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小祥)

한자명

小祥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정종수(鄭鍾秀)

정의

고인이 사망한 날로부터 1년이 지난 첫 기일에 지내는 상례의 한 절차.

내용

초상初喪 때부터 계산하여 13개월 만에 지내는데 윤달은 계산하지 않는다. 처음에는 13개월이 되면 날을 받아서 지냈다고 하는데 보통은 사망한 지 1주년이 되는 날 아침 해가 뜰 무렵에 지낸다. 기년상朞年喪인 경우, 즉 아버지가 살아계시고 어머니가 먼저 돌아가시면 1년 만에 탈상해야 하므로 11개월 만에 날을 받아 소상을 지내고, 13개월째 대상을 지내며, 15개월에 담제禫祭를 지내 상을 마친다. 기년상이란 부재모상父在母喪과 처상妻喪을 이른다.

소상을 지내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소상 하루 전날 상주를 비롯해 복인들은 모두 목욕하고 제기를 늘여놓고 제물을 마련한다. 이어 남자와 여자는 모두 별도의 자리를 마련하여 연복練服을 준비해놓고, 남자는 수질首絰(상복을 입을 때 머리에 두르는 테로 짚과 삼, 혹은 칡으로 엮어 만듦)을 벗고 부판附版(최복 등 뒤에 늘어뜨리는 베 조각)과 벽령辟領을 떼고, 여자는 요질腰絰(상복 허리에 두르는 삼으로 만든 띠)을 벗고 긴치마를 끌리지 않도록 한다. 기년복을 입는 사람들은 모두 상복을 벗고 길복吉服으로 갈아입는데, 그달이다 지나도록 황금, 진주, 비단, 붉은색, 자주색은 착용하지 않는다.

제사는 소상 당일 새벽에 일찍 일어나서 채소・과일・술・안주를 진설해 지낸다. 날이 밝으면 축관이 신주의 뚜껑과 덮개를 열어 놓으면 상주 등이 들어가 곡한다. 모두 슬프게 곡하고 그친 뒤 남자와 여자가 각기 자기 자리로 돌아가서 연복으로 바꾸어 입고 다시 들어가서 곡한다. 축관은 곡을 그치게 하고, 강신・초헌아헌종헌・유식・합문闔門・계문啓門・사신辭神 등의 절차로 제를 지낸다. 소상을 지내고 나면 아침과 저녁에 하던 곡을 그치고, 비로소 채소와 과일을 먹는다.

특징 및 의의

사계절이 지나 만 일 년이 되면 천도天道가 한번 변하여 슬프고 측은한 마음이 더욱 줄어든다. 그래서 ‘상喪’자 대신 ‘길吉’의 의미가 담긴 ‘상祥’자를 써서 의례명도 ‘소상小祥’이라 한 것이다. 상주와 주부는 상복을 벗고 연복練服으로 갈아입고 지낸다고 하여, 소상을 ‘연제練祭’라고도 한다. 연복은 소상 때 입는 누런 베로 새로 만들거나 입던 상복을 빨아서 다듬는 옷을 말한다.

참고문헌

家禮增解, 四禮便覽, 朱子家禮.

소상

소상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상장례

집필자 정종수(鄭鍾秀)

정의

고인이 사망한 날로부터 1년이 지난 첫 기일에 지내는 상례의 한 절차.

내용

초상初喪 때부터 계산하여 13개월 만에 지내는데 윤달은 계산하지 않는다. 처음에는 13개월이 되면 날을 받아서 지냈다고 하는데 보통은 사망한 지 1주년이 되는 날 아침 해가 뜰 무렵에 지낸다. 기년상朞年喪인 경우, 즉 아버지가 살아계시고 어머니가 먼저 돌아가시면 1년 만에 탈상해야 하므로 11개월 만에 날을 받아 소상을 지내고, 13개월째 대상을 지내며, 15개월에 담제禫祭를 지내 상을 마친다. 기년상이란 부재모상父在母喪과 처상妻喪을 이른다. 소상을 지내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소상 하루 전날 상주를 비롯해 복인들은 모두 목욕하고 제기를 늘여놓고 제물을 마련한다. 이어 남자와 여자는 모두 별도의 자리를 마련하여 연복練服을 준비해놓고, 남자는 수질首絰(상복을 입을 때 머리에 두르는 테로 짚과 삼, 혹은 칡으로 엮어 만듦)을 벗고 부판附版(최복 등 뒤에 늘어뜨리는 베 조각)과 벽령辟領을 떼고, 여자는 요질腰絰(상복 허리에 두르는 삼으로 만든 띠)을 벗고 긴치마를 끌리지 않도록 한다. 기년복을 입는 사람들은 모두 상복을 벗고 길복吉服으로 갈아입는데, 그달이다 지나도록 황금, 진주, 비단, 붉은색, 자주색은 착용하지 않는다. 제사는 소상 당일 새벽에 일찍 일어나서 채소・과일・술・안주를 진설해 지낸다. 날이 밝으면 축관이 신주의 뚜껑과 덮개를 열어 놓으면 상주 등이 들어가 곡한다. 모두 슬프게 곡하고 그친 뒤 남자와 여자가 각기 자기 자리로 돌아가서 연복으로 바꾸어 입고 다시 들어가서 곡한다. 축관은 곡을 그치게 하고, 강신・초헌・아헌・종헌・유식・합문闔門・계문啓門・사신辭神 등의 절차로 제를 지낸다. 소상을 지내고 나면 아침과 저녁에 하던 곡을 그치고, 비로소 채소와 과일을 먹는다.

특징 및 의의

사계절이 지나 만 일 년이 되면 천도天道가 한번 변하여 슬프고 측은한 마음이 더욱 줄어든다. 그래서 ‘상喪’자 대신 ‘길吉’의 의미가 담긴 ‘상祥’자를 써서 의례명도 ‘소상小祥’이라 한 것이다. 상주와 주부는 상복을 벗고 연복練服으로 갈아입고 지낸다고 하여, 소상을 ‘연제練祭’라고도 한다. 연복은 소상 때 입는 누런 베로 새로 만들거나 입던 상복을 빨아서 다듬는 옷을 말한다.

참고문헌

家禮增解, 四禮便覽, 朱子家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