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구(擊毬)

한자명

擊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여름(夏) > 5월 > 정일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정의

장시(杖匙)라는 채를 이용하여, 나무공[毛毬]을 쳐서 일정한 거리에 있는 구문(毬門)에 넣는 경기. 고려 말에는 단오에 남성 중심의 놀이로 크게 성행하였다. 격구(擊毬)는 한자로 타구(打毬), 격구희(擊毬戱), 농장희(弄杖戱), 격봉(擊棒)이라고 하며, 이것을 민간에서는 공치기 또는 장치기라고도 한다.

유래

격구는 원래 페르시아지방에서 형성되어 인도, 중국 등으로 전파되었다.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 크게 성행하였으며, 이것이 발해, 후삼국으로 유입되었다. 격구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한치운의 『해동역사(海東繹史)』에 나타나는데, 발해 사신 왕문구(王文矩) 일행이 889년에 일본에 가서 격구를 하였다고 한다. 당시 발해에서 격구가 매우 성행하였으며, 일본에 직접 전파하였다.

고려시대에는 『고려사(高麗史)』 태조 2년에 아자개 일행의 환영식을 격구장에서 했다는 기록이 처음 나타난다. 따라서 이미 후삼국 시대에 격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때 격구가 크게 성행하여 왕들이 좋아하였는데, 특히 의종이 격구에 능숙하였다. 무신정권이 들어서면서 무관들이 무예를 연마하는 군사적 목적 외에 격렬한 마상놀이로 행해지기도 했다. 고려 말기에는 국가적인 오락 행사로 단오절에 왕이 참관하는 대규모 격구대회가 벌어졌다.

조선시대에 와서도 여전히 격구가 널리 성행하였다. 태조는 뛰어난 격구술을 지녔으며, 특히 세종은 격구를 무예로서 중시하여 무과시험 과목으로 채택하였다. 한편, 조선 초기에 궁궐에서 이루어진 격구는 지상격구[步擊毬] 형태였다. 대개 지상에서 공을 장시로 쳐서 구문를 통과시키기도 하지만, 작은 구멍에 넣는 일종의 미니 골프 형태도 있었다. 조선 중기에 와서 총포와 화포가 발달하면서 말의 효용성이 점차 떨어지게 되었다. 따라서 마상격구는 조선 중기 이후에 무과시험에서도 빠지면서 점차 약화되었다. 조선 후기에는 민간화되면서 초동(樵童)들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곧 지상격구가 민간에 전승되면서 나무꾼들이 겨울철에 나무 작대기를 이용해 소나무 옹이로 만든 공을 쳐서 상대 골문에 넣는 형태로 민간에 널리 전승되었다.

결국 격구의 전승은 고려 초기에는 궁궐에서 왕과 왕족 중심으로, 중기에는 무신 중심으로, 후기에는 단오에 격구장이나 저잣거리에서 상하층이 참여한 대규모 격구대회 형태로 전승되었다. 조선시대에는 무과시험으로 채택되어 놀이적 성격이 줄어들었다가 점차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따라서 시대에 따라 상층 유희적 성격→단오의 집단 세시풍속적 성격→상층 유희 및 무과(武科) 무예연마적 성격→민간의 겨울철 남성놀이적 성격으로 변모되었다.

내용

격구의 공은 나무로 만들며, 표면에 붉은색 옻칠을 하였다. 경우에 따라 수놓은 비단공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장시(杖匙)는 공을 치는 채인데, 약 1미터 되는 긴 대(병부) 끝에 가운데가 뚫어진 숟가락 모양의 타원형 고리(시부)로 되어 있다.

격구는 말[馬]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크게 마상격구(馬上擊毬)와 지상격구[步擊毬]로 나뉜다. 마상격구는 구문(毬門)을 세우는 위치, 개수, 구문의 형태에 따라 몇 가지로 방식으로 나눌 수 있다. 단구문(單毬門)인 경우, 격구장의 한쪽 끝에 구문을 세우고, 다른 쪽에서 일제히 말을 달려 서로 공을 차지해서 일정하게 구문 사이를 통과시키는 방법이다. 일본의 타구(打球)나 폴로(polo)도 이 방식을 채택한다. 쌍구문(雙毬門)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서로 마주보고 공을 빼앗아 상대방의 구문을 통과시키는 방식이다. 이것은 서로 마주보고 경기를 하기 때문에 매우 격렬하고 부상의 위험이 높다. 고려시대에 성행한 격구 방식이 이에 해당된다. 마상격구도 공을 한 개만 사용하느냐, 여러 개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일본식은 여러 개의 공을 순번에 따라 일정한 구문 속에 넣는 방식이다. 따라서 격렬한 접전이 없는 대신 개인의 기량 발휘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럴 경우 구장의 크기도 축소된다.

의의

격구는 남성들이 주로 하던 역동적인 놀이이면서 무예 연마의 한 수단이었다. 마상격구는 기마술과 마상무예의 습득이 중심이었다가 점차 놀이적 성격이 더해졌다. 그러나 뛰어난 기마술을 지니고 말을 사용해야 한다는 제한이 있다. 이에 비해 지상격구는 궁중에서 왕이나 왕족, 신하들이 즐겼으며, 마상격구의 지상 훈련용으로도 사용되었다.

지상격구가 민간화 된 장치기는 상층의 놀이가 기층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주로 늦가을부터 정월에 걸쳐 젊은이들이 놀던 역동적인 편놀이 형태이다. 곧 마상격구와 달리 기층 집단의 남성들이 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겨울철에 즐기는 놀이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舊唐書, 東國李相國集, 朝鮮常識問答, 朝鮮王朝實錄, 발해와 왜의 문화 교류 (송기호, 문화와나6, 삼성문화재단, 1997), 朝鮮風俗資料集說 -扇, 左繩, 打毬, 匏 (朝鮮總督府中樞院, 1937), 韓國蹴鞠·擊毬攷 (羅絢成, 民族文化硏究3,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69), 韓國의 民俗놀이-그 理論과 實際 (沈雨晟, 三一閣, 1975), 韓國 民俗놀이의 硏究 (崔常壽, 成文閣, 1985), 타구 (사회과학원 민속학연구실 편, 조선의 풍습, 학민사, 1993), 韓國의 馬上武藝 (임동권·정형호,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1997), 보격구의 역사와 복원 (정형호·임동권,·박전열, 말문화연구회, 1999), 한국 마상격구의 역사와 전승 (정형호, 마사박물관지, 마사박물관, 2002)

격구

격구
사전위치

한국세시풍속사전 > 여름(夏) > 5월 > 정일

집필자 정형호(鄭亨鎬)

정의

장시(杖匙)라는 채를 이용하여, 나무공[毛毬]을 쳐서 일정한 거리에 있는 구문(毬門)에 넣는 경기. 고려 말에는 단오에 남성 중심의 놀이로 크게 성행하였다. 격구(擊毬)는 한자로 타구(打毬), 격구희(擊毬戱), 농장희(弄杖戱), 격봉(擊棒)이라고 하며, 이것을 민간에서는 공치기 또는 장치기라고도 한다.

유래

격구는 원래 페르시아지방에서 형성되어 인도, 중국 등으로 전파되었다.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 크게 성행하였으며, 이것이 발해, 후삼국으로 유입되었다. 격구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한치운의 『해동역사(海東繹史)』에 나타나는데, 발해 사신 왕문구(王文矩) 일행이 889년에 일본에 가서 격구를 하였다고 한다. 당시 발해에서 격구가 매우 성행하였으며, 일본에 직접 전파하였다. 고려시대에는 『고려사(高麗史)』 태조 2년에 아자개 일행의 환영식을 격구장에서 했다는 기록이 처음 나타난다. 따라서 이미 후삼국 시대에 격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때 격구가 크게 성행하여 왕들이 좋아하였는데, 특히 의종이 격구에 능숙하였다. 무신정권이 들어서면서 무관들이 무예를 연마하는 군사적 목적 외에 격렬한 마상놀이로 행해지기도 했다. 고려 말기에는 국가적인 오락 행사로 단오절에 왕이 참관하는 대규모 격구대회가 벌어졌다. 조선시대에 와서도 여전히 격구가 널리 성행하였다. 태조는 뛰어난 격구술을 지녔으며, 특히 세종은 격구를 무예로서 중시하여 무과시험 과목으로 채택하였다. 한편, 조선 초기에 궁궐에서 이루어진 격구는 지상격구[步擊毬] 형태였다. 대개 지상에서 공을 장시로 쳐서 구문를 통과시키기도 하지만, 작은 구멍에 넣는 일종의 미니 골프 형태도 있었다. 조선 중기에 와서 총포와 화포가 발달하면서 말의 효용성이 점차 떨어지게 되었다. 따라서 마상격구는 조선 중기 이후에 무과시험에서도 빠지면서 점차 약화되었다. 조선 후기에는 민간화되면서 초동(樵童)들의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곧 지상격구가 민간에 전승되면서 나무꾼들이 겨울철에 나무 작대기를 이용해 소나무 옹이로 만든 공을 쳐서 상대 골문에 넣는 형태로 민간에 널리 전승되었다. 결국 격구의 전승은 고려 초기에는 궁궐에서 왕과 왕족 중심으로, 중기에는 무신 중심으로, 후기에는 단오에 격구장이나 저잣거리에서 상하층이 참여한 대규모 격구대회 형태로 전승되었다. 조선시대에는 무과시험으로 채택되어 놀이적 성격이 줄어들었다가 점차 장치기로 변모되었다. 따라서 시대에 따라 상층 유희적 성격→단오의 집단 세시풍속적 성격→상층 유희 및 무과(武科) 무예연마적 성격→민간의 겨울철 남성놀이적 성격으로 변모되었다.

내용

격구의 공은 나무로 만들며, 표면에 붉은색 옻칠을 하였다. 경우에 따라 수놓은 비단공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장시(杖匙)는 공을 치는 채인데, 약 1미터 되는 긴 대(병부) 끝에 가운데가 뚫어진 숟가락 모양의 타원형 고리(시부)로 되어 있다. 격구는 말[馬]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크게 마상격구(馬上擊毬)와 지상격구[步擊毬]로 나뉜다. 마상격구는 구문(毬門)을 세우는 위치, 개수, 구문의 형태에 따라 몇 가지로 방식으로 나눌 수 있다. 단구문(單毬門)인 경우, 격구장의 한쪽 끝에 구문을 세우고, 다른 쪽에서 일제히 말을 달려 서로 공을 차지해서 일정하게 구문 사이를 통과시키는 방법이다. 일본의 타구(打球)나 폴로(polo)도 이 방식을 채택한다. 쌍구문(雙毬門)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서로 마주보고 공을 빼앗아 상대방의 구문을 통과시키는 방식이다. 이것은 서로 마주보고 경기를 하기 때문에 매우 격렬하고 부상의 위험이 높다. 고려시대에 성행한 격구 방식이 이에 해당된다. 마상격구도 공을 한 개만 사용하느냐, 여러 개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일본식은 여러 개의 공을 순번에 따라 일정한 구문 속에 넣는 방식이다. 따라서 격렬한 접전이 없는 대신 개인의 기량 발휘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럴 경우 구장의 크기도 축소된다.

의의

격구는 남성들이 주로 하던 역동적인 놀이이면서 무예 연마의 한 수단이었다. 마상격구는 기마술과 마상무예의 습득이 중심이었다가 점차 놀이적 성격이 더해졌다. 그러나 뛰어난 기마술을 지니고 말을 사용해야 한다는 제한이 있다. 이에 비해 지상격구는 궁중에서 왕이나 왕족, 신하들이 즐겼으며, 마상격구의 지상 훈련용으로도 사용되었다. 지상격구가 민간화 된 장치기는 상층의 놀이가 기층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주로 늦가을부터 정월에 걸쳐 젊은이들이 놀던 역동적인 편놀이 형태이다. 곧 마상격구와 달리 기층 집단의 남성들이 간단한 도구를 이용해 겨울철에 즐기는 놀이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舊唐書, 東國李相國集, 朝鮮常識問答, 朝鮮王朝實錄발해와 왜의 문화 교류 (송기호, 문화와나6, 삼성문화재단, 1997)朝鮮風俗資料集說 -扇, 左繩, 打毬, 匏 (朝鮮總督府中樞院, 1937)韓國蹴鞠·擊毬攷 (羅絢成, 民族文化硏究3, 高麗大學校 民族文化硏究所, 1969)韓國의 民俗놀이-그 理論과 實際 (沈雨晟, 三一閣, 1975)韓國 民俗놀이의 硏究 (崔常壽, 成文閣, 1985)타구 (사회과학원 민속학연구실 편, 조선의 풍습, 학민사, 1993)韓國의 馬上武藝 (임동권·정형호,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1997)보격구의 역사와 복원 (정형호·임동권,·박전열, 말문화연구회, 1999)한국 마상격구의 역사와 전승 (정형호, 마사박물관지, 마사박물관,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