정의

메밀국수에 여러 가지 재료들을 넣어 양념장으로 고루 비벼서 먹는 국수. 비빔면 또는 비빔국수를 이르는 말이다. 골동(骨董)이라는 말은 여러 가지 재료가 섞인다는 것을 말할 때 쓰이기도 한다. 예전에는 고기와 여러 가지 채소류를 섞어 간장 양념에 비볐으나, 언제부터인지 고추장 양념으로 맵게 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우리나라 북쪽지방에서 겨울철에 즐겨먹던 매운 냉면(冷麵)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내용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11월 월내조에 “메밀국수에 잡채, 배, 밤, 쇠고기, 돼지고기, 참기름, 간장 등을 넣어 섞은 것을 골동면이라 한다. 생각건대 나부영(羅浮潁)이라는 노인이 여러 가지 식품을 섞어서 만든 갱(羹)을 골동갱이라 하였는데 골동이란 뒤섞는다는 뜻이다. 지금의 잡면은 이러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시의전서(是議全書)』의 면부에는 “비빔국수는 황육(쇠고기)을 다져 재워서 볶고 숙주와 미나리를 삶아 묵을 무쳐 양념을 갖춰 넣은 다음 국수를 비벼 그릇에 담는다. 그리고 위에는 고기 볶은 것과 고춧가루, 깨소금을 뿌리고 상에는 장국을 함께 놓는다.”라고 하였다. 한편 『부인필지(婦人必知)』의 반죽(飯粥) 제품편에는 “발 가늘고 질긴 국수를 삶아서 그릇에 한 켜 놓고 숙육(수육)과 삶은 제육, 해삼을 저며 놓고 배추, 생강, 표고, 파를 다 채쳐 볶는다. 정육을 다져 속에 통잣을 넣고 완자를 만들어 삶은 미나리와 앞의 모든 재료를 합하여 잣, 깨소금, 후춧가루를 뿌려 국수에 넣어 비비되 좋은 초장을 부으면 희한하다.”라고 하였다. 비빔국수를 만드는 법은 오늘날도 거의 같다. 다만 국수에 넣는 여러 가지 재료들이 각 계절이나 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이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골동면은 비단 동짓달의 시식으로만 먹었던 것은 아닐 것이다. 그리고 면도 메밀국수와 밀국수가 함께 이용되었다.

의의

골동면은 각종 국수류를 장국에 말지 않고 제철 채소류와 버섯류, 육류, 해물까지도 이용해서 비벼 먹는 일품요리로 골동반과 같이 한 그릇에 영양과 맛을 함께 담아 간장이나 고추장으로 밑간을 하는 음식이다. 초대 음식이나 단체 급식에도 많이 활용할 수 있다.

참고문헌

東國歲時記, 婦人必知, 是議全書한국의 음식용어 (尹瑞石, 民音社, 1991)조선왕조 궁중음식 (黃慧性, 궁중음식연구원, 1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