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토(黄土)

한자명

黄土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제구

집필자 나경수(羅景洙)

정의

마을 제사와 관련되는 곳을 정화하기 위해 까는 황토로서 금토(禁土)라고도 함.

내용

마을 제사를 모시기 위해서는 제사와 관련되는 곳을 정화할 필요가 있다. 이때 사용하는 것 중에 일반적인 것이 금줄과 황토[금토]이다. 금줄은 왼새끼를 꼬아 만들며, 황토는 마을에서 깨끗한 곳으로 믿어지는 곳에 가서 파다가 사용한다.

본래 붉은색은 축귀색(逐鬼色)이라고 해서 나쁜 귀신을 막는 주술적 힘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따라서 마을 제사를 경건하게 모시기 위해서 제사를 모실 곳, 제사를 모시는 사람들이 있는 곳, 제물을 장만하는 것과 관련되는 곳, 잡귀가 들어올 수 있다고 믿어지는 곳 등에 황토를 뿌려서 나쁜 기운을 막는다.

황토를 뿌리는 기간은 마을마다 다르다. 황토를 파 올 사람을 미리 정하는 마을도 있고, 또 임의로 본인이 깨끗하다고 믿으면 파 오기도 한다. 한 걸음 정도의 사이를 두고 반 삽 정도의 황토를 일정한 간격으로 깐다. 예를 들어 동제를 모시는 당산나무의 경우 당산나무 주변을 빙 둘러서 깔고, 제물을 만들어 쓸 우물이 있다면 그곳에도 역시 같은 방식으로 황토를 깐다. 그리고 제물을 장만하는 사람의 집이나 또는 제관의 집에도 대문에서 양쪽 길가에 황토를 깐다. 또 마을 입구에 금줄이 걸리는 곳에 황토를 함께 깔기도 한다. 마을 제사와 무관하게 동제를 모시는 날에 앞서서 어떤 가정에서는 가장이 나서서 직접 황토를 파다가 본인의 집 주변에 까는 예도 있다.

황토를 사용하는 다른 하나의 예는 헌식을 할 때이다. 마을 제사를 모시고 나면 제상에 올렸던 제물을 조금씩 떼어 내거나 또는 미리 마련해 두었던 제물을 제사 모시는 가까운 곳의 땅을 파고 묻는다. 이를 헌식을 한다고 하는데, 이때도 황토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미리 헌식을 할 곳에 새로 황토를 파다가 놓는다. 제사가 끝나면 제물을 묻고 새로 마련해 둔 황토로 덮는다. 이런 헌식을 매년 하기 때문에 오래된 어떤 마을은 헌식터가 마치 무덤처럼 높게 봉분이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다.

참고문헌

마을신앙의 사회사 (이필영, 웅진, 1994)

황토

황토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제구

집필자 나경수(羅景洙)

정의

마을 제사와 관련되는 곳을 정화하기 위해 까는 황토로서 금토(禁土)라고도 함.

내용

마을 제사를 모시기 위해서는 제사와 관련되는 곳을 정화할 필요가 있다. 이때 사용하는 것 중에 일반적인 것이 금줄과 황토[금토]이다. 금줄은 왼새끼를 꼬아 만들며, 황토는 마을에서 깨끗한 곳으로 믿어지는 곳에 가서 파다가 사용한다. 본래 붉은색은 축귀색(逐鬼色)이라고 해서 나쁜 귀신을 막는 주술적 힘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따라서 마을 제사를 경건하게 모시기 위해서 제사를 모실 곳, 제사를 모시는 사람들이 있는 곳, 제물을 장만하는 것과 관련되는 곳, 잡귀가 들어올 수 있다고 믿어지는 곳 등에 황토를 뿌려서 나쁜 기운을 막는다. 황토를 뿌리는 기간은 마을마다 다르다. 황토를 파 올 사람을 미리 정하는 마을도 있고, 또 임의로 본인이 깨끗하다고 믿으면 파 오기도 한다. 한 걸음 정도의 사이를 두고 반 삽 정도의 황토를 일정한 간격으로 깐다. 예를 들어 동제를 모시는 당산나무의 경우 당산나무 주변을 빙 둘러서 깔고, 제물을 만들어 쓸 우물이 있다면 그곳에도 역시 같은 방식으로 황토를 깐다. 그리고 제물을 장만하는 사람의 집이나 또는 제관의 집에도 대문에서 양쪽 길가에 황토를 깐다. 또 마을 입구에 금줄이 걸리는 곳에 황토를 함께 깔기도 한다. 마을 제사와 무관하게 동제를 모시는 날에 앞서서 어떤 가정에서는 가장이 나서서 직접 황토를 파다가 본인의 집 주변에 까는 예도 있다. 황토를 사용하는 다른 하나의 예는 헌식을 할 때이다. 마을 제사를 모시고 나면 제상에 올렸던 제물을 조금씩 떼어 내거나 또는 미리 마련해 두었던 제물을 제사 모시는 가까운 곳의 땅을 파고 묻는다. 이를 헌식을 한다고 하는데, 이때도 황토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미리 헌식을 할 곳에 새로 황토를 파다가 놓는다. 제사가 끝나면 제물을 묻고 새로 마련해 둔 황토로 덮는다. 이런 헌식을 매년 하기 때문에 오래된 어떤 마을은 헌식터가 마치 무덤처럼 높게 봉분이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다.

참고문헌

마을신앙의 사회사 (이필영, 웅진,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