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방신장기(五方神將旗)

한자명

五方神將旗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천진기(千鎭基)

정의

무당이 굿에서 사용하는 다섯 색깔의 깃발로 주로 운수를 점치는 무구. 오방신장기는 신장거리에서 사용되지만 대감거리와 장군거리 등에서도 사용하기 때문에 대감기 또는 장군기라고도 한다.

형태

깃대는 주로 대나무나 신우대로 길이는 70㎝ 내외이나 큰 것은 100㎝가 넘기도 한다. 깃발은 명주, 갑사, 공단 등으로 하며 때로는 한지에 물감을 들여 사용 한다. 깃발의 크기는 주로 가로 70㎝ 내외, 세로 50㎝ 내외로 만들어진다.신장기에 호랑이, 용 등의 그림이나 문양을 그려 넣기도 하는데, 이는 근래에 생긴 현상이다.

내용

오방신장기의 색깔은 다섯 방위와 관련이 있다. 동서남북과 중앙을 각각의 색깔로 상징한다. 동쪽은 파란색으로 우환(憂患)을 상징하며 동방청제신장이라고 한다. 서쪽은 흰색으로 천신(天神) 혹은 명복(冥福)을 상징하며 서방백제신장이라 한다. 남쪽은 빨간색으로 재수(財數)를 상징하며 남방적제신장이라 한다. 북쪽은 검은색으로 죽음을 상징하며 북방흑제신장이라 한다. 중앙은 노란색으로 조상(祖上)을 상징하며 중앙황제신장이라 한다.

신장거리에서 무녀가 오방신장기를 하나로 말아서 신자들이 구분할 수 없도록 한 후 손잡이 부분을 신자에게 내밀어 하나를 뽑게 한다. 선택된 깃발의 색깔로 운수를 점친다. 빨간색 깃발을 뽑으면 재물 운이 좋은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재수굿에서는 특히 빨간색 깃발을 신자들이 선호한다.

천신 혹은 명복을 상징하는 흰색 깃발과 조상을 상징하는 노란색 깃발을 뽑아도 길하다고 여겼다. 그러나 검은색과 파란색 깃발을 뽑았을 경우에는 불길한 운수라고 생각하였다. 검은색은 북쪽인데 땅을 상징하며 이는 죽음을 의미한다. 파란색은 동쪽으로 우환을 상징한다. 특히 검은색 기를 뽑았을 경우 신자들이 느끼는 불안감과 거부감이 심했기 때문에, 1970년대 중반 이후 검은색 기는 거의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현재는 파란색·흰색·빨간색·연두색·노란색의 기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오방신장기는 운수를 점치는 기능 외에도 잡귀잡신을 내쫓는 기능을 한다. 내림굿에서 오방신장기로 신어머니가 신딸의 몸을 훑어 내리는 ‘허주 벗기’나 병굿에서 오방신장기로 병자의 몸을 두드리는 것은 잡귀잡신을 몰아내는 행위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서울새남굿 (국립문화재연구소, 1998), 한국의 샤머니즘 (조흥윤, 서울대학교출판부, 1999), 인간과 신령을 잇는 상징, 무구-서울시·경기도·강원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 무구연구의 성과와 전망 (최진아, 한국무속학 10, 한국무속학회, 2005)

오방신장기

오방신장기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천진기(千鎭基)

정의

무당이 굿에서 사용하는 다섯 색깔의 깃발로 주로 운수를 점치는 무구. 오방신장기는 신장거리에서 사용되지만 대감거리와 장군거리 등에서도 사용하기 때문에 대감기 또는 장군기라고도 한다.

형태

깃대는 주로 대나무나 신우대로 길이는 70㎝ 내외이나 큰 것은 100㎝가 넘기도 한다. 깃발은 명주, 갑사, 공단 등으로 하며 때로는 한지에 물감을 들여 사용 한다. 깃발의 크기는 주로 가로 70㎝ 내외, 세로 50㎝ 내외로 만들어진다.신장기에 호랑이, 용 등의 그림이나 문양을 그려 넣기도 하는데, 이는 근래에 생긴 현상이다.

내용

오방신장기의 색깔은 다섯 방위와 관련이 있다. 동서남북과 중앙을 각각의 색깔로 상징한다. 동쪽은 파란색으로 우환(憂患)을 상징하며 동방청제신장이라고 한다. 서쪽은 흰색으로 천신(天神) 혹은 명복(冥福)을 상징하며 서방백제신장이라 한다. 남쪽은 빨간색으로 재수(財數)를 상징하며 남방적제신장이라 한다. 북쪽은 검은색으로 죽음을 상징하며 북방흑제신장이라 한다. 중앙은 노란색으로 조상(祖上)을 상징하며 중앙황제신장이라 한다. 신장거리에서 무녀가 오방신장기를 하나로 말아서 신자들이 구분할 수 없도록 한 후 손잡이 부분을 신자에게 내밀어 하나를 뽑게 한다. 선택된 깃발의 색깔로 운수를 점친다. 빨간색 깃발을 뽑으면 재물 운이 좋은 것으로 여기기 때문에 재수굿에서는 특히 빨간색 깃발을 신자들이 선호한다. 천신 혹은 명복을 상징하는 흰색 깃발과 조상을 상징하는 노란색 깃발을 뽑아도 길하다고 여겼다. 그러나 검은색과 파란색 깃발을 뽑았을 경우에는 불길한 운수라고 생각하였다. 검은색은 북쪽인데 땅을 상징하며 이는 죽음을 의미한다. 파란색은 동쪽으로 우환을 상징한다. 특히 검은색 기를 뽑았을 경우 신자들이 느끼는 불안감과 거부감이 심했기 때문에, 1970년대 중반 이후 검은색 기는 거의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현재는 파란색·흰색·빨간색·연두색·노란색의 기가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오방신장기는 운수를 점치는 기능 외에도 잡귀잡신을 내쫓는 기능을 한다. 내림굿에서 오방신장기로 신어머니가 신딸의 몸을 훑어 내리는 ‘허주 벗기’나 병굿에서 오방신장기로 병자의 몸을 두드리는 것은 잡귀잡신을 몰아내는 행위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서울새남굿 (국립문화재연구소, 1998)한국의 샤머니즘 (조흥윤, 서울대학교출판부, 1999)인간과 신령을 잇는 상징, 무구-서울시·경기도·강원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무구연구의 성과와 전망 (최진아, 한국무속학 10, 한국무속학회,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