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청(星宿廳)

한자명

星宿廳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용어

집필자 신연우(申蓮雨)

정의

조선 전기 나라무당인 국무(國巫)를 두고 국가와 왕실을 위해 복을 빌고(祈福), 재앙을 물리치는(禳災) 굿을 전담한 국가 공식 무속 전담기구.

내용

성수청(星宿廳)은 성신청(星辰廳)이라고도 한다. 성수 또는 성신은 별자리라는 뜻으로, 도교(道敎)에서 이름을 빌려온 것으로 보인다. 성수청의 무당을 국무 또는 국무당이라고 한 것으로 보아 고려 후기의 무속기구를 이은 것으로 보인다.

고려시대에는 별기은(別祈恩)이라는 불교와 도교적 성격의 국행의례가 있었고 이것은 무속과도 관련되어 있었다. 무속적 별기은은 조선 전기로 이어졌는데 국무(國巫)를 두어 국가적 차원의 공식적인 굿을 거행하였다. 성수청과 관련된 기록은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에 걸쳐 모두 10회 정도 나온다.

성종 8년(1477) 9월 성수청의 수리를 반대하는 논의에 대해 임금이 “내가 처음으로 세운 것이 아니라 조종조 때 시작한 것이다.”라고 답한 것이 성수청에 관한 첫 기록이다. 이로 보아 성수청은 이미 그 이전부터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국무의 제장은 감악, 덕적, 목멱 등 여러 곳에 있었다. 대표적인 제장인 국무당(國巫堂)은 송악, 즉 개성에 있었다.

그러나 성리학이 체제 정립의 근간인 조선에서 이심원(李深源), 남효온(南孝溫) 성현(成俔) 등 사대부들은 성수청의 존속을 강하게 비난하고 혁파할 것을 요구했다. 조선 왕조에서 무당을 모두 성 밖으로 축출했으나 성내에는 성수청을 두어 국무가 공식적으로 나라와 왕실을 위한 굿을 거행한 것은 사대부의 유교적 논리에 가당찮은 일이었다. 그래서 성종 9년(1478) 11월 홍문관 부제학 성현의 상소문 내용에서 볼 수 있듯이 성수청을 성내에 두고 있으면서 백성만 무속행위를 못하게 한다면 잘못이라는 주장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중종 1년(1506) 10월 소격서(昭格署)와 성수청을 혁파하라는 상소를 마지막으로 성수청에 대한 언급은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중종반정 이후 결국 성수청은 사라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공식적인 국행의례 기관으로서의 성수청은 사라졌지만 왕실 내행(內行)의 별기은은 유생들의 반대 속에서도 조선 말기까지 지속적으로 행해졌다.

참고문헌

成宗實錄, 中宗實錄, 燕山君日記, 조선조 무속 국행의례 연구 (최종성, 일지사, 2002), 조선무속고-역사로 본 한국무속 (이능화 지음, 서영대 역주, 창비, 2008)

성수청

성수청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용어

집필자 신연우(申蓮雨)

정의

조선 전기 나라무당인 국무(國巫)를 두고 국가와 왕실을 위해 복을 빌고(祈福), 재앙을 물리치는(禳災) 굿을 전담한 국가 공식 무속 전담기구.

내용

성수청(星宿廳)은 성신청(星辰廳)이라고도 한다. 성수 또는 성신은 별자리라는 뜻으로, 도교(道敎)에서 이름을 빌려온 것으로 보인다. 성수청의 무당을 국무 또는 국무당이라고 한 것으로 보아 고려 후기의 무속기구를 이은 것으로 보인다. 고려시대에는 별기은(別祈恩)이라는 불교와 도교적 성격의 국행의례가 있었고 이것은 무속과도 관련되어 있었다. 무속적 별기은은 조선 전기로 이어졌는데 국무(國巫)를 두어 국가적 차원의 공식적인 굿을 거행하였다. 성수청과 관련된 기록은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에 걸쳐 모두 10회 정도 나온다. 성종 8년(1477) 9월 성수청의 수리를 반대하는 논의에 대해 임금이 “내가 처음으로 세운 것이 아니라 조종조 때 시작한 것이다.”라고 답한 것이 성수청에 관한 첫 기록이다. 이로 보아 성수청은 이미 그 이전부터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국무의 제장은 감악, 덕적, 목멱 등 여러 곳에 있었다. 대표적인 제장인 국무당(國巫堂)은 송악, 즉 개성에 있었다. 그러나 성리학이 체제 정립의 근간인 조선에서 이심원(李深源), 남효온(南孝溫) 성현(成俔) 등 사대부들은 성수청의 존속을 강하게 비난하고 혁파할 것을 요구했다. 조선 왕조에서 무당을 모두 성 밖으로 축출했으나 성내에는 성수청을 두어 국무가 공식적으로 나라와 왕실을 위한 굿을 거행한 것은 사대부의 유교적 논리에 가당찮은 일이었다. 그래서 성종 9년(1478) 11월 홍문관 부제학 성현의 상소문 내용에서 볼 수 있듯이 성수청을 성내에 두고 있으면서 백성만 무속행위를 못하게 한다면 잘못이라는 주장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중종 1년(1506) 10월 소격서(昭格署)와 성수청을 혁파하라는 상소를 마지막으로 성수청에 대한 언급은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중종반정 이후 결국 성수청은 사라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공식적인 국행의례 기관으로서의 성수청은 사라졌지만 왕실 내행(內行)의 별기은은 유생들의 반대 속에서도 조선 말기까지 지속적으로 행해졌다.

참고문헌

成宗實錄中宗實錄燕山君日記조선조 무속 국행의례 연구 (최종성, 일지사, 2002)조선무속고-역사로 본 한국무속 (이능화 지음, 서영대 역주, 창비,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