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設經)

한자명

設經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임승범(林承範)

정의

충청 지역의 앉은굿에서 경무(經巫)가 독경을 하기 위하여 경상(經床) 앞과 경청(經廳) 안팎에 둘러서 배치하여 귀신을 협박하고 잡아 가두는 역할을 하는 일체의 종이무구.

형태

설경은 창호지에 문양 혹은 글자를 새겨 만든 것으로 대체로 사고지를 세 장 정도 연접하여 경청의 천장 높이에 맞추어서 제작한다. 가장 윗부분과 중간 부분에는 보살 및 저승사자, 경문의 문구 등 여러 문양을 칼로 파내고, 그 아래에는 붉은 글씨로 쓴 부적 형태로 제작한다. 이를 경상이 차려진 한쪽 벽면 전체가 덮이도록 제작한다.

내용

설경은 충청 지역의 앉은굿에서 경청(經廳)을 장식하는 종이무구이다. 지역과 제작하는 법사에 따라 ‘설위’, ‘설경’ 혹은 ‘설위설경’으로도 불린다. 일반적으로 설경은 종이에 경문을 쓰거나 글자를 칼로 파내어 만든다. 설경의 크기에 따라서 홑설경과 대설경으로 나누기도 한다.

설경은 경문의 내용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거나 귀신을 잡아 가두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설경은 독경의 성격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즉, 독경을 하는 주제에 따라서 설경의 내용이 달라진다. 예컨대 칠성 삼신을 모시거나 칠성이 내린 신풀이를 하는 경우에는 칠성 설경을 해서 걸어야 한다. 칠성 설위는 ‘탐랑’, ‘거문’, ‘녹존’ 등 칠성의 각 명칭을 종이를 칼로 파내어 표현하거나 만든다. 이러한 설경은 귀신을 두려움에 떨게 할 수 있는 경문을 종이 무구 제작을 통해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이며, 귀신을 직접 가두는 철망 역할과 귀신의 접근을 막는 부적의 역할도 겸하고 있다.

참조

설위설경

참고문헌

대전·충남의 무속 연구 (대전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7), 부여지역의 앉은굿 (오문선, 역사민속학 6, 한국역사민속학회, 1997), 인간과 신령을 잇는 상징, 무구-충청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 충청지역의 종이무구 (임승범, 한국무속학 13, 한국무속학회, 2006)

설경

설경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임승범(林承範)

정의

충청 지역의 앉은굿에서 경무(經巫)가 독경을 하기 위하여 경상(經床) 앞과 경청(經廳) 안팎에 둘러서 배치하여 귀신을 협박하고 잡아 가두는 역할을 하는 일체의 종이무구.

형태

설경은 창호지에 문양 혹은 글자를 새겨 만든 것으로 대체로 사고지를 세 장 정도 연접하여 경청의 천장 높이에 맞추어서 제작한다. 가장 윗부분과 중간 부분에는 보살 및 저승사자, 경문의 문구 등 여러 문양을 칼로 파내고, 그 아래에는 붉은 글씨로 쓴 부적 형태로 제작한다. 이를 경상이 차려진 한쪽 벽면 전체가 덮이도록 제작한다.

내용

설경은 충청 지역의 앉은굿에서 경청(經廳)을 장식하는 종이무구이다. 지역과 제작하는 법사에 따라 ‘설위’, ‘설경’ 혹은 ‘설위설경’으로도 불린다. 일반적으로 설경은 종이에 경문을 쓰거나 글자를 칼로 파내어 만든다. 설경의 크기에 따라서 홑설경과 대설경으로 나누기도 한다. 설경은 경문의 내용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거나 귀신을 잡아 가두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설경은 독경의 성격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즉, 독경을 하는 주제에 따라서 설경의 내용이 달라진다. 예컨대 칠성 삼신을 모시거나 칠성이 내린 신풀이를 하는 경우에는 칠성 설경을 해서 걸어야 한다. 칠성 설위는 ‘탐랑’, ‘거문’, ‘녹존’ 등 칠성의 각 명칭을 종이를 칼로 파내어 표현하거나 만든다. 이러한 설경은 귀신을 두려움에 떨게 할 수 있는 경문을 종이 무구 제작을 통해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이며, 귀신을 직접 가두는 철망 역할과 귀신의 접근을 막는 부적의 역할도 겸하고 있다.

참조

설위설경

참고문헌

대전·충남의 무속 연구 (대전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7)부여지역의 앉은굿 (오문선, 역사민속학 6, 한국역사민속학회, 1997)인간과 신령을 잇는 상징, 무구-충청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5)충청지역의 종이무구 (임승범, 한국무속학 13, 한국무속학회,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