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헌(亞獻)

한자명

亞獻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복을 구하려고 세 번 올리는 술잔 가운데 두 번째 술잔.

내용

아헌亞獻이라는 말은 두 번째로 올리는 술이라는 뜻으로 ‘이헌二獻’이라고도 한다. 아헌은 제사에서 삼헌三獻으로 규정된 헌작의 두 번째 순서로 중국 주대周代부터 행해져 왔다. 아헌은 침주斟酒와 좨주[祭酒], 진적進炙, 재배再拜의 순서로 한다. 헌작하는 방법은 『가례家禮』의 방식과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의 방식이 전한다.

이곡李穀(1298~1351)이 쓴 도교 제사의 아헌문은 “지극한 도道는 정묘하므로 비록 엿보고 살필 수는 없으나 믿음을 밝히는 성의는 제물을 올려야 하므로 변변치 못한 의식을 베푸오니, 흠격歆格(내려와서 제사를 받고 흠향하는 것)하시고 길상吉祥과 강녕을 넉넉히 주소서.”라는 내용이다. 이 아헌문을 통해 ‘평소 보살핌에 감사하는’ 아헌의 의미를 읽을 수 있다.

지역사례

경상북도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영남지역에서는 『국조오례의』 방식의 헌작을 하여 아헌에서 적炙을 올리지 않지만, 안동의 학봉鶴峯 종택에서는 미수味需라는 적을 올리는데, 이를 ‘이미탕二味湯’이라고 한다. 기호지역에서는 여성의 제사 참여를 꺼려 아헌관이 초헌관의 장남, 동생 등이 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아헌은 삼헌의 두 번째 잔으로서 의미를 가진다. 성혼成渾은 정구鄭逑가 제례祭禮를 논하여 말하기를, “삼헌은 모두 주인主人과 주부主婦와 장남長男이 해야하며 비록 백부나 숙부라도 할 수가 없다.”라는 말을 이용하여 아헌관亞獻官은 반드시 주부主婦가 맡아야 하는것으로 인식하였다. 이를 통해 전통적으로 주부가 제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家禮, 東國李相國集, 禮 記, 林下筆記,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민속원, 2012).

아헌

아헌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제례

집필자 김시덕(金時德)

정의

제사를 지낼 때 신에게 복을 구하려고 세 번 올리는 술잔 가운데 두 번째 술잔.

내용

아헌亞獻이라는 말은 두 번째로 올리는 술이라는 뜻으로 ‘이헌二獻’이라고도 한다. 아헌은 제사에서 삼헌三獻으로 규정된 헌작의 두 번째 순서로 중국 주대周代부터 행해져 왔다. 아헌은 침주斟酒와 좨주[祭酒], 진적進炙, 재배再拜의 순서로 한다. 헌작하는 방법은 『가례家禮』의 방식과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의 방식이 전한다. 이곡李穀(1298~1351)이 쓴 도교 제사의 아헌문은 “지극한 도道는 정묘하므로 비록 엿보고 살필 수는 없으나 믿음을 밝히는 성의는 제물을 올려야 하므로 변변치 못한 의식을 베푸오니, 흠격歆格(내려와서 제사를 받고 흠향하는 것)하시고 길상吉祥과 강녕을 넉넉히 주소서.”라는 내용이다. 이 아헌문을 통해 ‘평소 보살핌에 감사하는’ 아헌의 의미를 읽을 수 있다.

지역사례

경상북도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영남지역에서는 『국조오례의』 방식의 헌작을 하여 아헌에서 적炙을 올리지 않지만, 안동의 학봉鶴峯 종택에서는 미수味需라는 적을 올리는데, 이를 ‘이미탕二味湯’이라고 한다. 기호지역에서는 여성의 제사 참여를 꺼려 아헌관이 초헌관의 장남, 동생 등이 되기도 한다.

특징 및 의의

아헌은 삼헌의 두 번째 잔으로서 의미를 가진다. 성혼成渾은 정구鄭逑가 제례祭禮를 논하여 말하기를, “삼헌은 모두 주인主人과 주부主婦와 장남長男이 해야하며 비록 백부나 숙부라도 할 수가 없다.”라는 말을 이용하여 아헌관亞獻官은 반드시 주부主婦가 맡아야 하는것으로 인식하였다. 이를 통해 전통적으로 주부가 제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家禮, 東國李相國集, 禮 記, 林下筆記,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이욱 외, 한국국학진흥원, 민속원,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