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재(三灾)

한자명

三灾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용어

집필자 김창일(金昌一)

정의

사람의 태어난 해에 따라 주기적으로 찾아드는 나쁜 운수로서 세 가지 재난인 수재(水災), 화재(火災), 풍재(風災) 혹은 도병재(刀兵災), 역려재(疫癘災), 기근재(饑饉災) 등을 말함.

역사

삼재라는 개념이 언제부터 형성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고려속요인 ‘처용가’에 ‘삼재’라는 용어가 사용되었고, 고려시대 용주사의 탑 속에서 삼재부적이 나온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부터 삼재에 대한 개념이 형성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시대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나이가 삼재에 해당하는 사람은 문설주에 매 세 마리를 그려서 붙인다.”라고 하였고, 『면암집(勉菴集)』에는 “민간에서 닭과 호랑이 그림을 붙여 삼재를 막았다.”라고 적고 있다. 이로 보아 조선시대에는 삼재라는 개념이 널리 확산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내용

삼재는 일반적으로 물, 불, 바람에 의한 재난을 의미하기도 하고 연장이나 무기로 입는 재난인 도병재, 전염병에 걸리는 역려재, 굶주리는 재난인 기근재를 뜻하기도 한다.

동토, 살, 삼재 등은 모두 사람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나쁜 기운이라고 할 수 있다. 여타의 나쁜 기운은 뭔가를 잘못 만졌을 때나 초상집 혹은 잔칫집 등 특정한 공간에서 특정인에게 침범한다. 또한 일시적으로 머물면서 사람에게 무서운 질병이나 사고가 나도록 만든다. 반면 삼재는 특정의 물건이나 공간과는 상관없이 주기적으로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악한 기운으로, 3년 동안 불운이 지속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삼재운이 든 첫 해를 ‘들삼재’, 둘째 해를 ‘누울삼재’, 셋째 해를 ‘날삼재’라 한다. 또는 ‘입삼재, 중삼재, 출삼재’ 라고도 한다. 그런데 삼재가 드는 순서대로 나쁜 운수라고 여겨지기도 하지만 한편에서는 들삼재, 누울삼재, 날삼재로 갈수록 고난이 가중되는 것으로 믿기도 한다.

9년마다 주기적으로 돌아오는 삼재 드는 해라고 해서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 개인의 사주와 운세의 흐름에 따라 복삼재가 될 수 있으며 복삼재가 들면 아무 탈이 없고 오히려 복이 온다고 한다.

고려속요인 처용가에 사용된 ‘삼재’는 국가에 미치는 나쁜 재앙을 의미한다. 반면에 신재효판소리 흥보가에 있는 “삼재든데 혼인하기”라는 구절이 있다. 삼재가 든 사람은 혼인을 피하는 것이 당연한데 놀부의 심술이 심하여 삼재든 해에 혼인을 하게 만든다는 의미이다. 이는 개인에게 찾아드는 재앙을 의미한다. 이처럼 국가나 공동체 사회에 끼치는 재앙을 ‘대삼재’, 개인에게 미치는 세 가지 재앙을 ‘소삼재’라 하여 구분하기도 한다. 그러나 현대사회에서 삼재라 하면 개인에게 미치는 재앙을 주로 의미한다.

삼재가 들면 삼재부적을 쓰거나 절이나 무당을 찾아가 삼재풀이 혹은 삼재경을 하기도 하고, 삼재가 드는 사람의 옷을 태워서 그 재를 삼거리에 묻는 등의 양법(良法)을 사용하여 삼재를 예방하고자 한다.

참고문헌

부적 속에 반영된 민화에 관한 연구 (엄난희, 원광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93), 부작미술의 역사와 사상 (김민기, 한국민속문화의 탐구, 국립민속박물관, 1996), 三災와 厄年에 의한 災殃認識과 對應方式 (노성환, 비교민속학 20, 비교민속학회, 2001), 초자연적 존재와 부적 (김준권, 익살과 재치, 경기도박물관, 2004), 우리 민속 들여다보기 (김창일 외, 동아대학교 출판부, 2007), 한국의 벽사부적 (김영자, 대원사, 2008), 문과 상징 (정연학, 시월, 2009)

삼재

삼재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용어

집필자 김창일(金昌一)

정의

사람의 태어난 해에 따라 주기적으로 찾아드는 나쁜 운수로서 세 가지 재난인 수재(水災), 화재(火災), 풍재(風災) 혹은 도병재(刀兵災), 역려재(疫癘災), 기근재(饑饉災) 등을 말함.

역사

삼재라는 개념이 언제부터 형성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고려속요인 ‘처용가’에 ‘삼재’라는 용어가 사용되었고, 고려시대 용주사의 탑 속에서 삼재부적이 나온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부터 삼재에 대한 개념이 형성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시대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나이가 삼재에 해당하는 사람은 문설주에 매 세 마리를 그려서 붙인다.”라고 하였고, 『면암집(勉菴集)』에는 “민간에서 닭과 호랑이 그림을 붙여 삼재를 막았다.”라고 적고 있다. 이로 보아 조선시대에는 삼재라는 개념이 널리 확산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내용

삼재는 일반적으로 물, 불, 바람에 의한 재난을 의미하기도 하고 연장이나 무기로 입는 재난인 도병재, 전염병에 걸리는 역려재, 굶주리는 재난인 기근재를 뜻하기도 한다. 동토, 살, 삼재 등은 모두 사람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나쁜 기운이라고 할 수 있다. 여타의 나쁜 기운은 뭔가를 잘못 만졌을 때나 초상집 혹은 잔칫집 등 특정한 공간에서 특정인에게 침범한다. 또한 일시적으로 머물면서 사람에게 무서운 질병이나 사고가 나도록 만든다. 반면 삼재는 특정의 물건이나 공간과는 상관없이 주기적으로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악한 기운으로, 3년 동안 불운이 지속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삼재운이 든 첫 해를 ‘들삼재’, 둘째 해를 ‘누울삼재’, 셋째 해를 ‘날삼재’라 한다. 또는 ‘입삼재, 중삼재, 출삼재’ 라고도 한다. 그런데 삼재가 드는 순서대로 나쁜 운수라고 여겨지기도 하지만 한편에서는 들삼재, 누울삼재, 날삼재로 갈수록 고난이 가중되는 것으로 믿기도 한다. 9년마다 주기적으로 돌아오는 삼재 드는 해라고 해서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 개인의 사주와 운세의 흐름에 따라 복삼재가 될 수 있으며 복삼재가 들면 아무 탈이 없고 오히려 복이 온다고 한다. 고려속요인 처용가에 사용된 ‘삼재’는 국가에 미치는 나쁜 재앙을 의미한다. 반면에 신재효의 판소리 흥보가에 있는 “삼재든데 혼인하기”라는 구절이 있다. 삼재가 든 사람은 혼인을 피하는 것이 당연한데 놀부의 심술이 심하여 삼재든 해에 혼인을 하게 만든다는 의미이다. 이는 개인에게 찾아드는 재앙을 의미한다. 이처럼 국가나 공동체 사회에 끼치는 재앙을 ‘대삼재’, 개인에게 미치는 세 가지 재앙을 ‘소삼재’라 하여 구분하기도 한다. 그러나 현대사회에서 삼재라 하면 개인에게 미치는 재앙을 주로 의미한다. 삼재가 들면 삼재부적을 쓰거나 절이나 무당을 찾아가 삼재풀이 혹은 삼재경을 하기도 하고, 삼재가 드는 사람의 옷을 태워서 그 재를 삼거리에 묻는 등의 양법(良法)을 사용하여 삼재를 예방하고자 한다.

참고문헌

부적 속에 반영된 민화에 관한 연구 (엄난희, 원광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93)부작미술의 역사와 사상 (김민기, 한국민속문화의 탐구, 국립민속박물관, 1996)三災와 厄年에 의한 災殃認識과 對應方式 (노성환, 비교민속학 20, 비교민속학회, 2001)초자연적 존재와 부적 (김준권, 익살과 재치, 경기도박물관, 2004)우리 민속 들여다보기 (김창일 외, 동아대학교 출판부, 2007)한국의 벽사부적 (김영자, 대원사, 2008)문과 상징 (정연학, 시월, 2009)